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6.pngsidebanner_04.png
문화&라이프

설 연휴 붐비는 이곳은 화성행궁!

by 6기서영채기자 posted Mar 02, 2018 Views 39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설연휴에는 가족들과 이야기꽃을 피우기도 하고 음식을 만들어 먹기도 하고 혹은 여행을 가기도 할 것이다.  여기 설 이후에도 가족들과 친구들과 혹은 혼자만의 시간을 갖기 위한 사람들로 붐비는 곳이 있다. 바로 수원의 화성 행궁이다.


1519092664870.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서영채기자]


우선 행궁이란 왕이 임시로 머물거나 전란, 휴양, 능원참배 등의 사유로 잠시 거처하는 별도의 궁궐을 말한다. 수원의 화성행궁은 능원 참배할 때 쓰여졌고 1790년부터 1795년(정조14~19년)에 건축되었다. 또한 576칸의 정궁 형태로 규모나 기능도 크고 넓어 국내 행궁 중 으뜸이라고 말할 수 있다. 그러나 일제강점기 때 낙함헌을 제외한 시설이 일제의 민족문화, 역사 말살 정책으로 행궁은 역사 속으로 사라진 바가 있었지만 1980년대 말에 지역 시민들의 복원 운동을 성공해낸 결과로 2003년 10월, 현재의 화성행궁을 만날 수 있게 됐다.


1519092685629.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서영채기자]


앞서 행궁에 대해 간략히 알아보았다. 이처럼 멋진 행궁에는 설이 끝난 월요일에도 불구하고 추운 바람 속에서도 끊이지 않는 발길로 사람들로 가득 했었다. 행궁 입구에선 관광객들을 위한 기념품 상점과 연을 판매하는데 연을 구매한 가족들은 남녀, 어린이 노소 관계없이 연날리기에 흥미를 더하고 있었다.


151909267671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서영채기자]


또한 한국을 대표하는 행궁인지라 외국인들도 자주 만날 수 있었다. 그래서 한 외국인을 만나 보았다.

"볼리비아에서 왔어요. 친구에 의해 한국을 알게 됐는데 여기는 '박보검'씨 나온 드라마 보고 찾아왔어요 .(웃음) 한국은 제가 살던 곳이랑 음식, 문화... 굉장히 달라서 인상적이고 화성 행궁 정말 크고 좋은 곳 같아요."


행궁 안으로 들어가면 안내판과 함께 직접 행궁의 모습을 볼 수 있다. 행궁 관람, 연날리기 이외에도 한 가지 더 이목을 집중할 '화성어차'도 준비되어 있다. 화성어차 탑승 장소는 수원 연무대 매표소와 화성행궁 어차 매표소로 두군데에서 다른 차량으로 운행된다. 천천히 여유롭게 행궁을 둘러보고 싶다면 어차를 타고 마치 정조가 된 듯 여유를 만끽해보는 시간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


151909268940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서영채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서영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탐구] 물의 부피와 온도 사이의 관계의 수학적 증명 file 2018.03.08 이동훈 766
2월의 소형 SUV 판매량 순위를 알아보자! file 2018.03.08 정진화 946
2018 정월대보름 행사를 다녀오다! 2018.03.08 정성욱 425
삿포로 눈축제를 다녀오다! 2018.03.07 김유리 462
2018년, 대구의 중심에서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다 file 2018.03.07 정민승 431
대한민국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아쉬운 은메달... 남자와 믹스 더블은 아쉽게 예선 탈락... 2 2018.03.06 문준형 628
무공해 청정 영화, '리틀 포레스트'를 소개합니다 2 file 2018.03.06 김민하 719
평창 동계올림픽 상품들, 수호랑은 이제... 2018.03.06 정현택 860
화성시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 99주년 체험행사 개최 file 2018.03.05 이지은 574
고소한 소통! 행복한 동행! 2018 청주 삼겹살 축제 성황리 개최 file 2018.03.05 허기범 490
2018 야마하 그랜드피아노페어 ‘피아니스트 강충모 마스터 클래스’를 다녀오다. 1 file 2018.03.05 정효진 1004
2018 평창올림픽, 경기에 대한 해외 반응은? file 2018.03.05 김세현 628
2018년 청소년경제캠퍼스의 부활을 기다리며... file 2018.03.05 박성은 467
뉴 챔피언이 되어라! 영웅들의 순탄치 않았던 이야기 file 2018.03.03 김지수 590
2018 평창올림픽, 그 속에 숨겨진 과학적 원리가 궁금하다면? 1 file 2018.03.03 김응민 980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인 마무리 file 2018.03.03 김세빈 552
바쁜 일상이 시작되기 전 서울의 야경에 취해보자! file 2018.03.03 임진상 447
코스프레, 이색적인 모두의 문화로 자리매김하다. file 2018.03.03 김진영 511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축하공연의 열기 고조 file 2018.03.02 박소현 593
2018 평창 동계올림픽 - 스키점프에 관한 거의 모든 것 2018.03.02 김종원 594
수호랑이 가고 반다비가 온다 1 file 2018.03.02 신소연 826
평창 패럴림픽, 이렇게 즐기는 건 어때? file 2018.03.02 이소현 540
청소년들의 새로운 문화공간, '청소년 클럽' 5 file 2018.03.02 박건목 3190
설 연휴 붐비는 이곳은 화성행궁! file 2018.03.02 서영채 396
핑크 카펫 길만 걸으세요! file 2018.03.02 김서현 569
따뜻한 마음, 따뜻한 한끼 file 2018.03.02 정수빈 405
방송심의, 적절하다고 생각하시나요? - 10대부터 40대 시청자에게 물었다 2 file 2018.03.02 신아진 474
ITS MUN 4, the finale, 아름다운 마무리를 장식하다 1 file 2018.03.01 김태욱 409
여성혐오적 의미가 담긴 유행어는 성희롱입니다. 3 file 2018.03.01 홍예림 740
서대문구 주민이라 행복해요~ 서대문구와 함께 즐기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3.01 박세진 604
고령화 사회에 맞춰가는 활동 (행복노인돌보미센터) 1 2018.03.01 김서현 572
학교 종이 땡땡땡 2 file 2018.03.01 김다연 479
못 다 핀 꽃들의 기록, ‘위안부’ 나눔의 집 방문하다 1 file 2018.03.01 양세영 416
산업혁명이 또 일어난다고? 2 file 2018.03.01 손정해 426
평창 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 2 file 2018.03.01 이가영 687
'한국식 나이' 폐지하고 '만 나이'로 통일? 1 file 2018.03.01 김서진 1017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념 특별전 '동아시아의 호랑이 미술-한국·일본·중국' 열려... file 2018.03.01 류태원 487
그들의 작은 움직임 file 2018.03.01 이다솜 352
평창 동계 올림픽, 남북 외교의 발판 될까? file 2018.03.01 안성연 510
<4차 산업혁명> 이런 직업 어떨까? file 2018.02.28 임현호 871
후쿠오카, 그 고즈넉함으로 빠져들다 file 2018.02.28 강예빈 509
추운 겨울날, 마음을 따듯하게 지펴줄 겨울영화 추천 1 file 2018.02.28 이예린 409
청라국제도시의 새로운 교통망, GRT 2 file 2018.02.28 고동호 668
평창 동계올림픽, 그 화제의 현장 속으로 2 2018.02.28 안효진 559
김광석 거리, 그 시절 그때로 4 file 2018.02.27 구승원 673
2018 세븐틴, 2번째 팬미팅 열리다 1 file 2018.02.27 여혜빈 557
잊지 못할 또 하나의 아픈 우리 역사, 제주 4.3 사건 1 file 2018.02.27 강진현 774
추리소설의 기적,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3 file 2018.02.27 이예준 7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0 Next
/ 60
new_side_05.png
new_side_06.png
new_side_07.png
new_side_0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