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6.pngsidebanner_04.png
문화&라이프

KB스타즈 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 챔피언결정전 진출확률 무려 "87.8%"

by 6기허기범기자 posted Mar 12, 2018 Views 42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허기범 3.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허기범기자]


11일 청주체육관에서 <신한은행 2017-2018 WKBL> KB스타즈와 신한은행 에스버드의 플레이오프 1차전이 열렸다. KB스타즈는 심성영, 강아정, 다미리스 단타스, 김보미, 박지수를 선발로 내세웠고, 신한은행 에스버드는 김연주, 윤미지, 곽주영, 김단비, 카일라 쏜튼을 선발로 내세웠다.


1쿼터 KB스타즈 25 : 신한은행 에스버드 12

KB스타즈 박지수의 득점 인정 반칙과 포스트업으로 득점의 시작을 알렸다. 반면, 신한은행 에스버드는 1쿼터의 3분이 지나고 나서야 첫 득점이 나왔다. 이렇게 신한은행 에스버드가 1쿼터에 부진했던 이유는 김단비가 전 시간을 뛰면서 달랑 리바운드 2개만 기록했기 때문이다. 반면 KB스타즈는 강아정, 박지수의 득점이 터지면서 1쿼터를 앞설 수 있었다. 박지수는 1쿼터에 80%의 야투 성공력을 보여주었다. 일명 트윈타워(박지수와 다미리스 단타스를 일컫는 말)의 합작으로 KB스타즈는 리바운드에서도 신한은행 에스버드보다 크게 앞섰다.


2쿼터 KB스타즈 35 : 신한은행 에스버드 23

2쿼터도 김단비와 카일라 쏜튼, 김연주의 득점이 터지지 않자 신한은행 에스버드는 뒤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또한, 신한은행 에스버드의 3점 슛도 터지지 않았고, 주축 선수들의 부진으로 점수 차는 더더욱 벌어졌다. 반면, KB스타즈는 강아정과 다미리스 단타스의 연이은 3점 슛으로 분위기를 확 잡을 수 있었다. 하지만, 김단비의 버저비터가 나오면서 복잡했던 신한은행 에스버드 감독과 코치진은 안도의 한숨을 쉴 수 있었다.


허기범 4.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허기범기자]


3쿼터 KB스타즈 54 : 신한은행 에스버드 37

플레이오프 3쿼터에서도 KB스타즈 모니크 커리의 화려한 광경과 트윈타워의 리바운드 합작은 이어졌다. 3쿼터 전까지만 해도 모니크 커리의 2점 슛 성공률은 27%, 야투 성공률 13%로 저조했지만 연이은 3점 슛을 성공시키면서 반전을 보여주었다. 드디어 김단비의 득점이 터지기 시작하자 ‘신한은행 에스버드의 득점력이 살아나겠다.’ 싶었지만 곽주영과 유승희의 부진으로 쉽사리 KB스타즈를 따라갈 수는 없었다.


4쿼터 KB스타즈 75 : 신한은행 에스버드 57

강아정의 깔끔한 3점 슛과 김단비의 5반칙 퇴장으로 승리의 분위기는 KB스타즈 쪽으로 쏠렸다. 하지만, 신한은행 에스버드 유승희의 허슬플레이와 김아름의 3점 슛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청주체육관 관중들에게 박수를 받았다. 신한은행 에스버드의 득점력이 4쿼터에나 터진 것이 패배라는 결과를 가져왔다.


허기범 5.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허기범기자]


이로써 KB스타즈는 남은 두 경기에서 1승만 거두면 챔피언결정전에 오르게 됐다. 두 팀의 2차전은 13일 오후 7시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다. 2000년 여름 리그 플레이오프 제도 도입 이후 지난 시즌까지 플레이오프 첫판을 이긴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오른 것은 총 41회 중 36회로 확률이 87.8%에 이른다. 정규리그에서 27승 8패를 한 KB스타즈와 17승 18패로 승률 5할에도 미치지 못한 신한은행 에스버드의 전력 차이가 드러난 한 판이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허기범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반크 한국 문화유산 홍보대사, '직지' 전 세계에 알려요. 4 file 2018.03.23 윤지선 808
얼마 남지 않은 프로야구 개막, D-2 file 2018.03.23 최민주 436
먹거리 가득, 볼거리 가득한 일본의 오사카 file 2018.03.23 김수연 457
청주 체육관을 찾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영웅들 2 file 2018.03.22 허기범 516
마음씨도 달달한 BTS슈가, 생일 기념 보육원 한우 선물 2 file 2018.03.22 김수인 1701
팔색조 규슈를 즐기는 여행, 고민하지 말고 떠나자 2018.03.21 김선주 419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고등학생 ‘초록우산 나눔실천리더’ 발대식 진행..6개교 참여 file 2018.03.21 디지털이슈팀 527
최저임금 해결사. 일자리 안정자금 3 file 2018.03.20 윤찬우 456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컬링 1 2018.03.20 최대한 428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17일간 대장정의 화려한 피날레 2018.03.20 이영재 399
추억의 음식, 46년 전통 빵집 4 file 2018.03.16 이시환 513
팬들이 기다려온 2018 KBO의 시작 2 file 2018.03.16 서민경 572
'시간을 파는 상점'-시간의 위대함 1 file 2018.03.14 박채윤 505
전주 3.13 만세운동 재현행사 2 file 2018.03.14 이정찬 585
쿨한 그녀들의 화려한 SNS라이프, '언프리티 소셜스타' file 2018.03.13 박선영 530
만화방과 카페의 화려한 변신 1 file 2018.03.12 유재현 468
플레이오프 1차전 MVP ‘대한민국 최고의 센터’ 박지수 file 2018.03.12 허기범 521
KB스타즈 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 챔피언결정전 진출확률 무려 "87.8%" file 2018.03.12 허기범 425
대구 이월드 별빛벚꽃축제 다가오는 3월24일부터 개최 '벚꽃의 향연' 2018.03.12 김성민 773
미래가 기대되는 ‘삼성생명 블루밍스’ file 2018.03.09 허기범 473
강릉에서 느끼는 조선시대 전통문화 file 2018.03.09 마하경 447
평창과 사랑에 빠지다 2 file 2018.03.09 백예빈 592
평창 동계올림픽, 그 시작과 성공 file 2018.03.08 이수인 648
하이원 중학생 원정대의 추억과 교훈 file 2018.03.08 백예빈 493
[탐구] 물의 부피와 온도 사이의 관계의 수학적 증명 file 2018.03.08 이동훈 665
2월의 소형 SUV 판매량 순위를 알아보자! file 2018.03.08 정진화 779
2018 정월대보름 행사를 다녀오다! 2018.03.08 정성욱 372
삿포로 눈축제를 다녀오다! 2018.03.07 김유리 398
2018년, 대구의 중심에서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다 file 2018.03.07 정민승 360
대한민국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아쉬운 은메달... 남자와 믹스 더블은 아쉽게 예선 탈락... 2 2018.03.06 문준형 572
무공해 청정 영화, '리틀 포레스트'를 소개합니다 2 file 2018.03.06 김민하 659
평창 동계올림픽 상품들, 수호랑은 이제... 2018.03.06 정현택 796
화성시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 99주년 체험행사 개최 file 2018.03.05 이지은 483
고소한 소통! 행복한 동행! 2018 청주 삼겹살 축제 성황리 개최 file 2018.03.05 허기범 440
2018 야마하 그랜드피아노페어 ‘피아니스트 강충모 마스터 클래스’를 다녀오다. 1 file 2018.03.05 정효진 874
2018 평창올림픽, 경기에 대한 해외 반응은? file 2018.03.05 김세현 569
2018년 청소년경제캠퍼스의 부활을 기다리며... file 2018.03.05 박성은 403
뉴 챔피언이 되어라! 영웅들의 순탄치 않았던 이야기 file 2018.03.03 김지수 517
2018 평창올림픽, 그 속에 숨겨진 과학적 원리가 궁금하다면? 1 file 2018.03.03 김응민 870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인 마무리 file 2018.03.03 김세빈 504
바쁜 일상이 시작되기 전 서울의 야경에 취해보자! file 2018.03.03 임진상 381
코스프레, 이색적인 모두의 문화로 자리매김하다. file 2018.03.03 김진영 450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축하공연의 열기 고조 file 2018.03.02 박소현 537
2018 평창 동계올림픽 - 스키점프에 관한 거의 모든 것 2018.03.02 김종원 544
수호랑이 가고 반다비가 온다 1 file 2018.03.02 신소연 749
평창 패럴림픽, 이렇게 즐기는 건 어때? file 2018.03.02 이소현 484
청소년들의 새로운 문화공간, '청소년 클럽' 5 file 2018.03.02 박건목 2950
설 연휴 붐비는 이곳은 화성행궁! file 2018.03.02 서영채 33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0 Next
/ 60
new_side_05.png
new_side_06.png
new_side_07.png
new_side_0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