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국제 사회에 한 발짝 더 가까워 지는 문, 모의유엔(MUN)

by 4기박소희 posted Feb 03, 2017 Views 628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유엔이란 단어를 들었을 때 당신의 마음에 가장 먼저 다가오는 이미지가 무엇인가


아마도 세련된 서양식 양복을 갖추어 입고 국제 사회의 방향성에 맞추어 연단에서 국가의 입장을 당당하게 표명하는 대사단일 것이다.


최근 대한민국을 포함한 세계 곳곳에서 유엔의 위원회의 대사가 되어 국제적인 이슈에 대해 토의하고 토론하는 모의 유엔(MUN: Model United Nations) 활동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모의 유엔은 학생, 학교 혹은 단체의 주최로 현재 20~30여 개의 대회가 대한민국에서 개최되고 있다. 유엔을 포함한 국제기구에 관심 있는 학생뿐만이 아닌 다양한 학생들이 자신의 능력을 향상하고 좋은 경험을 쌓기 위해 모의 유엔에 참여하고 있다. 그래서 이 모의 유엔이 정확히 무엇인지, 그가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지, 진행 방법은 무엇인지 등 세세하게 다뤄볼 예정이다.


SAM_5529.jpg
[이미지 제공=MUN 101X2 모의 유엔대회]


모의 유엔에 대해서 알기 위해서는 아래의 핵심 단어, 즉 키워드를 알고 가면 훨씬 이해가 쉽다. 가볍게 10가지 단어에 대해 설명을 해보겠다.


모의 유엔을 쉽게 이해하기 위한 기초 10단어


1. 위원회


유엔은 다양한 위원회, 사무국 등으로 구성되어있다. 많은 사람이 알고 있는 안전보장이사회(Security Council), 총회(General Assembly) 등 모두 위원회이다. 모의 유엔에서는 이 위원회를 선택하여 그에 맞는 의제를 설정한 후 회의를 진행한다. 과거에는 비교적 유명하고 '흔한' 위원회로 진행하는 반면 최근에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등 유엔 소속 위원회가 아닌 타 국제기구로도 많이 진행한다.


2. 의제


위원회를 위에서 설명하였으니 의제를 이번에는 소개해보고자 한다. 가장 대표적인 안전보장이사회를 예로 잡아보겠다. 안전보장이사회의 목적은 회원국의 평화와 안보를 위한 것이기에 대북 제재, 시리아 화학 무기 등을 의제로 설정하여 토의한다. 모의 유엔 또한 마찬가지이다. 그 위원회에 상응하는 의제를 설정하여 회의를 진행하게 된다. 유엔난민기구는 시리아 난민 문제에 대해 토의하고, 유엔환경계획은 지구 온난화 등 환경 문제를 의제로 설정하고, 세계보건기구는 지카 바이러스, 에볼라 바이러스 등에 대해 회의한다.


3. 언어


유엔의 공식 언어는 영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아랍어, 프랑스어, 중국어이다. 유엔에서 진행하는 모든 회의는 공식 통역기를 통해 이 6가지 언어로 통역될 수 있다. 대한민국의 모의 유엔은 영어로 회의를 진행하는 영어위원회로 시작되었다. 발언, 결의안 작성, 노트 작성 등 회의 시 반드시 영어를 사용해야 하기에 초기 모의 유엔 대회의 참가자는 일반적으로 '영어를 잘하고 외국에서 살다 온' 국제 학교, 외국인 학교, 외국어고등학교, 국제고등학교 학생으로 한정되어 있었다. 그러나 이를 한국어로 진행하는 한국어 위원회가 개설됨으로써 더욱더 많은 학생이 모의 유엔에 참여하고 되었으며, 최근에는 중국어 위원회, 일본어 위원회 등 다양한 언어의 위원회들이 개설되고 있다.


4. 의사진행규칙


그래서 이 회의는 어떻게 진행이 되는가? 유엔의 회의 진행 방식을 토대로 모의 유엔에서는 의사진행규칙(ROP: Rules of Procedure)를 제작하였다. 의사진행규칙에는 언어, 예절, 발언 규칙, 회의 방법 등 회의를 위해 필요한 요소들이 정리되어있다. 영어 위원회, 한국어 위원회 등 각 언어의 위원회마다 그리고 대회마다 조금씩 다른 의사진행규칙을 사용하고 있기에 모의 유엔대회에 참석하고자 하면 반드시 이 의사진행규칙의 숙지가 필요하다. 아래는 회의 방법 및 절차 일부에 대한 간단한 설명이다.


출석 호명 | 의장단은 국가를 호명하며 참석 여부를 대사단에게 묻는다.

입장표명 | 대사단이 의제에 대한 국가의 입장을 표명하고 실현 가능한 해결책을 제시한다.

발언자 목록 | 연단에 나와 주어진 시간 동안 발언하는 방법이다.

공식 회의 | 본인의 자리에서 일어나 주어진 시간 동안 발언하는 시간이다.

비공식 회의 | 비교적 자유롭게 돌아다니며 회의하는 시간이다.


5. 결의안


최근 유엔뿐만이 아닌 국제사회에서도 대북 제재에 대해 큰 관심을 쏟고 있다. 그렇기에 조금이라도 사회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안보리 결의안 2270호'를 미디어를 통해 접했을 것이다. 모의 유엔에서는 이 결의안을 '직접' 작성하게 된다. 정해진 작성 규칙에 따라 의제에 대한 국제 사회적 해결 방안을 기재한 공식 문서인 결의안을 모든 모의 유엔대회에서 반드시 작성하게 된다. 의제에 대한 배경과 결의안의 방향에 대해 명시해둔 전문과 구체적인 해결 방안에 관해 기재한 효력조항이 결의안의 일반적인 구성 요소이다. 작성된 결의안은 의장단의 1차 승인 이후 사무국의 최종 승인 후 인쇄되어 그 결의안에 대해서도 지속해서 토의되고 수정안을 통해 수정된다. 


6. 수정안


곧바로 언급된 수정안에 대해 당신은 의문을 품을 것이다. "의장단과 사무국이 승인까지 하였는데 왜 또 수정해야 해 " 일반적으로 한 위원회에서는 상반된 방향의 두 개의 결의안이 도출된다. 결의안은 승인 후에도 토의를 거쳐 승인할 것인지 기각시킬 것인지에 대해 투표를 진행하기에 반대 관점의 지닌 결의안 작성 팀과 조율을 통해 결의안을 수정해 나아간다.


7. 회의 장소 · 숙박


다양한 모의 유엔은 그의 목적과 취지, 비전에 맞추어 대회를 계획한다. 그렇기에 대한민국의 모의 유엔대회는 당일치기 대회부터 시작하여 1박 2일, 2박 3일 혹은 3박 4일간 진행한다. 따라서 숙박은 옵션이 될 수도 있으나 모의 유엔의 꽃인 결의안 작성이 공식적인 회의 이후 숙소로 이동 시 진행하는 '로비(Lobby)' 시간에 대부분 진행되고 많은 학생이 이에 대해 비교적 높은 관심이 있기에 숙박에 대해 먼저 가볍게 다뤄보고자 한다. 일반적으로 모의 유엔대회의 숙소는 서울특별시 송파구 방이동에 있는 올림픽파크텔, 서울 중심가의 호텔, 유스호스텔 혹은 대학 기숙사이다. 5~6인의 대사단이 새벽에 결의안을 한 방에서 작성해야 하고, 숙면 또한 취해야 하기에 많은 대회가 좋은 숙소를 제공하고자 노력한다.


SAM_5972.jpg
[이미지 제공=MUN 101X2 모의 유엔대회]


그렇다면 회의는 어디서 진행하는가? 회의 시 요구되는 연단, 프로젝터, 책상, 의자, 마이크 등이 제공 가능한 대학교, 호텔 회의장, 국회의사당 등에서 일반적으로 많이 진행된다. 그러나 정도를 넘어선 비싼 가격, 안전 및 계약 문제로 최근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8. 가격


많은 학생이 모의 유엔에 관심 있어 홈페이지를 탐색 중 참가비를 발견하고 '헉' 소리를 내는 경우가 빈번하다. 적으면 50,000원 심하면 400,000원까지 책정된 참가비를 보고 참가를 하고 싶더라도 할 수 없는 상황은 이미 오래전부터 목격됐다. 회의장 대관 비용, 숙박비, 식비, 물품비(명패, 이름표 등), 버스 대여비 등을 고려하면 이해 가능한 참가비도 있지만 너무 과한 비용 탓에 많은 학생이 그리고 그들의 부모님의 한숨 소리를 들을 수 있다. 비싼 비용은 '그들만의 리그'라는 꼬리표를 모의 유엔에 달아 주었고 이는 국제 사회에 관심을 가지고 가까워지려는 학생들을 시도조차 못 하게 가로막는 방해물이 되고 있기에 최근 큰 이슈가 되고 있다.


9. 인맥


모의 유엔은 사회 문제에 대해 토의만 할 수 있는 회의가 아닌 비슷한 관심 분야를 가진 다양한 사람들을 사귈 수 있는 장이다. 국제, 정치, 외교, 사회, 환경 등 학교 혹은 학원에서는 비교적 잘 다루지 않는 분야를 모의 유엔에서는 며칠간 내내 다루기에 비슷한 꿈 혹은 목표를 가진 사람들을 많이 만날 수 있다.


10. 대외 활동


일반적으로 학생들은 입시, 스펙 등을 목적으로 모의 유엔에 입문한다. 봉사활동 시간이 가끔 제공되기에 생활기록부에 기재할 수 있고 특기자 전형을 고려하는 학생들은 모의 유엔 활동을 대학 지원 시 기재할 수 있기에 어느새 모의 유엔은 입시 성공을 위한 준비물이 되었다. 이가 나쁘다고 비판하는 것은 아니라 최근 이를 악용하는 사례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기에 오히려 모의 유엔에 관심 둔 학생들이 피해를 당하고 있다.


..


모의 유엔을 쉽게 이해하기 위한 기초 10단어를 읽음으로써 당신은 국제 사회에 한 발짝 더 가까워지는 문인 모의 유엔의 50%를 알게 되었다. 이번에는 모의 유엔의 구성원은 무엇인지 살펴보도록 하자.


모의 유엔의 영어 명칭은 Model United Nations이다. 말 그대로 모의로 진행하는 유엔 회의이다. 처음 모의 유엔을 접하는 사람들은 '대사단'이라는 직책만 존재할 것으로 생각하지만 모의 유엔은 대회 개최를 위해 비교적 다양한 직책이 존재한다. 일반적으로 '사무국(Secretariat)', '의장단(Chair, Student Officer)', '스태프(Staff)', '대사단(Delegate)'이 기본적이다. 대회에 따라 다르지만 추가로 '기자단(Press)', '옵저버(Observer)', '알룸나이(Alumni)' 등도 존재한다.


사무국


첫 번째로 사무국은 대회 개최를 위해 모든 일을 처음부터 끝까지 계획하고 추진한다. 회의장 및 숙박 장소를 탐색한 후 최적의 회의 운영을 위한 곳을 선정하고, 참가비 및 운영비를 계산하여 예산을 책정하고, 대회 후원을 위한 사업 계획서를 작성하는 등 중학생 혹은 고등학생이 평소에는 경험하기 힘든 다양한 분야의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사무국은 대회 진행 중에는 모든 응급 상황을 담당하고 원활한 대회 진행을 위해 타 운영진들과 함께 발로 뛰며 '일'을 한다. 사무국은 보통 사무총장, 부사무총장, 의장 교육국, 스태프 교육국, 재정관리국 등으로 구성되어있다.


의장단


그다음은 대사단을 이끌어가며 회의를 진행하는 의장단이다. 의장단은 선발 후 의장 교육국의 리드 하에 몇 달간 회의 진행 법, 결의안 작성법, 비상시 대처 법 등을 배우게 된다. 의장단은 모의 유엔대회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회의 진행에서 핵심적인 역할이기에 심도 있고 책임감을 요구하는 훈련에 응하게 된다. 의장단은 대회 중 의사진행규칙에 따라 회의를 진행하고 대사단의 회의 진행 방향을 잡아주며 결의안 작성에서 큰 도움이 된다. 또한, 의장단은 일반적으로 한 위원회에 2~3명, 수석 의장(Head Chair) 그리고 부의장(Deputy Chair)으로 구성되어 있다.


스태프


회의 진행 보조를 위해 발과 손을 멈추지 않는 스태프 또한 존재한다. 스태프는 회의 중 쪽지 전달, 물품 전달, 투표 인원 확인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의장단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기에 타 업무 진행이 불가한 점을 보았을 때 스태프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리 뛰며 저리 뛰며 대회 중 가장 바삐 움직인다. 스태프는 위원회에 2~3명가량 배치되며, 사무국 스태프도 존재한다. 위원회 스태프는 의장단과 마찬가지로 수석 스태프(Head Staff), 부 스태프(Deputy Staff)로 구성된다.


SAM_5747.jpg
[이미지 제공=MUN 101X2 모의 유엔대회]


대사단


대사단은 대회의 참가자이다. 위원회의 대사가 되어 의제에 대해 국가의 입장을 표명하고, 토의하고, 결의안을 작성한다. 의장의 진행에 따라 발언하고 비공식 회의 및 로비 시간에는 결의안을 작성한다. 대부분의 학생이 대사단으로서 모의 유엔에 처음 참가하게 된다.


그 외 대회 중 사진 촬영 및 기사 작성을 담당하는 기자단, 회의에 참여하지 않고 참관하는 옵저버, 과거 동일 대회에 참가하였던 알룸나이 등의 직책도 존재하나 위 사무국, 의장단, 스태프, 대사단이 대회의 주요 직책이기에 생략한다.


지금까지 모의 유엔에 대해 간단하게 다루어보았다. 세계는 점점 글로벌 시대가 되어가고 있고 유튜브(Youtube), 페이스북(Facebook)에만 접속하여도 타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이슈들에 대해 손쉽게 접할 수 있다. 국제화 시대에 맞추어 많은 학생이 국제 사회에 큰 관심이 있으며 이에 대한 시발점의 기회를 모의 유엔에서는 제공해주고 있다. 토의하고 토론하고 직접 결의안을 작성해봄으로써 본인의 능력을 향상하고 타인과 협력할 수 있음에 따라 이 모의 유엔은 대한민국의 꿈나무들이 세계시민으로서 성장해나가는 데에 크나큰 도움이 되리라 예측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4기 박소희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권윤주기자 2017.02.04 00:27
    모의 유엔에 대해 궁금했는데, 자세한 기사 덕분에 잘 알게 되었어요 ;) 좋은 기사 잘 보고가요!
  • ?
    4기김서영기자 2017.02.05 17:16
    모이유엔이 있는건 알았지만 무의유엔 대회가 있단건 처음알았어욯ㅎ좋은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4기이건학기자 2017.02.05 22:34
    학교에서 배운 내용을 바탕으로 기사를 이해하며 읽으니 이해가 잘 되네요! 참가비가 쌌으면 좋았을텐데
  • ?
    4기이민정기자 2017.02.06 10:04
    이 기사의 내용을 통해 많은 모의 유엔 정보를 알게 됐어요. 덕분에 좋은 기사 읽었습니다!
  • ?
    4기유림기자 2017.02.07 22:26
    모의 유엔이라니, 참신하고 좋네요. 한번 참여해보고 싶네요
    좋은 기사와 정보 감사합니다.
  • ?
    4기유림기자 2017.02.07 22:26
    모의 유엔이라니, 참신하고 좋네요. 한번 참여해보고 싶네요
    좋은 기사와 정보 감사합니다.
  • ?
    4기장서연기자 2017.02.12 11:39
    모의유엔에 대해서 잘 모르는 점도 많았는데, 기사에서 자세히 설명해주셔서 알게 된 것 같네요ㅎㅎ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7년-그들이 없는 언론> 관객과의 대화…"일시적이지 않고 꾸준한 언론을 기대해야" 6 file 2017.02.07 백민하 3323
벚꽃이 필 때도, 배구하자 6 file 2017.02.06 방가경 3356
용인시 여성 안전 위해 안심 택배 서비스 실시 16 file 2017.02.05 오수정 4120
팬들의 기부행렬, 사회적 이슈로 화제모아 6 file 2017.02.05 최연우 4281
자연이 살아 숨 쉬는 섬, 오륙도 8 file 2017.02.04 정유진 4031
진로에 고민이 많은 10대를 위한 꿈수레 전공체험박람회 8 file 2017.02.04 이현지 6126
[일본 관서지방 여행기] pt 2 교토 (1) 8 file 2017.02.03 박소이 3743
7년이란 세월을 버텨온 당신께, 이제는 웃는 7년을 선물하고 싶습니다. 11 file 2017.02.03 임하은 4055
포켓몬 고 한국 정식 출시, 증강 현실(AR)이란? 13 file 2017.02.03 정승훈 4576
국제 사회에 한 발짝 더 가까워 지는 문, 모의유엔(MUN) 7 2017.02.03 박소희 6288
“기아 에코다이나믹스 원정대 7기” 해외캠프 실시 4 file 2017.02.03 이태양 4275
'도깨비'후속작 '내일 그대와' 그 뒤를 이을 수 있을 것인가. 14 file 2017.02.03 정원희 4539
세계, ‘혼자’의 편견을 부수다! 22 file 2017.02.03 강건화 4059
대한민국 청소년을 열정으로 불태우게 만들 책 8 file 2017.02.02 옥승영 4251
전세계를 덮친 최강 한파???그 원인은 지구온난화? 4 file 2017.02.02 장현경 3609
세계 최대의 인구와 광대한 국토를 가진 나라, 중국 10 file 2017.02.02 4기송주영기자 4573
강력 한파로 환자 급증해… 4 file 2017.02.01 이유정 2805
전쟁의 제물로 희생된 수많은 진실, 연극 <벙커 트릴로지> 8 file 2017.02.01 김단비 5305
건축학교 아키, 꿈을 짓는 건축캠프 개최 8 file 2017.02.01 오승민 3764
죽기 전에 가봐야 할 나라, 싱가포르 12 file 2017.01.31 고아연 4133
윷놀이, 제기차기, 팽이치기…. 우리도 한국인 8 file 2017.01.31 김세흔 4813
손 끝에서 자연을 창조해내는 예술가, 훈데르트 바서 6 file 2017.01.31 최다인 3745
[현장취재] 100주년을 향해 도약하자. "우리, 횃불되리라." 16 file 2017.01.30 김유진 3170
영화..그리고 청소년 [MOV동아리활동] 10 file 2017.01.30 김윤서 3497
대마도에서 '대한민국'을 엿보다. 7 file 2017.01.27 서상겸 5312
드론의 끝없는 변화 '수중 드론' 6 file 2017.01.27 임경은 5493
빅뱅콘서트가 국익에 도움이 된다고? 17 file 2017.01.26 형지민 4882
방학? 그게 뭐야? 먹는 거야? 25 file 2017.01.26 김수민 4889
영화, `모아나' 논란 10 file 2017.01.25 전인하 5478
노회찬 "1987년식 자동차를 고수할 것인가, 최신형 2017년식 자동차를 구입할 것인가." 6 file 2017.01.25 곽다영 3722
도심 속 눈, 아름답지만은 않았습니다. 9 file 2017.01.25 송인준 3002
화려한 막을 내린 도깨비 18 file 2017.01.25 옥승영 6411
연세대학교, YMUN 2017을 성공적으로 마치다 6 file 2017.01.25 최이윤 5951
'도깨비'가 남긴 것들 8 file 2017.01.25 주은채 3705
초롱초롱 제4기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 file 2017.01.25 김소희 3682
안양 한라, 폭발적인 13연승 5 file 2017.01.25 김연수 3952
'환경보호국민운동본부'와 시민들이 함께하는 '겨울철 야생동물 먹이주기 행사' 열려 8 file 2017.01.25 박소윤 3776
도심의 자리 잡은 예술, 스트리트 뮤지엄 11 file 2017.01.25 이예인 3836
평내동청소년자치위원, 복지 사각지대에 계신분들에게 사랑을 나눠요. 6 file 2017.01.24 황보민 6559
한국과 다른 듯? 같은 듯! 일본의 가정과 학교 9 file 2017.01.24 박수연 7733
코앞으로 다가온 설 연휴... 차례상 잘 차리는 법은? 13 file 2017.01.24 박미소 4089
김제동의 만민공동회, 시민들에게 귀를 기울이다 2 2017.01.24 박찬웅 3051
서울역사지킴이, 새싹들에게 일월오봉도를 알리다 4 file 2017.01.24 박수연 5404
‘속초는 이제 안가도 되’ <포켓몬 GO> 한국 출시 8 2017.01.24 이현승 3424
'너의 이름은.' 200만명 돌파, 급 일류 열풍? 9 file 2017.01.24 전예인 4506
제4기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출발해 볼까요~ 6 file 2017.01.23 김지민 4869
국민의 알 권리, 재판에서 찾아봐요!! 1 file 2017.01.23 김현재 3008
일본군‘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담은 ‘마리몬드’ 5 file 2017.01.23 강예원 539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