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정의당 원내대표 故 노회찬 국회의원 영결식 국회장으로 엄수

by 8기허기범기자 posted Jul 31, 2018 Views 94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seereal_adservice_6th_pc.png

대청기_노회찬 (2).jpg

국회 떠나는 노회찬 국회의원 운구 차량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허기범기자]


727() 오전 10, 국회의사당 정현관 앞에서 여야의원과 각계각층 인사, 2천여 명의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노회찬 국회의원 영결식이 엄수되었다. 오전 9,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을 마친 후 장례행렬은 국회로 이동했다. 726(), 노회찬 국회의원은 정의당장에서 국회장으로 승격되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공동장례위원장을 맡았고, 국회의원 299명이 장례위원을 맡았다.


영결식은 문희상 국회의장의 영결사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국회의원, 김호규 금속노동자의 조사 낭독 순으로 진행되었다. 또한, 노회찬 국회의원의 생전영상을 상영하였고 장조카 노선덕 씨가 유족을 대표해 조사를 낭독한 데 이어 대법원장과 여야 대표, 동료 국회의원들 순으로 헌화와 분향이 진행되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영결사에서 제가 왜 이 자리에 서 있는 것입니까? 어떻게 하다가 이 자리에서 노회찬 의원님을 떠나보내는 영결사를 읽고 있는 것입니까? 태양 빛 가득한 계절이건만 우리는 모두 어두운 터널에 들어선 듯 참담한 심정으로 모여있습니다. ··· 노회찬 의원님 당신은 정의로운 사람이었습니다. 당신은 항상 시대를 선구했고 진보 정치의 상징이었습니다. 정의를 위해서라면 계란으로 바위 치기라는 만류에도 거대 권력과 싸움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라고 낭독하면서 이루 말할 수 없는 슬픔을 드러냈다.


심상정 정의당 국회의원은 당신은 인천에서 저는 구로공단에서 노동운동으로 알게 되어 이후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통합진보당 그리고 정의당에 이르기까지 노회찬 심상정은 늘 진보정치의 험준한 능선을 걸어왔습니다.”라고 눈물의 조사를 낭독했다. 노회찬 국회의원과 심상정 국회의원은 노동운동가로 시작해 정계로 진출하면서 대한민국 진보정치의 역사를 함께 써내왔다. 그러면서 주위 사람들은 두 사람을 닮은꼴 인생이라며 성을 따서 노심초사 인생이라고 불렀다.


대청기_노회찬 (1).jpg

노회찬 국회의원 국회장영결식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허기범기자]


유가족과 동료 국회의원들은 영정과 위패를 들고 노회찬 국회의원의 사무실이 있는 의원회관 510호실로 이동했다. 노회찬 국회의원 사무실에서 사진과 흔적들을 본 유가족과 이정미 대표 등 동료 국회의원들은 오열했다.


영결식은 1시간만인 오전 11시에 마무리되었지만, 시민들은 영정 앞에서 눈물을 흘리며 오후 1시까지 헌화하였다.


노회찬 국회의원은 “20163월 두 차례에 걸쳐 경제적 공진화 모임으로부터 모두 4,000만 원을 받았다. 어떤 청탁도 없었고 대가를 약속한 바도 없었다. 누굴 원망하랴.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으며 부끄러운 판단이었다. 책임을 져야 한다. 무엇보다 어렵게 여기까지 온 당의 앞길에 큰 누를 끼쳤다. 이정미 대표와 사랑하는 당원들 앞에 얼굴을 들 수 없다. 법정형으로도 당의 징계로도 부족하다. 사랑하는 당원들에게 마지막으로 당부한다. 나는 여기서 멈추지만, 당은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길 바란다.”라는 유서를 남기고 723() 오전 아파트에서 투신해 사망하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허기범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마준서기자 2018.08.01 03:15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7기이선철기자 2018.08.02 02:24
    평소 사이다 같은 비유로 존경하는 정치인이셨는데 안타깝습니다.
  • ?
    8기김진진기자 2018.08.05 02:48
    평소에 존경하는 정치인이셨는데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7기심건우기자 2018.08.05 12:40
    평소 무시하거나 잘 알지 못했던 사회 문제들을 해결하는데에 앞장 서고 제가 느낀 바이지만 사람을 위해 힘써주셨던 정치인이셨습니다. 열심히 일해주셨습니다. 고맙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8기장혜성기자 2018.08.08 19:51
    두 번째 사진을 개인적으로 소장하고 싶습니다. 다른 목적으로의 활용은 전혀 하지 않을테니 허락해주실 수 있을까요?
  • ?
    8기허기범기자 2018.08.13 16:19
    네 필요하시다면 메일로도 보내드리겠습니다
  • ?
    8기지윤솔기자 2018.08.14 22:30
    정말 안타깝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BMW 차량 화재, EGR만이, BMW만이 문제인가 1 file 2018.08.30 김지민 311
美 상원의원 존 매케인, "지금의 위기 앞에서 절망하지 말라" 유서 남기고 서거 file 2018.08.30 장혜성 353
심각한 낙동강 녹조, 해결방안은? 1 2018.08.29 고효원 476
‘디지털 성범죄’, 언제까지 솜방망이 처벌인가 1 file 2018.08.28 강수연 466
인도 발전의 주역, 바지파이 전 인도 총리 별세 file 2018.08.27 서은재 386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공급과 공급의 탄력성 file 2018.08.27 김민우 396
국민청원이 병들어간다 2 2018.08.27 지선우 462
자전거 도로교통법. 과연 안전해졌는가? file 2018.08.27 유태현 1665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 하락요인은? file 2018.08.27 김도경 488
매장 내 일회용 컵 규제, 현장 반응은? 2 file 2018.08.27 손지환 378
보톡스-독을 치료로, 치료를 미용으로 4 file 2018.08.24 여다은 527
10원과 50원짜리 동전, 이대로 괜찮은가 5 file 2018.08.24 강민규 524
'솜방망이 처벌' 학교폭력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8 file 2018.08.24 조혜진 1278
대부분의 학생들이 하루를 보내는 학교, 그런데 이런 곳에 1급 발암 물질이 있다? 3 2018.08.24 공동훈 2133
논란 많은 한국의 페미니즘, 왜? 5 file 2018.08.23 김성백 565
한결 나아진 무더위, 안심할 수 있을까? file 2018.08.22 안혜민 454
저출산과 고령화,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은? 7 file 2018.08.22 윤지원 2415
멈추지 않는 BMW 520d 모델 화재사고, 대책은? 2018.08.22 권영준 655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터키 리라화 급락과 환율 시장 file 2018.08.22 김민우 364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세 ... 그 이유는? 2018.08.22 고아름 870
111년만의 기록적인 폭염, 에너지 빈곤층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2 file 2018.08.21 박상정 453
누진세 완화 정책 발표, 전기료 부담 줄일 수 있을까? 2018.08.20 김원준 360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최저임금 제도와 정부의 개입 1 file 2018.08.20 김민우 349
#ME Too 진실과 왜곡, 그리고 현재는... file 2018.08.17 정다원 660
‘최저임금 1만 원 인상’ 의 일장일단(一長一短), 그리고 알지 못했던 주휴수당 file 2018.08.17 송지윤 470
무더위 속 할머니들의 외침 2 file 2018.08.17 곽승준 580
SNS가 되어버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1 file 2018.08.16 지윤솔 686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오마이뉴스 사실왜곡, 명예훼손 도넘어..법적 대응할 것” (공식 입장) file 2018.08.14 디지털이슈팀 4212
임산부 배려석,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8.08.14 남승연 681
방송업계의 열악한 노동환경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13 지윤솔 479
4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작년 촛불시위와 비교해봤을 때⋯ file 2018.08.13 김진진 441
대한민국의 최저임금 인상, 그리고 이건 옳은 선택일까? 1 file 2018.08.13 이동욱 512
최소한의 투표권도 얻지 못하는 청소년,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8.13 장혜성 456
버스 정류장이 금연 구역이라고요? 2 file 2018.08.10 남지윤 681
난민에 대한 국민들의 반감과 청와대의 답변 file 2018.08.09 이수지 502
'폭염에 이어 폭우', 기습적 피해 받은 영동 1 file 2018.08.07 이선철 556
청와대, '난민법, 무사증 입국 폐지/개헌' 거부 답변을 내놓다 file 2018.08.07 김나현 446
美 관세와 폭풍 같은 세계의 반응 1 file 2018.08.06 노시현 469
이제는 말할 수 있다. 3 file 2018.08.02 심윤지 809
미투의 끝은 어디인가 file 2018.08.02 박세빈 852
조력자살 그 한계는 어디인가? file 2018.07.31 신화정 636
정의당 원내대표 故 노회찬 국회의원 영결식 국회장으로 엄수 7 file 2018.07.31 허기범 944
북극해를 둘러싼 갈등 file 2018.07.30 김지은 834
왜 이렇게 덥지? 3 file 2018.07.30 고다은 570
청와대 게시판 '난민신청 허가 폐지/개헌' 청원 70만 돌파 4 file 2018.07.27 김정우 793
기무사 계엄 “실행” 계획, 국외자의 ‘반란’ file 2018.07.27 김지민 669
작지만 큰 그녀들의 외침 4 file 2018.07.26 김하은 604
지구상 마지막으로 여성 운전을 허용한 국가, 사우디아라비아 file 2018.07.26 김채용 4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