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이제는 말할 수 있다.

by 7기심윤지기자 posted Aug 02, 2018 Views 102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seereal_adservice_7th_pc.png
최근 학생들 사이에서도 미투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몇몇 대학생들의 말에 의하면 "교수가 학생을 성폭행하고, 학생 몸을 더듬어 성추행했다."라고 밝혔다. 대학교뿐만이 아닌 고등학교에서도 이런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한 여고에서는 교사가 학생의 다리를 예쁘다고 하고 엉덩이를 툭 치기도 했다고 한다. 최근  이슈가 되었던 한 여고에서는 몇몇 선생님들이 학생들에게 "키도 크고 예쁘장하니 나중에 술집 여자 될 수도 있겠다." "여고가 좋지? 공학 가면 속옷 색깔도 신경 써야 해." "여자는 애 낳는 기계다." 등 성차별적이고 성적인 발언들을 서슴없이 했다고 말을 전해왔다. 

 

 이번 일이 처음이 아니었지만 계속되는 학교의 미온한 대응으로 화가 나 참을 수 없었던 여고생들은 대자보를 시작으로 복도에 몇몇 선생님들의 행각들을 써놓은 메모지들을 붙여놓았고, 이 사실들을 담은 사진들은 SNS를 통해 빠른 속도로 번졌다. 이에 해당 지역 교육청은 방학 중에 전교생을 임시 모집하여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또한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부산ㅇㅇ여자고등학교의 실체를 밝힙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오고 7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청원 동의를 했으며, 현재 진행 중에 있다.


청원.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심윤지 기자]

 

 학생들은 가해선생님들의 솔직하고 진심 어린 사과와 이와 똑같은 상황이 재발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뿐이다. 하지만 몇몇 가해선생님들은 "학생들을 고소하겠다." "생활기록부에 영향을 주겠다." 등의 말을 하며 오히려 적반하장으로 나오고 있는 상태이다. 또한 이 음성파일에 대해서 자신은 그런 적이 없다고 하며 부인하고 있다.


 SNS를 통해 글을 본 해당 학교 졸업생들이 제보에 가담하기도 하며 후배들의 미투 운동에 지지를 보내 힘을 북돋아 주고 있다. 현재 이 학교뿐만 아니라 많은 학교에서 미투 운동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미투에 대한 모든 사람들의 관심이 쏠린 지금 어떻게 대처해나가야 할지는 두고 보아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7기 심윤지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7기심건우기자 2018.08.05 12:32
    고등학교에서 미투 운동이 발생하는 것조차 이해가 안 가기도 합니다. 성희롱을 사소하게 넘기는 것도 문제라고 생각하게 됩니다. 강력한 대처가 필요하다라는 의견들이 나오지만, 대처보다도 고등학생이든 성인이든 모두의 성 존중이 더 필요하다고 느껴집니다.
  • ?
    7기심건우기자 2018.08.05 12:33
    고등학교에서 미투 운동이 발생하는 것조차 이해가 안 가기도 합니다. 성희롱을 사소하게 넘기는 것도 문제라고 생각하게 됩니다. 강력한 대처가 필요하다라는 의견들이 나오지만, 대처보다도 고등학생이든 성인이든 모두의 성 존중이 더 필요하다고 느껴집니다.
  • ?
    8기정수빈기자 2018.08.08 09:18
    피해자들이 자신이 겪었던 성추행이나 성희롱을 밝히는 것에 대해 용기있다고 생각됩니다. 더불어 피해자들의 정신적 고통을 감안하여 가해자에 대한 정당한 처벌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경찰 머리채 논란 과연 과잉대응이었을까? 1 file 2018.09.03 지윤솔 513
美 폼페이오 방북 취소, 어떻게 봐야 할까 file 2018.09.03 이윤창 422
국민을 기만하는 가짜뉴스, 대처방안은? 2 file 2018.09.03 박민서 618
기록적인 폭염속에..정부 누진제 개편안 발표 2018.09.03 신유빈 401
청와대 국민청원 '시작은 좋았으나' 2 file 2018.09.03 김지영 629
‘청소년 정책 총괄’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에 진선미 의원 file 2018.08.30 디지털이슈팀 663
'사회의 악' 여론 조작,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30 최예은 469
사형집행은 사형집행관이 한다 1 file 2018.08.30 정해린 567
BMW 차량 화재, EGR만이, BMW만이 문제인가 1 file 2018.08.30 김지민 510
美 상원의원 존 매케인, "지금의 위기 앞에서 절망하지 말라" 유서 남기고 서거 file 2018.08.30 장혜성 486
심각한 낙동강 녹조, 해결방안은? 1 2018.08.29 고효원 845
‘디지털 성범죄’, 언제까지 솜방망이 처벌인가 1 file 2018.08.28 강수연 638
인도 발전의 주역, 바지파이 전 인도 총리 별세 file 2018.08.27 서은재 580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공급과 공급의 탄력성 file 2018.08.27 김민우 659
국민청원이 병들어간다 2 2018.08.27 지선우 643
자전거 도로교통법. 과연 안전해졌는가? file 2018.08.27 유태현 2056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 하락요인은? file 2018.08.27 김도경 681
매장 내 일회용 컵 규제, 현장 반응은? 2 file 2018.08.27 손지환 655
보톡스-독을 치료로, 치료를 미용으로 4 file 2018.08.24 여다은 755
10원과 50원짜리 동전, 이대로 괜찮은가 5 file 2018.08.24 강민규 708
'솜방망이 처벌' 학교폭력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8 file 2018.08.24 조혜진 1666
대부분의 학생들이 하루를 보내는 학교, 그런데 이런 곳에 1급 발암 물질이 있다? 3 2018.08.24 공동훈 2460
논란 많은 한국의 페미니즘, 왜? 5 file 2018.08.23 김성백 831
한결 나아진 무더위, 안심할 수 있을까? file 2018.08.22 안혜민 622
저출산과 고령화,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은? 7 file 2018.08.22 윤지원 2916
멈추지 않는 BMW 520d 모델 화재사고, 대책은? 2018.08.22 권영준 871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터키 리라화 급락과 환율 시장 file 2018.08.22 김민우 528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세 ... 그 이유는? 2018.08.22 고아름 1260
111년만의 기록적인 폭염, 에너지 빈곤층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2 file 2018.08.21 박상정 603
누진세 완화 정책 발표, 전기료 부담 줄일 수 있을까? 2018.08.20 김원준 520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최저임금 제도와 정부의 개입 1 file 2018.08.20 김민우 525
#ME Too 진실과 왜곡, 그리고 현재는... file 2018.08.17 정다원 800
‘최저임금 1만 원 인상’ 의 일장일단(一長一短), 그리고 알지 못했던 주휴수당 file 2018.08.17 송지윤 633
무더위 속 할머니들의 외침 2 file 2018.08.17 곽승준 810
SNS가 되어버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1 file 2018.08.16 지윤솔 856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오마이뉴스 사실왜곡, 명예훼손 도넘어..법적 대응할 것” (공식 입장) file 2018.08.14 디지털이슈팀 4536
임산부 배려석,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8.08.14 남승연 898
방송업계의 열악한 노동환경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13 지윤솔 625
4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작년 촛불시위와 비교해봤을 때⋯ file 2018.08.13 김진진 611
대한민국의 최저임금 인상, 그리고 이건 옳은 선택일까? 1 file 2018.08.13 이동욱 679
최소한의 투표권도 얻지 못하는 청소년,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8.13 장혜성 634
버스 정류장이 금연 구역이라고요? 2 file 2018.08.10 남지윤 975
난민에 대한 국민들의 반감과 청와대의 답변 file 2018.08.09 이수지 625
'폭염에 이어 폭우', 기습적 피해 받은 영동 1 file 2018.08.07 이선철 788
청와대, '난민법, 무사증 입국 폐지/개헌' 거부 답변을 내놓다 file 2018.08.07 김나현 603
美 관세와 폭풍 같은 세계의 반응 1 file 2018.08.06 노시현 618
이제는 말할 수 있다. 3 file 2018.08.02 심윤지 1029
미투의 끝은 어디인가 file 2018.08.02 박세빈 104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 Next
/ 3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