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오로라를 품은 땅 스웨덴 키루나, 그 이면의 문제점

by 문신용대학생기자 posted Mar 29, 2021 Views 133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210313_122554.jpg[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신용 대학생기자]

스웨덴 북쪽의 라플란드, 키루나(Kiruna)에 대해 소개하고자 한다.

키루나는 스웨덴 북쪽의 고위도에 위치한 곳으로, 흔히 라플란드(Lapland)라고 칭해지는 지역에 속해 있다. 라플란드는 핀란드 북부, 스웨덴 북부 그리고 노르웨이 일부와 러시아령 섬을 포함하는 지역이다. 북극권 고위도에 위치하여 오로라를 관측할 수 있으며, 각종 겨울 스포츠와 액티비티 등으로 유명한 관광지이다.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오로라를 볼 수 있는 키루나는 관광산업이 크게 발달해 있고 유럽 각지에서 수많은 여행객들이 방문하는 매력적인 도시이다. 이곳에서는 오로라 관측, 개 썰매, 스키, 스노모빌, 온천 등 다양한 체험활동을 할 수 있다. 또한 순록, 무스, 엘크 등을 이용한 이 지역만의 독특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

키루나는 라플란드라고 불리는 지역에 속해있다. 라플란드 이름의 유래는 다음과 같다. 스칸디나비아반도 북부에 살던 원주민 사미(Sami)  이전에 Lapp이라고 불리면서 그 부족이 사는 지역인 북극권이 라플란드(Lapland)가 되었다고 한다. 사미은 UN이 인정한 공식 소수민족으로 19세기 후반~20세기 초반에 정부에 의해 크게 탄압을 받았다백인 우월주의에 따라 사미인은 열등한 민족으로 여겨지며 차별을 겪어왔다. 이들은 개신교로 개종을 강요당했으며 샤먼들은 죽임을 당했고 남부 지역으로 강제 이주를 당했다. 이후 사미은 20세기 후반부터 인권보장 단체에 의해 차차 인권과 전통문화를 회복해 나갔으며, 인권 단체의 활약으로 사미 어를 가르치는 학교와 사미인 국회의원이 생겨났다. 또한 1992년부터는 2월 6일을 '사미인의 날'로 정해 기념하고 있다. 하지만 지구온난화로 인해 극지방에 사는 사미인들의 전통문화가 위협받고 있다. 날씨가 따뜻해져 눈 대신 비가 내리면서 땅이 얼어붙어 순록을 기르기가 어려워졌고, 얼음이 녹으면서 전통 사냥법이 위기에 처해있는 상황이다.

사미의 문제뿐만 아니라 키루나는 도시 전체가 위기를 겪고 있다. 키루나의 도시 중심에는 거대한 철광산이 자리 잡고 있다. 키루나 철광산은 세계 최대의 지하 철광으로 유럽 철광석 생산의 90%를 담당하고 있다. 문제는 이 철광산이 주택들 아래 1400m 깊이에 위치해 있다는 것이다. 도시 지반 침하 현상을 예방하기 위해서 키루나는 도시 전체를 3km 이상 옮겨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몇 년 뒤에는 지금 보는 키루나의 모습을 영영 찾아볼 수 없을 것이다.

아름다운 스웨덴 북쪽의 도시 키루나. 인구가 2만 명도 채 안 되는 작은 도시이지만 원주민들의 역사와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간직한 보물 같은 곳이다. 사미인의 인권 보존, 철광 산업과 주민 생활이 모두 지속 가능하게 발전하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2기 대학생기자 문신용]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 ?
    18기김성희기자 2021.04.20 12:57
    정말 아름다운 곳이네요! 이곳의 역사와 문화들이 잘 보존되기를 바랍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여자배구 대표팀, 2021 VNL 참가 18인 명단 공개...도쿄올림픽 향한 첫걸음 1 file 2021.04.12 김하은 2163
[포토]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재준 고양시장 인터뷰 진행 file 2020.11.10 디지털이슈팀 72226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참가로 인성 교육하다 file 2021.04.01 양지윤 482
제6회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개최, 사전 접수 104만 명에 이르러... file 2021.04.01 김수연 484
장성규 홍보대사 위촉식 및 기자간담회 1 file 2021.03.30 박연수 2103
제6회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에 관하여 file 2021.03.30 최연희 566
방송인 장성규, 2년 연속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공모전 홍보대사 임명 및 기부 file 2021.03.30 김가은 704
<제6회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홍보대사 위촉식, 방송인 장성규 효과 기대 file 2021.03.30 박상혁 640
언택트 시대, 감사편지로 마음을 나누다 file 2021.03.30 강대우 607
장성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6회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홍보대사 위촉 및 기부금 전달식 가져 1 file 2021.03.30 정지우 1712
청소년이 미래다! 제6회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홍보대사 위촉 및 기부금 전달식 file 2021.03.30 유정수 661
방송인 장성규 2년 연속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홍보대사로 위촉 file 2021.03.30 홍재원 606
방송인 장성규, 제6회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홍보대사 위촉 file 2021.03.30 오혜인 586
초록우산어린이재단 2년 연속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에 홍보대사 방송인 장성규 위촉 file 2021.03.30 장헌주 550
오로라를 품은 땅 스웨덴 키루나, 그 이면의 문제점 1 file 2021.03.29 문신용 1339
SBS 새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역사왜곡 논란에 결국 폐지 2021.03.29 유채연 860
영화 '미나리', 기생충의 명성을 이어갈까? file 2021.03.29 권나원 676
이마트24, 애플 마니아의 성지가 되다 file 2021.03.29 이승우 540
"나무를 베지 마세요", 숲 지키기에 나선 해등로 주민들 file 2021.03.29 최지현 575
길거리에 냉장고가 떡하니 존재하다! file 2021.03.29 민경은 587
공상 영화의 현실화, ‘하이퍼루프’ file 2021.03.26 김규빈 610
집에서 즐기는 과학 특별전, ‘랜선으로 떠나요! 5대 국립과학관 VR 특별전시 투어’ file 2021.03.26 김규빈 685
계란에 표기된 숫자, 무엇을 의미할까? file 2021.03.26 김정희 640
아직 모르시나요? '카카오톡 멀티프로필'로 다양한 나를 표현하다 file 2021.03.26 조예은 734
배우 윤여정, 한국인 최초 오스카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르다 2021.03.26 박혜진 929
삼성 갤럭시 노트20 후속 내년 출시 계획 file 2021.03.26 최병용 820
영화 '미나리' 인기 와중 미국 내 반아시아인 혐오 범죄 발생 2021.03.26 김민주 667
빠르고 편리한 비대면 키오스크, 과연 소외계층에게도 '편리'할까? 2 file 2021.03.25 남서영 1318
문화예술 NGO ‘길스토리’ 대표 배우 ‘김남길’ file 2021.03.24 문소정 705
반도체 패러다임의 변화? file 2021.03.22 이준호 1152
별들의 전쟁 20-21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팀 확정..8강 대진 추첨은 19일 file 2021.03.19 이대성 4875
코로나19 속 재개봉 열풍 중인 극장가 file 2021.03.19 홍재원 997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6회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개최 file 2021.03.17 디지털이슈팀 1050
코로나19 사라져도 과연 우리는 이전과 같은 일상을 살 수 있는가 file 2021.03.15 권태웅 1302
직장에서의 따돌림, 연예계에도 존재했다 file 2021.03.12 황은서 780
청약, 어떻게 시작해야 할까 file 2021.03.12 조선민 1975
1년에 단 한 번! ‘2021년 대한민국 한복 모델 선발대회’ 개최 file 2021.03.11 김태림 936
아산시에도 공유 킥보드가 상륙하다 file 2021.03.11 석종희 1529
마음의 위로가 필요하다면? '아무것도 아닌 지금은 없다' file 2021.03.10 박서경 926
기적의 역주행을 보여준 브레이브 걸스의 '롤린' file 2021.03.10 김예슬 1688
나만의 사진관! 포토프린터와 인쇄 방식 file 2021.03.08 신지연 883
표현의 자유를 가장한 무의미한 혐오, 어디까지 용납해야 하는가? file 2021.03.08 박혜진 1523
본격적인 전기차 세상 시작...이면엔 실업자 있어 file 2021.03.03 우규현 761
영화 <검은 사제들> 촬영지, 계산성당 file 2021.03.03 한윤지 734
레알 마드리드 VS 아탈란타 BC , '수비가 다 했다' file 2021.03.03 이동욱 665
코로나19가 불러온 음악적 힐링,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 file 2021.03.03 김민영 903
월드 스타 방탄소년단, 유 퀴즈 온 더 블럭 단독 출연! 2021.03.03 전채윤 698
난항 겪고 있는 애플카 프로젝트, 생산은 누가? 2021.03.02 김광현 628
온택트로 활성화된 동아ST 환경교육 2021.03.02 이수민 668
야생 동물, 사람을 헤칠 수도 2021.03.02 이수미 5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3 Next
/ 8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