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끊임없이, 끊김없이

by 15기정미강기자 posted Aug 31, 2020 Views 23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page_1.pngpage_2.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5기 정미강기자]


 이동통신 기술의 새 막, 5G가 상용화된 지 벌써 1년이라는 시간이 훌쩍 흘렀다. 실질적으로 체감되는 것은 많이 변하지 않았지만, 기술적인 관점에서 접근하였을 때에는 기존 4G LTE에서 20배 빠르고, 10분의 1밖에 되지 않는 지연 시간뿐만 아니라, 100만 개의 기기를 동시에 연결할 수 있는 진정한 사물인터넷(IoT) 시대로의 도약으로의 길이 뚫린 거나 다름이 없다.

 

 우리가 사용하는 이동통신 기술은 언제, 어디에서나 사용할 수 있다. 전화를 걸고 싶을 땐 그저 휴대전화의 통화 버튼만 누르면 되는 단순하지만, 대단한 기술이다. 첫 등장부터 이리 순탄한 과정은 아니었을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가 지금 사용하는 이동 통신 기술은 언제부터 등장한 것일까?

 

 1984, 지금의 이동통신 기술의 전신인 1세대 이동통신(1G)이 등장하였다. 지금의 디지털 방식이 아닌, 아날로그(AMPS) 방식으로 국내에 첫 이동통신 서비스의 시작을 알렸다. 그 당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라고는 오로지 음성통화뿐이었다. 게다가 1개의 채널에서 단 1명의 사용자만 통화할 수 있다는 문제로 차량전화로 상용화는 되었지만, 높은 가격으로 대중화되지 못하다가 1988년 서울올림픽을 기점으로 휴대전화가 보급되면서 점점 대중들에게 이동통신 기술이 이름을 알리게 되었다.

 

 1996, 12년간의 1G의 시대가 지나고, 2세대 이동통신(2G)이 등장하였다. 세계 최초로 우리나라가 CDMA 기술을 상용화시키면서 기존의 음성통화만 가능하던 AMPS 방식에서 디지털 방식으로 전환되어 음성통화는 물론 문자, 이메일 등의 다각화된 서비스부터 MP3, 카메라 같은 다양한 기능이 들어간 휴대전화가 등장하면서 오늘날 현대인의 필수품인 스마트폰의 반열에 한발 다가가고 있었다. 또한 기존의 ‘1채널 1통화’에서 채널을 공유하면서도 여러 사람이 통화할 수 있어 더 저렴해진 가격으로 본격적인 이동통신 기술의 대중화가 시작된 시점이라고 볼 수 있다.

 

 2000, 새 천년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이동통신 표준이 등장하였다. 아직도 우리에게는 익숙한 3세대 이동통신(3G)의 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본격적으로 우리에게 익숙한 영상통화 및 빠른 속도의 인터넷이 서비스되며 지금의 스마트폰의 구실을 점점 갖추어나갔다. 그러던 도중, 지금의 스마트폰의 조상이라 할 수 있는 ‘아이폰 1’이 등장하면서 완전한 스마트폰의 시대로의 전환이 시작되었다. 3G도 이에 걸 맞춰 속도를 끊임없이 개선하여 3G는 다운로드 속도가 최대 21Mbps까지 개선되었다.

 

 2011, 11년 만에 4세대 이동통신(4G LTE)이 모습을 드러냈다. 3G가 최대 다운로드 속도가 21Mbps까지 나왔던 반면에 LTE는 이론적으로 최대 전송속도 1Gbps(=1000Mbps)까지 발전하면서 진정한 세대교체가 시작되었다. 계속된 발전 끝에 2013 6월에는 기존 LTE 속도에서 2배 빠른 LTE-A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되었고, 불과 반년 만에 최대 속도 300Mbps 3band LTE-A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시키면서 IT 강국의 면모를 보이게 되었다.

 

 그로부터 5년 뒤인 2019, 우리나라에서 세계 최초로 5세대 이동통신(5G)을 상용화하면서 다시 한번 이동통신 기술력을 세계에 보여주며 서비스되기 시작했다. 아직은 전국에서 사용할 수 없고, 반쪽짜리 5G라는 이야기도 많지만, 우리는 늘 그래왔다. 1G에서부터 5G가 오기까지 4번의 세대교체를 겪어오며 이렇게 성장해냈다.

 

 이동통신 기술은 4차 산업시대에서 없어서는 안되는 주요 기술이다. 만약 이동통신 기술이 없었다면, 4차 산업시대는 그저 허상에 불과했을 것이다. 우리 삶에 큰 변화를 가져다줄 수 있으며 가장 체감할 수 있는 기술은 단언컨대 이동통신 기술일 것이다.

 

 이동통신 기술은 사람과 사람을 연결해 주었고, 도시와 도시를 연결해 주었으며, 더 나아가 국가와 국가를 연결하여 전 지구를 하나의 네트워크로 묶어낼 수 있었다. 지금도 이동통신 기술은 쉬지 않고 발전하고 기술적 한계를 극복해 나가면서 우리 삶을 좀 더 풍요롭게 변화시키기 위해, 혹은 바이러스 등의 공격으로부터 안전하게 인류를 연결하기 위해서 이동통신 기술은 끊임없이 변화할 것이며, 앞으로도 끊김 없이 우리 곁을 지키고 있을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5기 정미강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6기조예은기자 2020.09.20 20:18
    전화를 할 때 아무생각없이 버튼을 누르고 통화를 했는데 그 간단한 동작 속에서도 뛰어난 기술들이 들어가있다는 것이 놀랍습니다. 앞으로의 이동통신 기술의 발달이 기대됩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뮤지컬 ‘캣츠’의 코로나19 대처 방법, 그에 대한 반응은? 1 newfile 2020.09.22 이서영 85
동남아 여행, 이 애플리케이션 꼭 다운 받아야해! newfile 2020.09.21 정진희 93
방탄소년단이 서울을 전 세계에 알리다 1 newfile 2020.09.21 유지원 135
'신흥 강자'로 불리던 게임들이 유독 한국에서 부진한 이유는? newfile 2020.09.21 김상혁 153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코로나 블루, 우울함에 대처하는 과학적 방법 2 file 2020.09.18 김다연 178
치과 공포증, 존재하는 질환일까? 1 file 2020.09.17 김수경 277
무기한 연기? 달라진 우리의 문화생활 2 file 2020.09.17 최진서 193
하늘을 날고 싶어도 못나는 꿈의 비행기가 있다? 3 file 2020.09.16 이혁재 189
코로나로 멈춰버린 지금, 집에서 문화생활을 다시 찾다 2020.09.16 이준표 104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생중계 아이돌 팬미팅 file 2020.09.14 최다인 139
렌즈, 올바른 사용법과 부작용 2 file 2020.09.09 김현수 408
소년을 구한 용감한 보더콜리 2 file 2020.09.08 조은우 186
미생물과의 끝나지 않은 전쟁 file 2020.09.08 홍채린 175
심해지는 코로나 속에 진행되는 게임대회가 있다? file 2020.09.07 신준영 218
코로나19가 불러온 연예계의 비상 file 2020.09.07 홍지원 182
자연에서 위로받는 '언택트 관광지' file 2020.09.04 진효원 190
2019-2020 UEFA 챔피언스 리그 대망의 결승전, 우승자는 누구? file 2020.09.04 김응현 188
블랙핑크, 셀레나 고메즈와 어깨 나란히… 이제 무대는 전 세계 2 file 2020.09.03 이재윤 230
블랙핑크 X 셀레나 고메즈 'Ice Cream' file 2020.09.03 이다원 264
'와칸다 포에버' 블랙 팬서 채드윅 보스만의 사망 2 file 2020.09.03 이다원 296
방탄소년단 'Dynamite' 빌보드 차트 1위 등극 1 file 2020.09.02 이다원 315
코로나로 인해 뒤바뀐 우리의 문화 file 2020.09.01 김정안 267
환경과 동물, 건강까지 생각하는 착한 소비의 첫걸음 '비건 페스타' file 2020.09.01 김시윤 434
화상으로 토론하다, 대한민국 독서 토론 논술대회 1 file 2020.08.31 김수임 614
용인시, 학생승마 지원으로 여가문화를 선도하다 file 2020.08.31 조예은 249
피로에 시달리고 있는 지금, 효율적인 낮잠을 자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3 file 2020.08.31 김정원 198
바이러스가 항상 인류 곁에 있었다고? file 2020.08.31 박선주 197
포항테크노파크, 어려운 지역사회에 도움 한스푼 file 2020.08.31 최은영 311
내가 팬덤에 속했다는 게 뭐 어때서? 3 file 2020.08.31 최유진 361
끊임없이, 끊김없이 1 file 2020.08.31 정미강 233
'유통기한 vs 소비기한'...지구를 위한 현명한 선택은? file 2020.08.27 길서영 457
환경과 동물, 건강까지 생각하는 착한 소비의 첫걸음 '비건 페스타' 1 file 2020.08.27 김시윤 320
코로나19, 지금 우리의 사회는? file 2020.08.27 길현희 335
많은 학자들이 함께 밝혀낸 원자의 구조 file 2020.08.26 김형인 187
우리 집에 짱구네 백마 택배가 왔다 2 file 2020.08.26 최유진 283
페르세우스 유성우, 내년을 기대합니다! 1 2020.08.26 김성희 185
코로나 19로 인한 해수욕장 긴급 폐장 file 2020.08.26 김민영 180
웹드라마 '독고빈은 업뎃중', 8월 28일 첫 방송 file 2020.08.26 노연우 593
학교 전담 경찰관(SPO)과 함께한 청소년 정책 자문단 file 2020.08.26 박지현 199
뉴스 제작 과정에서부터 뉴스는 객관적인 것이 아니라고? 2020.08.26 송민서 147
레드벨벳 조이의 티셔츠 한 장이 불러온 네티즌들의 반응 file 2020.08.25 홍지원 383
코로나19로 인한 재난 문자의 증가..."재난 문자가 재난이에요" 4 updatefile 2020.08.25 송한비 1060
워터파크는 코로나 시기에 안전한가? 1 file 2020.08.24 나주현 255
분데스리가의 '50+1' 정책, 과연 디딤돌인가? 장애물인가? file 2020.08.24 남상준 252
지금 당신이 보는 MBTI 결과는 틀렸다? 2 2020.08.24 이유진 261
'10년만의 챔피언스 리그 4강 진출!', 올랭피크 리옹, '우승 후보' 맨체스터 시티 격파 file 2020.08.24 이은호 260
9분에 한 골! 바이에른 뮌헨,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바르셀로나에 8-2 대승을 거두다 2020.08.19 이준혁 665
제1회 ICT 장애인 보조공학기기 공모전 개최 file 2020.08.18 김하진 29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