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분데스리가의 '50+1' 정책, 과연 디딤돌인가? 장애물인가?

by 16기남상준기자 posted Aug 24, 2020 Views 49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분데스리가1.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6기 남상준기자]


타 유럽 리그와 다르게 오로지 독일의 분데스리가만 고수하는 정책이 있다. 바로 '50+1' 정책이다. '50+1' 규정이란 독일 축구 연맹 DFB가 클럽 자체나 클럽 팬들이 클럽 지분의 51% 이상을 차지하도록 제한함으로써, 외국 자본이나 중동의 오일머니가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여, 리그가 상업 축구가 아닌 자국 축구팬들을 위한 축구로 유지하려는 정책이다. 이 룰은 분데스리가의 차별화된 자부심이자 리그의 대외 경쟁력을 약화시키기도 하는 양날의 검이므로 비판적 태도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

확실한 장점은 재정의 건전성이다. 장기적으로 보았을 때 전망이 좋을 수 있다. 외국 자본이 유입되지 않아도 구단이 스스로 잘 자립한 경우도 있는데, 성공적인 구단의 예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이다. 특정적인 거대 자본의 손길을 거부하고 다양한 스폰서를 유치하여 구단 재정을 충당한다. 이 외에도 큰돈으로 외국 스타 선수를 영입하기보다는 구단의 인프라를 구축하고 자국 유스 시스템에 투자하여 어린 선수들이 출전 시간을 보장받고 성장하여 독일 국가대표팀에서도 좋은 결과를 이끌어낼 수도 있다는 이점을 가진다.

하지만 장점만큼 단점도 명확하다. 지적되는 단점 중 하나는 리그 경쟁력 악화이다. 이 룰로 인해 축구팬들에게 분데스리가는 셀링클럽이 많은 셀링리그라는 인식도 적지 않다. 사실 분데스리가가 영국의 프리미어리그와 스페인의 라리가에 비해 스타 선수 영입도 적고 분데스리가의 재능 있는 선수들도 EPL이나 라리가에서 비싼 이적료로 데려가는 것도 사실이다. 바이에른 뮌헨이 독주한다는 이미지도 강해서 전체적인 분데스리가의 위상이 저하된다는 말도 있다. 바이에른 뮌헨뿐만 아니라 다른 분데스리가 팀들도 UEFA 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에서 성적이 뛰어나야 하는데 자국 리그와 챔피언스리그 및 유로파리그에서 매년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서는 해외의 좋은 선수들을 영입하여 뎁스를 강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보다 더 큰 발전을 위해서는 폐지해야 하는 것이 맞지만, 유소년 육성을 위해서는 이 제도를 유지해야 한다. 파리 생제르맹과 맨체스터 시티와 같은 클럽들은 오일머니를 앞세워 재정이 튼튼하고 좋은 팀을 꾸릴 수 있지만, 특정 거대 자본이 망한다면 순식간에 파산으로 치우칠 수 있다. 한편, 2018년에는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독일 축구 연맹 총회의에서는 '50+1' 제도의 존폐에 대한 안건도 있었지만 34개의 참가구단 가운데 18개의 구단이 유지하자는 의견을 내어 규정이 폐지되지는 않았다. 바이에른 뮌헨의 이사장인 칼-하인츠 루메니게의 말처럼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발판을 위해서는 머지않아 폐지 혹은 개정될 것이라고 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6기 남상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포토]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재준 고양시장 인터뷰 진행 file 2020.11.10 디지털이슈팀 952
코로나로 멈춰버린 지금, 집에서 문화생활을 다시 찾다 2020.09.16 이준표 418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생중계 아이돌 팬미팅 1 file 2020.09.14 최다인 525
렌즈, 올바른 사용법과 부작용 3 file 2020.09.09 김현수 1179
소년을 구한 용감한 보더콜리 2 file 2020.09.08 조은우 455
미생물과의 끝나지 않은 전쟁 1 file 2020.09.08 홍채린 456
심해지는 코로나 속에 진행되는 게임대회가 있다? file 2020.09.07 신준영 764
코로나19가 불러온 연예계의 비상 file 2020.09.07 홍지원 459
자연에서 위로받는 '언택트 관광지' file 2020.09.04 진효원 441
2019-2020 UEFA 챔피언스 리그 대망의 결승전, 우승자는 누구? file 2020.09.04 김응현 470
블랙핑크, 셀레나 고메즈와 어깨 나란히… 이제 무대는 전 세계 2 file 2020.09.03 이재윤 492
블랙핑크 X 셀레나 고메즈 'Ice Cream' file 2020.09.03 이다원 769
'와칸다 포에버' 블랙 팬서 채드윅 보스만의 사망 2 file 2020.09.03 이다원 906
방탄소년단 'Dynamite' 빌보드 차트 1위 등극 1 file 2020.09.02 이다원 743
코로나로 인해 뒤바뀐 우리의 문화 file 2020.09.01 김정안 544
환경과 동물, 건강까지 생각하는 착한 소비의 첫걸음 '비건 페스타' file 2020.09.01 김시윤 862
화상으로 토론하다, 대한민국 독서 토론 논술대회 2 file 2020.08.31 김수임 1267
용인시, 학생승마 지원으로 여가문화를 선도하다 file 2020.08.31 조예은 511
피로에 시달리고 있는 지금, 효율적인 낮잠을 자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3 file 2020.08.31 김정원 381
바이러스가 항상 인류 곁에 있었다고? file 2020.08.31 박선주 427
포항테크노파크, 어려운 지역사회에 도움 한스푼 file 2020.08.31 최은영 656
내가 팬덤에 속했다는 게 뭐 어때서? 3 file 2020.08.31 최유진 606
끊임없이, 끊김없이 1 file 2020.08.31 정미강 468
'유통기한 vs 소비기한'...지구를 위한 현명한 선택은? 1 file 2020.08.27 길서영 1113
환경과 동물, 건강까지 생각하는 착한 소비의 첫걸음 '비건 페스타' 1 file 2020.08.27 김시윤 552
코로나19, 지금 우리의 사회는? file 2020.08.27 길현희 664
많은 학자들이 함께 밝혀낸 원자의 구조 file 2020.08.26 김형인 412
우리 집에 짱구네 백마 택배가 왔다 2 file 2020.08.26 최유진 924
페르세우스 유성우, 내년을 기대합니다! 1 2020.08.26 김성희 369
코로나 19로 인한 해수욕장 긴급 폐장 file 2020.08.26 김민영 366
웹드라마 '독고빈은 업뎃중', 8월 28일 첫 방송 file 2020.08.26 노연우 1527
학교 전담 경찰관(SPO)과 함께한 청소년 정책 자문단 file 2020.08.26 박지현 484
뉴스 제작 과정에서부터 뉴스는 객관적인 것이 아니라고? 2020.08.26 송민서 472
레드벨벳 조이의 티셔츠 한 장이 불러온 네티즌들의 반응 file 2020.08.25 홍지원 674
코로나19로 인한 재난 문자의 증가..."재난 문자가 재난이에요" 4 file 2020.08.25 송한비 1798
워터파크는 코로나 시기에 안전한가? 1 file 2020.08.24 나주현 427
분데스리가의 '50+1' 정책, 과연 디딤돌인가? 장애물인가? file 2020.08.24 남상준 497
지금 당신이 보는 MBTI 결과는 틀렸다? 2 2020.08.24 이유진 657
'10년만의 챔피언스 리그 4강 진출!', 올랭피크 리옹, '우승 후보' 맨체스터 시티 격파 file 2020.08.24 이은호 560
9분에 한 골! 바이에른 뮌헨,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바르셀로나에 8-2 대승을 거두다 2020.08.19 이준혁 1034
제1회 ICT 장애인 보조공학기기 공모전 개최 file 2020.08.18 김하진 570
코로나시대의 예술을 만나다 file 2020.08.18 조수민 700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알고 있나요? 1 file 2020.08.18 박효빈 570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가 바꾼 영화관의 풍경, 앞으로는? 4 file 2020.08.14 이준표 1180
유튜브 '알고리즘'이란? 6 file 2020.08.11 김상혁 1915
ios14 베타 버전, 먼저 사용해 보니... 1 file 2020.08.10 김승준 1376
매력만점! 베트남어! 3 file 2020.08.04 정진희 875
코로나지만 워터파크에 갈 수 있다? 5 file 2020.07.28 민아영 2636
한국 KBO에 메이저리거가? file 2020.07.21 신준영 154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