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팬들의 간절한 바람, 프로야구 관중 입장 언제쯤

by 18기오경언기자 posted Jul 17, 2020 Views 38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6D804A37-8311-4200-BE8E-BEC61C7A9CB7.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오경언기자]


코로나19 사태로 한국 프로야구는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관중 입장을 금지하고, 무관중 경기로 재개해 왔다. 프로야구는 5월 5일 어린이날을 기념으로 개막했지만 무관중 경기로 인해 구단과 KBO에 피해가 점점 더 쌓여가고 있다. 


6월부터 확진자가 줄어들면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6월 28일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다는 전제하에 관중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틀 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입장 인원을 경기장 수용 인원에 30~50%로 규정하고, 관람석에서 취식 행위와 음식물 반입 등을 금지하는 ‘KBO 코로나19 대응 3차 매뉴얼’을 내놓았다. 


매뉴얼에는 원활한 역학 조사를 위해 온라인 예매만 운영하는 것, 한 칸씩 떨어져 착석, 마스크 미착용자 및 고열 증상자 야구장 이용 자제, 경기 중 수시로 마스크 착용 권고 등의 구체적인 가이드라인들이 담겨있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프로야구를 시작으로 이러한 방침이 잘 지켜지면 순차적으로 관중 인원과 종목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7월 3일 주말 3연전 경기부터 시작된다고 예측하여 수많은 야구팬들이 부푼 기대를 안고 있었지만, 연이어 늘어나는 확진자 때문에 개막이 또 미뤄졌다. 


관중 개막을 기다리는 팬들도 힘들지만 정작 구단들이 제일 힘든 분위기다. 2019년 프로야구 10개 구단은 관중 수입으로 평균 한 경기당 1억 1921만 원을 벌어들였다. 무관중 경기로 인해 매 경기 이 정도의 수입이 줄어든 것이다. 수도권 인기 구단에서는 무관중 경기로 인해 100억 이상 손실을 감수해야 한다. 구단에 수입이 줄어들자 재정이 어려워진 구단은 퓨처스 리그를 축소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구단에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 보고자 잠실구장을 사용하는 LG, 두산의 사용료 일부를 감면했다. 


많은 팬은 개막이 계속 미뤄지자 타인과 접촉 빈도가 높은 실내 활동 장소인 워터파크, 영화관, 학교, 클럽 등은 모두 입장이 가능한데 야구장은 관중 개막이 너무 늦는 것 같다며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KBO는 일단 정부와 보조를 맞추면서 확진자 추이를 지켜보자는 입장이다. KBO 구단 관계자는 확진자가 나오면 시즌 전체를 망칠 수 있다며 “해외유입 확진자는 늘지만, 국내 확진자는 줄어들고 있는 게 우리에겐 좋은 신호다. 확진자가 감소하기만을 기다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4기 오경언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3.png

  • ?
    16기송한비기자 2020.08.26 00:17
    저도 야구를 좋아하는 팬으로서 보러가고 싶네요. 야구장의 꽃인 음식들을 못먹는 것이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어서 빨리 코로나가 잠잠해져서 야구장에 갈 수만 있으면 좋겠어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여자배구 대표팀, 2021 VNL 참가 18인 명단 공개...도쿄올림픽 향한 첫걸음 1 file 2021.04.12 김하은 35465
[포토]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재준 고양시장 인터뷰 진행 file 2020.11.10 디지털이슈팀 105344
소년을 구한 용감한 보더콜리 2 file 2020.09.08 조은우 1593
미생물과의 끝나지 않은 전쟁 1 file 2020.09.08 홍채린 1631
심해지는 코로나 속에 진행되는 게임대회가 있다? file 2020.09.07 신준영 2332
코로나19가 불러온 연예계의 비상 file 2020.09.07 홍지원 1554
자연에서 위로받는 '언택트 관광지' file 2020.09.04 진효원 1724
2019-2020 UEFA 챔피언스 리그 대망의 결승전, 우승자는 누구? file 2020.09.04 김응현 1765
블랙핑크, 셀레나 고메즈와 어깨 나란히… 이제 무대는 전 세계 2 file 2020.09.03 이재윤 1671
블랙핑크 X 셀레나 고메즈 'Ice Cream' file 2020.09.03 이다원 2341
'와칸다 포에버' 블랙 팬서 채드윅 보스만의 사망 2 file 2020.09.03 이다원 2459
방탄소년단 'Dynamite' 빌보드 차트 1위 등극 1 file 2020.09.02 이다원 2372
코로나로 인해 뒤바뀐 우리의 문화 file 2020.09.01 김정안 1832
환경과 동물, 건강까지 생각하는 착한 소비의 첫걸음 '비건 페스타' file 2020.09.01 김시윤 2184
화상으로 토론하다, 대한민국 독서 토론 논술대회 2 file 2020.08.31 김수임 2718
용인시, 학생승마 지원으로 여가문화를 선도하다 file 2020.08.31 조예은 1881
피로에 시달리고 있는 지금, 효율적인 낮잠을 자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3 file 2020.08.31 김정원 1616
바이러스가 항상 인류 곁에 있었다고? file 2020.08.31 박선주 1709
포항테크노파크, 어려운 지역사회에 도움 한스푼 file 2020.08.31 최은영 1878
내가 팬덤에 속했다는 게 뭐 어때서? 3 file 2020.08.31 최유진 2192
끊임없이, 끊김없이 1 file 2020.08.31 정미강 2102
'유통기한 vs 소비기한'...지구를 위한 현명한 선택은? 1 file 2020.08.27 길서영 2799
환경과 동물, 건강까지 생각하는 착한 소비의 첫걸음 '비건 페스타' 1 file 2020.08.27 김시윤 1795
코로나19, 지금 우리의 사회는? file 2020.08.27 길현희 1896
많은 학자들이 함께 밝혀낸 원자의 구조 file 2020.08.26 김형인 1712
우리 집에 짱구네 백마 택배가 왔다 2 file 2020.08.26 최유진 2620
페르세우스 유성우, 내년을 기대합니다! 2 2020.08.26 김성희 1408
코로나 19로 인한 해수욕장 긴급 폐장 file 2020.08.26 김민영 1597
웹드라마 '독고빈은 업뎃중', 8월 28일 첫 방송 file 2020.08.26 노연우 3196
학교 전담 경찰관(SPO)과 함께한 청소년 정책 자문단 file 2020.08.26 박지현 2961
뉴스 제작 과정에서부터 뉴스는 객관적인 것이 아니라고? 2020.08.26 송민서 1748
레드벨벳 조이의 티셔츠 한 장이 불러온 네티즌들의 반응 file 2020.08.25 홍지원 1880
코로나19로 인한 재난 문자의 증가..."재난 문자가 재난이에요" 4 file 2020.08.25 송한비 3587
워터파크는 코로나 시기에 안전한가? 1 file 2020.08.24 나주현 1575
분데스리가의 '50+1' 정책, 과연 디딤돌인가? 장애물인가? file 2020.08.24 남상준 2053
지금 당신이 보는 MBTI 결과는 틀렸다? 2 2020.08.24 이유진 1846
'10년만의 챔피언스 리그 4강 진출!', 올랭피크 리옹, '우승 후보' 맨체스터 시티 격파 file 2020.08.24 이은호 1762
9분에 한 골! 바이에른 뮌헨,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바르셀로나에 8-2 대승을 거두다 2020.08.19 이준혁 2411
제1회 ICT 장애인 보조공학기기 공모전 개최 file 2020.08.18 김하진 1890
코로나시대의 예술을 만나다 file 2020.08.18 조수민 1754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알고 있나요? 1 file 2020.08.18 박효빈 1624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가 바꾼 영화관의 풍경, 앞으로는? 4 file 2020.08.14 이준표 2543
유튜브 '알고리즘'이란? 6 file 2020.08.11 김상혁 5361
ios14 베타 버전, 먼저 사용해 보니... 1 file 2020.08.10 김승준 2849
매력만점! 베트남어! 3 file 2020.08.04 정진희 2110
코로나지만 워터파크에 갈 수 있다? 5 file 2020.07.28 민아영 4279
한국 KBO에 메이저리거가? file 2020.07.21 신준영 3046
팬들의 간절한 바람, 프로야구 관중 입장 언제쯤 1 file 2020.07.17 오경언 3823
SNS가 만들어내는 청소년 2 2020.07.09 김소연 3283
성격 유형에 따른 MBTI, 나는 어떤 유형일까? 7 file 2020.07.03 윤소영 529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83 Next
/ 8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