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아이비리그 수준의 국제 대회, 예일 모의유엔 2019

by 13기김수진기자 posted Dec 30, 2019 Views 209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91129_154252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 김수진기자]


올해로 8년째를 맞이하는 예일 모의유엔(Yale Model United Nations Korea) 동아시아 모의유엔 서킷에서 최고의 콘퍼런스로 자리매김했다. 2019 11 29일부터 12 1일까지 서울대학교 글로벌공학교육센터 컨벤션에서 진행된 예일 모의유엔은 세계 시민의식을 증진하고 대사관들이 세계에서 가장 시급한 국제관계 문제에 참여할 있는 교육 환경을 조성했다.

예일 모의유엔은 세계 각국의 고등학생들에게 한국에서 미국 아이비리그 수준의 대회에 참가할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아주 규모의 대회였던 만큼 세계 각국의 참가자들이 토론을 통한 상호 교류뿐만 아니라 예일 무도회와 미국 예일대학교 입학설명회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사무국 임원들과의 소통도 장려했다.

7개의 위원회 하나였던 국제사법재판소(International Court of Justice) 국제법을 통해 남중국해 문제와 러시아 우크라이나 위기에 대해서 토론 결의안을 작성했다. Double-delegate system. 즉, 명의 학생들이 대사관을 대표하는 시스템이었던 만큼, 다른 국적과 학교의 학생들이 만나 협력할 있었다. 

모의유엔은 크게 THIMUN 과 UNA USA 형식으로 나뉜다. THIMUN은 대사관들이 대회 전 미리 결의안을 써오는 방식이고 UNA USA는 대사관들이 대회 안에서 같이 협력하여 결의안을 쓰는 방식이다. 예일 모의유엔은 UNA USA 형식의 모의유엔이었기 때문에 대사관들은 위원회 세션이 끝난 모여서 결의안을 작성했다. 몇몇 대사관들은 새벽 늦게까지 결의안을 작성하느라 다음날 힘든 기색이 역력했다. 하지만, 결의안은 그룹 함께 협력하여 특정 의제에 대한 해결책이기 때문에 대사관들은 토론할 서로 도움을 주고받을 있었다.

학업과 재미가 동등하게 섞인 예일 모의유엔은 그야말로 꿈에 발짝 다가갈 있는 국제 대회이다. 예일 모의유엔 2019 활기찬 토론을 통해 국제 이슈들에 대한 시야를 넓히고 국제 친구들과 예일대학교 학생들과도 친해질 있었던  국제 대회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 국제부=김수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제주가 품고 있던 슬픈 역사, 제주 4.3 사건 2 file 2020.03.04 유해나 889
왜곡된 생리 찾아 삼만 리, “나 생리한다!” 2020.03.02 최은아 1175
올해의 컬러, 클래식 블루 4 file 2020.03.02 천수정 135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장에 투입되는 웨어러블 카메라? 3 2020.03.02 김기용 1912
2020 씨밀레, 높은 도약의 첫걸음 file 2020.03.02 조윤혜 1256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천문학, 청소년을 위한 코스모스 1 file 2020.02.28 김유민 1026
호캉스로 즐기는 힐링여행 베트남 다낭 4 file 2020.02.28 송용빈 1067
이탈리아에 특별한 도시가 있다? file 2020.02.28 여승리 892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프란츠 카프카를 손님으로 받았던 그곳 file 2020.02.28 정유진 894
베트남 어디까지 가봤니? 1 file 2020.02.25 문연주 1004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이뤄낸 보람 4 file 2020.02.17 박효빈 1761
유전자 조작이 낳은 계급사회 1 file 2020.02.17 조윤혜 3693
캄보디아의 아픈 기억, 킬링필드(Killing Fields) file 2020.02.14 윤하은 1455
새 학년을 즐겁게 보내게 해 주는 새 학기 필수 아이템 3 file 2020.02.12 박서현 2645
유명 브랜드 신발이 하롱 야시장에서는 만원? 1 file 2020.02.10 홍세은 1448
빙판 위의 호랑이, 팀 '아이스타이거즈' 1 file 2020.02.06 김민결 2777
독특한 향기의 문화를 담은 중남미문화원 1 file 2020.02.04 맹호 1762
한계를 이겨내고 싶다; 축구선수 권윤수 file 2020.02.04 이지훈 1981
RESPECTIVE MOVE; 비선수 출신의 지도자를 향한 노력 file 2020.02.03 이지훈 1248
안산 시민이라면 무조건 받아야 하는 것? '다온' 1 file 2020.01.31 이도현 1378
인물사진 잘 찍는 방법에 관한 3가지 TIP! 4 file 2020.01.30 심재훈 2757
신안 천사섬 1004만송이 애기동백꽃의 대향연 '애기동백꽃 축제' 4 file 2020.01.29 조햇살 3214
IMUN 그 대망의 시작 file 2020.01.28 엄세연 1311
대통령의 숨결이 느껴지는 곳, 대통령기록관 2020.01.28 이다원 1257
몽골, 이토록 아름다운데 한 번쯤은 가봐야 하지 않겠어? 2 2020.01.22 조하은 2483
I'M A PLAYER; 축구 선수 이승훈 2 file 2020.01.15 이지훈 2785
우리는 필드 위에 있다; 한국 축구 유소년 선수 file 2020.01.15 이지훈 2097
베트남 사파를 아시나요? file 2020.01.14 정다솜 2568
세계에서 가장 큰 옥상정원이 국내에 있다고? 3 2020.01.13 이다원 1612
'제12회 칠갑산얼음분수축제'가 열린 알프스마을 2020.01.06 이다원 2122
'노원구 청년정책 타운홀미팅', 청년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다 2020.01.06 이신혜 2257
10대들이 받고 싶어 하는 선물은? file 2020.01.03 이채희 4087
사람을 이해하는 하나의 방법, MBTI 1 file 2020.01.03 조은비 8692
2019 김포시 청소년 다정다감 & 진로 동아리 축제, 청소년들의 화합의 장 file 2020.01.02 박효빈 1719
2019년 마지막 부여군청소년어울림마당이 열리다 2019.12.31 이채은 1533
『제2회 환경을 생각하는 과학/공학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작 발표 file 2019.12.30 고서영 2103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가게 file 2019.12.30 남진희 1537
아이비리그 수준의 국제 대회, 예일 모의유엔 2019 file 2019.12.30 김수진 2096
사랑의열매 나눔공모전 시상식 개최 file 2019.12.27 정수민 1599
겨울밤이 아름다운 ‘광양 느랭이골 빛축제‘ 1 file 2019.12.23 조햇살 3956
안 그래도 똑똑한 AI, 더 똑똑해졌다고? file 2019.12.19 권민서 1542
뭐? 게임을 깔지 않아도 플레이 할 수 있다고? 2 file 2019.12.11 김채운 3444
영화관이 영화를 선택해준다고? 8 file 2019.12.03 정예람 5576
뉴턴, 오일러와 함께하는 NEW 대구수학페스티벌 file 2019.11.28 강승현 2306
단풍에는 어떤 과학적 원리가? 2 file 2019.11.27 이채원 2249
"부모 면접을 시작하겠습니다." 페인트, 이희영 작가를 만나다 3 file 2019.11.27 하늘 3223
제17회 대한민국청소년영상대전 시상식 file 2019.11.26 정민규 3312
별과 함께 빛난 학생들의 열정, 제13회 전국학생천체관측대회 file 2019.11.25 윤혜림 202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