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잊어서는 안 될 기억, 서대문형무소

by 13기서지수기자 posted Nov 18, 2019 Views 136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서대문형무소는 1908년에 우리 민족을 억압하기 위해 다른 15개의 감옥과 함께 만들어졌다. 


형무소3-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서지수기자]


1910년 한일 강제병합 이후 일제강점기에 많은 독립운동가들이 서대문형무소에 감금되어 고문을 받고 죽음을 맞이했다. 서대문형무소는 본래 500명 정원으로 지어진 시설이었으나 3.1운동 등의 사건으로 인해 3000명에 육박하는 인원이 수감되었다. 6배에 달하는 인원을 수용함으로 수감자들의 고통은 배가 되었다. 수감된 독립운동가들은 취조라는 명목하에 끔찍한 고문을 당해야만 했다. 골절과 찰과상은 기본이요 장기 파열, 흉막염, 뇌진탕까지도 겪으며 고통에 시달렸다. 


형무소1-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서지수기자]


그러나 우리의 선조들은 그런 고통과 공포 속에서도 끝없이 만세를 외치고 또 외쳤다. 나라를 잃은 설움이 죽음의 두려움을 이긴 것이다. 그 한 명 한 명의 끊임없는 노력은 결국 1945년 광복(光復)을 이루게 했다. 서대문형무소는 우리 민족에게 어떤 곳일까?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소개 글에서 그 정답을 알 수 있다. [(서대문형무소는) 일제 강점기에는 조국의 독립을 쟁취하고자 일본제국주의에 맞서 싸웠던 독립운동가들이, 해방 이후 독재 정권기에는 민주화를 이루고자 독재 정권에 맞서 싸웠던 민주화 운동가들이 옥고를 치르고 희생당하였던 현장이다. -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소개 글中] 서대문형무소는 우리에게 선조들의 저력과 정신이 깃들어 있는 곳이다. 즉, 우리가 잊어서는 안 될 기억이라는 것이다.


현재 우리는 선조들의 노력으로 지금의 자유를 얻게 되었다. 그렇다면 우리가 그들에게 할 수 있는 감사의 표현은 무엇일까? 바로 잊지 않고 기억하는 것이다. 이제는 우리가 그 정신을 이어받아 새로운 역사를 써가야 할 시간이 되었다. 기억하고 되새기며 조심스럽게 한 자 한 자 써나간다면 더 자랑스러운 역사를 후세에 남겨줄 수 있을 것이라 본다.


형무소2-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서지수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3기 서지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몽골, 이토록 아름다운데 한 번쯤은 가봐야 하지 않겠어? 1 update 2020.01.22 조하은 249
I'M A PLAYER; 축구 선수 이승훈 1 file 2020.01.15 이지훈 366
우리는 필드 위에 있다; 한국 축구 유소년 선수 file 2020.01.15 이지훈 320
베트남 사파를 아시나요? file 2020.01.14 정다솜 270
세계에서 가장 큰 옥상정원이 국내에 있다고? 1 update 2020.01.13 이다원 265
'제12회 칠갑산얼음분수축제'가 열린 알프스마을 2020.01.06 이다원 384
'노원구 청년정책 타운홀미팅', 청년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다 2020.01.06 이신혜 482
10대들이 받고 싶어 하는 선물은? file 2020.01.03 이채희 637
사람을 이해하는 하나의 방법, MBTI 1 updatefile 2020.01.03 조은비 720
2019 김포시 청소년 다정다감 & 진로 동아리 축제, 청소년들의 화합의 장 file 2020.01.02 박효빈 376
2019년 마지막 부여군청소년어울림마당이 열리다 2019.12.31 이채은 323
『제2회 환경을 생각하는 과학/공학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작 발표 file 2019.12.30 고서영 430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가게 file 2019.12.30 남진희 329
아이비리그 수준의 국제 대회, 예일 모의유엔 2019 file 2019.12.30 김수진 471
사랑의열매 나눔공모전 시상식 개최 file 2019.12.27 정수민 327
겨울밤이 아름다운 ‘광양 느랭이골 빛축제‘ 1 file 2019.12.23 조햇살 1831
안 그래도 똑똑한 AI, 더 똑똑해졌다고? file 2019.12.19 권민서 423
뭐? 게임을 깔지 않아도 플레이 할 수 있다고? 1 file 2019.12.11 김채운 1084
영화관이 영화를 선택해준다고? 7 file 2019.12.03 정예람 3349
뉴턴, 오일러와 함께하는 NEW 대구수학페스티벌 file 2019.11.28 강승현 749
단풍에는 어떤 과학적 원리가? 2 file 2019.11.27 이채원 798
"부모 면접을 시작하겠습니다." 페인트, 이희영 작가를 만나다 1 file 2019.11.27 하늘 1157
제17회 대한민국청소년영상대전 시상식 file 2019.11.26 정민규 1172
별과 함께 빛난 학생들의 열정, 제13회 전국학생천체관측대회 file 2019.11.25 윤혜림 703
우파루파, 키워도 되나요? 1 file 2019.11.25 정수민 898
산과 염기 file 2019.11.25 김유민 786
올해의 마지막 청소년어울림마당! 1 file 2019.11.25 심재훈 709
하교 후, 갈 곳 없는 학생들을 위한 '청소년 이동 상담실' file 2019.11.25 어율 749
여수 밤바다를 수놓은 '2019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file 2019.11.25 조햇살 1481
천진 모의유엔 2019 file 2019.11.22 김수진 1219
잊어서는 안 될 기억, 서대문형무소 file 2019.11.18 서지수 1362
당신의 도시를 밝혀줄 '2019 서울빛초롱축제' file 2019.11.14 정다운 2331
2019 삼성행복대상, 학생부문 5인 시상...“효행과 봉사 실천했어요” file 2019.11.08 디지털이슈팀 1861
2019 김포 융합체험 한마당, 융합을 넘어 꿈 이룸을 향한 발돋움 file 2019.11.05 박효빈 1027
좋은 뜻 함께 모아, K-BIZ 바자회 file 2019.11.04 정다솜 918
제100회 전국체전, 꿈을 향해 앞으로 나아가다 file 2019.11.01 최아영 871
수학으로 놀자! '2019 부산수학축제' 1 file 2019.11.01 김민정 1070
Trick or Botanic! 서울식물원에서 만난 핼러윈 4 file 2019.11.01 정다운 3191
담양군 청소년 문화의집의 학습동아리 S·C·P 운영 file 2019.10.30 조미혜 1147
제3회 배곧꿈여울축제 file 2019.10.29 심재훈 1064
우리가 직접 부모를 고르는 시대, ‘페인트’ 1 file 2019.10.29 송이림 924
2019년 국내 여행은 순천으로! file 2019.10.28 박수민 793
수포자도 놀러오세요, 제11회 전북수학체험한마당 1 file 2019.10.28 임세은 1209
격하게 반응하라 이것은 수학인가? 놀이인가? <제4회 강원수학나눔축제> 1 file 2019.10.25 강민지 2318
자도 자도 피곤한 당신, 수면 주기를 확인하라? file 2019.10.25 이선우 1120
100만 명이 다녀간 ‘2019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 file 2019.10.25 조햇살 1651
환경을 생각하는 텀블러, 리유저블 텀블러 4 file 2019.10.24 박효빈 1409
2019 WRO KOREA 1 file 2019.10.23 이현진 74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