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잊어서는 안 될 기억, 서대문형무소

by 13기서지수기자 posted Nov 18, 2019 Views 269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서대문형무소는 1908년에 우리 민족을 억압하기 위해 다른 15개의 감옥과 함께 만들어졌다. 


형무소3-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서지수기자]


1910년 한일 강제병합 이후 일제강점기에 많은 독립운동가들이 서대문형무소에 감금되어 고문을 받고 죽음을 맞이했다. 서대문형무소는 본래 500명 정원으로 지어진 시설이었으나 3.1운동 등의 사건으로 인해 3000명에 육박하는 인원이 수감되었다. 6배에 달하는 인원을 수용함으로 수감자들의 고통은 배가 되었다. 수감된 독립운동가들은 취조라는 명목하에 끔찍한 고문을 당해야만 했다. 골절과 찰과상은 기본이요 장기 파열, 흉막염, 뇌진탕까지도 겪으며 고통에 시달렸다. 


형무소1-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서지수기자]


그러나 우리의 선조들은 그런 고통과 공포 속에서도 끝없이 만세를 외치고 또 외쳤다. 나라를 잃은 설움이 죽음의 두려움을 이긴 것이다. 그 한 명 한 명의 끊임없는 노력은 결국 1945년 광복(光復)을 이루게 했다. 서대문형무소는 우리 민족에게 어떤 곳일까?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소개 글에서 그 정답을 알 수 있다. [(서대문형무소는) 일제 강점기에는 조국의 독립을 쟁취하고자 일본제국주의에 맞서 싸웠던 독립운동가들이, 해방 이후 독재 정권기에는 민주화를 이루고자 독재 정권에 맞서 싸웠던 민주화 운동가들이 옥고를 치르고 희생당하였던 현장이다. -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소개 글中] 서대문형무소는 우리에게 선조들의 저력과 정신이 깃들어 있는 곳이다. 즉, 우리가 잊어서는 안 될 기억이라는 것이다.


현재 우리는 선조들의 노력으로 지금의 자유를 얻게 되었다. 그렇다면 우리가 그들에게 할 수 있는 감사의 표현은 무엇일까? 바로 잊지 않고 기억하는 것이다. 이제는 우리가 그 정신을 이어받아 새로운 역사를 써가야 할 시간이 되었다. 기억하고 되새기며 조심스럽게 한 자 한 자 써나간다면 더 자랑스러운 역사를 후세에 남겨줄 수 있을 것이라 본다.


형무소2-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서지수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3기 서지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잊어서는 안 될 기억, 서대문형무소 file 2019.11.18 서지수 2691
당신의 도시를 밝혀줄 '2019 서울빛초롱축제' file 2019.11.14 정다운 3830
2019 삼성행복대상, 학생부문 5인 시상...“효행과 봉사 실천했어요” file 2019.11.08 디지털이슈팀 3514
2019 김포 융합체험 한마당, 융합을 넘어 꿈 이룸을 향한 발돋움 file 2019.11.05 박효빈 2391
좋은 뜻 함께 모아, K-BIZ 바자회 file 2019.11.04 정다솜 2284
제100회 전국체전, 꿈을 향해 앞으로 나아가다 file 2019.11.01 최아영 1985
수학으로 놀자! '2019 부산수학축제' 1 file 2019.11.01 김민정 2129
Trick or Botanic! 서울식물원에서 만난 핼러윈 4 file 2019.11.01 정다운 4469
담양군 청소년 문화의집의 학습동아리 S·C·P 운영 file 2019.10.30 조미혜 2194
제3회 배곧꿈여울축제 file 2019.10.29 심재훈 2392
우리가 직접 부모를 고르는 시대, ‘페인트’ 2 file 2019.10.29 송이림 1821
2019년 국내 여행은 순천으로! file 2019.10.28 박수민 1743
수포자도 놀러오세요, 제11회 전북수학체험한마당 1 file 2019.10.28 임세은 2322
격하게 반응하라 이것은 수학인가? 놀이인가? <제4회 강원수학나눔축제> 1 file 2019.10.25 강민지 4276
자도 자도 피곤한 당신, 수면 주기를 확인하라? file 2019.10.25 이선우 2098
100만 명이 다녀간 ‘2019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 file 2019.10.25 조햇살 2698
환경을 생각하는 텀블러, 리유저블 텀블러 4 file 2019.10.24 박효빈 2829
2019 WRO KOREA 1 file 2019.10.23 이현진 1524
과학의 관점을 바꿔주는 제16회 수원정보과학축제에 다녀오다 1 file 2019.10.23 유석훈 2126
감정, 너 어디서 왔니? 4 file 2019.10.16 윤지현 2275
세계의 문화를 품다 '2019 이태원 지구촌 축제' 3 file 2019.10.16 정다운 2957
한국중등축구연맹회장배 겸 경상북도지사배 국제축구대회 성료. 유소년의 미래를 여는 기회 file 2019.10.10 이지훈 3407
풍성한 거리예술축제 '2019 목포 세계마당 페스티벌' 4 file 2019.10.02 조햇살 3101
‘2019 삼성행복대상’ 수상자 발표..김보은 학생 등 청소년 5명 수상 file 2019.10.02 디지털이슈팀 2979
어서와! 이런 홍보단은 처음이지? 2019.10.02 김지은 2654
또 하나의 가족 2019.09.30 이지환 1486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모르겠다.' 2 file 2019.09.30 김민경 3313
문화로 인한 갈등 그리고 공존 file 2019.09.30 이승환 2050
우비 입은 소녀상, 제1399차 수요집회 file 2019.09.27 유채린 1672
하나 되어 울리는 우리들의 마음, '제41회 고등학교 합창발표회' file 2019.09.27 김지우 2848
신인 작가들의 날갯짓, '젊은 작가상' file 2019.09.27 김사랑 1618
전국이 다 암전! 저녁 9시가 되면 다 불을 끄세요 file 2019.09.26 윤다인 1962
가을, 청년들의 고민을 마음껏 비우는 시간 file 2019.09.25 김윤 1922
송도, 유튜버들의 집합소가 되다 file 2019.09.23 김민진 2689
베트남의 스타벅스, 콩카페 1 file 2019.09.23 정다솜 2815
수원 화성행궁 야간 개장 file 2019.09.16 신승우 2962
서울디저트페어에 다녀와서 1 2019.09.09 김효정 2734
우리 역사가 깃든 장소, 오죽헌 2019.09.09 김혜진 2609
동물 없는 동물원: Augmented Reality Zoo file 2019.09.05 이채린 2903
똑똑(knock)한 관심, 행복한 우리 file 2019.09.04 양윤서 2388
환경파괴를 최소화한 케이블카를 타고 쿠란다마을로 file 2019.09.02 임하늘 2731
2019 Asian Science Camp file 2019.09.02 백윤하 2244
엄마! 소고기는 왜 돼지고기보다 비싸요? 3 file 2019.09.02 김도현 13360
청소년 우울증, 당신은 안전하십니까? 2019.08.30 12기우가희기자 3391
여름! 2019년 청소년물총물빛축제 1 2019.08.30 11기김정규기자 3813
'2019 한중국제영화제 영사모 지역문화페스티벌' 세종시에서 열리다! file 2019.08.27 이채연 4059
나도 우리집 귀한자식, 청소년의 노동권리 당당하게 누리자! 1 file 2019.08.27 강훈구 1862
세계문화유산, 하롱베이를 찾아서 file 2019.08.27 정다솜 171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