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영화관이 영화를 선택해준다고?

by 12기정예람기자 posted Dec 03, 2019 Views 496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1.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2기 정예람기자]

 

  만약 영화관에 갔더니 영화관에서 “A 군은 A 영화를 보시고 B양은 B 영화를 보세요.”라고 정해준다면 누가 영화관에 가고 싶다고 할까본래 영화관의 의미는 관객이 미리 녹화되고 편집된 영상을 보여주는 공공시설이다지금 영화관은 옛날과 다르게 한 영화관 시설에서 다양한 영화를 관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그러나 한 편의 영화가 여러 스크린을 독점하는 ‘스크린 독점이 발생해 많은 상영관을 통해 한 시설에서 다양한 영화를 볼 수 있다는 장점이 그만 ‘스크린 독점으로 인해 소비자의 선택권의 범위가 줄어들었다.


  요즘 영화들도 ‘금수저 영화 ‘흙수저 영화로 나누어진다규모 있는 배급사가 후광효과를 발휘해 준다면 ‘금수저 영화’ 그렇지 못하다면 ‘흙수저 영화라고 불린다그렇다면 배급사가 어떤 일을 하고 후광효과를 발휘하는지 한번 알아보자제작사와 상영하는 극장 사이에서 유통을 맡는 역할을 하고 투자를 유치 또 홍보하며 판권을 관리하고 극장과 스크린 수 조율하여 제작사보다 배급사가 흥행에 큰 역할을 하는 것이다그렇다면 요즘 영화시장도 ‘스크린 독점이 있는지 자료를 조사해 본 결과는 매우 충격적이었다.

위 데이터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것처럼 영화의 스크린 독점은 매우 크다영화관 가면 반 이상은 A 영화를 상영하고 있다는 얘기다이런 구조는 소비자가 원하는 다른 영화 상영작은 영화 발전 등에 큰 방해 요소가 되고 있다그러나 대책이 없는 것은 아니다그 대책에 대해 알아보자.


0.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2기 정예람기자]

  

  현재 가장 주목받는 대책은 스크린 상한제이다말 그대로 관객이 몰리는 주요 시간대에 특정 영화의 상영관 스크린 수를 제한하는 제도다다만 “정부는 지금껏 스크린 상한제 도입을 추진하려고 노력하고 있으나 국회에는 많은 법안이 산적되어 있어서 추진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라는 것이 문화체육관광부의 입장이다그러나 이 제도의 필요성은 매우 주목받고 있다한 관객은 “한 개의 흥행하는 영화를 보면 2주에서 3주는 영화관에 안 가요계속 그 영화만 등 떠밀 듯이 편한 시간에 배정하고 흥행해도 스크린 독점하면 관객은 볼만한 영화가 없어요.” 또 다른 의견은 “이 영화를 보려고 8개월을 기다렸어요근데 다른 영화 한 편이 여러 상영관에서 상영하고 제가 정작 보고 싶은 영화는 조조나 야간 상영으로 볼 수 있다고 하네요.”라고 말했다배급사의 의지로 밀어주는 영화 말고 관객이 선택해 볼 수 있는 영화를 원한다는 것이다유해하고 자극적인 영화가 아닌 의미 있고 공감적인 영화를 관객들은 원하고 있다양산형 영화 같은 영화가 아닌 다양하면서 창의적이고 신선한 소재를 찾고 있다이처럼 공정한 경쟁을 위해서 배급사와 영화관이 밀어주는 영화를 보는 체재가 아닌 관객이 원하고 관객이 희망하는 영화를 상영해야 한다고 관객들은 말한다. ‘스크린 독점은 매번 나오는 얘기이지만 정작 그에 맞은 발 빠른 대처는 부족하다는 것에 대해서는 항상 밑천이 드러나지만 대처하지 않는 정부의 책임이 크다빠른 ‘스크린 독점에 대한 해결책을 관객들은 원하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12기 정예람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3기이채희기자 2019.12.25 22:47
    저도 보고싶은 영화가 원하는 시간대에 없어서 보지 못한 적이 많았던 것 같아요!!
    기사가 많이 공감되는 내용이네요!
  • ?
    12기정예람기자 2019.12.31 21:17
    공감이 되셨다고 하니 제가 더 감사하네요 ^^
  • ?
    15기이다원기자 2019.12.28 13:39
    요즘 스크린 독점때문에 영화제표를 예매하려고 보면 제가 보고 싶은 영화의 시간대가 없어서 속상했던 적이 많았어요ㅠㅠ 기사 내용 잘 읽었어요
  • ?
    12기정예람기자 2019.12.31 21:18

    스크린 상한제에 공감해 주셔서 감사하네요^^ 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13기유연송기자 2019.12.31 00:13
    스크린독과점은 가장 큰 문제인것 같아요.. 빨리 해결 되었으면 좋겠어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12기정예람기자 2019.12.31 21:20
    그러게요. 문화인들의 요구가 빗발치고 있지만 국회에 산적한 문제가 너무 많고 속도도 더뎌진 상태라 언제쯤 시행될수있을지^^:: 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14기김윤채기자 2020.01.12 12:39
    저도 보고 싶은 영화가 있어도 유명하지 않으면 아예 상영을 안 하는 경우도 있어 보지 못한 적이 많아요... 그래서 영화관 보다 vod나 넷플릭스 등을 많이 이용하게 되는 것 같아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14기김서연기자 2020.02.25 00:16
    스크린독점.. 하루빨리 해결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저는 이 사실을 모르고 있었는데 기자님 덕분에 이 사실을 알게 되었네요~ㅎㅎㅎ
    감사합니당~~!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유전자 조작이 낳은 계급사회 1 file 2020.02.17 조윤혜 3008
캄보디아의 아픈 기억, 킬링필드(Killing Fields) file 2020.02.14 윤하은 1154
새 학년을 즐겁게 보내게 해 주는 새 학기 필수 아이템 3 file 2020.02.12 박서현 2272
유명 브랜드 신발이 하롱 야시장에서는 만원? 1 file 2020.02.10 홍세은 1142
빙판 위의 호랑이, 팀 '아이스타이거즈' 1 file 2020.02.06 김민결 2216
독특한 향기의 문화를 담은 중남미문화원 1 file 2020.02.04 맹호 1461
한계를 이겨내고 싶다; 축구선수 권윤수 file 2020.02.04 이지훈 1590
RESPECTIVE MOVE; 비선수 출신의 지도자를 향한 노력 file 2020.02.03 이지훈 996
안산 시민이라면 무조건 받아야 하는 것? '다온' 1 file 2020.01.31 이도현 1115
인물사진 잘 찍는 방법에 관한 3가지 TIP! 4 file 2020.01.30 심재훈 2119
신안 천사섬 1004만송이 애기동백꽃의 대향연 '애기동백꽃 축제' 4 file 2020.01.29 조햇살 2789
IMUN 그 대망의 시작 file 2020.01.28 엄세연 1039
대통령의 숨결이 느껴지는 곳, 대통령기록관 2020.01.28 이다원 994
몽골, 이토록 아름다운데 한 번쯤은 가봐야 하지 않겠어? 2 2020.01.22 조하은 2005
I'M A PLAYER; 축구 선수 이승훈 2 file 2020.01.15 이지훈 2211
우리는 필드 위에 있다; 한국 축구 유소년 선수 file 2020.01.15 이지훈 1758
베트남 사파를 아시나요? file 2020.01.14 정다솜 1996
세계에서 가장 큰 옥상정원이 국내에 있다고? 3 2020.01.13 이다원 1327
'제12회 칠갑산얼음분수축제'가 열린 알프스마을 2020.01.06 이다원 1700
'노원구 청년정책 타운홀미팅', 청년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다 2020.01.06 이신혜 1853
10대들이 받고 싶어 하는 선물은? file 2020.01.03 이채희 3023
사람을 이해하는 하나의 방법, MBTI 1 file 2020.01.03 조은비 5937
2019 김포시 청소년 다정다감 & 진로 동아리 축제, 청소년들의 화합의 장 file 2020.01.02 박효빈 1398
2019년 마지막 부여군청소년어울림마당이 열리다 2019.12.31 이채은 1275
『제2회 환경을 생각하는 과학/공학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작 발표 file 2019.12.30 고서영 1623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가게 file 2019.12.30 남진희 1289
아이비리그 수준의 국제 대회, 예일 모의유엔 2019 file 2019.12.30 김수진 1727
사랑의열매 나눔공모전 시상식 개최 file 2019.12.27 정수민 1227
겨울밤이 아름다운 ‘광양 느랭이골 빛축제‘ 1 file 2019.12.23 조햇살 3470
안 그래도 똑똑한 AI, 더 똑똑해졌다고? file 2019.12.19 권민서 1295
뭐? 게임을 깔지 않아도 플레이 할 수 있다고? 1 file 2019.12.11 김채운 2852
영화관이 영화를 선택해준다고? 8 file 2019.12.03 정예람 4962
뉴턴, 오일러와 함께하는 NEW 대구수학페스티벌 file 2019.11.28 강승현 1850
단풍에는 어떤 과학적 원리가? 2 file 2019.11.27 이채원 1824
"부모 면접을 시작하겠습니다." 페인트, 이희영 작가를 만나다 3 file 2019.11.27 하늘 2614
제17회 대한민국청소년영상대전 시상식 file 2019.11.26 정민규 2598
별과 함께 빛난 학생들의 열정, 제13회 전국학생천체관측대회 file 2019.11.25 윤혜림 1715
우파루파, 키워도 되나요? 1 file 2019.11.25 정수민 2267
산과 염기 file 2019.11.25 김유민 1733
올해의 마지막 청소년어울림마당! 1 file 2019.11.25 심재훈 1901
하교 후, 갈 곳 없는 학생들을 위한 '청소년 이동 상담실' file 2019.11.25 어율 1629
여수 밤바다를 수놓은 '2019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file 2019.11.25 조햇살 2722
천진 모의유엔 2019 file 2019.11.22 김수진 2316
잊어서는 안 될 기억, 서대문형무소 file 2019.11.18 서지수 2470
당신의 도시를 밝혀줄 '2019 서울빛초롱축제' file 2019.11.14 정다운 3555
2019 삼성행복대상, 학생부문 5인 시상...“효행과 봉사 실천했어요” file 2019.11.08 디지털이슈팀 3226
2019 김포 융합체험 한마당, 융합을 넘어 꿈 이룸을 향한 발돋움 file 2019.11.05 박효빈 2193
좋은 뜻 함께 모아, K-BIZ 바자회 file 2019.11.04 정다솜 205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