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기계식 키보드, 어떤 것을 구매해야 할까?

by 10기정세환기자 posted Mar 04, 2019 Views 314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기계식 키보드란 무엇일까? 일반적으로 금속 스프링으로 된 스위치()를 갖고, 스위치를 누르는 과정에서 어느 시점에 걸쇠가 걸려 작동하는 스위칭 메커니즘을 사용하는 키보드를 기계식 키보드라고 한다.


KakaoTalk_20190227_11223704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정세환기자]

 

 요새 게임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짐에 따라서 멤브레인 키보드보다 더욱 빠른 입력 속도를 가진 기계식 키보드의 수요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그러나 기계식 키보드를 처음 접하는 사람들은 내가 어떤 제품을 사는 것이 좋으며 청축은 무엇이고, 적축은 무엇인지 모르고 아무 제품이나 구입하는 경우가 많다. 기계식 키보드의 기본이 되는 4개의 축을 비교해보자.


  먼저 청축이다. 청축은 타이핑하면서 나는 소리가 가장 큰 제품으로 보통 PC방에서 주로 사용하는 제품이 바로 이것이다. 청축이라는 이름은 축 색이 청색이어서 그렇게 붙여진 것이고 대부분의 축의 이름이 축 색에 따라서 결정이 된다. 걸리는 구분감과 함께 딸칵 소리가 나서 기계식 키보드 입문자들에게 가장 많이 추천을 하는 종류이다.

 

 두 번째로, 갈축이다. 갈축은 청축처럼 타이핑 시 구분감은 있지만 청축과는 다르게 걸릴 때 딸칵 소리가 나지 않는다. 그렇다고 아예 소리가 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청축보다 훨씬 적게 소음을 발생시키기 때문에 청축은 소리가 너무 크지만 청축처럼 구분감을 느끼고 싶은 사람들에게는 갈축이 제일 적합하다고 할 수 있다.


 세 번째로, 적축이다. 적축은 앞에서 살펴보았던 청축과 갈축과는 달리 타이핑 시 구분감없이 스위치가 쭉 내려가는 느낌이다. 그래서 청축이나 갈축을 사용하던 사람들이 적축을 타이핑하면 비교적 심심하다는 느낌이 들 수 있다. 그렇지만 청축, 갈축보다 소음도 더 적을뿐더러 적축은 스위치를 누르면 다시 올라오는 속도가 빨라서 다시 누르는 것이 빨리 이루어질 수 있으므로 FPS 게임이나 리듬 게임 등의 반응속도가 중요한 게임에서는 구분감이 없는 축을 사용하기도 한다.


 마지막으로, 흑축이다. 흑축은 적축과 같이 구분감이 없는 축이다. 그러나 적축과 다른 점은 적축보다 높은 키압을 갖고 있어서 타이핑 시 적축의 심심함을 축 자체의 높은 반발력으로 보충을 해주기 때문에 마니아층이 두터운 축이다.


 보통 기계식 키보드를 구매하기 전에 유튜브 등에서 영상을 찾아본 후 타건 영상을 보고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영상에서 녹화된 소리로는 그 스위치의 특징을 제대로 알 수 없고 자신에게도 잘 맞는지 아닌지 판단하기 힘들기 때문에 직접 타건을 할 수 있는 곳에 가서 타건을 해본 뒤 자신과 가장 잘 맞는 키보드를 구매하는 것이 가장 좋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0기 정세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에너지자립 공공건축물, 에너지드림센터 2019.03.04 박정현 2219
기계식 키보드, 어떤 것을 구매해야 할까? file 2019.03.04 정세환 3146
지구의 하루와 다른 행성의 하루는 다르다? file 2019.03.04 최승현 2927
오픈런 연극, 웃음과 혐오 사이 file 2019.03.04 이채은 3216
'나쁜 뉴스의 나라' file 2019.03.04 김수현 2220
굿뉴스코 단원 귀국 콘서트 '세계문화페스티벌' file 2019.03.04 정유영 1774
시즌 첫 출발을 위한 전북 현대의 출정식 1 file 2019.02.28 박상은 2335
스마트폰에 구멍이? 삼성전자의 첫 펀치홀 디스플레이 1 file 2019.02.28 홍창우 3390
구글이 바라는 이상적인 통신사 Made by Google 통신사 : Google Fi file 2019.02.28 정성원 4331
김도연 산문집-<강릉바다>, 강릉을 두 번 만나다 2 2019.02.28 채시원 2078
누구보다 소중한 나이기에, 『미안하지만, 오늘은 내 인생이 먼저예요』 2 file 2019.02.28 최은진 2587
맞물려 돌아가는 우리들... 청소년 자원봉사단 '톱니바퀴' file 2019.02.28 이수연 2428
<죽이는 화학> 애거서 크리스티는 어떤 독약을 사용했을까 1 file 2019.02.27 양지윤 2300
추운 겨울에 따스한 호주 여행기 1 file 2019.02.27 권세진 2332
도서관 어디까지 가봤니? 뉴욕 공립 도서관 1 file 2019.02.27 이정연 2096
J-World, 애니메이션의 힘을 보여주다 1 file 2019.02.27 김현원 2361
전라북도교육청 제9기 학생기자단 활동보고회 <사막이 아름다운 이유Ⅱ> file 2019.02.27 윤예진 2174
싱가포르로 떠나보자 4 2019.02.27 김채은 2584
힐링의 끝판왕, 베트남 달랏의 메링 커피 농장 2 file 2019.02.27 최상선 3404
언팩 2019 삼성전자 '갤럭시10'과 첫 폴더블 스마트폰 '폴드' 공개 2019.02.26 이태권 2830
마음이 편안해지는 책, '용기를 잃지 말고 힘내요' 1 file 2019.02.26 김세린 3150
맛있으면 0칼로리?! 눈과 입이 호강하는 서울디저트페어! 2 file 2019.02.26 최승연 2344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최고의 해가 될 역대급 2019년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라인업 file 2019.02.26 김동민 2568
수용소에서 자란 우정, 그리고 전쟁범죄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 1 file 2019.02.26 이태권 1942
'대검찰청' 방문...취조실의 진실? 1 file 2019.02.26 김성운 2322
"주거빈곤아동 생활환경 함께 개선해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나눔실천리더 발족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2096
생명보험재단, 호킹졸업식 지원…희귀질환 학생들 위한 행사 '눈길'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1688
네이버의 새로운 플랫폼 '네이버 베타' 3 file 2019.02.22 엄윤성 2798
'미래의 최고 직업 바이오가 답이다' 2 file 2019.02.22 김민지 3830
6·25 전쟁의 최대 격전지, '백마고지'에 다녀오다 1 file 2019.02.22 차가연 2174
한국인 유일의 단독 방북 취재, 진천규 기자 file 2019.02.21 오유민 2038
누적 관객 수 94만 명 돌파 영화 '증인'과 함께 보는 자폐에 대한 오해 그리고 배려 5 file 2019.02.20 하지혜 4814
알아두면 쓸데 있는 신기한 각국의 설날 문화 2 file 2019.02.19 이소영 2290
호주 캔버라에서 만난 제1차 세계대전에 담긴 양귀비 1 file 2019.02.18 권세진 2355
[MBN Y 포럼 2019]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8 김하영 1938
환상적인 야경을 볼 수 있는 방콕 '아시아티크' 2 2019.02.18 안소민 2436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 MBN Y 포럼 2019 개최 file 2019.02.18 임가영 2192
난공불락의 요새, 오사카성 3 file 2019.02.15 김채람 3027
김포 GOLDLINE, 한 걸음 가까워지다 file 2019.02.15 한가을 2322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의 아름다운 오사카를 여행한다면? 5 file 2019.02.15 이채린 3091
DMZ Hackathon 1 file 2019.02.15 고은총 1788
'MBN Y 포럼 2019' 당신은 무엇을 시작하시겠습니까 file 2019.02.15 진해심 2013
'2019 MBN Y 포럼'이 청년들에게 주려는 메시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4 김가연 1892
한국만화박물관을 다녀와서 2 file 2019.02.14 강재욱 2261
순천만국가정원 ‘겨울 별빛축제’ 4 file 2019.02.14 조햇살 3427
홍역의 끝은 어디인가... file 2019.02.14 김선우 2071
소비자들 주시하는 인공지능 스피커 시장 5 file 2019.02.13 정성원 3156
MBN Y 포럼, 2030년도의 미래 인재들에게 글로벌 멘토링을 전하다! file 2019.02.13 배연비 233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