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흥행, 그리고 싱어롱 문화

by 9기김수민기자 posted Nov 28, 2018 Views 237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기사첨부용 이미지2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김수민기자]


2018년 10월 31일 개봉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Bohemian Rhapsody)'가 11월 21일 기준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꾸준한 흥행을 이어오고 있다. 개봉 24일 차를 맞는 11월 24일을 기준으로 누적 관객 수는 무려 387만 8704명이며 이 기세가 계속된다면 머지않아 관객 수 40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영화산업이 발달한 우리나라에서 실존 '가수'를 중심 소재로 한 영화가 이렇게 좋은 성적을 보이는 것은 참으로 이례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우리 국민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데에는 일명 '퀸 세대'의 추억과 더불어 젊은 세대의 귀에 들어오는 독특한 감성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퀸의 보컬 '프레디 머큐리'의 강렬하면서도 부드러운 목소리와 그 외 멤버들의 현란한 연주의 조화로 이끈 잇따른 흥행과 관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영화산업계는 전국 8개 상영관에서 지난 11월 6일부터 9일까지 총 4일간 '싱어롱(sing along) 상영회'를 개최하였다.


싱어롱 상영회란, 영화의 OST를 관객들이 음악이 흘러나오는 순간 따라 부를 수 있도록 스크린에 가사를 띄워 놓은 것을 말한다. 이번 싱어롱 상영회에서 관객들은 모두 하나가 되어 퀸의 노래를 열창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이번 싱어롱에 대한 사람들의 의견은 천차만별이다. 

한 관람객은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며 노래도 부르니 실제로 공연장에 온 기분이다. 앞으로 전국적으로 싱어롱 상영관이 확대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한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싱어롱 문화에 대해, "상영관이 따로 설치되지 않는다면 기존에 조용한 분위기에서 영화를 관람하고 싶은 관람객들이 상영관 부족으로 불편을 겪을 수 있다. 또한 이런 문화가 대중화되기 위해서는 상당한 예산이 필요한데 그런 부분에서 현실적으로 어려워 보인다."라고 말했다. 그 외에는 "싱어롱 상영관이 확대될 경우, 다른 2D 영화에 비해 가격이 인상된다면 굳이 영화를 보며 노래를 부르고 싶어서 돈을 더 지불하는 사람들은 소수에 불과할 것이다. 한때는 흥행하더라도 나중에는 사람들이 미온적인 반응을 보여 사라지게 되는 '일회성 문화'로 전락하게 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런 '떼창문화'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다양한 관점은 이전부터 존재했다. 그 대표적인 예가 바로 '콘서트 공연'이다. 해외 가수들의 내한 공연 영상을 보면 관중들이 노래를 따라 부르는 모습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그러나 콘서트장에서도 이런 떼창 문화를 비판적으로 바라보는 시각이 만만치 않다. 

떼창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사람들 대부분은 "떼창은 한국인의 특별한 문화이다. 현장에서 관중들이 음악을 따라 불러주면 좋아하지 않는 가수는 없다. 이런 문화가 국가적 차원에서 자부심을 느끼게 한다."고 말했다. 또한 "조용하게 음악 감상을 하고 싶으면 공연장이 아닌, 개인적으로 기존의 음원을 들으면 되지 않은가"라고 말하며 떼창을 정당화했다. 반면에 떼창을 반대하는 사람들은 "사람들의 목소리 때문에 공연 집중에 방해가 된다."는 등의 이유로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이런 공연 문화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 차이 문제는 앞으로 우리나라 공연문화의 발전을 위해서라도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국민들의 많은 관심이 요구되며 양측 모두의 의견을 고려해 최선의 합의점을 찾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9기 김수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32347
전시회 '슈가플래닛', 당신의 가장 달콤한 순간은 언제인가요? 1 file 2019.01.09 오희수 1208
울산의 밤을 비추다! 2 2019.01.08 김찬유 746
광복의 환희와 되찾은 조국의 상징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을 방문해보는 것은 어떨까? 1 file 2019.01.08 이채린 751
진정한 저널리즘의 의미를 찾다, 영화 <스포트라이트> file 2019.01.08 고효원 1037
"'우리'에서 제외된 우리들" 용기와 시: 유동성 시대의 난민과 예술 1 file 2019.01.04 장민주 1398
핀란드의 산타마을 3 file 2019.01.03 계진안 912
12월에만 6골, 손흥민 아시안컵도 품을까 4 file 2019.01.03 서한서 2470
'어른이'들을 위한 전시회, 슈가플래닛 file 2019.01.02 윤은서 881
제주로 온 코딩! 주니어 해커톤 대회 2 file 2019.01.02 오채영 838
[가볍게 떠나요] 방학 맞아 학생들끼리 떠나기 좋은 지하철 데이트 코스 추천 1 file 2018.12.27 정하현 1068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3회 감사편지쓰기 공모전' 시상식 가져 4 file 2018.12.26 김민성 2077
손흥민 선수 100호 골 달성! 1 file 2018.12.26 박종운 760
담양 산타축제가 열리는 메타프로방스를 가다 file 2018.12.26 조햇살 1451
2018 코리아 크리스마스 페어, 일산 킨텍스 개최... file 2018.12.24 신해수 920
너는 어디서 온 별이니, ‘슈가플래닛’ file 2018.12.24 반유진 1131
커피 한잔으로 좋은일 하기, 공정무역카페 file 2018.12.21 정유현 1130
별들의 전쟁, 챔피언스리그의 신호탄 file 2018.12.20 서성준 1024
구한말 개화기로 돌아가다, 논산 선샤인랜드 file 2018.12.19 정호일 1507
환경부, 2018년 생물다양성 청소년 페스티벌 개최 file 2018.12.18 정수민 1082
다들 그거 아셨나요? 우리 모두 지켜야 할 기본 매너 <에티캣과 모르쥐> 2 file 2018.12.17 허선미 1217
달콤함의 향연, '슈가플래닛'에 다녀오다! file 2018.12.17 송지윤 1574
자라나는 미래 경제의 희망, 2018 고교 경제동아리 연구과제 발표대회 1 file 2018.12.14 윤여진 1071
‘2018 코리아 크리스마스 페어&기프트 원더랜드’ 개최 file 2018.12.13 성소현 1298
'2018 코리아 크리스마스 페어'로 함께 떠나요! 1 file 2018.12.10 반유진 1361
런던 '껌딱지' 아티스트 Ben Wilson을 만나다! 2 file 2018.12.07 이한올 1070
마음의 양식, 독서 1 file 2018.12.07 서인하 1098
바나나 더이상 못 먹게 될 수도 있다? 1 2018.12.04 안종현 1125
책 <조선 국왕의 일생>을 통해 조선시대 왕들의 삶을 보다 file 2018.12.03 이태권 1156
G-STAR 2018, 성공적으로 개최되다 2018.12.03 고유진 872
일본 오사카 성의 화려함 뒤에 감춰져 있는 우리는 모르는 역사 file 2018.12.03 이수영 3261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들이 겪었던 역사,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에 방문하다! file 2018.12.03 박희원 794
2018 카트라이더 쇼케이스 Show me the New generation file 2018.11.30 고은총 1140
따뜻한 마음에 보답하다 <제4회 마포구청소년자원봉사대회> file 2018.11.30 강민주 852
K-Pop과 K-Drama, 해외에서는 얼마나 유명할까 2018.11.30 정유현 1376
'국경없는영화제 2018' 지난 23일 개최 file 2018.11.29 이소연 762
`2018 화순 국화향연`이 펼쳐지다 file 2018.11.29 조햇살 1372
최대의 게임 축제 '지스타' 그러나 '스트리머'들의 축제? file 2018.11.29 전여진 1243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흥행, 그리고 싱어롱 문화 1 2018.11.28 김수민 2375
독도의 날 맞아, 독도문화제 개최 file 2018.11.28 여인열 935
서울의 도심 속, 예술인들의 흔적을 만나다 file 2018.11.28 김사랑 1415
조정래 작가와 직접 만나는 시간 … "태백산맥 북 토크" file 2018.11.26 심근아 839
2018 탈북청소년 영어 말하기 대회 file 2018.11.26 진형조 909
어르신들의 쉼과 힘, 안나의 집을 아시나요? file 2018.11.26 오다혜 875
'당신의 일주일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EVE, 월경 콘서트 file 2018.11.26 장민주 903
대한민국 쇼트트랙, 자존심을 회복하다 file 2018.11.23 정재근 911
없는 게 없다. “자동판매기의 진화” 1 file 2018.11.22 김다경 1303
날아라 국제고 꿈꾸라 국제고인, 전국 국제고 연합 학술제: WELCOME TO GGHS file 2018.11.22 윤수빈 1044
주거빈곤에 대한 더 많은 관심을 위해서! file 2018.11.22 이은서 102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 Next
/ 6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