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6.pngsidebanner_04.png
문화&라이프

아름다움의 기준은 없기에, 바비인형의 대변신

by 7기김채용기자 posted Jun 07, 2018 Views 20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마른 몸매에 큰 키, 흰 피부, 큰 눈을 가진 예쁜 인형. 아마 이것은 지금까지 많은 사람들이 생각해 온 바비인형의 모습일 것이다.


하지만 요즘, 바비인형의 겉모습은 변하고 있다. 아이들이 더욱 친근하고 현실적인 바비를 보며 무엇이든지 상상하고 꿈을 이루는 것을 돕기 위해 시작된 'The Dall Evolves' 캠페인으로 인해 4가지의 바디 타입, 7가지의 피부 톤, 22가지의 눈동자 색깔, 24가지의 헤어스타일을 가진 바비가 만들어졌다. 그동안 편향된 미의 기준만이 적용되어 온 바비와는 매우 다른 모습이다.


bkbk.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김채용기자]


바비인형은 루스 핸들러와 앨리엇 핸들러 부부가 창업한 장난감 회사 마텔에서 만들어졌다. 루스 핸들러는 자신의 딸이 종이 인형을 가지고 어른 모습을 흉내 내는 것을 보고 바비인형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었고 1959년 뉴욕국제토이페스티벌에서 바비인형을 출시했다.


bkbk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김채용기자]


최초의 바비인형은 지금의 당당한 바비의 모습과는 달리 눈을 아래로 깔고 소극적인 모습을 하고 있다. 1950년대까지 미국에는 '여성은 얌전해야 한다'라는 사회적 인식이 자리 잡고 있었기 때문에 바비에게도 그러한 인식이 반영된 것이다.


하지만 1960년대 이후 여성에 대한 인식이 바뀜에 따라 바비의 모습도 바뀌게 되었다. 간호사, 교사 등의 몇 가지 직업만 가지고 있었던 바비는 소방관, 대통령, 운동선수, 군인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지게 되었고 바비의 피부색 또한 전 세계의 여러 인종을 표현할 수 있게 되었다.


이전에는 누구나 '바비'라 하면 똑같은 이미지를 떠올렸으나 이제 '바비'라는 말을 들으면 사람들은 흑인, 황인, 백인 그리고 소방관, 우주비행사, 교사 등 다양한 모습을 떠올릴 수 있게 되었다.


앞으로 전 세계의 사람들이 바비인형의 변화를 통해 고정된 아름다움에 익숙해지는 것이 아닌 자신의 모습을 사랑하고 세계의 다양한 사람들을 이해하게 될 날이 오길 기대해 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7기 김채용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2018 민주평통 경남지역 고등학생 통일 골든벨이 열리다! file 2018.06.21 김설현 113
‘아이스 버킷 챌린지’, 무엇인가? file 2018.06.21 김성백 127
공룡 대멸종, 그 원인은 무엇일까? file 2018.06.21 최수영 126
2018 울산학생 대토론 축제 file 2018.06.21 조예린 99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러시아 월드컵과 파레토 최적문 1 file 2018.06.21 김민우 102
'아프리카의 산업화 촉진' AfDB 연차총회 file 2018.06.20 박다현 127
라온시큐어, ‘원가드’를 통해 군 보안 시장 공략 file 2018.06.20 성소현 152
'동탄 가족사랑 축제'의 장에 가다. file 2018.06.20 이지은 85
세븐틴, 데뷔 3주년 기념 전시회 '17'S CUT' file 2018.06.19 여혜빈 156
화산 폭팔로 인해 세상에 나온 공룡들, '쥬라기 월드 : 폴른킹덤' 2018.06.19 오가람 121
중국 3대 명절 단오절(端午节) 1 file 2018.06.19 박주환 121
요즘 핫한 그의 이름은 '해리안' file 2018.06.18 6기정예진기자 107
지리학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축제, 경인교육대학교 인천캠퍼스에서 열리다 file 2018.06.18 김성윤 103
'제15회 서울환경영화제'에서 환경문제의 심각성을 알자! file 2018.06.18 김태희 91
발레리노를 꿈꾸는 소년, 'Billy Elliot'라는 영화를 아시나요? file 2018.06.18 최아령 122
신재생에너지, 2018 세계태양에너지엑스포 file 2018.06.18 박세경 161
부산모터쇼 출시 차종은? 2018.06.14 안디모데 273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스포츠 시범운영, 세계 1위 한국 참가 1 2018.06.14 문준형 185
여성, 페미니스트에 대한 설문조사 2 2018.06.14 김서현 197
김해시 교직원 친선 배구 대회 구산중학교 우승! 1 file 2018.06.12 최아령 157
기업들이 생각하는 미래 자동차 산업은? 2018.06.12 안디모데 150
지친 청춘들을 위한 박지선과 폴킴의 강연, <청춘강연> 1 file 2018.06.12 김지민 162
석유비축기지, 새롭게 태어나다 1 2018.06.11 여도영 152
환경을 다시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 '서울환경영화제' 1 file 2018.06.11 진현용 146
제3회 학교 흡연예방을 위한 '블루리본 주간' 운영! 1 file 2018.06.08 김리나 192
호국보훈의 달, 진해 근대사 거리를 걷다 1 file 2018.06.08 이승원 203
아름다움의 기준은 없기에, 바비인형의 대변신 1 file 2018.06.07 김채용 205
<제15회 서울환경영화제 시네마그린틴>, 청소년들에게 환경의 소중함과 중요성을 일깨우다 1 file 2018.06.05 정재은 182
우리 고장을 사랑하는 방법, 배곧 초∙중∙고 마을 연계 교육! file 2018.06.05 양세영 413
새로운 단일 염기교정 가위 발명...더 가까워진 유전자 치료 file 2018.06.04 최재원 274
제2회 운암골 융합(STEAM) 과학·소프트웨어 축전 file 2018.06.04 오경찬 258
현충원의 뜻깊은 호국 문예 백일장과 그림 대회 file 2018.06.04 정유경 218
장미도시, 울산에서의 향기로운 축제 [제12회 울산대공원 장미축제] file 2018.06.04 엄윤진 383
굽네치킨-초록우산어린이재단, ‘기적을 만들어가는 학생들’ 응원 file 2018.06.04 디지털이슈팀 217
장애인 편의시설, 복지국가를 향한 도움닫기 file 2018.06.04 이유진 178
방탄소년단, 컴백 첫 주 음악방송 '1위 올킬' file 2018.06.01 성효진 335
인천의 꽃, 따스했던 '제6회 디아스포라 영화제' file 2018.06.01 조해나 208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이변은 없었다 file 2018.06.01 반고호 246
도시별 버스 요금 인상 2 file 2018.06.01 허찬욱 285
'감독' 없는 인천, 울산과의 경기에서 1대 1 극적의 무승부를 이루다 file 2018.05.31 김도윤 209
도심 속 환경으로, 서울환경영화제(SEFF) file 2018.05.31 박선영 274
'2018년도 화성시 청소년 종합예술제'에서 여러분의 끼를 발산하라! file 2018.05.30 김태희 228
책과 함께, 경의선 책거리 file 2018.05.30 최금비 208
길거리에 버려지는 쓰레기... 어디에 버려야할까? file 2018.05.30 진현용 303
6자회담, 부산에서 열리다 1 file 2018.05.30 이시영 240
미래를 위한 도약,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8.05.30 장서진 196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독전' 시사회 및 레드카펫 행사가 열리다! file 2018.05.29 문지원 387
'데미안', 한 권의 책으로 진정한 '나'를 찾기 1 file 2018.05.29 황유라 23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0 Next
/ 60
new_side_05.png
new_side_06.png
new_side_07.png
new_side_0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