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유통기한 vs 소비기한'...지구를 위한 현명한 선택은?

by 16기길서영기자 posted Aug 27, 2020 Views 8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당신은 미국의 한 마트에서 유제품류칸에 진열된 우유를 산다. 하지만 우유에는 제조일과 소비기한(expiration date, use by)만 있을 뿐 유통기한이 좀처럼 보이지 않는다. 유통기한에 익숙한 한국인에게는 익숙지 않은 풍경이다.


그렇다면 소비기한이란 무엇일까? 소비자에게 유통된 후 식품을 먹어도 체내에 문제가 없는 기한이다. 소비자에게 유통이 허락되는 기한인 유통기한과는 다른 개념이며, 소비기한은 유통기한보다 더 긴 기한을 가진다.


소비기한 사진.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6기 길서영기자]


이러한 소비기한은 여러 나라에서 시행 중이다. 먼저 미국, 호주, 영국 등의 나라는 소비기한과 품질 유지기한을 사용한다. 식품 제조일로부터 5일 정도 내에 부패나 품질 저하가 급격하게 일어나는 유제품류 등의 식품 등에는 소비기한을, 오래 두어도 쉽게 상하지 않는 식품에는 품질 유지기한을 사용하는 방식이다. 또 일본은 일본 고유의 상미기한 그리고 소비기한을 사용한다. 상미기한은 식품 본래의 맛이 유지되는 기한으로 최상의 품질이 유지되는 기한을 뜻하는 ‘품질 유지기한’과 같은 개념이다. 이는 유통기한이 지나도 먹을 수 있는 식품이 무분별하게 버려져 낭비되고 음식물 쓰레기가 증가하는 문제를 줄이려는 노력의 일환이다.


zoz.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6기 길서영기자]


소비기한 사용의 성공사례도 찾아볼 수 있다. 우리나라의 약 3배의 인구인 일본은 음식을 버리는 총량이 640만 톤으로 730만 톤인 우리나라보다 적은 수치이다. 이는 일본 정부가 상미기한과 소비기한 등 음식물의 양을 줄이기 위해 법제화에 나선 데다 기업의 다양한 형태의 시도 덕분이다. 기업 ‘쿠라 다시’는 상미기간이 지났지만 섭취에는 아무런 이상이 없는 식품을 할인해서 판매하는 플랫폼이다. 이러한 활동의 결과는 음식물 쓰레기양의 감소라는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2013년 성인남녀 2,03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은 먹지 않고 폐기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56.4%가 그렇다고 답했다. 유통기한이 지났다고 해도 소비기한 내에 먹을 수 있는 음식이 대부분 버려지는 실정이다.


이에 올해 열린 2020 식품 소비기한 도입 포럼에서 식약처 최종동 과장은 안정적 제도 도입을 위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충분한 유예기간을 가지고 도입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소비자, 기업체 모두 만족하는 제도가 기대될 전망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6기 길서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아이오로라, 교통카드기능 스마트 학생기자증 도입 위한 업무협약 체결 file 2020.10.12 디지털이슈팀 581
코로나19 시대의 새로운 등장, 로봇 카페 2 2020.09.28 김해승 226
청년을 위한 행사,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식 file 2020.09.28 황지우 188
제1회 '청년의 날', BTS가 연설로 서막을 열다 1 file 2020.09.25 조예은 393
현대와 미래를 한 아름 담은 공간,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 file 2020.09.25 이건 303
시대의 아이콘 블랙핑크, 10월 2일 첫 정규 앨범으로 컴백 예정 file 2020.09.25 김서영 248
'황소' 황희찬이 라이프치히에 왔다? 1 file 2020.09.25 김시윤 228
전 세계 넷플릭스 독점 공개! '보건교사 안은영' file 2020.09.25 전채윤 1177
무인 판매기의 증가, 소외되는 소수들 file 2020.09.25 송다은 246
영화 겟 아웃의 나오는 인종차별에 대해 알아보자 1 2020.09.25 김경현 258
UN에 관심 있는 청소년들이여, 이리로 오라! 2 2020.09.25 전민영 293
집에서 아이와 재미있게 할 수 있는 과학 실험? pH 컬러링! 1 update 2020.09.24 김태은 734
코로나 신조어 어디까지 알고 있나요? file 2020.09.23 조수민 376
뮤지컬 ‘캣츠’의 코로나19 대처 방법, 그에 대한 반응은? 1 file 2020.09.22 이서영 303
동남아 여행, 이 애플리케이션 꼭 다운 받아야해! file 2020.09.21 정진희 240
방탄소년단이 서울을 전 세계에 알리다 1 file 2020.09.21 유지원 373
'신흥 강자'로 불리던 게임들이 유독 한국에서 부진한 이유는? file 2020.09.21 김상혁 959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코로나 블루, 우울함에 대처하는 과학적 방법 2 file 2020.09.18 김다연 567
치과 공포증, 존재하는 질환일까? 3 file 2020.09.17 김수경 744
무기한 연기? 달라진 우리의 문화생활 2 file 2020.09.17 최진서 387
하늘을 날고 싶어도 못나는 꿈의 비행기가 있다? 3 file 2020.09.16 이혁재 395
코로나로 멈춰버린 지금, 집에서 문화생활을 다시 찾다 2020.09.16 이준표 260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생중계 아이돌 팬미팅 1 file 2020.09.14 최다인 338
렌즈, 올바른 사용법과 부작용 3 file 2020.09.09 김현수 1023
소년을 구한 용감한 보더콜리 2 file 2020.09.08 조은우 358
미생물과의 끝나지 않은 전쟁 1 file 2020.09.08 홍채린 325
심해지는 코로나 속에 진행되는 게임대회가 있다? file 2020.09.07 신준영 645
코로나19가 불러온 연예계의 비상 file 2020.09.07 홍지원 363
자연에서 위로받는 '언택트 관광지' file 2020.09.04 진효원 354
2019-2020 UEFA 챔피언스 리그 대망의 결승전, 우승자는 누구? file 2020.09.04 김응현 356
블랙핑크, 셀레나 고메즈와 어깨 나란히… 이제 무대는 전 세계 2 file 2020.09.03 이재윤 381
블랙핑크 X 셀레나 고메즈 'Ice Cream' file 2020.09.03 이다원 485
'와칸다 포에버' 블랙 팬서 채드윅 보스만의 사망 2 file 2020.09.03 이다원 631
방탄소년단 'Dynamite' 빌보드 차트 1위 등극 1 file 2020.09.02 이다원 497
코로나로 인해 뒤바뀐 우리의 문화 file 2020.09.01 김정안 397
환경과 동물, 건강까지 생각하는 착한 소비의 첫걸음 '비건 페스타' file 2020.09.01 김시윤 725
화상으로 토론하다, 대한민국 독서 토론 논술대회 2 file 2020.08.31 김수임 1088
용인시, 학생승마 지원으로 여가문화를 선도하다 file 2020.08.31 조예은 369
피로에 시달리고 있는 지금, 효율적인 낮잠을 자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3 file 2020.08.31 김정원 300
바이러스가 항상 인류 곁에 있었다고? file 2020.08.31 박선주 288
포항테크노파크, 어려운 지역사회에 도움 한스푼 file 2020.08.31 최은영 468
내가 팬덤에 속했다는 게 뭐 어때서? 3 file 2020.08.31 최유진 511
끊임없이, 끊김없이 1 file 2020.08.31 정미강 358
'유통기한 vs 소비기한'...지구를 위한 현명한 선택은? 1 file 2020.08.27 길서영 812
환경과 동물, 건강까지 생각하는 착한 소비의 첫걸음 '비건 페스타' 1 file 2020.08.27 김시윤 452
코로나19, 지금 우리의 사회는? file 2020.08.27 길현희 505
많은 학자들이 함께 밝혀낸 원자의 구조 file 2020.08.26 김형인 293
우리 집에 짱구네 백마 택배가 왔다 2 file 2020.08.26 최유진 618
페르세우스 유성우, 내년을 기대합니다! 1 2020.08.26 김성희 27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 Next
/ 7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