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아시안게임 축구 대표 팀의 논란

by 7기이형경기자 posted Aug 16, 2018 Views 288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3세 이하의 선수들로 구성된 아시안게임 대표 팀은 처음부터 순탄치 않았다. 김학범 대표 팀 감독은 선수들 선발 과정에서부터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기성용의 계보를 이을 수비형 미드필더 백승호(스페인, 지로나 FC)는 허벅지 부상 이후 컨디션 난조를 보여 대표 팀에 합류하지 못했고, 많은 사람들이 관심으로 보였던 '특급 유망주' 이강인(스페인, 발렌시아 CF) 또한 소속 팀의 선수 관리 때문에 차출되지 못했다.


와일드카드 선발에도 논란이 일었다. 김학범호는 와일드카드 3장 중 손흥민을 제외한 2장을 황의조(감바 오사카), 조현우(대구 FC)에 사용했다. 그러자 '왜 황의조냐', '석현준의 선발은 어떻게 된 것이냐'는 등의 불만이 터져 나왔다. 학연과 지연에 의한 선발이라는 일각의 의견도 있었다. 논란이 계속되자 김학범 감독은 '내가 가장 잘 알고 있는 선수이고, 만약 손흥민의 합류가 늦다면 공격수가 나상호(광주 FC)밖에 없다.'라며 해명하모습까지 보여야 했다.


이것이 끝이 아니다. 일정 변경으로 9일 예정된 이라크와의 평가전이 취소되고 해외파들의 합류가 지연됨에 따라 팀의 조직력을 다지고 전술을 맞춰볼 수 있는 기회도 현저히 줄어들었다. 앞서 언급한 손흥민과 더불어, 대표 팀의 주축이라고 볼 수 있는 황희찬(오스트리아, 레드불 잘츠부르크), 이승우(이탈리아, 헬라스 베로나)의 합류가 개막전 직전일 것으로 본다면 전술훈련과 조직력을 점검할 수 있는 시간은 고작해야 2~3일이다.

 

많은 축구팬들은 이런 악재에도 본선 진출은 무난할 것이라고 예상하며 마음을 놓곤 한다. 그러나 중동 다크호스인 UAE와 한 조에 속해 있고, 예선에서 조 2위로 본선에 진출하는 팀은 우승 후보 일본과 맞붙게 될 가능성이 높음을 감안한다면 대표 팀은 확실히 여태껏 참가했던 아시안게임보다는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다고 볼 수 있다. 게다가 이번 대회는 한국 유망주들, 그리고 무엇보다도 손흥민의 군 면제가 걸려 있어 더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지켜보는 와중에 진행된다. 따라서 부담감 또한 높을 것으로 보여진다.


555.jpg

[이미지 제공=KFA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그러나 언제나 모든 점이 완벽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유로 2016, 포르투갈은 호날두 없이 4강과 결승에서 승리를 따냈고, 성인 대표 팀은 월드컵에서 세계 챔피언 독일을 꺾는 기염을 토했다.

이번 아시안게임은 대표 팀에게 어려운 길이 되겠지만 김학범 감독과 대한민국 축구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을 돌려놓을 수 있는 기회가 될 수도 있다.

 

아시아 축구 최강 자리를 다시 한번 노리는 우리 선수들의 건투를 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7기 이형경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날개 부러진 나비를 수술해준 누리꾼 2018.09.03 8기임예빈기자 2534
전 세계가 주목, 인천에서 시작한 오버워치 월드컵 1 2018.08.31 이유리 2930
깨어있는 여성들의 유행 문화, 탈코르셋 1 file 2018.08.31 8기신해수기자 3621
<유기견을 사랑하는 천사들> 보호소 봉사 1 file 2018.08.31 정수민 7340
상하이에서 구글 개발자 그룹 동북아시아 커뮤니티 미팅 개최 1 file 2018.08.30 전병규 2627
중국의 수도! 북경의 아름다운 문화재 1 2018.08.30 김찬유 5337
'2018 창의융합형 인문학기행' 역사교류단, 성장 캠프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 file 2018.08.30 김혜신 5433
‘세상의 틀을 깨다, 내 삶을 깨우다’, 새만금 노마드페스티벌 개최 file 2018.08.30 조햇살 2989
아시안게임, 병역 혜택의 기회? 3 file 2018.08.30 김서진 2415
굿네이버스, 10대들의 생각은? file 2018.08.29 임세진 2660
열섬 현상을 막는 도심 속 생태계, 서울숲 file 2018.08.29 전세린 3346
‘Youtuber’ 축제 ‘DIA FESTIVAL’ 그 열기는! 2018.08.29 김유진 2529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북부권역 9개교 나눔실천리더 발대식 개최 file 2018.08.28 디지털이슈팀 3209
올여름 더위를 식힐 필수품, 미니 손 선풍기 2 file 2018.08.27 조수진 3609
조선을 위한 변호사...'후세 다츠지' file 2018.08.27 윤현정 2478
'그루밍족' 남성의 화장은 죄인가? 2 file 2018.08.27 구본윤 4327
숨기기보다 드러내는 것이 치매 예방의 지름길 1 file 2018.08.27 여인열 2577
차정원, 그는 누구인가 1 file 2018.08.27 노현빈 3120
광복절, 안성에서 그들을 기억하다 1 file 2018.08.27 안정섭 2329
디스이즈네버댓 두 번째 모험가 이야기, “ADVENTURER2” 3 file 2018.08.27 김다은 4129
뜨거운 태양을 피해 ‘해질녘에 듣는 도란도란 한옥마을 이야기’ file 2018.08.27 김수인 2242
6년 만에 돌아온 첫사랑 로맨스 '너의 결혼식' 2 file 2018.08.27 이유영 2748
앞으로 올 미래시대에 자리 잡을 3D 프린터 1 2018.08.23 강민성 2583
동양의 나폴리와 함께하는 통영한산대첩축제 file 2018.08.23 강이슬 3116
충청남도의 문화를 책임질 '충남도서관' 2018.08.23 오가람 2808
제천시 별새꽃돌 자연탐사과학관에서 자연을 배우다 file 2018.08.22 조정원 2931
편견 없는 시선으로 '방탄소년단'을 논하다 2 2018.08.21 김예나 6328
세계 최대 규모의 크리에이터 페스티벌 'DIA FESTIVAL 2018 with 놀꽃' 개최 1 file 2018.08.21 허기범 2976
"Happy Animals-'함께' 행복한 세상" 제6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개최되다 file 2018.08.21 정혜연 3123
꿈의 나노소재, 그래핀 1 file 2018.08.20 박효민 3539
자율주행 자동차의 현실 file 2018.08.20 이형우 3064
e스포츠 아시안게임에 나서다 4 2018.08.20 김창훈 2906
갤럭시 노트9이 아닌 노트8.5였다 4 file 2018.08.20 윤주환 8372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가 열리다! 1 file 2018.08.20 정유경 2701
소식 없이 끝나버린 토트넘의 이적시장 1 file 2018.08.20 이형경 2393
우리가 기억해야 할 과거, 광복절 및 정부수립 경축식이 열리다 file 2018.08.20 정아영 2225
우리 모두가 경축해야 하는 국경일, 광복절 1 file 2018.08.20 유하늘 2363
교토, 일본 본연의 도시 7 file 2018.08.20 이승철 3036
올해 여름철 무더위는 '울진해양캠프'로 해결 file 2018.08.17 정다원 2679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안정을 향해, 제42차 모의유엔총회 file 2018.08.17 박세경 2883
린드블럼 14승, 반슬라이크 KBO리그 데뷔 '첫 홈런' file 2018.08.16 옥나은 2596
아시안게임 축구 대표 팀의 논란 file 2018.08.16 이형경 2882
여자프로배구팀 KGC인삼공사, 2018 보령·한국도로공사컵 대회 우승 file 2018.08.16 김하은 3852
'생명캠프' 생명권을 교육하다 file 2018.08.16 박서윤 2643
삼성전자의 새로운 멤버들 태어나다! file 2018.08.13 김찬빈 3347
‘장르적 유사성’과 ‘표절’의 판단 기준은? file 2018.08.13 정지혜 3818
색다른 경험이 기다리고 있는 부여 '기와마을'로 떠나자 1 file 2018.08.08 전예진 3108
배구계 새로운 국제대회, 'VNL'에 대하여 2018.08.08 김하은 31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