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청년 실업 대란 속 일본과 한국의 프리터족

by 8기이승철기자 posted Aug 08, 2018 Views 25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0804_23402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이승철기자]


 최근 우리 사회는 청년 실업률이 엄청나다. 이러한 사회 흐름 속에도 청년 세대의 새로운 흐름이 나타난다. 바로 많은 자유시간을 원하는 프리터족이다. 프리터족은 자유롭다는 의미의 형용사 'free'와 임시직을 뜻하는 'arbeiter'가 합성된 말로써 아르바이트 등과 같은 단시간의 일로 돈을 벌어 생계를 유지하고 나머지 자유시간에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즐기는 사람들을 뜻한다.


 자신의 자유시간을 추구하기 위해 노동하는 프리터족은 현 사회에서 만든 노동조건들을 자신이 추구하는 삶의 방식으로 조절하면서 일하고 싶은 욕망을 가지고 있다. 이들에게 자유시간 즉, 비노동시간은 자신의 취향에 맞는 문화생활 및 스포츠 활동을 하는 것에 쓴다.

 

 사람들은 프리터족들을 니트족과 같은 부류의 인간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들은 완전하게 노동을 포기하고 사회생활을 하는 것에 무기력증을 보이는 니트족과는 완전히 구분된다. 프리터족들은 노동시간과 비노동시간을 철저하게 구분하여 자신의 자유시간을 위해 노동시간을 자신의 상황에 맞게 선택해서 조절한다. 즉, 일하기 위해 노는 것이 아니라 노는 것을 위해 최소한의 일을 한다. 이것이 니트족과 프리터족의 차이점이다.


 그러나, 프리터족을 현 사회의 자본주의의 불균형 구조의 희생자로 해석하는 경우도 있다. 말하자면, 프리터족을 자율 주체라고 보지 않고, 무한 경쟁 사회에서 뒤처져 탈락한 인간으로 본다는 것이다. 이미 한국에서는 일용직으로 노동시간을 보내는 20대 청년들은 저임금으로 인해서 다른 사람들에 비해 더 많은 시간을 노동해야 하고, 단순 노동을 반복해야만 하는 악순환의 고리에 빠져 있는 상태이다. 이것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볼 수 있다.


 우리에게 가까운 이웃 나라 일본의 경우, 버블 경제가 붕괴된 이후인 현 사회에서 대략 500만 명에 다다르는 프리터족들이 자본주의 사회에 고용 구조에 들어 있다. 이것 또한, 심각한 사회 문제라고 간주해도 될만한 문제이다. 이러한 문제 속에서 일본에는 한 가지 문화로써 자리가 잡혔다.

 

 프리터족을 자본주의 사회의 낙오자로 보기에는 그들이 추구하는 삶의 방식은 근대 사회의 노동 방식에서 너무 멀어져 있다. 더 많은 비노동시간을 얻기 위해 노동시간을 줄이고 노동하는 시간을 스스로 선택하여 노동하는 삶을 살고 있는 것은 프리터족의 삶의 목적이 일반 사회 구성원들과는 다르게 정규직으로 고용되는 것이 목표가 아니라는 것이다. 즉, 현 사회가 가지고 있지 않는 스스로 선택하는 노동시간을 자신이 직접 조절함으로써 자유시간을 즐기도록 하는 사회 구성원인 프리터족들의 삶에서 사회문제의 대안이 있을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8기 이승철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상하이에서 구글 개발자 그룹 동북아시아 커뮤니티 미팅 개최 1 file 2018.08.30 전병규 1950
중국의 수도! 북경의 아름다운 문화재 1 2018.08.30 김찬유 4245
'2018 창의융합형 인문학기행' 역사교류단, 성장 캠프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 file 2018.08.30 김혜신 4483
‘세상의 틀을 깨다, 내 삶을 깨우다’, 새만금 노마드페스티벌 개최 file 2018.08.30 조햇살 2369
아시안게임, 병역 혜택의 기회? 3 file 2018.08.30 김서진 1816
굿네이버스, 10대들의 생각은? file 2018.08.29 임세진 2035
열섬 현상을 막는 도심 속 생태계, 서울숲 file 2018.08.29 전세린 2569
‘Youtuber’ 축제 ‘DIA FESTIVAL’ 그 열기는! 2018.08.29 김유진 1903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북부권역 9개교 나눔실천리더 발대식 개최 file 2018.08.28 디지털이슈팀 2571
올여름 더위를 식힐 필수품, 미니 손 선풍기 2 file 2018.08.27 조수진 2797
조선을 위한 변호사...'후세 다츠지' file 2018.08.27 윤현정 1864
'그루밍족' 남성의 화장은 죄인가? 2 file 2018.08.27 구본윤 3357
숨기기보다 드러내는 것이 치매 예방의 지름길 1 file 2018.08.27 여인열 1992
차정원, 그는 누구인가 1 file 2018.08.27 노현빈 2319
광복절, 안성에서 그들을 기억하다 1 file 2018.08.27 안정섭 1770
디스이즈네버댓 두 번째 모험가 이야기, “ADVENTURER2” 3 file 2018.08.27 김다은 3087
뜨거운 태양을 피해 ‘해질녘에 듣는 도란도란 한옥마을 이야기’ file 2018.08.27 김수인 1690
6년 만에 돌아온 첫사랑 로맨스 '너의 결혼식' 2 file 2018.08.27 이유영 2151
앞으로 올 미래시대에 자리 잡을 3D 프린터 1 2018.08.23 강민성 1956
동양의 나폴리와 함께하는 통영한산대첩축제 file 2018.08.23 강이슬 2506
충청남도의 문화를 책임질 '충남도서관' 2018.08.23 오가람 2216
제천시 별새꽃돌 자연탐사과학관에서 자연을 배우다 file 2018.08.22 조정원 2227
편견 없는 시선으로 '방탄소년단'을 논하다 2 2018.08.21 김예나 5271
세계 최대 규모의 크리에이터 페스티벌 'DIA FESTIVAL 2018 with 놀꽃' 개최 1 file 2018.08.21 허기범 2373
"Happy Animals-'함께' 행복한 세상" 제6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개최되다 file 2018.08.21 정혜연 2390
꿈의 나노소재, 그래핀 1 file 2018.08.20 박효민 2656
자율주행 자동차의 현실 file 2018.08.20 이형우 2347
e스포츠 아시안게임에 나서다 4 2018.08.20 김창훈 2273
갤럭시 노트9이 아닌 노트8.5였다 4 file 2018.08.20 윤주환 5349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가 열리다! 1 file 2018.08.20 정유경 2160
소식 없이 끝나버린 토트넘의 이적시장 1 file 2018.08.20 이형경 1823
우리가 기억해야 할 과거, 광복절 및 정부수립 경축식이 열리다 file 2018.08.20 정아영 1647
우리 모두가 경축해야 하는 국경일, 광복절 1 file 2018.08.20 유하늘 1783
교토, 일본 본연의 도시 7 file 2018.08.20 이승철 2383
올해 여름철 무더위는 '울진해양캠프'로 해결 file 2018.08.17 정다원 2153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안정을 향해, 제42차 모의유엔총회 file 2018.08.17 박세경 2284
린드블럼 14승, 반슬라이크 KBO리그 데뷔 '첫 홈런' file 2018.08.16 옥나은 1986
아시안게임 축구 대표 팀의 논란 file 2018.08.16 이형경 2338
여자프로배구팀 KGC인삼공사, 2018 보령·한국도로공사컵 대회 우승 file 2018.08.16 김하은 3099
'생명캠프' 생명권을 교육하다 file 2018.08.16 박서윤 2061
삼성전자의 새로운 멤버들 태어나다! file 2018.08.13 김찬빈 2636
‘장르적 유사성’과 ‘표절’의 판단 기준은? file 2018.08.13 정지혜 2849
색다른 경험이 기다리고 있는 부여 '기와마을'로 떠나자 1 file 2018.08.08 전예진 2402
배구계 새로운 국제대회, 'VNL'에 대하여 2018.08.08 김하은 2519
팝콘가격이 영화가격? 2 file 2018.08.08 신효원 3896
청년 실업 대란 속 일본과 한국의 프리터족 file 2018.08.08 이승철 2508
숀 'Way Back Home' 1위, 모든 게 바이럴 마케팅 덕분? 6 file 2018.08.07 정유리 2909
여가부 산하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언제든 1388 캠페인’ 실시 file 2018.08.06 디지털이슈팀 215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72 Next
/ 72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