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3.1운동 100주년, 배경과 전개 양상 및 영향을 알아보자

by 12기맹호기자 posted Apr 01, 2019 Views 89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43d5b911c23279c55b561461180ff1c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맹호기자]


3월은 새 출발의 달이다. 수많은 학생들이 신학기를 맞이하며 새 친구들과 선생님을 만난다. 역사적으로도 3월은 새로운 시작의 의미를 갖고 있다. '세계 혁명사의 신기원' 이라고도 불리는 3.1운동은 오늘날 대한민국의 근본인 임시정부의 등장에 큰 영향을 미친 사건이다.

 

3.1 운동이 발발하기 전, 일제의 탄압은 당시 국민들의 반감을 증폭시켰다. 일제는 매국노들을 회유하고 매수하여 우리나라가 합병을 원하는 것처럼 위장했고, 세계에 이를 알렸다. 또한 일제는 헌병에게 즉결 심판권을 부여했다. 이는 재판 과정을 거치지 않고도 헌병 경찰이 언제든지 사람들을 구속, 고문할 수 있는 권한이었다. 식민지배의 근본적 목적인 경제 수탈을 위해서, 일제는 어업, 광업 등에서 이권을 챙겼고, 토지조사령, 부동산 등기령, 부동산증명령 등을 통해 많은 땅을 강탈했다. 1916년 동양척식주식회사가 소유한 땅은 11만 정보가 넘었다. 토지 수탈을 진행하면서 일제는 소수 양반지주의 땅은 보호해 주었다. 소규모 농민들이 가장 큰 피해를 입었고, 이러한 농민들은 이후 3.1 운동에 적극 참여했다.

 

일제의 만행에 대한 저항은 의병(독립군) 활동과 계몽운동의 형태로 전개되었다. 주로 농민, 상인, 광부, 승려가 의병을 이루어 활동했고, 일제를 피해 간도와 연해주에서 군관학교를 세워 무력저항을 이어나간 사람들도 있었다.

계몽 운동은 학교 설립을 수반했다. 감리교 선교사 아펜젤러는 '배재학당'을 설립했고, 스크랜턴 부인은 '이화학당'을 설립했다. 의료 선교사 알렌은 광혜원을 세움과 동시에 의학교를 설립하여 의료진을 배출했다. 계몽 운동이란 인재 배출을 의미했고, 따라서 군사적 저항과 함께 많은 학교가 세워졌다.

 

3.1운동이 일어났던 시기에, 당시 미 대통령이었던 28대 대통령 윌슨은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날 무렵 전쟁 이후의 강화 조약에 대한 구상을 밝히며 '민족 자결주의'를 말했다. 그의 이러한 발언은 세계의 많은 식민지 국가를 고무했다. 상해, 미국, 간도와 연해주, 동경과 국내에서 활동하던 독립운동 단체들은 민족 자결주의에 대한 소식을 듣고 대대적인 시위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결국 그들은 국민 모두가 참여하는 3.1운동을 일으켰다.

 

3월 1일 오후 2시, 태화관에서는 선언식이 진행되었다. 같은 시각 탑골 공원에서는 4,500여 명의 학생과 시민이 모여 만세를 외쳤다. 고종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상경했던 사람들까지 동참하여 수많은 사람들이 만세를 부르며 행진했다. 3월 1일 당일에는 12개 지역에서 시위가 일어났고, 이를 전후로 총 2464건의 시위/휴교/파업이 일어났다.

독립 운동 단체들이 의도한 대로, 고종의 장례식 때 상경한 사람들은 고향에서 만세 시위를 이끌었고, 결과적으로 3.1운동에 약 100만 명이 참여하는 데 영향을 미쳤다. 국내뿐만 아니라, 동경, 지린, 용정, 연해주, 하와이와 필라델피아 등 해외에서도 만세 소리가 울려 퍼졌다.

 

3.1 운동은 대한국민의회, 한성임시정부,고려임시공화국, 신한민국임시정부 등 임시정부의 수립에 영향을 미쳤고, 이들은 상해임시정부로 통합되어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의 바탕이 되었다.

 

<3.1운동 전후 시위 (일부)>

- 3월 10일 서울 휴교령, 학생들이 고향에서 만세 시위 이끎.

- 3월 4일 강서군 사천시장, 시위대가 사천헌병주재소 습격, 헌병 및 보조원 4명 살해

- 3월 6일, 맹산군 맹산면에서 시위 발발

- 3월 18일, 약 2만 명이 강화 읍내시위 참여

- 4월 2일, 통영 장날 시위에 기생 5,000명이 선두에서 시위 참여

- 4월 1일, 천안 아우내 장터에서 3,000여 명이 시위 참여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0기 맹호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9539
슬럼 투어리즘, 어떻게 봐야 하나 file 2019.05.07 이채빈 1517
우리 사회의 문제, 평균 결혼 연령 상승의 원인은? file 2019.05.07 서민영 653
인류가 소비하는 제품의 절반 이상에 포함되어있는 그것! file 2019.05.07 김어진 437
점점 더 극심해지고 있는 사회 양극화 현상 3 file 2019.05.07 송수진 657
시험 기간 청소년의 카페인 과다 섭취, "이대로 괜찮을까?" 16 file 2019.05.03 윤유정 1799
다문화 가정의 증가, 혼혈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나 2019.05.02 박경주 882
한반도 문제의 판이 커진다? - 북러 정상회담과 중국의 반응 file 2019.05.02 맹호 830
시원한 걸 원해? 노치, 구멍 없는 풀 스크린 스마트폰 file 2019.04.30 홍창우 779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그게 정확히 뭐죠? 2019.04.29 박수혁 761
<어벤져스: 엔드게임> 스크린 독점일까? 1 2019.04.29 김민정 1411
없어져야 할 문화, 할례 2 file 2019.04.27 이승환 1153
부르카(Burka) 착용 금지법, 이제는 우리나라에서도 생각해봐야 할 법률 8 file 2019.04.25 박서연 1257
우리나라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해외 사례로는 무엇이 있을까? 2 file 2019.04.24 최민영 2244
'오지'는 속도 이제는 5G 시대 file 2019.04.24 나어현 596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806
식민주의가 낳은 피해자들, 로힝야족 file 2019.04.19 이서준 787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1001
카드사의 3개월, 5개월... 할부 거래의 시작은 재봉틀부터? file 2019.04.16 김도현 1301
우주로 나아가기 위한 한걸음, '인공 잎사귀'에 대하여 file 2019.04.15 전수이 823
탄소배출권, 공장은 돈을 내고 숨을 쉰다? 4 file 2019.04.11 김도현 2628
렌즈 사용, 우리의 눈은 괜찮을까? 4 file 2019.04.10 오윤주 1585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3 file 2019.04.10 김지현 856
미세먼지, 넌 어디에서 왔니? file 2019.04.09 이승민 602
미세먼지,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9.04.09 박현준 914
신에너지와 재생에너지 파헤쳐보기 file 2019.04.08 서민석 653
10년 만에 다시 재조명된 ‘장자연 사건’...청와대 국민청원 3위 기록 1 file 2019.04.05 안서경 1462
미투 운동 후 1년, 우리에게 묻는다 1 file 2019.04.02 신예린 1943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는 미세먼지, 과연 무엇일까? file 2019.04.02 이채원 894
야스쿠니 신사에 묶여있는 대한의 왕자, 홍영군 이우 1 file 2019.04.01 남서현 788
꽃 피는 3월을 뒤덮은 미세먼지... 그 원인은? file 2019.04.01 노영우 1061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③죄수의 딜레마 2019.04.01 하예원 817
끝나지 않는 싸움... 쌍용양회를 향한 사투 file 2019.04.01 임승혁 610
3.1운동 100주년, 배경과 전개 양상 및 영향을 알아보자 file 2019.04.01 맹호 899
관심 대상의 창원시 성산구 보궐선거 file 2019.04.01 김현우 709
뉴질랜드 모스크 사원 테러, 어떻게 된 것인가? file 2019.03.29 배연비 627
뛰는 전기차 위에 나는 수소차...? 1 file 2019.03.29 최수혁 732
우리가 GMO식품을 매일 먹고 있다고? file 2019.03.29 이연우 1247
변화와 격동 속의 인공지능 시대, 어떻게 해야 할까? file 2019.03.28 조원준 664
남북 경헙의 미래 성공 or 실패 file 2019.03.28 김의성 3210
남북한 정치 차이 과연? 2019.03.27 최가원 813
그리는 상표, 로고는 왜 필요할까? file 2019.03.26 모유진 641
청년 실업정부의 대책, 청년구직활동지원금 file 2019.03.26 권나연 1164
저출산 문제,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3.26 강민성 606
전기자동차, 떠오르는 이유는? 1 file 2019.03.25 김유민 635
'정준영 사건' 2차 가해, 당신도 가해자일 수 있다 file 2019.03.25 전유진 1244
게임을 죽이는 게임산업진흥법은 語不成說, 게이머들 "이제는 바뀌어야 된다" 2019.03.25 정민우 634
여러분은 올바른 마스크 착용하고 계신가요? '올바른 마스크와 마스크 착용법' 5 file 2019.03.20 권규리 1242
카타르, 고립되다? file 2019.03.18 이솔 70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