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카드사의 3개월, 5개월... 할부 거래의 시작은 재봉틀부터?

by 11기김도현기자 posted Apr 16, 2019 Views 8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봉틀'은 우리 생활 속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기계이다. '재봉틀'의 역사를 따라가 보면, 우리가 마트나 인터넷 쇼핑에서 편하게 사용하는 할부 거래와 연관성이 있다.


KakaoTalk_20190416_01012946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김도현기자]


재봉틀은 17세기 중 후반에 개발된 기계이다. 17세기 산업혁명이 일어났을 때 의식주 중 먹는 것과 사는 것에 대한 설비 자동화는 이루어져 있는데, 의복만 손수 바느질을 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1790년 프랑스 재단사 시모니가 현대의 재봉틀과 비슷하게 생긴 '재봉틀' 개발에 성공한다. 당시에 혁명적인 일이었으나, 시모니는 특허를 내지 않고 지인들에게만 보여주며 사용했다고 한다.

40년이 지난 1834년 미국에서 재봉틀이 시모니의 것보다 더 개량된 방식으로 개발하였다. 하지만 40년이 지난 미국에서도 특허권을 포기한 채 손을 쓸 수 없었다. 당시 재봉사와 재봉사들 밑에서 일하고 있던 노동자들에게 테러를 당할까 봐 무서워서 특허출원을 하지 못했다고 한다. 하지만 끝내 특허를 출원하였고, 특허를 출원하였지만 1841년에 테러와 엄청난 경영난에 허덕이다 결국 폐업하였다.


가정에 있는 재봉틀 기계의 브랜드를 살펴보면 '싱거'사의 제품이 많다. 1851 '싱거'사의 역사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싱거'사는 20년 만에 전 세계 재봉틀 판매 대수 중 25% '싱거'사의 제품이었고 이후 10년  전 세계의 90%가 되는 엄청난 점유율을 보여준다.

그 당시 재봉틀 가격은 장롱만 한 사이즈로, 한 대당 2000만 원이었다. '싱거'사는 2000만 원이나 되는 재봉틀을 대중들에게 쉽게 판매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하였고, 생각해낸 방식은 '할부거래'였다. 할부거래가 인류 역사상 처음 등장하는 순간이다
신용카드도 없고 체계적인 금융 시스템도 없는 '싱거'사는 '방문판매 시스템' 도입하여 1달러의 계약금과 월 1달러를 낸다는 계약서를 받은 뒤 재봉틀을 판매하였다

하지만 이런 획기적인 '할부거래'에도 재봉틀 수요가 늘지 않았다. 그 이유는 그 당시 남성들의 반발이 거세었기 때문이다. 전업주부의 선입견이 강했던 19세기 초엔 "여자들이 어떻게 기계를 사용하냐 기계는 남자들이나 만지는 것이다"라는 말과 전국의 남성 의사들은 '재봉틀을 사용하면 가슴, 복부, 경련이 일어나 불임까지 걸릴 수 있다'라는 근거 없는 소문을 퍼트려 재봉틀의 판매에 걸림돌을 만들었다.


'싱거'사는 한 번 더 획기적인 마케팅을 펼친다. '싱거'사의 재봉틀을 판매하는 타켓을 바꾼 것이다현재로 말하면 '장관 사모님들 프로모션' 펼친 것이다상위권의 여성들이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이른바 '연예인 마케팅'으로 좋은 인식이 퍼져 '싱거'사는 결국 전 세계 재봉틀 점유율 90%의 대기업이 되었다


우리나라의 재봉틀은 임시정부 시절 김용원 씨가 일본에서 사용되는 재봉틀을 가지고 들어오면서 1905년에 들어왔다. 당시 우리나라도 전업주부의 선입견이 강했기 때문에 남성들의 반발이 심했지만, 현재는 누구나 편하게 옷감을 손질할 수 있는 우리 가정에 빼놓을 수 없는 기계가 되었다.


우리가 흔히 볼 수 있고 사용하고 있는 '할부 거래' '연예인 마케팅' 시작은 '싱거'사부터 시작되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11기 김도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6587
대통령의 경제공약, 어디까지 왔는가 newfile 2019.05.22 김의성 37
노트르담 대성장 화재, 그리고 한 달 newfile 2019.05.21 최예주 84
미래의 물병, '오호' newfile 2019.05.20 유다현 135
LGBTQ, 아직도 차별받고 있다 newfile 2019.05.20 배연비 111
5월, 그리고 가짜 뉴스 new 2019.05.20 안광무 99
청소년 운동 부족 이대로 괜찮을까? 1 updatefile 2019.05.17 김이현 292
노트르담 대성당의 붕괴 file 2019.05.14 양재성 198
5G, 이제 우리의 곁으로 다가왔다 1 updatefile 2019.05.13 11기이윤서기자 619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재건 해야 하나? file 2019.05.10 유예원 488
'있어빌리티'는 이제 그만 file 2019.05.07 신아림 420
슬럼 투어리즘, 어떻게 봐야 하나 file 2019.05.07 이채빈 518
우리 사회의 문제, 평균 결혼 연령 상승의 원인은? file 2019.05.07 서민영 219
인류가 소비하는 제품의 절반 이상에 포함되어있는 그것! file 2019.05.07 김어진 187
점점 더 극심해지고 있는 사회 양극화 현상 2 file 2019.05.07 송수진 209
시험 기간 청소년의 카페인 과다 섭취, "이대로 괜찮을까?" 13 updatefile 2019.05.03 윤유정 1026
다문화 가정의 증가, 혼혈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나 2019.05.02 박경주 361
한반도 문제의 판이 커진다? - 북러 정상회담과 중국의 반응 file 2019.05.02 맹호 432
시원한 걸 원해? 노치, 구멍 없는 풀 스크린 스마트폰 file 2019.04.30 홍창우 408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그게 정확히 뭐죠? 2019.04.29 박수혁 355
<어벤져스: 엔드게임> 스크린 독점일까? 1 2019.04.29 김민정 616
없어져야 할 문화, 할례 2 file 2019.04.27 이승환 539
부르카(Burka) 착용 금지법, 이제는 우리나라에서도 생각해봐야 할 법률 5 file 2019.04.25 박서연 504
우리나라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해외 사례로는 무엇이 있을까? 2 file 2019.04.24 최민영 1087
'오지'는 속도 이제는 5G 시대 file 2019.04.24 나어현 356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392
식민주의가 낳은 피해자들, 로힝야족 file 2019.04.19 이서준 434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update 2019.04.18 송안별 484
카드사의 3개월, 5개월... 할부 거래의 시작은 재봉틀부터? file 2019.04.16 김도현 818
우주로 나아가기 위한 한걸음, '인공 잎사귀'에 대하여 file 2019.04.15 전수이 448
탄소배출권, 공장은 돈을 내고 숨을 쉰다? 4 file 2019.04.11 김도현 2097
렌즈 사용, 우리의 눈은 괜찮을까? 4 file 2019.04.10 오윤주 919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3 file 2019.04.10 김지현 500
미세먼지, 넌 어디에서 왔니? file 2019.04.09 이승민 341
미세먼지,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9.04.09 박현준 472
신에너지와 재생에너지 파헤쳐보기 file 2019.04.08 서민석 419
10년 만에 다시 재조명된 ‘장자연 사건’...청와대 국민청원 3위 기록 1 file 2019.04.05 안서경 899
미투 운동 후 1년, 우리에게 묻는다 1 file 2019.04.02 신예린 1300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는 미세먼지, 과연 무엇일까? file 2019.04.02 이채원 555
야스쿠니 신사에 묶여있는 대한의 왕자, 홍영군 이우 1 file 2019.04.01 남서현 407
꽃 피는 3월을 뒤덮은 미세먼지... 그 원인은? file 2019.04.01 노영우 703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③죄수의 딜레마 2019.04.01 하예원 382
끝나지 않는 싸움... 쌍용양회를 향한 사투 file 2019.04.01 임승혁 351
3.1운동 100주년, 배경과 전개 양상 및 영향을 알아보자 file 2019.04.01 맹호 459
관심 대상의 창원시 성산구 보궐선거 file 2019.04.01 김현우 460
뉴질랜드 모스크 사원 테러, 어떻게 된 것인가? file 2019.03.29 배연비 382
뛰는 전기차 위에 나는 수소차...? 1 file 2019.03.29 최수혁 478
우리가 GMO식품을 매일 먹고 있다고? file 2019.03.29 이연우 744
변화와 격동 속의 인공지능 시대, 어떻게 해야 할까? file 2019.03.28 조원준 37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