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PICK] 서해삼육고등학교 학생회, 세월호 사고 7주기 행사 개최해 눈길

by 19기박희찬기자 posted Apr 28, 2021 Views 49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4월 16일은 세월호 사고가 일어난 지 7주기가 되던 날이다. 충남에 위치한 서해삼육고등학교에서는 안타까운 이 사고를 기리기 위해 학생회가 주최하여 추모 행사를 하였다. 매 쉬는 시간마다 로비에 모여 추모의 마음을 글로 표현한 후 난간에는 노란 끈으로 리본 모양을 만들고 창문에는 포스트잇으로 세월호를 기리기 위해 4월 16일이라는 모양을 만들었다. 


KakaoTalk_20210417_214148788_2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9기 박희찬기자]


 교사나 학생 가를 것 없이 누구나 다 참여하며 사고가 일어나 7주기인 이날을 추모하였다. 대부분의 학생들이 이날을 기억하고 잊지 않기 위해 매년 자신들의 SNS를 이용하여 추모를 하고 있지만, 막상 이렇게 직접 써보거나 붙여본다면 어떤 말을 써야 하는지 고민하거나 어떻게 마음을 표현해야 하는지 막막해하는 학생들도 있었지만, 추모한다는 마음이 중요한 것이기에 그림이나 짧은 문구 등 학생들은 자신들만의 방법으로 세월호에 대한 조의를 표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세월호에 대한 좋지 않은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세월호 크루'로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들을 조롱하는 일도 있었고 '천안함이나 연평해전과 같이 다른 사고로 죽은 사람들도 있는데 너무 우려먹는 것 아니냐.'라는 말도 나왔다. 또한 어떤 사람은 '학생들이 불쌍하다.'며 이들을 반박했다.


 세월호는 학생들을 추모하기 위해 7년째 추모식을 하는 것은 아니다. 세월호 사고로 인해 사망한 희생자들의 사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많은 전문가들이 세월호 사건 이후에 의심되는 부분들이 많다고 전한 바가 있다. "갑자기 부자연스럽게 회전을 해요.", "정보 레이더가 잡히질 않아요. 마치 의도적으로 끈 것처럼요."라는 말들을 전하며 사고에 대해 확실함을 요구하기도 했다. 


 정부는 세월호에 대한 진상규명을 발표하겠다고 말했지만 아직까지는 큰 성과가 없었다. 그러나 지난 24일 세월호 특검을 조직하여 다음 달에는 본격적인 수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들은 세월호 의심에 대한 진실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을 전했다.


KakaoTalk_20210417_214148788_25 - 복사본.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9기 박희찬기자]


 세월호는 그냥 추모하는 것이 아니다. 아직 바닷속에 숨겨진 진실이 드러나지 않았기에 시민들의 마음을 울린 것이다. 다음 달부터 수사에 착수하는 '세월호 특검'이 정부를 중심으로 진상규명을 통해 희생자들의 마음을 위로해 줄 수 있을 것인지 궁금하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19기 박희찬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서해삼육고등학교 학생회, 세월호 사고 7주기 행사 개최해 눈길 file 2021.04.28 박희찬 493
[PICK] '잊지않겠습니다' 능동중학교의 세월호 추모 캠페인 1 file 2021.04.21 정나린 711
'다양한 가능성의 진짜 나'를 발견하는 인천논현고등학교 진로 프로그램 file 2021.04.19 김성희 726
상상의 나래를 펼쳐라! 문이과 통합형 창의 독서 발표 대회 file 2021.04.12 김수임 421
동국대학교 동아리 소개 2021.03.29 김다솜 670
위기의 공연 동아리들, 상황 대처는 어떻게? file 2021.03.26 김민영 635
코로나19로 변한 이색적인 입학식 file 2021.03.08 김정민 714
고등학생들을 위한 한국외국어대학교 ‘글로벌 아카데미’ 프로그램에 참여해보자 file 2021.02.25 이희호 753
힘든 상황에서도 굴하지 않고 실행된 기말고사 file 2021.02.08 김민경 714
이화여자대학교는 코로나19에 어떻게 대처할까? 2021.01.27 김세현 1530
대륙의 2020학년도 졸업식 풍경 file 2021.01.26 김수임 1298
잊지 못할 온라인 졸업식 2021.01.20 우선윤 1085
힘찬 도약의 시발점, '호남제일고등학교'를 아시나요? file 2021.01.19 문청현 3179
0과 1 속에 영원히 남을 목소리, 디지털 연대 2021.01.14 한나킴아벌레 701
홀몸 어르신들과 고등학생들의 마음을 잇는 편지 쓰기 4 file 2021.01.13 이가빈 5400
용인한빛중학교 학생들 의료진에게 감사 메시지 전달 1 file 2021.01.11 허다솔 999
코로나19가 불어온 대학의 새로운 바람, 온라인 투표 file 2020.12.30 임은선 906
자카르타한국국제학교의 동아리 연말 결산, 동아리 산출제 file 2020.12.22 김민경 1254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한국국제학교, 7개월간 이어지는 온라인 수업에도 굴하지 않는 한글 사랑 file 2020.12.03 김민경 1078
Zoom을 통해 이루어진 영어 토론대회 file 2020.12.03 김민경 1163
금정여자고등학교, 소원을 이루어주는 <소원 트리> 1 2020.12.03 최윤지 1307
경기외고 '환경미화' 행사로 연중행사 대체 file 2020.11.27 유민지 1183
중국에서 코로나 대처 방안을 논의하다, 청운 모의유엔(MUN) file 2020.11.27 김수임 936
학생들은 “환호” 이제는 고등학교에서도 헬로윈 파티 즐겨 2020.11.27 송성준 1417
죽전고등학교 2학년 학생의 ‘탁구 랠리’ file 2020.11.26 전혜원 948
이화여자대학교, 하버드의 국내 유일 HCAP 파트너 file 2020.11.25 김세현 1228
과천외고만의 특별한 행사, '전공어의 날'을 아시나요? file 2020.11.24 김우정 1839
배화여고 애플데이, 사과와 고마움을 동시에 file 2020.11.16 김근영 3556
만방국제학교의 NEC 동아리, 한국 첫 개설! file 2020.11.10 전민영 1146
용인 서천고등학교, 과학기술 드림 톡 콘서트 개최 file 2020.11.09 최준서 1411
여천중학교, 찾아가는 현장체험학습 '명량운동회' 개최! 2020.11.09 김도원 905
‘친구야, 반갑다!’ 대전대신고등학교 IVECA 국제학교에서 만나는 지구 반대편 친구들 file 2020.10.30 이재윤 1226
부산국제고의 영자 신문부, KEEN을 만나다! file 2020.10.26 차민경 1136
서로의 전하지 못한 진심, '사과데이'로 전달하다 2 file 2020.10.26 한나킴아벌레 875
다르이히 초등학교를 아시나요? 성수여자고등학교 희망교실 캠페인 file 2020.10.26 김하은 992
인천해송고, <여풍당당 리더십 멘토링>으로 글로벌 인재 육성해 file 2020.10.05 임솔 1021
코로나19로 인해 달라진 학교의 모습 file 2020.09.28 임지윤 1609
코로나19, 온라인 축제 가능한가? 2 file 2020.09.28 박아현 2710
진로 체험, 성북미래학교 file 2020.09.28 박아현 961
용맹한 사자의 첫걸음 file 2020.09.28 박도현 826
인문학과 친구 되기, 성서중학교 교내 인문학 PT 대회 개최 file 2020.09.24 권나영 1557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아름다운 생각을 가진 아름다운 사람들이 함께 하는 동아리, '유노이아' file 2020.09.22 정진희 1105
학교에서 재판이 열렸다고? file 2020.09.07 손하겸 1063
올빼미 독서교실, 그 뜨거운 현장 속으로 2020.09.07 이수미 899
미래의 유능한 인재를 양성하는 자율 동아리, EDC 2020.09.03 김나희 1125
경쟁을 넘어, 교학상장을 이루다! 배움 동행 멘토링 프로그램 1 file 2020.09.01 이연수 1107
위안부 기림의 날을 맞아 구성고에서 열린 위안부 캠페인, 史랑방 file 2020.08.27 백서준 1372
브니엘여자고등학교, 대의원회를 가지다 file 2020.08.27 김유진 108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