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코로나 시대 소외당하는 청각장애인

by 19기김지윤기자 posted Jun 09, 2021 Views 53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120954_body_1_174.jpg[이미지 제공=질병관리청]


어느덧 코로나19가 우리 삶에 침투한 지도 1년이 지났다. 마스크가 주는 답답함에는 익숙해진 사람들이 많지만, 아직 우리 주변에는 다른 의미로 답답함을 느끼는 사람들이 남아 있다. 바로 청각장애인이다.


청각장애인들은 대화 시에 손짓을 통해 언어를 전달하는 수어나 입 모양을 읽어 말을 파악하는 구어의 방식을 주로 사용해 의사소통한다. 그러나 코로나19의 유행으로 마스크를 착용하게 되면서 입 모양을 읽을 수 없게 되자 청각장애인들은 학습력 저하는 물론 코로나19 검사에까지 어려움을 겪는 등 일상생활 전반에 걸쳐 큰 고충을 겪고 있다. 일반인 중 수어를 구사할 수 있는 사람은 소수인 데다가 유일한 의사소통의 통로였던 구어마저 막혀 버린 까닭이다.

이러한 사태를 개선하기 위해 가장 많이 거론되는 방안은 바로 투명 마스크라고도 불리는 '립뷰 마스크(lip view mask)'이다. 마스크의 구강 면에 투명한 플라스틱 창을 덧대어 입 모양이 잘 보이게 하면서도 방역의 역할은 충실히 해낼 수 있도록 고안된 마스크를 말한다. 이러한 립뷰 마스크는 현재로서는 국내에서 크게 알려져 있지 않지만 최근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등장해 많은 눈길을 끌고 있다.

그러나 립뷰 마스크 또한 아직까지 완전한 것은 아니다. 실제 립뷰 마스크를 사용한 경험이 있는 한 누리꾼은 립뷰 마스크에 대해 이렇게 덧붙였다. "마스크의 하얀 테두리가 눈에 보이지 않아 시야 확보에 불편함이 있고, 마스크 내부에 산소 공급이 잘되지 않아 현기증이 납니다. 또한 일반 마스크보다 무거우며 플라스틱 창에 비말을 튀기는 경우가 생겨 상대방에게 불편함을 줍니다."

또한 해외의 경우 립뷰 마스크 제조가 아직 허용되지 않았거나 제조사가 하나뿐인 국가들도 있다는 점에서 상용화되기까지는 여러 변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 시대의 도래로 사소한 일상 하나하나까지 180도 바뀐 현대 사회. 어쩌면 이 상황에서 가장 불편을 겪는 사람은 누구보다도 청각장애인이 아닐까 싶다. 우리 주변의 청각장애인에 대한 올바른 배려가 촉구되는 바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9기 김지윤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3.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여자배구 대표팀, 2021 VNL 참가 18인 명단 공개...도쿄올림픽 향한 첫걸음 1 file 2021.04.12 김하은 35473
[포토]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재준 고양시장 인터뷰 진행 file 2020.11.10 디지털이슈팀 105348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과 화이자 백신 R&D 사업본부, 코로나 백신에 대해 이야기하다 newfile 2021.06.18 이주연 510
“폭염∙자외선 지수 이젠 날씨 알림이 앱에서 확인하세요!” file 2021.06.16 김태림 180
잔여백신, 네이버와 카카오에서 예약하세요 file 2021.06.15 이상미 291
탄소 중립을 위한 사람들의 실천, 실시간 현황 file 2021.06.14 지주희 615
'유비라 불리던 사나이' 유상철, 하늘의 별이 되다 file 2021.06.10 이정훈 417
코로나 시대 소외당하는 청각장애인 file 2021.06.09 김지윤 538
제7대 은평구청소년의회 1차 정례회 본회의 개최 file 2021.06.09 홍순후 666
[포토] 2021 삼성호암상 시상식 file 2021.06.03 디지털이슈팀 1785
평생 늙지도 죽지도 않는 법, 텔로미어 file 2021.06.02 백우빈 1850
스마트 태그와 함께 소비자에게 가까워진 사물인터넷 시대 2021.06.02 최병용 1454
우리가 간과했던 환경호르몬이 미치는 악영향 file 2021.06.02 김정희 823
서울시 교육청 '희망급식 바우처' 사업 추진 file 2021.06.02 김예인 339
마장호수, 서울 근교에서 아름다운 경관을 만나다 file 2021.05.31 변수연 389
이야기가 살아 숨쉬는 거리, 책방골목 1 2021.05.31 이유진 326
외국인 문화 교류 연합 동아리, 'FRIENDS'는 코로나 속 어떻게 대응하나 file 2021.05.27 임유림 323
블루투스는 왜 한 개만 연결이 가능할까? file 2021.05.27 장은솔 323
가상 화폐가 우리에게 가져온 것들 file 2021.05.27 윤지훈 441
비대면으로도 봉사를 할 수 있다고? PEOPLE to PEOPLE "PTPI" file 2021.05.26 박수빈 450
구름도 떨어지고 있다! file 2021.05.26 윤수정 360
언론의 자유인가 명예훼손인가? file 2021.05.26 김수연 294
야구장 관중 입장 제한 언제까지 지켜봐야 하는가 2021.05.26 지시원 318
전시회,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file 2021.05.26 최윤희 341
'8위→3위' 리버풀의 기적 같았던 시즌 file 2021.05.26 윤서원 356
'2021 백상예술대상' 대상의 '유재석' '이준익' file 2021.05.25 문소정 357
코로나 시대, 새로운 야구 관람 문화 file 2021.05.24 송유빈 523
집에서 보내는 가정의 달 file 2021.05.24 이소현 470
'탈석탄'을 위한 온라인 엽서 쓰기 2 file 2021.05.24 김태희 28284
요즘 유행은 '이색 데이트' file 2021.05.24 김은지 368
홍성 역사 축제 '이응로' file 2021.05.24 노윤서 446
대학생 실종사건으로 불거진 한강 금주에 대한 찬반 논란 file 2021.05.24 김초원 567
충남 '온라인 민주주의가 시작되다' file 2021.05.24 박희찬 554
국민의당 경기도당 신임 대학생위원장 임명 file 2021.05.21 최원용 598
2021년 르바란 기간의 인도네시아 file 2021.05.20 김민경 752
플라스틱 제로와 더불어 '에너지 절약'도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계시나요? file 2021.05.20 남서영 613
중도유적지와 레고랜드, 무엇이 어린이들의 꿈과 희망일까? file 2021.05.20 김성수 848
배우 윤여정,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file 2021.05.17 김이원 490
이웃끼리 돕는 착한 가게 '아름다운가게' 2021.05.17 구희재 513
꿈의 리그 MLB에 "K-선수들이 KEY 될까?" file 2021.05.12 이정훈 963
5월 15일 스승의 날 마음만 전하자 file 2021.05.12 김보민 485
이제 채우지 말고 비워 보세요 file 2021.05.11 정다빈 521
넷플릭스 화제작 "에밀리 파리에 가다"...전 세계 프랑스 돌풍을 불러오다 file 2021.05.10 박시현 783
“60~74세 어르신들 코로나19 백신 예약하세요” file 2021.05.06 김태림 442
알바도 퇴직금 받을 수 있나요? file 2021.05.06 조선민 705
해외 신문 들여다 보기 file 2021.05.04 강윤아 563
"영화는 계속된다" 더욱 새로워진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 file 2021.05.03 김수인 1642
우리가 함께 보는 세상, 배리어프리 영화 file 2021.05.03 김희수 582
2021 케이펫페어 부산, 방역수칙 철저히 지키며 성황리에 개최 file 2021.04.29 이승우 626
종이책을 넘어선 '전자책' file 2021.04.29 남서영 51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3 Next
/ 8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