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名家의 몰락’ 뉴캐슬, 화려했던 과거

by 9기서한서기자 posted Jan 31, 2019 Views 148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뉴캐슬2.jpg

[이미지 제공=견윤,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창단한 지 100년이 훨씬 넘은 뉴캐슬은 대한민국 국가대표 미드필더 기성용이 소속되어 있는 과거 EPL(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을 주름잡던 명문구단이었다하지만 현 시즌 17위로 강등권 18위 카디프 시티와 승점 2점 차이밖에 나지 않아 1부 리그 잔류권을 가지고 마음고생 중이다


1. 90s

뉴캐슬은 20세기 초중반 많은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영광을 누렸다. 하지만 후반에 부진을 겪으며 결국 1부 리그와 2부 리그를 오가다가 이후 뉴캐슬 레전드였던 케빈 키건을 감독으로 영입하여 다시 팀은 되살아나고, 그 시기에 퍼디난드,지놀라, 시어러 등 레전드들이 탄생하고 전성기를 맞이한다. 이후 후임으로 '바비 롭슨' 감독을 영입하면서 전성기를 이어 나가 과거 명성을 다시 찾는다


2. 2000~2004

뉴캐슬은 2000년대 초반 최고 전성기를 누렸다. 4(리그 4) 안에 들어갈 정도로 실력이 좋았으며, 매년 UEFA 챔피언스 리그에 진출을 목표하는 팀이었으며, 영화 !’ 에 나오는 주인공의 소속팀으로 나올 만큼 맨체스터 UTD나 리버풀 등의 빅 클럽과 충분히 경쟁이 가능한 명문 구단이었다.


3. 2005~

문제는 그다음 감독이었다. 후임 감독이었던 그레이엄 수네스는 화려했던 뉴캐슬의 과거를 처참히 잊게 하였다. 수네스는 선수 영입 실패, 무리한 전술, 잔디 교체, 박물관 설립 등 여러 가지 문제로 팀 강등 주원인이 되었으며 그해 결국 경질된다. 이후 여러 번에 감독 교체 끝에도 나아지지 않고 선수진과 팀의 수뇌부들과의 관계나 클럽 운영 면에서 미숙했던 점이 빌미로 작용하여 결국 08/09 시즌에 다시 2부 리그로 강등하게 되었고. 클럽 가치 또한 엄청나게 폭락하게 되었다.

이후 챔피언십 리그에서 우승하여 승급하였지만, 늘 하위권에 머물다 결국 15/16 시즌에 다시 강등하게 된다.


4. 2018/2019

뉴캐슬은 다시 1부 리그에 승격하기 위해 베니테스 감독을 영입하였고, 그 결과 챔피언십 리그 17/18 시즌 1위를 기록하면서 1부 리그로 승격하였다. 이후 베니테스는 구단 측에게 선수 영입을 요청했지만, 구단의 무관심과 기성용의 부상으로 인해 초조해진 베니테스는 결국 이번 달 안에 본인이 원하는 선수 2명을 영입하지 못하면 재계약 오퍼를 받아들이지 않고 여름에 나간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 사건 계기로 뉴캐슬이 지갑을 열어 과거처럼 비상할 수 있을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9기 서한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38026
2030세대의 마음을 울리다, ‘MBN Y FORUM 2019’ 오는 27일 개최 2019.02.13 이승하 774
[MBN Y 포럼 2019] 청년에게 전하는 글로벌 영웅들의 이야기, 오는 27일 개막 4 file 2019.02.12 정다운 2689
소설 '토지'가 숨 쉬는 곳으로 1 file 2019.02.12 박보경 889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줄 'MBN Y 포럼 2019' 2019.02.12 오승엽 811
[2019 아시안컵] 대한민국, 카타르에 충격패... 무엇이 문제였을까 2 file 2019.02.11 강민재 887
한국 외교의 발자취가 담긴 외교사료관에서 외교관의 꿈을 키워보자! file 2019.02.11 이채빈 1258
MBN Y 포럼 2019, '비정규직 없는 회사' 만든 국내 첫 여성 유통 기업 대표 1 file 2019.02.11 허기범 1255
세뱃돈, 낭비하지 말고 경제 흐름 파악하여 목돈 마련하자! 4 2019.02.11 한신원 1908
뜨거운 코트를 가르며 BOOM UP 1 file 2019.02.08 이귀환 1187
알찬방학세트! 강화역사박물관&강화자연사박물관 1 2019.02.08 심화영 1242
유튜브가 모바일 앱에 새로운 제스처를 추가하다 1 file 2019.02.08 이우진 1917
캣조르바 탐정추리학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3 file 2019.02.08 심화영 1314
한국을 알리다, 영국남자 4 file 2019.02.07 장혜원 1701
잊혀져 가는 과거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다 file 2019.01.31 양윤서 1396
소원을 들어 주는 신비한 식물, 마리모 2 file 2019.01.31 박수영 2845
‘名家의 몰락’ 뉴캐슬, 화려했던 과거 file 2019.01.31 서한서 1486
순항하지 못한 벤투호, 아시안 컵 8강 탈락 file 2019.01.31 김유미 2127
영원히 기억해야 할 우리 민족의 영웅, 안중근 의사 file 2019.01.29 정하현 1177
세계의 겨울방학- 방학, break, vacaciones 1 file 2019.01.28 박민성 878
앞으로의 미래는 청소년이 앞장선다! 1 file 2019.01.28 심화영 822
우리는 역사를 어떤 방법으로 보아야 하는가 - 역사의 역사 file 2019.01.28 홍도현 811
아름다운 문화거리, 청계천 광교 2019.01.25 최경서 933
내 삶은 내 몫, 내 아픔도 내 몫...에세이가 필요한 때 1 2019.01.25 정운희 1241
독립기념관에 가다 2019.01.25 전서진 1069
[IT 리서치] 애플워치4, 두 달 간의 사용기 3 file 2019.01.24 윤주환 2867
아시안컵 한국 바레인과 연장전 끝에 힘겹게 승리하다! 1 2019.01.24 박종운 987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을 방문하다 2 file 2019.01.24 박희원 1945
영그림틴을 통해 돌아본 재능기부의 의미 1 file 2019.01.23 양윤서 994
도심 속의 작은 우주, 대전시민천문대 3 file 2019.01.23 정호일 1643
대한민국의 근현대사를 돌아보는 기념관, '근현대사기념관' file 2019.01.23 김보선 784
제28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file 2019.01.22 이주희 1389
베트남, 전라북도에서 평화통일을 이야기하다! 3 2019.01.22 김아랑 1501
우리는 언론을 얼마나 믿어야 하는가? ‘PMC: 더 벙커’를 통해서 file 2019.01.18 강재욱 1439
크리스마스에는 기부를 file 2019.01.17 윤세민 840
지금 한국은 스페인 열풍 1 file 2019.01.16 전예진 1491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일산 킨텍스서 제 10기 발대식 개최 file 2019.01.14 디지털이슈팀 3534
‘보성차밭 빛 축제’ 겨울밤을 빛내다 3 file 2019.01.11 조햇살 2688
물오른 황의조의 득점 감각, 대한민국 아시안컵 우승의 핵심 관건 file 2019.01.10 이준영 1649
전시회 '슈가플래닛', 당신의 가장 달콤한 순간은 언제인가요? 1 file 2019.01.09 오희수 1555
울산의 밤을 비추다! 2 2019.01.08 김찬유 942
광복의 환희와 되찾은 조국의 상징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을 방문해보는 것은 어떨까? 1 file 2019.01.08 이채린 1057
진정한 저널리즘의 의미를 찾다, 영화 <스포트라이트> file 2019.01.08 고효원 1306
"'우리'에서 제외된 우리들" 용기와 시: 유동성 시대의 난민과 예술 1 file 2019.01.04 장민주 1847
핀란드의 산타마을 3 file 2019.01.03 계진안 1253
12월에만 6골, 손흥민 아시안컵도 품을까 4 file 2019.01.03 서한서 2779
'어른이'들을 위한 전시회, 슈가플래닛 file 2019.01.02 윤은서 1126
제주로 온 코딩! 주니어 해커톤 대회 2 file 2019.01.02 오채영 1153
[가볍게 떠나요] 방학 맞아 학생들끼리 떠나기 좋은 지하철 데이트 코스 추천 1 file 2018.12.27 정하현 134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0 Next
/ 7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