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名家의 몰락’ 뉴캐슬, 화려했던 과거

by 9기서한서기자 posted Jan 31, 2019 Views 286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뉴캐슬2.jpg

[이미지 제공=견윤,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창단한 지 100년이 훨씬 넘은 뉴캐슬은 대한민국 국가대표 미드필더 기성용이 소속되어 있는 과거 EPL(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을 주름잡던 명문구단이었다하지만 현 시즌 17위로 강등권 18위 카디프 시티와 승점 2점 차이밖에 나지 않아 1부 리그 잔류권을 가지고 마음고생 중이다


1. 90s

뉴캐슬은 20세기 초중반 많은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영광을 누렸다. 하지만 후반에 부진을 겪으며 결국 1부 리그와 2부 리그를 오가다가 이후 뉴캐슬 레전드였던 케빈 키건을 감독으로 영입하여 다시 팀은 되살아나고, 그 시기에 퍼디난드,지놀라, 시어러 등 레전드들이 탄생하고 전성기를 맞이한다. 이후 후임으로 '바비 롭슨' 감독을 영입하면서 전성기를 이어 나가 과거 명성을 다시 찾는다


2. 2000~2004

뉴캐슬은 2000년대 초반 최고 전성기를 누렸다. 4(리그 4) 안에 들어갈 정도로 실력이 좋았으며, 매년 UEFA 챔피언스 리그에 진출을 목표하는 팀이었으며, 영화 !’ 에 나오는 주인공의 소속팀으로 나올 만큼 맨체스터 UTD나 리버풀 등의 빅 클럽과 충분히 경쟁이 가능한 명문 구단이었다.


3. 2005~

문제는 그다음 감독이었다. 후임 감독이었던 그레이엄 수네스는 화려했던 뉴캐슬의 과거를 처참히 잊게 하였다. 수네스는 선수 영입 실패, 무리한 전술, 잔디 교체, 박물관 설립 등 여러 가지 문제로 팀 강등 주원인이 되었으며 그해 결국 경질된다. 이후 여러 번에 감독 교체 끝에도 나아지지 않고 선수진과 팀의 수뇌부들과의 관계나 클럽 운영 면에서 미숙했던 점이 빌미로 작용하여 결국 08/09 시즌에 다시 2부 리그로 강등하게 되었고. 클럽 가치 또한 엄청나게 폭락하게 되었다.

이후 챔피언십 리그에서 우승하여 승급하였지만, 늘 하위권에 머물다 결국 15/16 시즌에 다시 강등하게 된다.


4. 2018/2019

뉴캐슬은 다시 1부 리그에 승격하기 위해 베니테스 감독을 영입하였고, 그 결과 챔피언십 리그 17/18 시즌 1위를 기록하면서 1부 리그로 승격하였다. 이후 베니테스는 구단 측에게 선수 영입을 요청했지만, 구단의 무관심과 기성용의 부상으로 인해 초조해진 베니테스는 결국 이번 달 안에 본인이 원하는 선수 2명을 영입하지 못하면 재계약 오퍼를 받아들이지 않고 여름에 나간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 사건 계기로 뉴캐슬이 지갑을 열어 과거처럼 비상할 수 있을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9기 서한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최고의 해가 될 역대급 2019년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라인업 file 2019.02.26 김동민 2410
수용소에서 자란 우정, 그리고 전쟁범죄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 1 file 2019.02.26 이태권 1792
'대검찰청' 방문...취조실의 진실? 1 file 2019.02.26 김성운 2162
"주거빈곤아동 생활환경 함께 개선해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나눔실천리더 발족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1972
생명보험재단, 호킹졸업식 지원…희귀질환 학생들 위한 행사 '눈길'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1580
네이버의 새로운 플랫폼 '네이버 베타' 3 file 2019.02.22 엄윤성 2681
'미래의 최고 직업 바이오가 답이다' 2 file 2019.02.22 김민지 3650
6·25 전쟁의 최대 격전지, '백마고지'에 다녀오다 1 file 2019.02.22 차가연 2042
한국인 유일의 단독 방북 취재, 진천규 기자 file 2019.02.21 오유민 1919
누적 관객 수 94만 명 돌파 영화 '증인'과 함께 보는 자폐에 대한 오해 그리고 배려 5 file 2019.02.20 하지혜 4575
알아두면 쓸데 있는 신기한 각국의 설날 문화 2 file 2019.02.19 이소영 2165
호주 캔버라에서 만난 제1차 세계대전에 담긴 양귀비 1 file 2019.02.18 권세진 2176
[MBN Y 포럼 2019]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8 김하영 1822
환상적인 야경을 볼 수 있는 방콕 '아시아티크' 2 2019.02.18 안소민 2296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 MBN Y 포럼 2019 개최 file 2019.02.18 임가영 2049
난공불락의 요새, 오사카성 3 file 2019.02.15 김채람 2847
김포 GOLDLINE, 한 걸음 가까워지다 file 2019.02.15 한가을 2168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의 아름다운 오사카를 여행한다면? 5 file 2019.02.15 이채린 2944
DMZ Hackathon 1 file 2019.02.15 고은총 1672
'MBN Y 포럼 2019' 당신은 무엇을 시작하시겠습니까 file 2019.02.15 진해심 1897
'2019 MBN Y 포럼'이 청년들에게 주려는 메시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4 김가연 1798
한국만화박물관을 다녀와서 2 file 2019.02.14 강재욱 2127
순천만국가정원 ‘겨울 별빛축제’ 4 file 2019.02.14 조햇살 3262
홍역의 끝은 어디인가... file 2019.02.14 김선우 1939
소비자들 주시하는 인공지능 스피커 시장 5 file 2019.02.13 정성원 2948
MBN Y 포럼, 2030년도의 미래 인재들에게 글로벌 멘토링을 전하다! file 2019.02.13 배연비 2164
2030세대의 마음을 울리다, ‘MBN Y FORUM 2019’ 오는 27일 개최 2019.02.13 이승하 1809
[MBN Y 포럼 2019] 청년에게 전하는 글로벌 영웅들의 이야기, 오는 27일 개막 4 file 2019.02.12 정다운 4191
소설 '토지'가 숨 쉬는 곳으로 1 file 2019.02.12 박보경 1957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줄 'MBN Y 포럼 2019' 2019.02.12 오승엽 1747
[2019 아시안컵] 대한민국, 카타르에 충격패... 무엇이 문제였을까 2 file 2019.02.11 강민재 1791
한국 외교의 발자취가 담긴 외교사료관에서 외교관의 꿈을 키워보자! file 2019.02.11 이채빈 2646
MBN Y 포럼 2019, '비정규직 없는 회사' 만든 국내 첫 여성 유통 기업 대표 1 file 2019.02.11 허기범 2461
세뱃돈, 낭비하지 말고 경제 흐름 파악하여 목돈 마련하자! 4 2019.02.11 한신원 3295
뜨거운 코트를 가르며 BOOM UP 1 file 2019.02.08 이귀환 2563
알찬방학세트! 강화역사박물관&강화자연사박물관 1 2019.02.08 심화영 2819
캣조르바 탐정추리학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3 file 2019.02.08 심화영 3202
한국을 알리다, 영국남자 4 file 2019.02.07 장혜원 3370
잊혀져 가는 과거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다 file 2019.01.31 양윤서 2843
소원을 들어 주는 신비한 식물, 마리모 2 file 2019.01.31 박수영 8430
‘名家의 몰락’ 뉴캐슬, 화려했던 과거 file 2019.01.31 서한서 2862
순항하지 못한 벤투호, 아시안 컵 8강 탈락 file 2019.01.31 김유미 3675
영원히 기억해야 할 우리 민족의 영웅, 안중근 의사 file 2019.01.29 정하현 2404
세계의 겨울방학- 방학, break, vacaciones 1 file 2019.01.28 박민성 1830
앞으로의 미래는 청소년이 앞장선다! 1 file 2019.01.28 심화영 1943
우리는 역사를 어떤 방법으로 보아야 하는가 - 역사의 역사 file 2019.01.28 홍도현 2295
아름다운 문화거리, 청계천 광교 2019.01.25 최경서 2136
내 삶은 내 몫, 내 아픔도 내 몫...에세이가 필요한 때 1 2019.01.25 정운희 25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4 Next
/ 7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