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초대형 선박 좌초로 마비된 수에즈 운하

by 박수영대학생기자 posted Mar 29, 2021 Views 30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AFB3AA5-9DB5-4BB1-8338-39F8F8057898.jpe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박수영 대학생기자]


이집트에 있는 수에즈 운하에서 길이 400m, 무게 22만 톤의 초대형 화물선이 좌초되었다. 이 화물선은 에버기븐호이며 출발지는 중국이고 네덜란드로 가던 컨테이너선이다. 에버기븐호의 담당 회사인 에버그린은 수에즈 운하에서 갑자기 강한 바람이 불어왔고 그로 인해 화물선이 항로를 이탈하게 되었으며 곧이어 좌초되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수에즈 운하가 아시아와 아프리카, 유럽을 이어주는 해상 무역의 중심지인 곳인 만큼 에버기븐호의 좌초로 인해 주변국들의 무역이 사흘째 중단되었다.


수에즈 운하에는 원래 하루에 약 50여 척의 배가 지나가는데 현재 수에즈 운하 주변에는 배 200여 척이 그대로 움직이지도 못하고 있다고 한다. 이에 따라 국제 유가도 오르기 시작했는데 수에즈 운하에서 에버기븐호가 좌초된 후 국제 유가는 하루 만에 5.9% 올랐다. 이는 수에즈 운하는 원유 물동량의 10%를 담당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또한, 수에즈 운하에서의 무역이 중단됨으로써 증권가에서는 해상 및 항공 운임도 인상될 것이라고 하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이번 일로 컴퓨터 및 자동차 제조사에 반도체 공급이 늦어지게 되어 관련 산업에도 차질이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

 

수에즈 운하에서는 2004, 2016년 그리고 2017년에도 선박 사고가 났던 적이 있다. 그래서 일시적으로 무역에 차질이 생겼던 적이 있긴 했지만 지금처럼 초대형 선박이 좌초되어 무역이 마비된 적은 없다. 수에즈운하관리청은 현재 수에즈 운하에서 좌초된 에버기븐호 밑쪽의 모래를 걷어내고 예인선을 이용해 화물선을 들어 올리는 시도를 하는 등 여러 가지 방법으로 복구에 힘을 쓰고 있다. 그러나 다시 정상적으로 운하가 복구되기까지의 기간은 정확히 알 수 없다고 한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많은 사람들이 수에즈 운하를 복구시키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는 만큼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무역이 재개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수에즈 운하의 현재 상황에 주목하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기 대학생기자 박수영]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07719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에 반일 불매 운동? newfile 2021.04.16 지주희 240
국내 연구팀, 차세대 반도체 소재 형성 과정 밝혀내... file 2021.04.14 한건호 150
한 달 넘게 이어지는 투쟁, 대우조선 매각 철회 촉구 농성 file 2021.04.13 김성수 205
방글라데시 여객선 사고 26명 사망 1 updatefile 2021.04.12 이정헌 212
민주당, 참패.... 文 대통령의 고민 file 2021.04.12 김민석 169
선거 7번 출마, 허경영…. 서울시장 선거 3위 기록 file 2021.04.12 김민석 181
[4.7 서울시장 선거] '이분법정치의 패배'...네거티브는 먹히지 않았다 file 2021.04.09 김도원 423
수에즈 운하 열렸지만 문제는 여전히 file 2021.04.02 김민주 368
법무부, ‘벌금형 집행유예’ 활성화 추진.. 구체적으로 어떤 효과가 있을까 file 2021.04.02 이승열 443
집주인의 거주권 VS 세입자의 계약갱신청구권 file 2021.03.30 조혜민 341
美 애틀랜타 총격 사건... “내 사람들을 죽이지 마세요” 1 updatefile 2021.03.30 임이레 327
이집트 수에즈 운하 사고 1 updatefile 2021.03.30 최연후 428
젊은 층이 관심을 두는 투자, 비트코인은 건강한 투자인가? file 2021.03.30 조민서 515
월스트리트에 걸린 태극기 - 쿠팡의 미국 IPO 상장 1 updatefile 2021.03.29 양연우 427
무너져버린 일국양제, 홍콩의 미래는? 2021.03.29 김광현 317
초대형 선박 좌초로 마비된 수에즈 운하 file 2021.03.29 박수영 306
美, 잇따라 아시아인을 겨냥한 범죄 발생… file 2021.03.29 이지연 393
'최대 산유국, 이상적인 무상복지국가, 미인 강국'의 몰락 2021.03.29 김민성 398
주식청약 방법과 문제점 file 2021.03.29 이강찬 296
퇴직연금 수익률 디폴트 옵션으로 극복 가능할까, 디폴트 옵션 도입 법안 발의 file 2021.03.29 하수민 309
아시아인 증오 범죄가 시발점이 된 아시아인 차별에 대한 목소리 file 2021.03.26 조민영 411
학교폭력, 우리가 다시 생각해 봐야 하는 문제 file 2021.03.26 김초원 311
세계 곳곳에서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속출 file 2021.03.25 심승희 580
11년 만에 한미 2+2 회담 2021.03.25 고은성 452
설탕세 도입 갑론을박 "달콤함에도 돈을 내야 하나","건강 증진을 생각하면.." file 2021.03.25 김현진 408
학교폭력 줄이자는 목소리 커지는데...교육 현장에선 ‘개콘’ 우려먹기 file 2021.03.23 박지훈 563
천안함 음모론, 그것은 억지 1 update 2021.03.22 하상현 1711
미얀마의 외침에 반응하고 소통하다 file 2021.03.18 김민주 633
#힘을_보태어_이_변화에 file 2021.03.18 김은지 1106
변화하는 금리의 방향성 file 2021.03.10 신정수 592
하버드 교수의 ‘위안부’ 비하 발언 file 2021.03.09 최연후 660
로봇세 부과해야 하나 2021.03.08 김률희 1015
김치와 한복에 이어 BTS까지 지적한 중국 file 2021.03.05 박수영 1008
미얀마 학생들의 간절한 호소 2021.03.05 최연후 506
"말을 안 들어서..." 10살 조카 A 양을 고문한 이모 부부, 살인죄 적용 file 2021.03.05 한예진 404
文 대통령, 3 ·1 기념식에서 ‘투트랙 기조, 한·일 관계 회복해야...’ file 2021.03.04 이승열 479
2020년 의사 파업 그리고 현재 file 2021.03.03 이채령 488
곧 국내에서도 시작되는 코로나 예방 접종… 각 백신의 특징은? file 2021.03.02 김민결 394
조두순의 출소와 그의 형량과 해외 아동 성범죄 사례들 비교 2021.03.02 김경현 521
2021년 '중국' 수입제품 세율 변화 file 2021.03.02 김범준 393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효과가 있었나 file 2021.03.02 이효윤 371
코로나19 접종 시작 극복하기 위한 첫걸음 file 2021.03.02 오경언 354
코로나19 뉴노멀 file 2021.03.02 박현서 374
바이든 대통령과 첫 한미 정성회담 통화 file 2021.03.02 고은성 332
KFX 인니 '손절'? file 2021.03.02 정승윤 480
코로나19 백신,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어떻게 다를까? file 2021.02.26 김정희 530
가상화폐는 투기적... 주요 인사들의 경고 file 2021.02.26 김민정 490
LG 트윈타워 청소 근로자 파업농성 50일 훌쩍 넘어가고 있어... 진행 상황은? file 2021.02.25 김예린 45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