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허울뿐인 ‘딥페이크 처벌법’… ‘딥페이크’ 범죄, 막을 수 있을까

by 장혜수대학생기자 posted Feb 23, 2021 Views 207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210221_234220138.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장혜수 대학생기자] 


인공 지능 기술을 활용해 기존 인물의 얼굴이나, 특정 부위를 합성할 수 있는 영상 편집 기술, 딥페이크. 이러한 딥페이크를 이용한 범죄가 잇따르자 지난해 6딥페이크 처벌법이 시행되었다하지만 최근, 딥페이크 처벌법이 딥페이크 범죄를 막지 못한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딥페이크 처벌법이 시행되고 경찰에 붙잡힌 딥페이크 범죄 피의자 45명 중 기소가 된 건 단 5명으로 기소율이 겨우 10% 수준에 머무는 것으로 확인됐다. 개정된 '성범죄 특례법'에 따라 딥페이크 범죄를 처벌할 수 있게 됐지만 실제로 처벌받는 사례는 극히 드문 것이다.


이러한 저조한 기소율 아래 딥페이크 피해는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 해외 인터넷 채팅앱 디스코드에서 여성 연예인뿐 아니라 일반인을 합성한 딥페이크 음란물이 판매되고 있는 정황이 드러나 큰 충격을 주었다. 이에 여성 연예인을 합성한 딥페이크 음란물을 엄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4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는 등 딥페이크 범죄에 대한 강력한 수사와 처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많은 여성단체는 이렇게 딥페이크 처벌법이 시행됐음에도 딥페이크 범죄가 기승을 부리는 이유를 딥페이크 처벌법이 가진 근본적인 문제 때문이라고 입을 모아 말한다. 그들은 딥페이크 처벌법에 딥페이크 성착취물을 제작, 유포한 이들에 대한 처벌 규정만 있을 뿐, 구매하거나 소지한 이들에 대한 처벌 규정은 없는 것이 그 근본적인 문제라고 말한다.


실제 딥페이크 처벌법에 따르면 딥페이크 기술을 활용하여 음란물을 제작하거나 반포했을 경우나 이를 영리적인 목적으로 판매, 유포했을 경우 5년 이하의 징역형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한다. 구매자나 소지자에 대한 처벌 규정, 딥페이크 성착취물 제작 의뢰자에 대한 처벌 규정은 찾아볼 수 없다.

 

전창배 한국인공지능윤리협회 이사장은 딥페이크 악용 사례들이 계속 발생하고 있는 이유는 아직 많은 사람이 딥페이크가 무엇이고, 왜 악용하면 안 되는지, 악용했을 때 어떤 피해가 발생하는지에 대해 잘 모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청소년들은 큰 죄책감 없이 단순히 재미로 이런 기술을 악용하는 범죄행위를 저지를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러한 딥페이크 피해를 줄이기 위해선 법적 처벌과 제도화도 중요하지만, 근본적으로 인공지능 윤리 교육이 매우 중요하고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전창배 이사장은 초중고등학교 학생들, 대학생, 일반 시민들에게도 교육을 통해 인공지능 윤리가 무엇이고 왜 중요하고 인공지능 기술을 어떻게 만들고 사용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를 지속적으로 가르치고 교육해야 합니다. 또한 AI기술이 발전할수록 또 다른 AI윤리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AI기술의 발달과 함께 AI윤리 교육도 지속해서 이루어져야 딥페이크와 같은 범죄를 예방할 수가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한국인공지능윤리협회에서는 딥페이크에 대해 정확히 알리고 악용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명확히 인식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현재 딥페이크 추방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 2기 대학생기자 장혜수]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 ?
    저미 2021.02.23 22:54
    장혜수 기자님 좋은기사, 유익한 내용 감사합니다
  • ?
    18기김성희기자 2021.03.10 13:58
    제도, 법, 처벌, 교육 모두 중요합니다! 요즘에는 온라인 화상 수업에서의 교사의 얼굴을 합성하는 일도 많다고 합니다. 확실한 처벌이 필요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07387
허울뿐인 ‘딥페이크 처벌법’… ‘딥페이크’ 범죄, 막을 수 있을까 2 file 2021.02.23 장혜수 2072
정의당, 앞으로의 미래는? 2021.02.23 김성규 778
광주도 백신 이송 모의 훈련 진행.. file 2021.02.22 옥혜성 386
한국 해군의 경항모에 제기된 의문들과 문제점 file 2021.02.22 하상현 1998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 시내버스 1 file 2021.02.19 이승우 1394
산업재해로 멍든 포스코, 포항은 무엇을 할 수 있는가 1 2021.02.18 서호영 520
경기도 2차 재난지원금 지급 시작, 경기지역화폐카드 사용 시 혜택 1 file 2021.02.17 김수태 1155
문재인 대통령 '백신 유통' 합동훈련을 참관 file 2021.02.16 김은지 959
질긴 고기 같은, 아동 학대 2 2021.02.15 이수미 1186
코로나 사태 탄소배출권 가격 안정화의 필요성 2021.02.10 김률희 615
신재생⋅친환경 에너지 활성화로 주목받는 '은' file 2021.02.10 이강찬 581
코스피 변동성 증가, 투자에 신중을 기해야... file 2021.02.08 정지후 498
산업부 삭제된 ‘北 원전 건설’ 문건 공개...원전게이트인가? file 2021.02.05 이승열 1207
임대료없어 폐업 위기, 소상공업자들의 위험 file 2021.02.01 최은영 508
제2의 신천지 사태? BTJ열방센터 확진자 속출 file 2021.01.28 오경언 920
IT 기술의 발달과 개인 정보 보호의 중요성 file 2021.01.27 류현우 695
욕망과 자유 사이 '리얼돌'에 관하여... 2021.01.27 노혁진 610
"정인아 미안해..." 뒤에 숨겨진 죽음으로만 바뀌는 사회 1 file 2021.01.27 노혁진 587
백신 안전성...결정의 기로에 놓인 프랑스 국민들 file 2021.01.26 정은주 643
코로나 시대 1년, 일회용품 사용 증가로 환경오염 우려 커졌다 file 2021.01.26 이준영 861
2020년 팬데믹에 빠진 지구촌 7대 뉴스 file 2021.01.25 심승희 826
“Return to MAX” 2021.01.22 이혁재 601
태국에서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일어나고 있는 반정부 시위. 왜 일어나고 있는가? file 2021.01.21 김광현 816
1월 18일부터 시행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 어떻게 달라질까? file 2021.01.20 신재호 757
인류의 제2의 재앙 시작?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코로나 변종 발견되다 file 2021.01.19 김태환 697
삼성전자 이 부회장의 2년 6개월 실형 선고... 또 다른 리스크인 보험업법 개정 결과는? file 2021.01.19 김가은 619
의학적 홀로코스트, 코로나19 위기에 빠진 한국을 구해줄 K 방역 1 file 2021.01.18 김나희 1396
양산 폐교회 건물 인근에서 훼손된 사체 발견 file 2021.01.11 오경언 1307
문 대통령 "백신 접종 염려 사실 아니니 국민 여러분 걱정하지 마십시오" 1 file 2021.01.11 백효정 1360
온두라스, 한 달 기간에 두 번 잇따른 허리케인으로 인해 "초비상 상태" file 2020.12.31 장예원 842
김치가 중국에서 만든 거라고? 1 file 2020.12.30 김자영 940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한 유튜버 file 2020.12.29 윤지영 744
중국의 아픈 곳을 건드린 호주 왜 그랬는가 file 2020.12.28 김광현 2177
잠잠하던 코로나... 태국에서 다시 기승 2020.12.28 이지학 2271
안철수, 서울시장 출마 결심 file 2020.12.28 명수지 505
‘코로나19’ 시대 속에서 대한민국이 강국이 된 배경은? 1 file 2020.12.24 정예람 4384
내가 다니는 학교에 확진자가 나온다면? 5 file 2020.12.24 김진현 4965
트럼프 대통령의 비난과 억지뿐인 결과 뒤집기 2020.12.23 김하영 529
70% 더 빨라진 전파력, 영국에서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 발견 file 2020.12.22 박수영 838
진선미 의원표 성평등정책, 해외서도 통했다..'미 국무부 IVLP 80인 선정' 화제 file 2020.12.21 디지털이슈팀 767
LG에너지솔루션, 엘앤에프와 1조원대 공급계약 체결 후 테슬라와도 `NCMA 양극재 배터리' 계약체결 2020.12.21 송성준 1115
"동해 vs. 일본해" IHO, 동해의 새로운 표기 방법은 이제부터 고유 식별 번호 file 2020.12.15 장예원 911
영국 노딜 브렉시트와 유럽 회의주의의 파장 file 2020.12.15 박성재 1378
제약 산업에 대한 가격 규제, 누구를 위한 것인가? 2020.12.10 전민영 705
“헬기에서 총 쐈지만 전두환은 집행유예?” 비디오머그 오해 유발 게시물 제목 1 file 2020.12.07 박지훈 805
더불어민주당 예비당원협의체 ‘더 새파란’, 회원정보 유출돼...논란 file 2020.12.03 김찬영 2790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우리는 가장 심각한 상황을 극복했다" 2 file 2020.12.01 김민수 882
조 바이든, 공식적으로 정권 인수 착수 1 file 2020.11.30 차예원 84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