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4월 유성우 못 봤어... 5월 유성우 기다려

by 15기김지현기자 posted Apr 27, 2020 Views 115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22일 자정부터 새벽까지 거문고자리 유성우가 쏟아졌다. 이번 거문고자리 유성우는 전체 밤하늘 별자리 중 다섯 번째로 밝아서 어디서든 쉽게 볼 수 있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거문고자리 유성우는 다른 유성우 보다 떨어지는 개수가 적다고 한다. 밤하늘에 초승달이 떠서 유성우가 달빛에 방해를 거의 받지 못했고 대기 오염의 영향도 적어서 유성우를 보기에 좋은 환경이었다. 하지만 이런 환경 속에서도 네티즌들은 "못 봐서 아쉬운걸", "새벽에 유성우 보러 갔다가 북두칠성만 보고 왔다", "별만 진짜 많이 봤다", "지금 당장 시골로 내려가고 싶다" 등과 같은 아쉬운 반응을 많이 보이고 있다. 또한 "시골 사는데 유성우 진짜 많이 봤다", "옥상에 누워있더니 바로 봤다", "차 타고 가다가 하늘 봤는데 유성우 떨어지고 있었다" 등의 좋은 반응도 꽤 있었다.


KakaoTalk_20200425_17130141000000.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5기 김지현기자]


한편,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에 따르면 5월 6일 물병자리 에타 유성우가 쏟아질 예정이다. 2005년부터 시간당 10개 정도의 물병자리 에타 유성우가 쏟아졌으며 달은 초승달 상태여서 밤하늘이 어두웠기 때문에 유성우를 보기 쉬웠다. 물병자리 에타 유성우는 도심지 밖에서, 새벽 이전에 가장 잘 관측된다. 유성우를 더 잘 보려면 6.5등급의 별이 보이면서 시야가 탁 트인 장소여야 한다. 이런 장소는 해발고도 800m 이상의 산 정상이다. 그러나 유성우는 밝기 때문에 하늘이 트인 곳이면 쉽게 볼 수 있을 것이다. 물병자리 에타 유성우가 아니더라도 7월 물병자리 델타 유성우, 8월 페르세우르스자리 유성우, 10월 오리온자리 유성우, 11월 사자자리 유성우, 12월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기다리고 있다. 혜성이 지나간 지점을 지구가 지나칠 때 혜성의 부스러기들이 지구의 대기권으로 빨려 들어와 타게 되는 현상들이 발생하게 된다. 그러면서 유성우 관측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거문고자리 유성우를 못 본 네티즌들은 다른 유성우를 볼 기회가 생겼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5기 김지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애니메이션 속 숨겨진 명대사 5 file 2020.04.28 권빈 332
소확행, 키우면서 느끼는 행복, 스타듀밸리 3 file 2020.04.28 이유진 341
네덜란드 튤립축제 취소, 온라인 투어로 체험 2 file 2020.04.27 김민수 280
세계여행을 계획한다면? 『세계여행 플랜북』 2 file 2020.04.27 고정연 304
미래 사회의 밝은 미래, 신재생 에너지 1 file 2020.04.27 우선윤 290
4월 유성우 못 봤어... 5월 유성우 기다려 5 file 2020.04.27 김지현 1151
코로나19가 만들어낸 팬 콘텐츠, 방방콘 1 file 2020.04.27 정서윤 450
'코로나19' 고군분투 의료진들에게 전하는 감사의 메시지 1 file 2020.04.27 김언진 287
해시태그(#)로 전하는 존경, 하나 되는 대한민국 2 file 2020.04.27 김묘정 406
돌아온 컨셉 장인, (여자)아이들 1 file 2020.04.27 김민결 341
안전하게 집에서 쇼핑하기, 온라인 쇼핑몰 file 2020.04.24 이도현 398
대한민국은 지금 트로트 열풍 file 2020.04.24 이승주 324
젊은 층이 주목하는 문화의 발상지, 대학로 1 file 2020.04.24 유태현 262
콘서트의 새로운 방식, 온라인 콘서트 file 2020.04.24 전지영 337
지구를 위한 하루, 지구의 날 file 2020.04.24 최준우 319
'2020 여성폭력방지 콘텐츠 공모전' 6 file 2020.04.23 이채원 4268
밖에 못 나가는 지금, 책으로 여행 떠나기 2 file 2020.04.22 송준휘 295
날짜에 갇혀있는 세월호 참사에 필요한 새로운 형태의 추모 file 2020.04.21 위성현 432
신인 보이그룹 크래비티의 데뷔 3 file 2020.04.20 천수정 887
10년 차 걸그룹의 화력...음원차트 올킬 3 file 2020.04.20 조기원 448
2020년 온라인 과학축제 1 file 2020.04.17 서영빈 462
반지를 끼는 위치에 따라 다른 숨겨진 의미 8 file 2020.04.17 박서현 1244
코로나19가 몰고 온 비대면(Untact) 문화 file 2020.04.17 김지윤 448
기생충과 더불어 놓칠 수 없는 작품, 1917 1 file 2020.04.17 박유빈 358
뽀모도로 공부법으로 같이 공부하자! 4 file 2020.04.16 박효빈 580
위기를 기회로! 학생들을 위한 자기 계발 활동 9 file 2020.04.14 송다은 478
'2020년 실패박람회 슬로건 아이디어 공모전' file 2020.04.14 이채원 640
거대한 보온병 하우스, 패시브 하우스가 무엇일까? 6 file 2020.04.13 김서연 471
스마트폰이 신체의 일부가 된 사람들 6 file 2020.04.13 차예원 653
반려식물 키우기로 '마음건강' 챙기기 7 file 2020.04.13 진효원 374
코로나19 확산, 극장->안방, 뒤바뀐 문화생활 2 file 2020.04.13 정현석 370
필환경이 트렌드로 주목되다, 이 변화에 기여한 자들은? file 2020.04.13 남지영 439
면역력을 단번에 높여주는 음식, "샐러드" 3 file 2020.04.13 설수안 691
코로나19 여파 속, 안전하게 도서관 즐기기 7 file 2020.04.10 하늘 1268
페이스북, 윈도우와 맥용 메신저 앱 정식 출시 4 2020.04.08 김정환 575
만개한 벚꽃과 함께 이 노래 한번 들어볼래? 1 2020.04.08 이다원 536
하노이의 문화를 엿보는 '이색 카페' 1 file 2020.04.08 정진희 389
마스크에 대한 서로 다른 생각 2 file 2020.04.03 백진이 1031
샤오미, 3월 27일 신제품 라인업 다수 발표 1 2020.04.01 김정환 1073
코로나19로 인한 전세계 스포츠의 마비 1 file 2020.03.31 이정원 510
변화되어야 하는 종교 file 2020.03.31 최준우 486
우리 생활 속 숨어있는 수학 원리 file 2020.03.30 장서윤 872
코로나19도 막지 못한 봄꽃 축제 3 file 2020.03.30 천수정 419
코로나19 시대의 슬기로운 독서 생활, 전자 도서관 1 file 2020.03.30 박민아 528
3월의 끝, 유관순과 함께 3 file 2020.03.30 박병성 386
'K-좀비', <킹덤>의 귀환 4 file 2020.03.27 조은솔 741
코로나19 걱정이 없는 세계, '모여봐요 동물의 숲' 9 file 2020.03.27 하건희 1618
한국인들의 도전 정신을 깨운 달고나 커피 2020.03.27 14기이아현기자 5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4 Next
/ 7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