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프로야구 로봇심판의 도입?

by 14기김기용기자 posted Jun 17, 2020 Views 58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FD84A06F-659E-4031-8A04-21C71A82AB41.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김기용기자]


 2020 KBO리그가 시작된 지 한 달이 지났다. 그동안 많은 얘기들이 있었다. 심판들의 오심에 대한 이야기들, 한화이글스의 18연패에 대한 이야기들 등 수많은 이야기들이 한 달 사이 KBO리그를 달구었다. 그중에서도 심판들의 오심에 관련된 비판과 비난들, 그리고 로봇심판의 필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언제부터 이런 얘기가 나왔을까?

 2020 KBO리그가 시작된 지 3일째인 5월 7일, 한화이글스의 이용규 선수가 인터뷰 도중 심판들의 판정에 대한 얘기를 꺼냈다. 내용은 조금 더 일관적으로 판정해달라는 요청. 직후 해당 경기의 심판들은 전원 2군으로 강등되었다. 실제로 해당 경기의 투구분포도(스트라이크와 볼이 된 공을 각각 표시해놓은 그림)를 보면 이해가 되지 않고 일관성이 부족한 판정이 있었다는 것이 사실이다. 이후 계속된 석연치 않은 판정들, 그리고 계속해서 나오는 로봇심판에 대한 이야기들, 그렇다면 로봇이 어떤 식으로 심판을 볼까?

 현재 거론되고 있는 로봇심판은 로봇이 투구의 궤적 등을 파악하여 판정을 내리면, 그 판정을 받은 인간 심판이 판정을 전달하는 식이다. 일반적으로 판정에 대해 불만을 가진 선수가 나와 항의를 하면 심판들은 사심이 담긴 판정을 하기 마련. 그러나 로봇심판은 선수들의 항의도, 심판들의 사심도 드러나지 않을 확률이 높다. 그만큼 객관적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좋은 것이 언제쯤 도입될까?

 KBO가 올해 8월부터 퓨처스리그에 로봇심판을 시험으로 도입해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신 아직은 스트라이크 볼 판정에만 도입되며 퓨처스리그에서 많은 시도와 피드백을 거쳐 1군 리그에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먼저 로봇심판을 도입한 메이저리그의 경우, 인간 심판들이 노사 협상 과정에서 로봇심판으로 인한 어쩔 수 없는 퇴직에 대비하여 퇴직금 증가 조항을 넣기도 했다. KBO리그도 이렇게 대비책을 마련하며 로봇심판을 도입할 시기가 되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4기 김기용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ios14 베타 버전, 먼저 사용해 보니... 1 file 2020.08.10 김승준 827
매력만점! 베트남어! 3 file 2020.08.04 정진희 522
코로나지만 워터파크에 갈 수 있다? 5 file 2020.07.28 민아영 2122
한국 KBO에 메이저리거가? file 2020.07.21 신준영 1148
팬들의 간절한 바람, 프로야구 관중 입장 언제쯤 1 file 2020.07.17 오경언 1800
SNS가 만들어내는 청소년 2 2020.07.09 김소연 1259
성격 유형에 따른 MBTI, 나는 어떤 유형일까? 7 file 2020.07.03 윤소영 1970
반지 사이즈를 알고 싶다고? ‘링게이지’ 1 file 2020.07.03 손서연 976
‘청년들을 위해, 청년으로부터’ 청년 리더 프로그램 출범 file 2020.07.03 송다연 2932
코로나 걱정없는 '사이버 박물관'으로 초대합니다 2 file 2020.07.01 진효원 935
간단한 우리집의 레스토랑, 쿠킹박스 2 file 2020.06.29 송다은 536
영화 '트루먼 쇼'가 다루는 사회적 문제점 1 2020.06.29 유태현 730
모두의 고민 입냄새, 아침밥으로 해결 가능하다? 2 2020.06.29 이유진 671
코로나19로 인해 해수욕장 풍경도 바뀐다 1 file 2020.06.29 이승연 530
뉴욕 필하모닉, 가을 시즌 공연 취소 2 file 2020.06.29 김민수 494
특별한 베트남 여행을 원하는 당신! 여기는 어떤가요? 1 file 2020.06.26 정진희 556
성장하는 마녀, 매들린 밀러의 <키르케> file 2020.06.24 송준휘 768
8년 만에 찾아온 '부분일식'....다음 관측은 2030년에나 가능 file 2020.06.23 김민지 618
''어서와, 방방콘은 처음이지?'' file 2020.06.22 김현희 659
프로야구 로봇심판의 도입? file 2020.06.17 김기용 582
친환경적인 브랜드, 프라이탁 1 file 2020.06.15 설수안 752
내 상사가 유튜버라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 2 file 2020.06.15 류혜성 651
면역력 관리가 중요한 여름, 면역증진에 도움 되는 식품은 무엇일까? 1 file 2020.06.12 이한나 1256
우리나라의 미래, 청소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청소년 참여기구 4 file 2020.06.12 송윤슬 996
청소년 범죄,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20.06.09 김예한 1249
'1일 1깡', '깡동단결' 등 깡의 신드롬 2 2020.06.08 이다원 1307
'화장 왜 하니?'에 대한 시대별 답변과 화장법 file 2020.06.03 조은솔 864
'이태원 클라쓰', '쌍갑포차' 등 연이은 웹툰 드라마의 열풍 2 file 2020.06.03 이다원 1350
코로나가 세계 스포츠에 미치는 영향 2 file 2020.06.01 서지완 1921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집콕 게임’이 있다? 3 file 2020.06.01 신준영 729
지친 날들에 활력을 줄 음악 영화 세 편 file 2020.06.01 김윤채 578
셀카로 성격을 파악하는 인공지능이 있다? file 2020.05.29 정유빈 580
물 표면은 왜 둥글둥글할까? 3 file 2020.05.29 백경희 615
눈물샘 자극 한국 영화 추천 TOP3 file 2020.05.27 조기원 985
OTT서비스의 부상과 전통적 멀티플렉스 시장의 사장 1 file 2020.05.27 정근혁 596
글로벌 루키의 성장, TOMORROW X TOGETHER file 2020.05.27 하건희 626
제8회 통일 교육 주간 온라인 페스티벌이 열렸다고? 2 file 2020.05.26 이현인 603
엘리베이터를 탈 때 중력은 어떻게 변하게 될까? 2 file 2020.05.25 백지윤 1176
짝사랑을 하는 당신에게 바치는 다채로운 짝사랑 감성, '좋아한다고 했더니 미안하다고 말했다' file 2020.05.25 이현경 767
스마트폰 등장 13년, 소비자들에게 국경은 없다, 스마트폰의 미래 2020.05.19 정미강 1181
K스포츠, 세계무대를 향해... file 2020.05.18 임상현 674
일본인 원장에 맺힌 한, 소록도 병원 file 2020.05.18 홍세은 589
윤상현 감독의 신작, 사냥의 시간 넷플릭스 독점 공개 file 2020.05.18 정호영 553
영화전공이 들려주는 2020 OSCAR 이야기 file 2020.05.18 정근혁 508
2020년 상반기 게임 소식 1 file 2020.05.15 정근혁 718
세계 최고의 음향시설을 갖춘 '아트센터 인천 콘서트홀' file 2020.05.15 진효원 1531
애니메이션 '울고 싶은 나는 고양이를 뒤집어쓴다' 가면을 쓰고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 file 2020.05.13 김준하 2075
방탄소년단, 특별한 졸업식에 참여하다 4 file 2020.05.12 김도연 257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