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영화전공이 들려주는 2020 OSCAR 이야기

by 14기정근혁기자 posted May 18, 2020 Views 13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올해의 오스카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2019)이 주인공이었다. 기생충이 오스카 최우수 작품상 후보에 지명되었을 당시부터 2020년의 아카데미 시상식은 우리나라 영화계나 국민들뿐만 아니라 외국, 특히 미국에서도 관심을 모았다. 본격적인 오스카 탐구에 들어가기 앞서 오스카, 즉 아카데미 시상식에 대해서 먼저 알아봐야 할 필요가 있다.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의 내수 영화시상식이다. 그렇기에 칸, 베니스, 베를린과 같이 범위가 세계의 작품이 아닌 미국 작품 내외인 경우가 많다. 주최 기관은 미국 영화예술과학 아카데미협회이다. 이 협회는 1927년 창설, 1929년 5월에 처음으로 아카데미 시상식을 열었다. 당시 회원이 20명 남짓이었고 수상 부문도 11개에 불과했으나, 약 90년이 지난 지금은 협회의 가입자도 6000명이 넘고 현재 총 수상 부문은 영화연출뿐만 아니라 배우와 기술파트까지 총 24개이다.


제1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린 곳은 할리우드의 루즈벨트 호텔의 메인홀이었다. 그리고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2020년 2월 10일 미국의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렸다.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은 코닥극장으로도 유명한 곳이다. 코닥과 돌비 어디서 많이 들어본 이름일 것이다. 코닥은 필름회사이고 돌비는 사운드, 스피커 등 음향으로 유명한 회사이다. 이 극장이 지어진 것은 2001년 이때는 코닥의 투자로 만들어진 극장이기에 코닥극장이라는 이름으로 사용되었다. 하지만 2012년 5월 코닥의 파산으로 인해 돌비연구소에 매각했고 현재는 돌비극장이라는 이름으로 사용되고 있다. 이 극장은 2002년도부터 아카데미 시상식이 거행되는 곳으로 유명해졌다. 물론 아카데미 시상식 이외에 태양의 서커스, 미스USA 등 다양한 공연이나 행사를 거행하기도 한다. 2002년 이곳이 아카데미 시상식의 장소로 발탁된 이유로는 코닥의 힘이 강했다. 2006년 영화의 산업에서 디지털 촬영과 디지털 영사의 기술이 시장에 등장하기 전까지 영화는 모두 필름으로 촬영되고 유통되었다. 그리고 이 필름 제조의 대표적인 회사가 바로 코닥이었다. 그만큼 코닥은 영화계에서 큰 힘을 가지고 있는 기업이 되었고 미국의 가장 큰 영화시상식 중 하나인 아카데미 시상식도 바로 이곳에서 열리게 된 것이다.


다른 매체의 글이나 보도를 보면 아카데미 시상식을 오스카라고 부르는 경우도 있다. 그렇다면 어떤 것이 맞는 표현일까? 먼저 아카데미 시상식의 정식 표현은 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and Sciences, 즉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상이다. 이를 줄여 **th Academy Awards 혹은 우리나라 말로는 아카데미 시상식이라고 말한다. 그렇기 때문에 시상식 자체를 이야기할 때는 아카데미 시상식 혹은 아카데미라고 말하는 것이 옳다. 그렇다면 오스카는 무엇을 뜻하는 것일까? 오스카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주어지는 트로피 자체를 말한다. 오스카의 형태는 필름 통 위에 장도를 가지고 있는 남자가 있는 금도금 청동상이다. 오스카라는 이름에는 여러 유래가 있지만 제일 유력한 설은 1920년대 할리우드 여배우 벳 데이비스가 트로피를 뒤에서 봤을 때 자신의 남편이었던 오스카 넬슨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말한 데에서 고안했다는 설이다. 처음에는 은어나 유행어처럼 사용되었다가 어느 정도의 인식도와 시간이 지나자 1939년부터 공식적으로 사용되었다. 그렇기에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상을 받은 인물들은 OSCAR Winner라고 말하고 시상자들이 오스카 수상자들을 'Today Oscar goes to'라는 표현을 쓰기에 해외에서는 아카데미라는 지칭보다 오스카라는 지칭을 더 많이 사용한다.


아카데미 영화제는 위에서 언급했었던 것처럼 엄연한 내수영화제이다. 과거 미국 언론에서 봉준호 감독이 인터뷰한 내용에서 알 수 있듯이 미국의 아카데미 영화제는 내수용 영화제이기에 외국 영화들을 위한 외국어 영화상(국제영화상)이 따로 존재한다. 또한 미국의 아카데미 영화제의 회원들 즉 아카데미 회원들은 오랜 기간 영화계에 몸을 담고 있었던 사람들이기에 대체로 보수적이고 구시대적인 발상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이러한 인식을 바꾸기 위해 올해 계속 이어져 왔던 외국어 영화상의 네이밍을 국제영화상으로 고친 사건 외에도 2019년의 아카데미 즉 91회 시상식 작품상 후보에 블랙 팬서, 보헤미안 랩소디 등의 영화가 지목된 사건이 있었다. 영향력이나 시청률이 낮아진 아카데미 시상식의 재기를 위해 속히 문화계의 '정치적 올바름'을 실현하려고 했다. 이때 작품상 노미네이트에 그린북과 로마, 스타 이즈 본, 바이스 등이 있었는데 가장 유력한 후보였던 로마가 그린북에 밀리면서 반발이 더 거세어졌다. 로마는 그래비티, 칠드런 오브 맨 등을 연출한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작품으로 당시 베니스 황금사자상을 받았던 작품이다. 당시에는 아카데미이기에 그린북이 작품상을 가져왔다라는 말이 많았다. 잘 생각해보면 로마는 멕시코의 영화이고 한동안 논란이 되었던 넷플릭스 플랫폼의 영화였다. 아카데미 시상식이 끝난 후 평론가들은 그래도 로마를 수상하는 게 옳았다라는 많은 의견을 내놓았고 그 결과가 올해 아카데미에 적용됐을 가능성이 높다.


이번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에서 기생충의 가장 큰 경쟁자는 샘 멘더스 감독의 1917이었다. 1차대전을 다룬 영화로써 미국 아카데미에서 제일 좋아하는 형태의 영화였다. 또한 골든글러브에서 작품상과 감독상을 수상한 이후였기에 평론가들과 관련 분야의 종사자들은 1917을 지목했다. 그리고 그 기대에 맞게 1917은 24개의 아카데미 부문에서 10개가 노미네이트 되는 결과를 보여줬다. 마지막 작품상 시상식에서 시상자인 제인 폰다가 아카데미의 인식개선이라는 시상 전 연설을 하였다. 향년 84세인 할리우드의 원로 배우 제인 폰다가 아카데미에서 이런 말을 했다는 것은 점점 아카데미가 미국의 보수적인 영화계를 벗어나려고 하는 것을 느끼게 해준 사건이었다. 


아카데미 영화제의 변화는 미국뿐만 아니라 영화제 전체의 변혁을 의미한다. 영화산업에서 국경과 인종, 성별을 넘어 작품, 감독 그 자체를 판단하기 시작했다는 것에 사람들은 열광했다. 그기에 '기생충'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영화산업에 있어 큰 쾌거인 것이다.


오스카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정근혁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4기 정근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코로나가 세계 스포츠에 미치는 영향 newfile 2020.06.01 서지완 58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집콕 게임’이 있다? 1 newfile 2020.06.01 신준영 73
지친 날들에 활력을 줄 음악 영화 세 편 newfile 2020.06.01 김윤채 72
셀카로 성격을 파악하는 인공지능이 있다? file 2020.05.29 정유빈 125
물 표면은 왜 둥글둥글할까? file 2020.05.29 백경희 79
눈물샘 자극 한국 영화 추천 TOP3 file 2020.05.27 조기원 160
OTT서비스의 부상과 전통적 멀티플렉스 시장의 사장 file 2020.05.27 정근혁 90
글로벌 루키의 성장, TOMORROW X TOGETHER file 2020.05.27 하건희 164
제8회 통일 교육 주간 온라인 페스티벌이 열렸다고? 2 updatefile 2020.05.26 이현인 159
엘리베이터를 탈 때 중력은 어떻게 변하게 될까? file 2020.05.25 백지윤 217
짝사랑을 하는 당신에게 바치는 다채로운 짝사랑 감성, '좋아한다고 했더니 미안하다고 말했다' file 2020.05.25 이현경 217
스마트폰 등장 13년, 소비자들에게 국경은 없다, 스마트폰의 미래 2020.05.19 정미강 286
K스포츠, 세계무대를 향해... file 2020.05.18 임상현 177
일본인 원장에 맺힌 한, 소록도 병원 file 2020.05.18 홍세은 147
윤상현 감독의 신작, 사냥의 시간 넷플릭스 독점 공개 file 2020.05.18 정호영 114
영화전공이 들려주는 2020 OSCAR 이야기 file 2020.05.18 정근혁 132
2020년 상반기 게임 소식 1 file 2020.05.15 정근혁 267
세계 최고의 음향시설을 갖춘 '아트센터 인천 콘서트홀' file 2020.05.15 진효원 762
애니메이션 '울고 싶은 나는 고양이를 뒤집어쓴다' 가면을 쓰고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 file 2020.05.13 김준하 334
방탄소년단, 특별한 졸업식에 참여하다 4 file 2020.05.12 김도연 1673
봄의 불청객, 꽃가루 알레르기 1 2020.05.12 윤혜림 170
'2020 법무부 웹툰공모전' file 2020.05.11 이채원 1396
생태교란종 "붉은귀거북" 무더기 발견 file 2020.05.11 김은준 291
5월 1일, 세계 각국의 근로자를 기념하는 근로자의 날 file 2020.05.08 송윤슬 317
소품으로 우리 집 예쁘게 꾸미기 꿀팁! 1 file 2020.05.08 차예원 309
가장 많이 하는 PC게임 "롤" 혹시 내 자녀도? updatefile 2020.05.06 신준영 1084
현실을 직시하라, 박서련 장편소설 '마르타의 일' 1 file 2020.05.04 김가원 291
기억해야 할 날들 file 2020.05.04 최윤서 257
전 세계 아미와 함께하는 방방콘 file 2020.05.04 최민주 402
코로나 바이러스의 이면 file 2020.05.04 주미지 256
코로나바이러스가 가져온 새로운 변화, OTT 서비스 file 2020.05.04 유해나 298
우리 동네에 공용 냉장고가 있다고? 중국 내 무인화 기기 사용 4 file 2020.05.02 김수임 1076
코로나19가 가져다준 ‘안방 관극,’ 뮤지컬 생중계 1 file 2020.05.02 송다연 312
세계 1000만 명을 감동시킨 온라인 '오페라의 유령' 2020.05.02 이중호 236
방탄소년단, 언택트(untact) 공연의 시작을 열다! 전 세계 방방곡곡 방방콘! file 2020.05.02 이현경 317
중저가형의 반란 1 file 2020.05.02 오경언 257
'컨테이젼' 코로나바이러스 속 우리의 모습 2 file 2020.04.29 이수연 443
급식 우유를 아이스크림으로? 2 file 2020.04.29 유규빈 449
2020년 한국에게 필요한 조언_고전으로 살펴보기 file 2020.04.29 임효주 237
좋아하는 사람과 '절대 같이 보면 안되는 영화' 추천 file 2020.04.29 조은솔 337
4월 22일, 지구의 날 50주년을 맞이하다 2 file 2020.04.29 정세현 213
우리나라 자부심들의 융합, IT와 K-POP의 조화에 스포트라이트를 비추다 2020.04.29 최유진 226
많은 연령대의 음악 장르가 되고 있는 '트로트' 1 file 2020.04.29 윤예솔 256
손 소독제, 뭐가 좋을까? 2 file 2020.04.28 김기용 345
집에서도 쉽게 만들 수 있는 손 세정제 file 2020.04.28 최윤서 249
꽃놀이를 위한 최고의 축제 '네이처파크 플라워 페스티벌 2020' file 2020.04.28 류혜성 216
애니메이션 속 숨겨진 명대사 5 file 2020.04.28 권빈 315
소확행, 키우면서 느끼는 행복, 스타듀밸리 3 file 2020.04.28 이유진 33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4 Next
/ 7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