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화장 왜 하니?'에 대한 시대별 답변과 화장법

by 14기조은솔기자 posted Jun 03, 2020 Views 39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화장은 아주 오래전부터 현재까지, 그리고 앞으로도 계속될 자신을 꾸미는 흔하디흔한 방법 중 하나이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을 가꾸고 더 좋은 인상을 만들기 위해 화장을 하고, 직업상 어쩔 수 없이 하는 사람도 있다. 물론 화장을 하는 이유는 사람들마다 다 다를 것이고 옛날에도 그랬을 것이다. 그렇다면 아주 옛날에는 특별한 이유에서 화장을 한 것일까? 만약 특별한 이유가 있다면 무엇이고 어떤 방법으로 했을까?


대청기기사사진.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조은솔기자]


 먼저 고대 이집트의 화장이다. 흔히 이집트 하면 눈 주위를 검은색으로 칠하는 것이 떠오를 것이다. 무덤이나 벽화 조각 등에서도 이런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고대 이집트의 화장 이유 중 가장 핵심적 이유는 종교적, 그리고 보호적인 차원이다. 물론 미용적인 이유도 있겠지만 그들은 강한 햇빛으로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규약을 착색하였고 강한 모래바람으로부터는 눈을 보호하고 또 눈을 커 보이게 하기 위해 녹색식물인 말라카이트와 공작석 등을 빻아 눈가에 발랐다고 한다. 또한 눈을 길어 보이게 하기 위해 코울을 물고기 모양처럼 길게 바르기도 했는데, 이것은 신과 더 가까워지기 위함이기도 하다. 눈의 라인을 길게 빼는 것이 현대의 화장과 아주 유사하다. 특히 고대 이집트는 향수나 눈꼬리, 즉 아이라인이 많이 발달했는데, 이것이 오늘날 메이크업의 시초 중 하나가 되었다.


 다음은 로코코 시대이다. 대표적으로 뽀얀 피부가 아주 유행이었던 시대였는데, 사람들은 피로로 인한 창백함을 가리기 위해 수은과 납이 첨가된 것을 이용해 피부에 희고 두껍게 발랐으며 볼은 붉게 하여 생기가 돌게 하고 남성은 주로 하얀 분을 뿌렸다. 또 깔끔하고 가는 눈썹에 붉은 입술도 유행이었다고 한다. 이 역시 오늘날 화장법과 비슷한 점이 아주 많다. 한 가지 특이한 점이 있다면 얼굴에 다양한 모양의 패치를 붙이기도 했다는 것인데 이것은 천연두 자국을 가리기 위함이기도 했고, 부위별로 뜻하는 바도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이렇게 화장을 하는 것은 매우 비쌌기 때문에 보통 한번 화장을 하면 한 달 이상 유지했다고 한다.


 이처럼 사람들이 아주 오래전부터 아름다워 보이기 위해 화장을 했던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그렇다면 2020년인 요즘은 어떨까? 점점 화장하는 연령대가 낮아지면서 주위의 시선은 대부분 좋지 않다. 현재 메이크업 아티스트라는 직종도 유망 직업 중 하나인 이 시대에,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개성을 드러내고 표현하며 스스로 가꾸기 위해 화장을 하는 듯하다. 특히 요즘은 남성들의 화장이 더 늘어나는 추세인데, 이는 화장이 점점 보편화 되어가고 있고 언젠간 나이와 성별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화장을 하게 될 날을 향하고 있는 셈일지도 모른다. 물론 화장으로 자신을 가꾸는 것은 좋은 일이다. 하지만 화장을 해서, 혹은 화장을 안 한다고 해서 서로 색안경 끼고 바라볼 것이 아니라 존중하고, 또 너무 과도한 화장으로 자신의 본모습, 정체성을 잃어버리지 말아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4기 조은솔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성격 유형에 따른 MBTI, 나는 어떤 유형일까? file 2020.07.03 윤소영 214
반지 사이즈를 알고 싶다고? ‘링게이지’ file 2020.07.03 손서연 128
‘청년들을 위해, 청년으로부터’ 청년 리더 프로그램 출범 file 2020.07.03 송다연 497
코로나 걱정없는 '사이버 박물관'으로 초대합니다 file 2020.07.01 진효원 187
간단한 우리집의 레스토랑, 쿠킹박스 1 file 2020.06.29 송다은 142
영화 '트루먼 쇼'가 다루는 사회적 문제점 2020.06.29 유태현 153
모두의 고민 입냄새, 아침밥으로 해결 가능하다? 2020.06.29 이유진 188
코로나19로 인해 해수욕장 풍경도 바뀐다 file 2020.06.29 이승연 111
뉴욕 필하모닉, 가을 시즌 공연 취소 file 2020.06.29 김민수 105
특별한 베트남 여행을 원하는 당신! 여기는 어떤가요? 1 file 2020.06.26 정진희 180
성장하는 마녀, 매들린 밀러의 <키르케> file 2020.06.24 송준휘 201
8년 만에 찾아온 '부분일식'....다음 관측은 2030년에나 가능 file 2020.06.23 김민지 214
''어서와, 방방콘은 처음이지?'' file 2020.06.22 김현희 211
프로야구 로봇심판의 도입? file 2020.06.17 김기용 211
친환경적인 브랜드, 프라이탁 1 file 2020.06.15 설수안 244
내 상사가 유튜버라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 2 file 2020.06.15 류혜성 274
면역력 관리가 중요한 여름, 면역증진에 도움 되는 식품은 무엇일까? 1 file 2020.06.12 이한나 587
우리나라의 미래, 청소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청소년 참여기구 2 file 2020.06.12 송윤슬 370
청소년 범죄,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20.06.09 김예한 510
'1일 1깡', '깡동단결' 등 깡의 신드롬 1 2020.06.08 이다원 406
'화장 왜 하니?'에 대한 시대별 답변과 화장법 file 2020.06.03 조은솔 391
'이태원 클라쓰', '쌍갑포차' 등 연이은 웹툰 드라마의 열풍 1 file 2020.06.03 이다원 585
코로나가 세계 스포츠에 미치는 영향 2 file 2020.06.01 서지완 668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집콕 게임’이 있다? 3 file 2020.06.01 신준영 319
지친 날들에 활력을 줄 음악 영화 세 편 file 2020.06.01 김윤채 264
셀카로 성격을 파악하는 인공지능이 있다? file 2020.05.29 정유빈 323
물 표면은 왜 둥글둥글할까? 1 file 2020.05.29 백경희 274
눈물샘 자극 한국 영화 추천 TOP3 file 2020.05.27 조기원 485
OTT서비스의 부상과 전통적 멀티플렉스 시장의 사장 1 file 2020.05.27 정근혁 294
글로벌 루키의 성장, TOMORROW X TOGETHER file 2020.05.27 하건희 335
제8회 통일 교육 주간 온라인 페스티벌이 열렸다고? 2 file 2020.05.26 이현인 301
엘리베이터를 탈 때 중력은 어떻게 변하게 될까? 2 file 2020.05.25 백지윤 661
짝사랑을 하는 당신에게 바치는 다채로운 짝사랑 감성, '좋아한다고 했더니 미안하다고 말했다' file 2020.05.25 이현경 427
스마트폰 등장 13년, 소비자들에게 국경은 없다, 스마트폰의 미래 2020.05.19 정미강 673
K스포츠, 세계무대를 향해... file 2020.05.18 임상현 348
일본인 원장에 맺힌 한, 소록도 병원 file 2020.05.18 홍세은 298
윤상현 감독의 신작, 사냥의 시간 넷플릭스 독점 공개 file 2020.05.18 정호영 275
영화전공이 들려주는 2020 OSCAR 이야기 file 2020.05.18 정근혁 242
2020년 상반기 게임 소식 1 file 2020.05.15 정근혁 408
세계 최고의 음향시설을 갖춘 '아트센터 인천 콘서트홀' file 2020.05.15 진효원 1117
애니메이션 '울고 싶은 나는 고양이를 뒤집어쓴다' 가면을 쓰고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 file 2020.05.13 김준하 1115
방탄소년단, 특별한 졸업식에 참여하다 4 file 2020.05.12 김도연 2123
봄의 불청객, 꽃가루 알레르기 1 2020.05.12 윤혜림 282
'2020 법무부 웹툰공모전' file 2020.05.11 이채원 1892
생태교란종 "붉은귀거북" 무더기 발견 file 2020.05.11 김은준 544
5월 1일, 세계 각국의 근로자를 기념하는 근로자의 날 file 2020.05.08 송윤슬 430
소품으로 우리 집 예쁘게 꾸미기 꿀팁! 1 file 2020.05.08 차예원 522
가장 많이 하는 PC게임 "롤" 혹시 내 자녀도? file 2020.05.06 신준영 15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