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설날인가, 가족모임인가

by 6기김나림기자 posted Feb 13, 2016 Views 813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설날은 예로부터 추석과 함께 우리나라 대표 명절로 꼽힌다. 그러나 이제는 설의 고유 풍습들이 사라지거나 바뀌어가면서 평범한 가족모임이 되어가고 있다.


 바뀐 풍습 중 대표적인 것은 세뱃돈의 의미다. 이희재(홍천중.15) 양은 "세뱃돈을 주는 이유는 세배의 대가 및 멀리까지 온 것의 보상"이라고 하였다. 중국에서는 자녀들에게 돈을 많이 벌라는 의미로, 우리나라에서는 복을 주는 의미로 예전에는 음식을 주었다가 세월이 흐르면서 지금은 현금으로 준다는 것과는 약간의 거리가 있는 대답이다.


 설에 대한 의미도 많이 바뀌고 있다. 설은 한 해의 첫날이라는 점에서 중요하며 특히 한 살을 더 먹는것에 대한 의미도 있다. 또한 어른들에게 덕담을 들으며 새로운 마음으로 한 해를 시작하는것의 의의를 둔다. 그러나 요즘은 다르다. 박서영(대방중.15)양은 설날의 의미에 대해 그저 "설날은 쉬고 용돈을 많이 받는 날" 이라고 대답하였다. 설날의 실질적인 의미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고 있었다.


 또한 설에 하는 놀이는 어떠할까? 대표적인 설 놀이는 윷놀이, 씨름, 널뛰기 등이었는데 요즘은 친척집에 가서 사촌들이랑 휴대폰 게임을 하는 것이 설의 대표적인 놀이가 되고 말았다. 양하은(성서중.15)양은 설에 주로 무엇을 하고 노느냐는 질문에 "사촌동생들을 피해가며 휴대폰을 한다"고 대답하였다. 물론 널뛰기나 씨름 같은 것은 우리가 실생활에서 쉽게 할 수 있는 놀이는 아니다. 그러나 윷놀이는 우리가 쉽게 할 수 있는 놀이이며, 윷놀이마저 힘들다면 서로 대화를 하거나 보드게임을 하며 사촌들과 시간을 보낼 수도 있다. 그러나 휴대폰이라는 작지만 큰 벽이 우리를 대화로부터, 전통놀이로부터 단절시키고 있다.


image.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3기 김나림 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렇게 설 풍습이 점점 사라지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첫째, 적지않은비용 부담 때문이다. 고기사고, 선물 사고, 과일 사는 등 각종 음식 재료와 어른들의 선물을 구입하다 보면 50만원 이상이 훅 날아간다. 이러한 비용을 생각한다면 설날이 반가운 명절만은 아닐것이다.

 두번째로, 학생들의 공부 문제로 친척들이 서로 만나는 기회가 적다는 것이다. 중.고등학생들은 밀린 공부 또는 선행을 위해 빠듯하게 공부를 하고 있다. 요즘 공부로 인한 경쟁이 심해지다보니 더욱 공부를 열심히 할 수밖에 없다. 이런 명절에도 학원을 빽빽하게 다니고 있는 것이 우리나라 청소년들의 현실이다.

 세번째로, 취업의 문제다. 취업준비생들은 회사에 취직할 때 도움이 될만한 자격증을 따기 위해 공부하느라 바쁘다. 컴퓨터 자격증(mous), 토익, 한국사 시험 자격증을 따기위해 빨간날에 관계없이 자격증 따기에 몰두할 뿐이다.


 이러한 문제로 설날은 점점 평범한 가족모임이 되어가고 있다. 물론 시대가 변하므로 옛 풍습을 일일이 지켜나가기는 힘들겠지만 적어도 이런 풍습들을 잊어버리고 훼손시키지는 않아야한다. 이런 문화를 다음 세대에 온전히 물려주는것에우리는 모두 책임을 갖고 임해야한다. 더이상 설날 같은 명절이 평범한 가족 모임이 되어서는 안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3기 김나림기자 ]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온라인뉴스팀 2016.02.14 01:56

    (댓글) 3기 황지연기자 


    많이 공감했습니다. 특별한 날인 설날에라도 모든 가족들이 다같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야 하는데 말이죠..!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
    6기김나림기자 2016.02.14 18:57

    네...그 부분이 많이 아쉬운 것 같아요...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온라인뉴스팀 2016.02.14 01:57

    (댓글) 3기 구성모기자


    이 기사를 읽으면서 우리 고유의 명절인 설날에 현대 모습이 정말 훼손이 되엇다고 느꼈습니다. 앞으로는 우리의 고유 문화를 조금이라도 지켜서 우리 후손들이 자랑스러워 할 수 있는 문화가 될 수 있으면 좋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사회에 변화된 모습을 다시 한번 돌이켜 보게하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8.11 18:07
    이런 작은 문화만이라도 지켜나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입니다. 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 ?
    4기 조은아 기자 2016.02.14 07:52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설날 뿐만아니라 모든 빨간날에는 그런거 같아요. 무언가를 기념하기 위한 날들인데 사람들에게는 쉬는 날, 노는 날, 또는 밀린 일/공부를 하는 날이 되어 버렸네요...
  • ?
    6기김나림기자 2016.02.14 18:58
    그러게요ㅜ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3기전재영기자 2016.02.14 22:35
    세뱃돈의 의미가 외곡되고 있다는 점이 안타깝네요.
    설날이라는 명절의 고유 풍습들이 사라지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2.16 11:33
    그러게요ㅠㅠ감사합니다!
  • ?
    3기박다온기자 2016.02.14 23:46
    공감되는 기사입니다. 저도 설날이 어떤의의를 가지고 있는줄도 잘모르고 그저 쉬는날로만 여겼었는데 그런 문제의식을 잘 짚어주셨네요. 좋은기사 감사합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2.16 11:34

    앞으로는 그런 의의를 꼭 기억했으면 좋겠어요! 감사합니다~

  • ?
    신수빈 2016.02.15 14:03
    설날에 대해 왜곡된 의미를 잘 짚어주신것 같아요. 설날의 의미가 우리도 모르는새에 휴대폰하는날 세뱃돈 받는날로 바뀌어 버린게 아쉽습니다. 앞으로는 설날의 본래의미를 잘 되새겨보겠습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2.16 11:34
    저두요! 기사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ㅎ
  • ?
    3기전채영기자 2016.02.15 14:51
    공감되네요. 설날은 그저 가족들끼리 모여 떡국 먹는 날 정도로만 생각하게 되는 요즘을 돌아볼 수 있는 좋은 기사였습니다. 감사합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2.16 11:34
    감사합니다~
  • ?
    3기김윤정기자 2016.02.15 19:39
    우리나라의 대표 명절이니만큼 그 의미가 변질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인데,, 너무 빠르게 변하는 사회가 안타까울 따름이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8.11 18:12
    그런면에서는 사회가 빠르게 변하는 게 반갑지만은 않은 것 같아요...감사합니다!
  • ?
    3기박성수기자 2016.02.15 20:50
    이런 설날의 풍습이 시대에 따라 변화하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이런 정체성을 지키는 것에 의의를 두어야겠습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8.11 18:08
    설날의 의의만이라도 꼭 기억하고 보냈으면 좋겠어요..감사합니다~
  • ?
    3기반서현기자 2016.02.17 22:34
    설날의 진정한 의미에 대해서 생각해보게 되었네요. 돌이켜 보면 저 또한 설날의 의미보다 가족들과의 만남, 그리고 세뱃돈과 같은 다른 것들에 더 신경을 썼던 것 같아요! 반성하게 됩니다.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8.11 18:12
    저도 그런것에만 신경쓰고 정작 중요한 것은 잊고 살았네요...감사합니다!
  • ?
    3기목예랑기자 2016.02.19 20:21
    아.. 설날에는 자주 못 보던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야 하는 건데 그저 빨간 날, 돈 받는 날이라고만 생각하고 있었네요.. 올해 추석이라도 가족들과 재밋게 놀아야 할 것 같네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8.11 18:13
    네! 이번 추석에는 친척들과 함께 좋은 시간 보내시길 바랄께요 감사합니다!
  • ?
    3기이상훈기자 2016.02.23 23:48
    설날의 참된 가치가 훼손되지 않도록, 우리 후손들의 바른 자세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의미있는 설날을 보낼 수 있도록 항상 노력이 필요할 것네요. 현대인들의 모습을 돌아보게 하는 좋은 기사네요. 감사합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8.11 18:22
    우리들의 삶을 되돌아볼 필요가 있는 것 같아요...감사합니다ㅎㅎ
  • ?
    6기강예린기자 2016.02.25 08:07
    설 풍습이 많이 없어지고 있다니..안타까운 사실이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8.11 18:23
    이런 문화들을 지켜나갔으면 좋겠어요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아름다운 가게를 아시나요? 10 file 2016.02.22 박채운 11785
상처받은 아이들, 아동학대 15 file 2016.02.21 김가현 6603
뭐라꼬? 해운대라꼬 빛축제! 10 file 2016.02.21 현경선 8586
[현장취재] '제2회 꿈즈 미디어 페스티벌'으로 본 자유 학기제 9 file 2016.02.21 홍승아 9411
'힐링(healing)'이라는 따뜻한 단어 속의 차가운 진실 마주보기 9 file 2016.02.21 최원영 7145
'질문은 발견' 유스보이스, 청소년의 목소리 지원하는 컨퍼런스 개최 6 file 2016.02.21 서소연 8289
3월을 준비하는 학생들 8 file 2016.02.21 김민지 5269
다가오는 봄, 다가오는 꽃샘추위! 10 file 2016.02.21 안세빈 7163
1980년대 그때 그시절의 편지 20 file 2016.02.20 지다희 10838
세계 음악인들의 축제! "Grammy Awards 2016(그래미 어워드)" 최고의 순간 9 2016.02.20 신재윤 7177
무한도전 엑스포, 일일 무도멤버 체험 ! 14 file 2016.02.19 민유경 6619
[이색 나들이] 한복 입고 거닐기 좋은 코스 34 file 2016.02.18 전채영 12670
사람과 환경이 공존하는 착한 건축 26 file 2016.02.17 장서윤 7886
내 몸이 열쇠가 된다, '생체보안' 12 file 2016.02.16 백현호 10629
[해외특파원 뉴스] 일본, 후쿠오카의 관광지 21 file 2016.02.15 서지민 12115
인천 남동구 소래도서관, 릴레이 독서운동 실시 20 file 2016.02.15 박은진 8291
달콤한 초콜릿의 유혹... 이겨낼 수 있을까? 14 file 2016.02.15 신경민 8913
설날인가, 가족모임인가 26 file 2016.02.13 김나림 8131
[곰이 문 화과자] ' 2월 ' 문화행사 A to Z 19 file 2016.02.11 박서연 15329
설연휴, 국립중앙박물관과 함께해요! 11 file 2016.02.11 민원영 7344
국립대구박물관 2016년 설맞이 문화행사,성공적으로 막을 내려... 11 file 2016.02.10 김윤지 6681
초등학생들의 전유물 ‘만들기’, 우리 삶에 녹아들다! 14 file 2016.02.09 이봉근 9671
[곰이 문 화과자] 문화행사 TIP_A to Z 15 file 2016.02.09 박서연 14776
민족 대명절 설 제대로 알고 보내자 13 file 2016.02.08 김상원 8180
[해외특파원 뉴스] 뉴질랜드의 설립문서, 와이탕기 조약 13 file 2016.02.06 하정연 8174
고양시 토당청소년수련관, 청소년운영위원회 '꽃나무' 모집 file 2016.02.01 온라인뉴스팀 9791
[포토뉴스] 서울시, '청소년 흡연예방을 위한 대토론회' 개최 file 2015.12.29 온라인뉴스팀 10066
서울시 공공자전거 무인대여서비스 '따릉이' , 한 번 이용해볼까? 2 file 2015.11.25 박소미 13127
성큼 다가온 추석, 당신의 방을 지켜라! 1 file 2015.09.26 정수민 11585
전국대회 '청소년 방송콘텐츠 경연대회' 개최! 1 file 2015.09.20 정은성 12046
광복 70주년을 맞아 진행된 눈물의 행사들. 그리고 그 행사들의 주인공 위안부 할머니들. 2 file 2015.08.27 정주현 13852
'대한민국 성교육 정책 바로세우기 대토론회' 개최 예정 file 2015.08.24 온라인뉴스팀 14199
무더위를 피해 도서관으로 떠나자! file 2015.08.16 장수경 9102
서울시 교육감과 함께한 명덕여고 학생자치법정 1 file 2015.08.11 심희주 25292
새로운 기자단 tong, 시작을 알리다 4 file 2015.07.28 김혜빈 19817
알고 있다고 다 아는 것이 아닌 '독도' 3 file 2015.07.27 명은율 11996
G-DRAGON <PEACEMIUSONE> 1 file 2015.07.25 정보민 14062
나무여성인권상담소, 청소년 인터넷 신문 모니터링 활동 진행 2015.07.20 온라인뉴스팀 11434
화제의 중심인 넥슨의 야심작 메이플스토리2! 1 file 2015.07.10 이하원 16162
2015 광주 유니버시아드대회 전야제에 ‘EXID, 방탄소년단, 샤이니, 포미닛, 로맨틱 펀치, YB, 알리, 걸스데이 등’총 출동! file 2015.07.05 정은성 16897
원숭이와 친해져볼까?! 에버랜드 '몽키밸리 리얼대탐험' file 2015.06.07 김민정 26371
K리그 12R 전북vs인천 '한교원의 폭행 그리고 반성' file 2015.05.25 정보민 15353
잊지못할 추억을 선사한 하프마라톤대회 file 2015.05.25 구민지 14183
제주도, 말, 더마파크, 성공적 file 2015.05.25 박채령 15554
지식이 우거져있는 곳, 지혜의숲 file 2015.05.24 정혜인 15795
'오리대감'과 함께하는 광명축제 열려 file 2015.05.17 김민지 20499
1부 승격, 다크호스로의 비상을 꿈꾸다 file 2015.05.17 정은성 11741
대한민국의 전통, 한국 민속촌! 2015.05.04 한지원 1029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7 68 69 70 71 72 73 74 75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