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진학&진로

자율학습의 이면

by 6기정유민기자 posted Mar 26, 2018 Views 136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7044bd75a8993bf828d8917ad47745a0.jpg[이미지 촬영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유민 기자] 


자율학습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정규 수업 외의 자율적으로 하는 학습을 뜻한다 

이 학습은 대한민국, 중국, 독일 등 다양한 나라들에 있는 일부 중학교와 대다수의 고등학교에서 시행되고 있으며, 이 시간에는 보충 수업이나 방과 후 학교와 같이 선생님의 가르침 아래에서 공부하는 것이 아닌, 자율적으로 공부를 하게 된다. 이것의 효과는 스스로 학습의 계획을 세워 공부함으로써 능동적이고, 적극적으로 공부를 할 수 있고 이러한 가운데 자율성, 자발성, 창조성을 기를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학생들은 이 자율학습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경기도 한 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질문을 했다. 대다수의 학생들은 자율학습이 자신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하였다. 특히, 자신에게 적합한 공부 시간대와 공부 방법이 있기 때문에 학교라는 공간에서 제대로 이행하기 어렵다는 의견과 학교보다 집이나 독서실이 더 집중이 잘 되는 공간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실제로, 한 반의 60% 이상의 학생들이 자율학습을 실시하지 않았고, 자율학습을 하는 아이들도 잠을 자거나, 몰래 휴대폰을 하는 등 집중을 하지 않고 있었다.


이처럼, 자율학습을 통해 얻고자 하는 효과는 제대로 얻을 수 없는 실정이다. 더욱이, 자율학습보다 학원이나 과외에 집중하고 있는 학생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는 체계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자율학습이 학생들에게 강제적으로 시킬만한 가치가 있는지는 생각해보아야 할 문제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정유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박건목기자 2018.03.27 01:26
    자율적으로 이루어지지 않는 대한민국 고교들의 자율학습이 정말 아쉽습니다.
  • ?
    6기김세영기자 2018.03.30 02:37
    최근들어 저희 학교에서도 많은 학생들의 원성이 들리더라구요. 다행히 사정이 있는 경우에는 자율학습을 빠질 수 있지만, 선생님들께서 주시는 압박감에 눈치 보기는 마찬가지구요. 이름에 걸맞도록 '스스로'하는 공부가 되었다면 좋았을 텐데 여러모로 와닿는 기사였습니다.

  1. “2018 대한민국 고졸 JOB CONCERT”

    Date2018.04.02 Views1607
    Read More
  2. 최고의 명문대 스탠포드

    Date2018.04.02 Views1550
    Read More
  3. 2018년, 새롭게 바뀐 전국청소년과학탐구대회를 맞이하며...

    Date2018.03.30 Views2490
    Read More
  4. 공부와 덕질을 동시에...

    Date2018.03.30 Views2050
    Read More
  5. 자율학습의 이면

    Date2018.03.26 Views1361
    Read More
  6. 새 학기 소통의 시작, 용남고 학부모 학교교육과정 설명회

    Date2018.03.26 Views1147
    Read More
  7. 2021학년도 수능, 과연 옳은 변화일까?

    Date2018.03.19 Views1513
    Read More
  8. 자율동아리, 이것이 입시의 문제일까?

    Date2018.03.12 Views2518
    Read More
  9. 새 학기의 운명, 반배정

    Date2018.03.08 Views2168
    Read More
  10. 2018 미래인재 컨퍼런스에 다녀오다

    Date2018.03.05 Views1520
    Read More
  11.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기재항목 개선안, 과연 학생들을 위한 일일까?

    Date2018.02.28 Views2267
    Read More
  12. 인공지능이 '밥그릇' 뺏어간다?

    Date2018.02.28 Views1778
    Read More
  13. 국원고등학교 ‘끝까지 간다’ 동아리 평창과 만나다!

    Date2018.02.27 Views1451
    Read More
  14. 한국청소년물리토너먼트, 그 열정적인 현장을 방문하다.

    Date2018.02.27 Views1590
    Read More
  15. 새 학기의 시작... 즐겁기만 한 것은 아니다.

    Date2018.02.26 Views1281
    Read More
  16. 여수화양고 ‘선배에게 길을 묻다’ 진학캠프에 참여!

    Date2018.02.23 Views1738
    Read More
  17. 김포시의 고등학교 평준화 제도 도입을 바란다.

    Date2018.02.20 Views1617
    Read More
  18. 충북대학교에서 전공진로 박람회 열려…

    Date2018.02.14 Views1718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