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6.pngsidebanner_04.png
공연

별을 잡고 하늘을 오른 화가 에셔의 <그림의 마술사 : 에셔 展>

by 6기민솔기자 posted Apr 10, 2018 Views 63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1f70c12e8d3a5e8a3efa8449e31356ac.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민솔기자]


  4차원적이고 비현실적이라는 이유로 당대 전통예술 영역에서 이단이라고 비난을 받았던 화가가 여기 있다. 그 주인공은 네덜란드의 판화가 M.C. 에셔(Maurits Cornelis Escher). 독특한 예술관을 가진 그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찾아왔다. 바로 <그림의 마술사 : 에셔 展>. 이번 전시회는 2018년 4월 11일 수요일까지 연세대학교 박물관 1층 전시실(백주년기념관)에서 전시된다.

  <그림의 마술사 : 에셔 展>의 관람 시간은 11:00~20:00(19:00 입장 마감)이다. 또한 그의 작품관을 보다 자세히 이해하고 싶은 사람은 매일 11시/14시/16시에 있는 전시 설명을 듣는 것을 추천한다.


fd645ad14b8fd8c03feea8471f89a1f0.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민솔기자]


 에셔의 작품들은 흔히 인간의 일반 세계가 아닌 여러 다른 차원의 세계들이 인간의 인식 가능 범위 내에서 다양하게 그려져 있다고 표현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그의 특이한 작품들이 많이 전시되었는데, 대표작 『뫼비우스의 띠』(1956, 석판화, 레그에셔제단)를 비롯한 다양한 테셀레이션 기법을 활용한 작품들이 눈길을 끈다.


 에셔가 테셀레이션 기법을 활용한 또 다른 작품, 하늘과 바다(1938), 대칭 45(1941), 도마뱀(1943), 높고 낮음(1947), 폭포(1961) 등을 보면 서로 대립되는 개념들을 한 화면에 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즉, 망망한 바다를 유영하는 물고기는 어느 순간 하늘을 나는 새로 변화되어 있고, 하얀 날개에 두 손을 모은 천사들 속에 검은 악마들이 존재한다. 스케치북에 그려진 도마뱀은 스케치북을 빠져나와 살아있는 생물로 활동하다 다시 그림 속으로 들어가고, 수평의 벽은 수직의 천장이나 바닥이 되어 있으며, 위에서 떨어지는 물줄기의 흐름을 따라가다 보면 처음에 물이 떨어지는 곳에 도달한다.


834a89163e1e20d4f41e6865ca77028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민솔기자]


 또한 이번 전시회는 에셔의 그림 작품들뿐만 아니라 그의 생애와 아이디어의 근원을 담은 영상, 에셔의 가치관을 엿볼 수 있는 그가 한 말들을 함께 전시해 더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에셔는 말한다. 

 "그러므로 산을 오르려고 노력하십시오. 우리 발 아래를 밟고서가 아니라, 우리 위로 우리를 끌어 당깁시다. 저는 별을 잡고 오르겠습니다. 아멘"


 아무도 인정해주지 않았으나 묵묵히 그만의 예술세계를 펼쳐나간 화가 M.C. 에셔. 그는 마침내 별을 잡고 최고의 자리에 올라 현대 그래픽 아티스트의 선구자로 불리게 되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6기 민솔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박건목기자 2018.04.10 23:26
    꼭 한 번 가보고, 감상해보고 싶게 만드는 기사네요! 감사합니다!
  • ?
    6기민솔기자 2018.04.11 16:26
    제 글을 보고 전시회에 가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셨다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정말 배울 수 있는 게 많은 전시회이니 꼭 한번 관람해보세요!

  1. 내가 세상에서 제일 예뻐 '세젤예 展'

    Date2018.05.17 Views497
    Read More
  2. 목소리로 증명한 김성규의 첫 솔로 콘서트

    Date2018.05.16 Views405
    Read More
  3. <세젤예 展>, 사진 찍는 놀이공간으로 젊은층 눈길 끌어

    Date2018.05.09 Views522
    Read More
  4. 뮤지컬 '스모크'의 두 번째 시작

    Date2018.05.08 Views505
    Read More
  5. 두아 리파의 두 번째 한국 방문

    Date2018.05.05 Views781
    Read More
  6. 신에게 선택된 재능과 선택받지 못한 자의 비극, 연극 <아마데우스>

    Date2018.04.23 Views679
    Read More
  7. [‘MY SPRING FESTA'] 마이틴과 함께하는 캠페인 뮤직 콘서트

    Date2018.04.20 Views534
    Read More
  8. 빛의 화가와의 만남, '모네 빛을 그리다: 두 번째 이야기'

    Date2018.04.20 Views641
    Read More
  9.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展, 동물들을 위한 방주

    Date2018.04.16 Views479
    Read More
  10. 플라스틱 판타스틱, 그 매력에 다시 한 번

    Date2018.04.16 Views540
    Read More
  11. 통영의 자랑, 통영국제음악제 2018 프린지 '돌아가는 배', 막을 내리다.

    Date2018.04.12 Views573
    Read More
  12. 자신만의 전시회! <세상에서 제일 예쁜 : 세젤예 展>

    Date2018.04.11 Views846
    Read More
  13. 강남 세젤예展, 가장 예쁜 시절을 담다.

    Date2018.04.11 Views4384
    Read More
  14. '빛나는 기억, 눈부신 추억 <라이프 사진전>'

    Date2018.04.11 Views488
    Read More
  15. 별을 잡고 하늘을 오른 화가 에셔의 <그림의 마술사 : 에셔 展>

    Date2018.04.10 Views636
    Read More
  16. 겨울 궁전에서 온 프랑스 미술, 예르미타시 박물관 展

    Date2018.04.10 Views728
    Read More
  17. 제19회 청주 청소년 한마음 축제와 함께 '예술의 향기로'

    Date2018.04.10 Views910
    Read More
  18. 스트레이키즈(stray kids), 드디어 데뷔하다

    Date2018.04.09 Views753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new_side_05.png
new_side_06.png
new_side_07.png
new_side_0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