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공연

겨울 궁전에서 온 프랑스 미술, 예르미타시 박물관 展

by 6기강민지기자 posted Apr 10, 2018 Views 162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seereal_adservice_7th_pc.png

 20171219~ 2018415일까지 서울시 용산구에 위치한 국립중앙박물관 기획 전시실에서는 세계 3대 박물관이라 불리는 영국 대영박물관, 프랑스 루브르박물관, 예르미타시 박물관 중 예르미타시 박물관의 소장 작품들을 국내에서 최초로 맞이할 수 있는 '예르미타시 박물관 '이 열린다. 이번 전시회는 총 4부에 걸친 대목들을 중심으로 구성되었으며, 1<고전주의, 프랑스 미술의 번영>, 2<로코코와 계몽의 시대>, 3<혁명과 낭만주의 시대의 미술>, 4<인상주의와 그 이후> 순서로 작품들이 전시되어있다. 지금부터 예르미타시 박물관 의 작품들 몇 가지를 감상해보자.

뮤1.jpg

예르미타시 박물관 의 홍보 포스터 사진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강민지기자]

뮤24.jpg

클레오파트라의 죽음 (The Death of Cleopatra)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강민지기자]

위의 작품은 피에르 미냐르(Pierre Mignard/1612-1695)라는 루이 14세가 집권할 시절 궁정에서 가장 인기 있는 화가가 그린 작품으로서, 뱀이 자신을 물도록 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클레오파트라의 이야기를 묘사한 그림을 그려, 많은 이탈리아 화가들에게 영향을 준 작품이다.

사진을 자세히 관찰해보면 클레오파트라의 오른쪽 팔에는 뱀이 길게 놓여있으며 그녀의 안색이 좋지 않아 보임을 알 수 있다.

뮤3.jpg

난파 (Shipwreck)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강민지기자]

한 눈으로 보아도 폭풍우가 치는 듯 보이는 바다의 모습은 배가 기울어져 있고 사람들은 물에 빠진 이들을 구조하고 있는 모습을 보인다. 작품을 그린 피에르 자크 볼레르 (Pierre Jacques Volaire/1729-1802)는 화실에서 머무르며 바다 풍경을 자주 즐겨 그렸다고 한다.

사진 속에서 오른쪽 아래 끝의 바위에서 물에 빠진 아이와 죽은 어머니를 건져 올리는 장면이 너무 적나라하게 그려져 있어서 잔인해 보이기도 하는 작품이다.

뮤4.jpg

고대 로마의 노예 시장 (Slave Market on Ancient Rome)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강민지기자]

위 작품을 그린 장레옹 제롬은 특히나 고대 로마를 주제로 한 작품들을 많이 그리고 떠난 화가이다. 작품의 중앙에는 발가벗은 여성 노예가 부끄러운 듯이 서 있고 그 옆으로도 쭈그려서 처량한 표정을 짓고 있는 여성노예도 볼 수 있다. 노예 시장에 참석한 군중들은 손을 뻗어 서로 더 좋은 노예를 갖고자 기를 쓰고 있으며 노란색 옷을 입고 있는 상인이 이들의 거래를 주도하고 있다.

특히나 사진을 유심히 관찰해보면 가장 우측에 키가 작은 여자아이가 발가벗은 채로 군중들을 구경하고 있는데, 이를 통해 당시 어린아이도 예외 없이 노예로 팔려나갔다는 참혹한 현실을 알 수 있다.

뮤6.jpg

젊은 어부의 장례 (The Funeral of the You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강민지]

영국 소설가 '월터 스콧'이 쓴 '골동품 수집가'라는 소설을 읽은 사람이 있다면 어디서 많이 본듯한 익숙함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바다의 폭풍우로 인해서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젊은 어부가 한가운데에 누워있고 애도의 분위기가 오고 가는 가운데 어부의 아버지가 상실감과 슬픔이 큰 표정으로 성직자와 악수를 하고 있다.

다른 작품들에 비하여 전체적으로 어둡고 쓸쓸한 느낌을 많이 받을 수 있는 작품이다.


 소개할 마지막 작품은 예르미타시 의 전시회 제목에도 붙었던 '겨울 궁전작품이다.

뮤7.jpg

겨울 궁전 (Winter Palace)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강민지기자]

이 작품의 화가는 베르나르 뷔페로 개인 전시회를 통해 판매가 완료된 겨울 궁전 작품을 다시 한번 그려서 예르미타시 박물관에 기증한 작품으로 알려졌다.

작품에 대한 설명을 덧붙이자면 뷔페는 뚜렷한 윤곽선과 검은색 선이 주된 기법을 이루는 그래피즘 회화를 제작했던 화가로서 원색에 대한 고집이 보이는 작품이다. 그림에는 수직선이 많이 보이고 프레임 전체를 꽉 채울 정도로 큼직하고 웅장하게 궁전을 묘사하였다.


 이번 달 15일까지만 운영이 되는 예르미타시 박물관 은 앞으로 몇 번 더 볼 기회가 있을지 없을지조차도 불투명하기 때문에 날씨도 선선한 이맘때에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국내에서 최초로 만나는 예르미타시 박물관 소장 작품들을 만나보는 건 어떨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강민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MY SPRING FESTA'] 마이틴과 함께하는 캠페인 뮤직 콘서트

    Date2018.04.20 Views935
    Read More
  2. 빛의 화가와의 만남, '모네 빛을 그리다: 두 번째 이야기'

    Date2018.04.20 Views1360
    Read More
  3.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展, 동물들을 위한 방주

    Date2018.04.16 Views1050
    Read More
  4. 플라스틱 판타스틱, 그 매력에 다시 한 번

    Date2018.04.16 Views1401
    Read More
  5. 통영의 자랑, 통영국제음악제 2018 프린지 '돌아가는 배', 막을 내리다.

    Date2018.04.12 Views1307
    Read More
  6. 자신만의 전시회! <세상에서 제일 예쁜 : 세젤예 展>

    Date2018.04.11 Views2180
    Read More
  7. 강남 세젤예展, 가장 예쁜 시절을 담다.

    Date2018.04.11 Views6067
    Read More
  8. '빛나는 기억, 눈부신 추억 <라이프 사진전>'

    Date2018.04.11 Views871
    Read More
  9. 별을 잡고 하늘을 오른 화가 에셔의 <그림의 마술사 : 에셔 展>

    Date2018.04.10 Views1466
    Read More
  10. 겨울 궁전에서 온 프랑스 미술, 예르미타시 박물관 展

    Date2018.04.10 Views1627
    Read More
  11. 제19회 청주 청소년 한마음 축제와 함께 '예술의 향기로'

    Date2018.04.10 Views1736
    Read More
  12. 스트레이키즈(stray kids), 드디어 데뷔하다

    Date2018.04.09 Views1426
    Read More
  13. 마이틴, 뮤직 토크쇼를 통해 아동보건 캠페인에 동참

    Date2018.04.06 Views1010
    Read More
  14. 겨울 궁전에서 온 프랑스 미술, 예르미타시 박물관展

    Date2018.04.05 Views1070
    Read More
  15. Do Dream, Be a New Champion 'MBN Y Forum 2018'

    Date2018.04.04 Views1455
    Read More
  16. 조선의 두 거장, 미디어아트로 되살아나다

    Date2018.04.04 Views1498
    Read More
  17. 남친돌 마이틴과 설레는 봄나들이! <MY SPRING FESTA with 마이틴>

    Date2018.04.03 Views1010
    Read More
  18. MBN Y 포럼 2018 “뉴 챔피언이 되어라!”

    Date2018.04.02 Views993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2 Next
/ 32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