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진학&진로

김포시의 고등학교 평준화 제도 도입을 바란다.

by 5기한서원기자 posted Feb 20, 2018 Views 129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seereal_adservice_7th_pc.png

 우리나라의 규모가 큰 도시에서는 중학교 때의 내신 성적이 아닌 지역별로 추첨을 통해 일반계 고등학교에 배정하는 고교 평준화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고교 평준화는 암기식·주입식 입시 위주 교육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고등학교 간 학력차를 줄이는 한편, 일류 고등학교에 가기 위하여 인구가 대도시에 집중되는 폐단을 없앨 목적으로 도입되었다.

 그러나 김포시처럼 비평준화 지역의 중학생들은 과중한 학습 부담으로 집보다 학교와 학원에서 보내는 시간이 더 많다. 또한 학업 성취도가 높은 고등학교를 향한 입시 경쟁과 그로 인한 학생들의 학습량이 날로 늘어나고 있다. 그에 맞추어 학부모들은 학원가가 집중되어 있는 일부 지역으로 이사까지 가고 있다. 20180120_15504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한서원기자]

 중학교 때부터 대학 진학률이 뛰어난 고등학교에 진학해야 한다는 압박감을 가진다. 학업에 관련하여 부모들의 잔소리 또한 학생들의 스트레스 원인이 된다. 결국 원하는 고등학교에 진학하지 못하면 지난 3년간의 노력에 허탈함을 느끼고 열등감에 빠져 잘하고 있던 공부도 못하게 될 수 있다. 또 실업계 고등학교나 학업 성취도가 낮은 고등학교의 교복을 입고 다니면 좋지 않은 시선으로 보는 경우가 많다. 그 결과 학생들은 더욱 위축되고 스트레스가 심해져 학업을 포기하게 된다.

 한편, 학업 성취도가 높은 고등학교에 가더라도 자신과 실력이 비슷한 학생들이 모두 모이기 때문에 그중에서 상위권에 들지 못하면 자신의 중학교 때 실력을 의심하게 된다. 학생부 종합과 같은 대입 제도는 실력이 우수한 학생들이 모인 고등학교에서의 대학 입시를 더욱 어렵게 한다.

 비평준화 지역의 학생들은 경쟁 위주의 교육 제도 때문에 마음의 상처를 입고 있다. 많은 학생들이 차별 없는 민주적인 교육 환경에서 선의의 경쟁을 벌이며 공부하고, 앞으로 더욱 수준 높은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고등학교 평준화 제도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5기 한서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기재항목 개선안, 과연 학생들을 위한 일일까?

    Date2018.02.28 Views1711
    Read More
  2. 인공지능이 '밥그릇' 뺏어간다?

    Date2018.02.28 Views1467
    Read More
  3. 국원고등학교 ‘끝까지 간다’ 동아리 평창과 만나다!

    Date2018.02.27 Views1154
    Read More
  4. 한국청소년물리토너먼트, 그 열정적인 현장을 방문하다.

    Date2018.02.27 Views1159
    Read More
  5. 새 학기의 시작... 즐겁기만 한 것은 아니다.

    Date2018.02.26 Views1101
    Read More
  6. 여수화양고 ‘선배에게 길을 묻다’ 진학캠프에 참여!

    Date2018.02.23 Views1377
    Read More
  7. 김포시의 고등학교 평준화 제도 도입을 바란다.

    Date2018.02.20 Views1292
    Read More
  8. 충북대학교에서 전공진로 박람회 열려…

    Date2018.02.14 Views1419
    Read More
  9. ‘2018학년도 충북대학교 전공·진로 박람회’ 개최

    Date2018.02.08 Views1764
    Read More
  10. 한국인의 사교육 열풍, 어디까지인가?

    Date2018.02.08 Views1274
    Read More
  11. 2월 3일 제 38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실시....이의제기 및 합격자발표 확인은 어디에서?

    Date2018.02.06 Views1153
    Read More
  12. 수험생활을 앞둔 명진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을 만나다

    Date2018.02.05 Views1209
    Read More
  13. 2018 코엑스 진로교육 페스티벌, 진정한 기자의 과정이란?

    Date2018.02.01 Views978
    Read More
  14. 4차 산업 혁명, 코딩 교육이 한국에서도 현실이 되다

    Date2018.02.01 Views1636
    Read More
  15. 수시 비율 갈수록 높아져, 정시와 균형 맞춰야

    Date2018.01.31 Views1247
    Read More
  16. 2018년 경기도 자유학년제 이대로 괜찮을 것인가.

    Date2018.01.30 Views2490
    Read More
  17. Come to HUFS, Meet the World!

    Date2018.01.30 Views1247
    Read More
  18. 집에서 무료로 대학강의를 들을 수 있다고?

    Date2018.01.30 Views1075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