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공연

마가렛 킨의 <빅 아이즈>, <빅 아이즈>의 마가렛 킨

by 15기한채연기자 posted Jun 11, 2020 Views 22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매우 크고 슬픈 눈을 가진 아이를 본 적이 있는가? 물론 마가렛 킨의 그림 속 아이 말이다. 아이는 일반적인 큰 눈의, 또 슬픈 눈의 아이들에 비해 비현실적이면서 다르다. 1950-60년대 미국 미술계에서 일명 '킨 열풍'을 일으킨 작가 '마가렛 킨'의 작품, 그리고 그녀를 회고전 <빅 아이즈>를 통해 알아보자.

 

 이번 회고전은 마가렛 킨의 아시아 최초 회고전으로, 서울시 강남구 마이아트뮤지엄에서 2020년 5월 13일부터 9월 27일까지 만나볼 수 있다. 도슨트 해설의 경우 평일과 주말 각각 4회, 3회로 운영되지만 전시장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어 미리 확인이 필요하다. 총 5부로 나누어진 전시는 빅 아이즈의 시작과 현재, 그림 속의 아이들, 여인들, 동물들에 관한 이야기, 그리고 고스트 화가로 살았던 작가의 이야기가 담겨있다.


20200606_23522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5기 한채연기자] 

 

 "눈은 영혼의 창이다" 그림과 함께 전시장 벽면에 놓인 작가의 말이다. 마가렛 킨의 아이들의 크고도 슬픈 눈망울들은 말 그대로 그녀의 가장 깊은 감정을 표현하는 영혼의 창일까. 남편 월터의 사업으로 그녀의 작품은 세상에 드러나게 되었고, 포스터나 엽서와 같은 복제품으로 팔리면서 대중미술의 상업화, 그야말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그러던 중 월터가 자신의 이름을 빅 아이즈에 걸면서 그녀는 작가로서의 이름을 잃었고, 동시에 거짓말에 동참하며 그렇게 고스트 화가로서 10여 년을 보냈다. 초반의 빅 아이즈 작품과 또 다른 자아를 표현하는 여인들이 그려진 작품들은 정말 당시의 작가 본인을 그려내듯 어둡고, 두렵고, 무서워 보이기도 한다.


 계속되는 남편의 작가 행세와 거짓에 참여하는 자신을 더 이상 볼 수 없었던 마가렛은 월터와의 이혼 후 한 라디오를 통해 자신이 빅 아이즈의 진짜 작가임을, 'KEANE' 서명의 진짜 주인공임을 밝혔고, 수년간의 법정 공방 끝에 재판장에서 직접 그림을 그려 원작자임을 증명함과 동시에 자신의 이름을 되찾았다. 이후 새 삶을 살게 된 그녀의 작품 속엔 여전히 커다랗지만 이제 슬픔과 불안보단 행복과 희망이 어울리는 아이의 눈이, 희망적인 메시지가, 밝고 따뜻한 색채가 자리 잡았다.  


20200607_000825.jpg[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5기 한채연기자]


20200607_000909.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5기 한채연기자]


 마가렛 킨은 한 명의 작가로서, 한 명의 여성으로서 이름을 내세우고 입지를 다지며 당시 사회의 변화와 예술의 확산을 이룬 이 시대에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작가이다. 이 점을 알게 해주는, 또 회고전인 만큼 작가의 그림만큼이나 그 안에 담긴 여러 의미와 시간도 짧게나마 겪게 해주는 <빅 아이즈>를 시간이 난다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직접 관람해보길 권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5기 한채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다채로운 감상을 할 수 있는 곳, 르네 마그리트 특별전

    Date2020.07.10 Views90
    Read More
  2. 어린 시절로 돌아가 볼 수 있는 기회? – My Dear 피노키오展

    Date2020.07.10 Views168
    Read More
  3. 새로운 동심으로의 모험, 'My Dear 피노키오展'

    Date2020.07.07 Views208
    Read More
  4. 우리 모두의 이야기가 작품이 되는 곳 '디자인 아트페어 2020'

    Date2020.07.02 Views186
    Read More
  5. 청년들의 삶을 나누는 '디자인 아트페어 2020'

    Date2020.06.26 Views140
    Read More
  6. 청춘을 표현하다, '디자인아트페어 2020'

    Date2020.06.23 Views171
    Read More
  7. 고양이를 기르는 집사라면? '서울캣쇼'

    Date2020.06.17 Views229
    Read More
  8. 서울캣쇼, 고양이의 행사

    Date2020.06.17 Views173
    Read More
  9. 마가렛 킨의 <빅 아이즈>, <빅 아이즈>의 마가렛 킨

    Date2020.06.11 Views224
    Read More
  10. 신데렐라 유니버스

    Date2020.06.09 Views243
    Read More
  11. No Image

    청년 예술가들의 행보, '디자인아트페어 2020'

    Date2020.06.09 Views270
    Read More
  12. 당신의 삶이 작품이 된다, 디자인아트페어 2020

    Date2020.06.05 Views208
    Read More
  13. <르네 마그리트 특별전> 마그리트의 작품세계를 미디어에 담다

    Date2020.06.04 Views296
    Read More
  14.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관람 <프렌치 모던: 모네에서 마스티까지 1850-1950>

    Date2020.06.03 Views192
    Read More
  15. 빅 아이즈(BIG EYES : Margaret Keane Retrospective)

    Date2020.06.02 Views206
    Read More
  16. 인생샷 찍고 마음도 달래고! <인생사진관 폴더>로 놀러와~

    Date2020.06.01 Views232
    Read More
  17. 젊은 아티스트들의 축제, 디자인아트페어 2020

    Date2020.06.01 Views228
    Read More
  18. 나에게 있어 '세상'은 상식의 대한 도전이다 <르네 마그리트 특별전>

    Date2020.05.29 Views319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