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연태미국국제학교 토론/모의UN 동아리

by 13기김수진기자 posted Mar 24, 2020 Views 69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yas debatemun club.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김수진기자]

중국 산둥성 옌타이시에 위치한 연태미국국제학교에는 토론/모의UN 동아리가 있다. 6학년부터 12학년까지 참여할 있는 동아리는 그룹으로 나뉘어서 진행되는데 그룹은 토론/모의UN 시작한 초급자들로 이루어져 있고, 다른 그룹은 모의UN 참가 준비자들로 이루어져 있다. 담임 선생님 Mr. Dace 관리와 회장인 Brian Kim 리더십으로 각양각색의 학생들은 자신만의 방식으로 동아리 활동에 임한다. 화기애애하지만 한편으론 엄격한 분위기 안에서 각각 학생들은 매주 월요일 방과 후에 만나 시간씩 모임을 한다


매사에 열정을 가지고 노력하는 ' 동아리의 학생들은 과연 무엇이 그렇게 특별할까?' '연태미국국제학교 토론/모의UN 동아리는 어떤 환경이고 무슨 역사를 가지고 있을까?'  궁금증을 해결하고 동아리 존재의 깊은 의미를 파헤치기 위해 동아리를 최초 설립한 12학년 Brian Kim 학생과 인터뷰를 진행하였다.

Q: 연태미국국제학교 토론/모의UN 동아리를 처음 설립하게 특별한 계기가 있나요?

A: 저는 9학년 때 모의UN처음 경험했습니다. 학생들이 글로벌 사회에 대한 관심을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고, 학생들이 협력하고 동시에 경쟁할 대상이 되는 것에 깊은 인상을 받았었던 저는 모의UN이 토론과 보편적 의제에 매료된 연태미국국제학교 학생들에게 좋은 경험이 될 수 있다고 믿었으며, 그 기회를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Q: 아리 회장으로서 연태미국국제학교 동아리의 특별한 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A: 토론 동아리로서 저희는 완전히 학생들이 운영하는 연태미국국제학교의 유일한 동아리라는 점에서 큰 자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제가 모의UN 참가자들을 돕고 제 친구 Charlotte이 토론 초보자들을 지도하면서 '저희 학생들이 다른 학생들로부터 학문적 지식을 얻을 수 있는 드문 환경을 생성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동아리 멤버들은 자신이 어떤 위원회에 참석하고 싶은지, 어떤 의제에 대해 논의하고 싶은지 결정하는데, 이는 클럽을 더욱 자율적인 것으로 만드는 또 다른 요소입니다. 열심히 일하는 멤버들이 회의마다 진보하는 걸 보면서, 후배들이 이 클럽을 계속 운영하기 위해 제 수준을 능가할 것이라는 데 전혀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그들은 나중에 제가 그랬던 것처럼 이 동아리를 이끌게 될 것이고, 이는 학생들의 자립 가능성을 키울 것입니다.


Q: 졸업을 앞둔 학생으로서 후배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나요?

A:  몇 가지 말씀드리고 싶은 것들이 있습니다. 제가 여러분들보다 우수한 유일한 요인은 제가 분명히 조금 더 오래 살았고 인생을 통해 얻은 경험이 더 많다는 점밖에 없습니다. 항상 자기 자신이 되라고 얘기해주고 싶습니다. 솔직히, 이건 제가 누군가에게 줄 수 있는 유일한 조언입니다. 우리는 다 각자의 방식으로 다르지만 모두 동등하게 아름다운 생물체이며, 그 차이는 당신을 "당신"이 되게 합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일 때 가장 아름답고, 아무도 여러분이 그렇게 하지 못하게 하지 마세요. 항상 자신에게 충실하고, 마음을 따르면, 멋있는 일들이 분명히 일어날 것입니다.

연태미국국제학교 토론/모의UN 동아리 학생들은 Brian 학생이 말한 것처럼 모두 다르고 동등하게 아름다운 사람들이다. 동아리의 멤버들은 자신들만의 자아를 가지고 주어진 환경에서 열심히 뿐만 아니라 멋진 세상에 나아가고자 노력한다. 이렇듯이 각자 다른 꿈을 가지고 노력하는 사람들에겐 화창한 앞날이 기다리고 있을 거라고 믿는다. 길은 누구에게나 열려 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3기 김수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재외 국민 입장에서 본 전염병 확산 예방을 위한 국민 통제, 그 정답은? file 2020.06.29 김수임 221
중학교 신입생의 첫 등교 file 2020.06.26 우선윤 214
청소년영어미디어동아리 'NOPE'에 대해서 알아보자 1 file 2020.06.02 송은재 697
어딘가 불편한 온라인 개학, 문제점은? 1 file 2020.05.04 박소명 680
작은 모니터 안의 큰 교실 - 인도네시아의 온라인 수업 2020.04.29 오윤성 793
전주솔내고등학교의 1년을 다 담았다, 솔내음 가득한 <송향> file 2020.03.27 신시은 771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학교의 혼란 2 2020.03.26 김연경 881
연태미국국제학교 토론/모의UN 동아리 file 2020.03.24 김수진 698
“숙제 사진 찍어서 보내” 중국 내 한국학교의 원격수업 9 file 2020.03.19 김수임 1738
영어로 소식을 알리다, VERITAS file 2020.03.17 홍세은 652
전주솔내고등학교에 나타난 쓱싹요정들! 1 file 2020.03.16 신시은 1862
경북외고의 스물두 번째 이야기를 담은 '솔숲지'를 만나다 2020.02.28 이다원 795
경북외국어고등학교, 올해의 스터디 플래너는? 2 2020.02.28 이다원 1151
'친일 잔재' 동강학원 교가 교체 지지부진 1 file 2020.02.18 박지훈 863
모두에게 뜻깊은 추억, 축제 file 2020.02.13 임소원 763
학생들의 아지트 4 file 2020.02.11 최준우 1474
매원중학교 아트사이언스 동아리 file 2020.01.28 유석훈 1012
과고생들의 축제, 인천진산과학고등학교의 여울목 축제 file 2020.01.08 윤혜림 1585
다시 돌아온 합창제, 경북외국어고등학교 file 2020.01.03 이다원 3976
모두가 하나되는 축제, 산청고 어울마당 2020.01.02 유연송 951
과천외국어고등학교 동아리 발표회 file 2019.12.31 차현서 2018
학생과 선생님 모두가 하나가 되는 '이현제' file 2019.12.27 최민주 3637
Global Vision Trip of GAFL file 2019.12.16 오수빈 2671
각양각색 동아리의 장(場), 담양고등학교 file 2019.12.09 조미혜 2053
학생이 만들어나가는 고등학교, 우성고등학교 학생회 file 2019.12.05 강별하 1396
효성여자고등학교, '강은진 방송작가 특강' 실시 file 2019.12.04 강승현 1699
꿈을 이루는 축제, 양청 학술제 file 2019.12.03 이하진 1286
평택 신한고등학교 동아리 '이코노미 경영학', 주제 탐구 발표회 성료 1 file 2019.11.28 최진 3933
전 세계 6,000개의 SOT 국제학교, 무엇이 다를까? file 2019.11.26 신예원 3966
학생들이 끼와 재능을 마음껏 펼치는 쇼 '2019 초지한마당' file 2019.11.07 이도현 3269
학술제, 동아리의 결실을 맺는 순간 file 2019.11.01 강훈구 2158
왕의중학교에 가득 차오르는 가을 감성! 감성 버스킹 file 2019.10.30 김하민 1907
우리도 도전 골든벨! file 2019.10.29 최민주 2038
인천진산과학고등학교와 대만 타이중 제1고등학교와의 국제교류 성황리에 마치다 file 2019.10.28 윤혜림 3349
불매운동, 왜 하는 걸까? 1 file 2019.10.28 이다흰 2470
중학교 축제가 1박 2일? 전국 지역 학생들이 모였다 2019.10.28 정채린 1568
역사와 현재를 외치다, NO JAPAN 프로젝트 file 2019.10.08 이하진 2464
동탄 석우중학교 SWMUN의 지구촌 교육 나눔 2019.09.30 진현주 1801
세종 연서중학교에서 관람하는 연극 '지금 해라!' file 2019.09.17 이채연 2370
김해외고 댄스 동아리, '장미'를 만나다 file 2019.08.30 박서하 3926
송양고등학교, 그들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로하는 방법 file 2019.08.26 김우리 2178
양청고등학생들이 살펴본 '일본 불매 운동' file 2019.08.23 이하진 3702
"동경하는 건 이제 그만 둘래", 우리만의 낭독회를 열다 file 2019.08.20 정다운 3779
수원여자고등학교, '워터페스티벌'을 열다! 2 2019.08.08 김현정 3296
아이들에게 희망을 전달하는 사람들 file 2019.07.31 이승환 1609
경민비즈니스고등학교 학생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과 만남 가져 file 2019.07.29 윤다인 2223
학교에 꼭 필요한 동아리, 방송부 1 file 2019.07.15 김유진 4079
로디 엠브레흐츠 주한 네덜란드 대사, 고등학생들에게 유럽 및 네덜란드 소개하는 기회 가져 file 2019.06.26 홍도현 306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