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동경하는 건 이제 그만 둘래", 우리만의 낭독회를 열다

by 12기정다운기자 posted Aug 20, 2019 Views 15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크기변환]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2기 정다운기자]


지난 7월 31일 교보문고 합정점 배움홀에서 7월 수요낭독공감으로 안양예술고등학교 문예창작과 2, 3학년 학생들이 여름방학을 맞아 낭독회를 열었다. "동경하는 건 이제 그만 둘래"는 3학년에 재학 중인 학생의 카피이며 이번 낭독회 주제로 선정되었다.


낭독 작품은 시 또는 소설 전문/본문 일부였으며 모두 학생들의 순수창작물이라는 데에서 "동경하는 건 이제 그만 둘래"라는 주제와 잘 연결된다. 낭독자, 낭독 작품 작가를 포함하여 6~7명의 학생이 학년 구분 없이 한 팀을 이루었으며 총 9개의 팀이 낭독회에 참가하였다.



[크기변환]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2기 정다운기자]


특히 "동경하는 건 이제 그만 둘래"는 학생들이 직접 사회를 맡아 진행하였고, 시민들에게 작품의 이해를 돕기 위한 영상을 팀별로 분업하여 직접 기획하고 촬영, 편집하였으며 작품 해설과 낭독을 한 자발적이고 능동적인 낭독회였다.


[크기변환]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2기 정다운기자]


대산문화재단과 교보문고가 주최하는 수요낭독공감은 매년 여름방학 시즌, 안양예술고등학교 문예창작과 재학생들과 함께 꾸준히 낭독회 자리를 만들어나가고 있다.


학생들의 평소 창작 실력뿐만 아니라 창작의 뒷이야기를 함께 나누며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다는 게 "동경하는 건 이제 그만 둘래"의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싶다. 더불어 직접 친구나 선후배의 작품을 낭독해봄으로써 서로의 창작 과정과 작품 세계를 이해할 수 있는 나눔의 장이 될 수 있었다.


전공과 학업을 병행하며 그동안 열심히 준비한 낭독회를 성공적으로 마치며, 함께 교류하고 서로 배워가는 따뜻한 현장이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2기 정다운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세종 연서중학교에서 관람하는 연극 '지금 해라!' newfile 2019.09.17 이채연 167
김해외고 댄스 동아리, '장미'를 만나다 file 2019.08.30 박서하 477
송양고등학교, 그들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로하는 방법 file 2019.08.26 김우리 327
양청고등학생들이 살펴본 '일본 불매 운동' file 2019.08.23 이하진 846
"동경하는 건 이제 그만 둘래", 우리만의 낭독회를 열다 file 2019.08.20 정다운 1513
수원여자고등학교, '워터페스티벌'을 열다! 2 2019.08.08 김현정 878
아이들에게 희망을 전달하는 사람들 file 2019.07.31 이승환 358
경민비즈니스고등학교 학생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과 만남 가져 file 2019.07.29 윤다인 476
학교에 꼭 필요한 동아리, 방송부 1 file 2019.07.15 김유진 1125
로디 엠브레흐츠 주한 네덜란드 대사, 고등학생들에게 유럽 및 네덜란드 소개하는 기회 가져 file 2019.06.26 홍도현 1063
동남고등학교, 수련회는 재미있고 신나게 file 2019.06.20 김선우 1220
충남삼성고등학교(CNSA)의 교장 선생님 특별 강연, 고전아카데미 file 2019.06.18 한예지 1419
창공에 빛나는 희망, 기라! file 2019.06.10 이새봄 1062
거제 상문고, 헌혈로 사랑을 전하다 file 2019.06.04 윤유정 681
반송고등학교 뜨락(樂) 콘서트, '모두가 한마음 되는 무대' 2019.06.03 김지수 816
우리 학교의 체육대회 file 2019.05.31 김재연 1196
SNL을 소개합니다! file 2019.05.31 김성운 711
노력이 만든 결과, 석천제 file 2019.05.29 이승환 732
숭덕여자고등학교의 뜨거운 비전페스티벌 file 2019.05.29 권신영 691
타인의 생명을 구하는 첫걸음 file 2019.05.29 장민혁 665
부산국제외국어고등학교 학생들의 2019 한마음 체육축제 file 2019.05.27 한수현 700
고양제일중학교 석천제 시작하다! file 2019.05.27 이지환 723
함창고등학교, 시골에서 오케스트라를 울리다 file 2019.05.27 박단희 663
원주 반곡중학교에서 실시한 '진로체험의 날'이 학생들에게 주는 영향은? file 2019.05.24 선수민 1269
성광고등학교, 새롭게 단장한 스승의 날 기념행사 file 2019.05.22 성재현 1289
체육대회 주인은 우리다! file 2019.05.22 김지은 750
[2019 연암예술제] 안양예술고등학교, 6개 과의 예술 축제가 시작되다! file 2019.05.21 정다운 2003
전남외국어고등학교 G.I, '한국사회 SDGs 활동' 진행 file 2019.05.07 신주한 1225
명진고등학교, 2019 통일 골든벨 file 2019.05.02 박보경 1324
춘천고등학교 개교 95주년, 100주년을 향하여 file 2019.05.02 박현준 1290
이젠 우리도 말할 수 있다, 국제통상무역! file 2019.04.29 최민경 1212
기억의 힘은 강하다 file 2019.04.26 이하림 1192
"다시 찾아온 4월, 우리가 되찾아야 하는 4월의 봄"···이우중학교 세월호 추모 행사 2019.04.25 장소명 918
성의고 AVI, 당신이 오늘 그토록 가기 싫어했던 곳은, 누군가에게는 꿈의 공간입니다 file 2019.04.24 백종민 1306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오남중학교 세월호 추모 행사 1 file 2019.04.19 육민이 1799
3월 8일 세계여성의 날, 거제고등학교 생리대 기부 캠페인 3 file 2019.04.19 조혜민 1883
홍성여자고등학교, 4.16 연대와 함께하는 유가족 간담회 file 2019.04.19 박지후 812
학교에 설치된 빵 자판기, 과연 좋은 점만 있을까? 3 file 2019.04.10 한가을 2273
창원신월고등학교 입학은 신의 한 수! 2019.04.02 최예리 1596
경기외국어고등학교 학생들의 특별한 수업. '미래 사회와 나의 진로' file 2019.03.28 이하랑 966
불이야 불이야 신토불이야 1 file 2019.03.28 이귀환 1091
대한민국을 세계로... 반크란? 1 2019.03.27 박재원 1026
나눔 그리고 행복, 인터랙트 보물섬 행사 개최 file 2019.03.26 최은진 873
청소년 상담, 이제는 청소년이 한다 3 file 2019.03.05 신아림 1287
학교를 재밌게, SSIS의 Spirit Club이 개최한 Spirit Week file 2019.03.04 윤세민 1170
갈매고에서 고교학점제 시뮬레이션 실시 2 file 2019.02.25 장민경 1880
Diplopia와 함께하는 겨울방학 일본국총영사관 탐방 file 2019.02.25 이지현 1953
울산 강동중학교 제54회 졸업식 1 file 2019.02.18 백휘민 219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