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로디 엠브레흐츠 주한 네덜란드 대사, 고등학생들에게 유럽 및 네덜란드 소개하는 기회 가져

by 11기홍도현기자 posted Jun 26, 2019 Views 26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유럽은 우리에게 가깝고도 먼 곳이다. 우리는 유럽에 대해서 생각할 때 세련되고 고급스럽다는 생각을 대부분 하게 된다. 그렇지만 막상 유럽에 대해서 더 얘기하려고 할 땐 딱히 생각나는 것들이 없는 것이 사실이다. 그중 네덜란드는 우리에게 특히 거리감이 느껴지는 나라다. 다들 네덜란드 하면 살기 좋은 나라, 여유로운 나라라는 느낌을 자주 받지만, 풍차와 튤립이 주는 아름다움 말고는 딱히 떠오르는 것들이 없다. 이런 우리에게 유럽과 네덜란드에 대해 더 자세히 알리기 위해 지난 6월 18일 로디 엠브레흐츠 주한 네덜란드 대사가 ‘EU Goes to school’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서울디지텍고등학교를 방문해 학생들에게 유럽연합과 네덜란드에 대해 강연했다.

Erasmus Mosaic-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홍도현기자]

 강연을 들으면서 곳곳에서 엠브레흐츠 대사가 학생들이 흥미를 느끼도록 많은 노력을 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유럽연합이 지키려고 하는 유럽 내의 평화와 다양성의 존중(United in Diversity)에 대한 내용으로 강연이 시작되었지만, 엠브레흐츠 대사는 입시에 시달리는 학생들이 흥미를 가질만한 에라스뮈스대학 장학금 프로그램의 핵심을 쉽게 설명하는데 많은 시간을 들였다.

Mosaic Version Netherlands-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홍도현기자]

 또한 엠브레흐츠 대사는 학생들의 흥미를 돋우기 위해서 네덜란드의 주제들을 한국과 연결하는 데 중점적으로 노력했다. '박연'으로 시작해서 '헤이그 특사', 그리고 한국전쟁 참전용사들로 이어지는 한국과 네덜란드 간의 역사를 명료히 설명하면서 그는 현재까지도 두 나라가 비슷한 점들이 많고 더 가깝게 될 수 있는 부분들이 많다고 강조했다. 강연 중간중간 렘브란트, 미피, 고흐가 화면에 나타나자 학생들의 눈빛에서 흥미로움이 나타났다. 다들 먼저 미피가 네덜란드 캐릭터였다는 사실에 놀라워했다. 엠브레흐츠 대사가 미피가 나보다 나이가 많다는 농담을 하자 모두들 웃음이 터졌었다. 먼저 나온 진지한 얘기할 때와는 분위기가 완전히 정반대였다. 또 반도체에 대한 얘기가 나오기 시작했다. 이게 얼마나 중요한지 뉴스에서 들었기 때문일까. 미피 부분이 끝난 이후 다시 지루한 표정으로 돌아온 눈빛들이 살아나 강연을 열정적으로 듣기 시작했다. 이후 질의응답 시간에서 학생들은 네덜란드의 교육과 게임 문화에 많은 관심을 가졌다. 한국 교육 시스템과 네덜란드 교육 시스템의 차이를 물어본 학생에게 엠브레흐츠 대사는 학생들이 문제를 스스로 풀어나가게 한다는 점이 네덜란드 교육 시스템이 한국의 시스템과 다룬 부분이라고 답했다. 더해서 엠브레흐츠 대사는 네덜란드에서 게임을 포함한 놀이 문화가 얼마나 진지하게 받아들여지는지에 관해서도 얘기를 나누었다.

 이날 서울디지텍고등학교 학생들은 엠브레흐츠 대사에게 감사를 표하면서 대사의 캐리커처와 일일교사증을 선물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11기 홍도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전주솔내고등학교의 1년을 다 담았다, 솔내음 가득한 <송향> file 2020.03.27 신시은 178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학교의 혼란 2020.03.26 김연경 144
연태미국국제학교 토론/모의UN 동아리 file 2020.03.24 김수진 118
“숙제 사진 찍어서 보내” 중국 내 한국학교의 원격수업 6 file 2020.03.19 김수임 316
영어로 소식을 알리다, VERITAS file 2020.03.17 홍세은 138
전주솔내고등학교에 나타난 쓱싹요정들! 1 file 2020.03.16 신시은 783
경북외고의 스물두 번째 이야기를 담은 '솔숲지'를 만나다 2020.02.28 이다원 291
경북외국어고등학교, 올해의 스터디 플래너는? 1 2020.02.28 이다원 464
'친일 잔재' 동강학원 교가 교체 지지부진 1 file 2020.02.18 박지훈 375
모두에게 뜻깊은 추억, 축제 file 2020.02.13 임소원 370
학생들의 아지트 4 file 2020.02.11 최준우 908
매원중학교 아트사이언스 동아리 file 2020.01.28 유석훈 486
과고생들의 축제, 인천진산과학고등학교의 여울목 축제 file 2020.01.08 윤혜림 986
다시 돌아온 합창제, 경북외국어고등학교 file 2020.01.03 이다원 2139
모두가 하나되는 축제, 산청고 어울마당 2020.01.02 유연송 592
과천외국어고등학교 동아리 발표회 file 2019.12.31 차현서 1501
학생과 선생님 모두가 하나가 되는 '이현제' file 2019.12.27 최민주 3065
Global Vision Trip of GAFL file 2019.12.16 오수빈 2137
각양각색 동아리의 장(場), 담양고등학교 file 2019.12.09 조미혜 1476
학생이 만들어나가는 고등학교, 우성고등학교 학생회 file 2019.12.05 강별하 926
효성여자고등학교, '강은진 방송작가 특강' 실시 file 2019.12.04 강승현 1107
꿈을 이루는 축제, 양청 학술제 file 2019.12.03 이하진 912
평택 신한고등학교 동아리 '이코노미 경영학', 주제 탐구 발표회 성료 1 file 2019.11.28 최진 2976
전 세계 6,000개의 SOT 국제학교, 무엇이 다를까? file 2019.11.26 신예원 3183
학생들이 끼와 재능을 마음껏 펼치는 쇼 '2019 초지한마당' file 2019.11.07 이도현 2737
학술제, 동아리의 결실을 맺는 순간 file 2019.11.01 강훈구 1704
왕의중학교에 가득 차오르는 가을 감성! 감성 버스킹 file 2019.10.30 김하민 1480
우리도 도전 골든벨! file 2019.10.29 최민주 1661
인천진산과학고등학교와 대만 타이중 제1고등학교와의 국제교류 성황리에 마치다 file 2019.10.28 윤혜림 2891
불매운동, 왜 하는 걸까? 1 file 2019.10.28 이다흰 1959
중학교 축제가 1박 2일? 전국 지역 학생들이 모였다 2019.10.28 정채린 1231
역사와 현재를 외치다, NO JAPAN 프로젝트 file 2019.10.08 이하진 2084
동탄 석우중학교 SWMUN의 지구촌 교육 나눔 2019.09.30 진현주 1379
세종 연서중학교에서 관람하는 연극 '지금 해라!' file 2019.09.17 이채연 1915
김해외고 댄스 동아리, '장미'를 만나다 file 2019.08.30 박서하 3159
송양고등학교, 그들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로하는 방법 file 2019.08.26 김우리 1808
양청고등학생들이 살펴본 '일본 불매 운동' file 2019.08.23 이하진 3056
"동경하는 건 이제 그만 둘래", 우리만의 낭독회를 열다 file 2019.08.20 정다운 3267
수원여자고등학교, '워터페스티벌'을 열다! 2 2019.08.08 김현정 2784
아이들에게 희망을 전달하는 사람들 file 2019.07.31 이승환 1305
경민비즈니스고등학교 학생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과 만남 가져 file 2019.07.29 윤다인 1836
학교에 꼭 필요한 동아리, 방송부 1 file 2019.07.15 김유진 3236
로디 엠브레흐츠 주한 네덜란드 대사, 고등학생들에게 유럽 및 네덜란드 소개하는 기회 가져 file 2019.06.26 홍도현 2610
동남고등학교, 수련회는 재미있고 신나게 file 2019.06.20 김선우 2867
충남삼성고등학교(CNSA)의 교장 선생님 특별 강연, 고전아카데미 file 2019.06.18 한예지 3640
창공에 빛나는 희망, 기라! file 2019.06.10 이새봄 2318
거제 상문고, 헌혈로 사랑을 전하다 file 2019.06.04 윤유정 1649
반송고등학교 뜨락(樂) 콘서트, '모두가 한마음 되는 무대' 2019.06.03 김지수 217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