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빈곤의 원인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by 8기김은서기자 posted Aug 27, 2018 Views 5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15일 동우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사회적 문제인 빈곤에 대한 인식 조사 캠페인을 실시하였다. 실시한 장소는 수원시청역 부근, 수원역이었고 일반 시민들은 빈곤의 원인에 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아본 활동이었다. 캠페인을 실시하게 된 것은 우리나라에서 아직도 빈부격차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으며 당장 도시 외곽 마을만 가도 저소득 계층을 몰아내는 재개발 구역이 만연하고 있기 때문이다.


KakaoTalk_20180815_223607253.jpg

[이미지 활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김은서기자]  


 선택지는 총 5개로 개인의 능력 및 노력 부족, 정부의 지원 정책 부족, 부모의 빈곤 대물림, 재화의 불평등한 재분배, 사회의 부정적인 시선이었다. 그중에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선택지는 정부의 지원 정책 부족이었고 그다음은 개인의 능력 및 노력 부족이었다. 일부 사람들은 캠페인 보드에 스티커를 붙이면서 “요즘 젊은 세대는 무조건 1번이 원인이지.”라고 말하기도 하였고 “흙수저, 금수저라는 게 정말 있는 것 같다.”라며 3번을 주장하기도 하였다.


 과연 빈곤의 본질적인 원인은 정말 무엇인지, 우리가 해결할 수 있는 문제인지 알아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였고 그에 따라 사회학자의 이론과 전문 다큐멘터리를 시청하여 유의미한 개념을 도출시킬 수 있었다.


 일반적으로 캠페인과 비교해 보았을 때 사람들은 대개 가난의 원인을 국가의 지원 혹은 개인의 노력 부족이라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사회학자 베블런의 유한계급론에 따르면 자본가 계급 같은 지배 계급은 생산적 노동을 별 달리하지 않으며 보수주의적인 관점을 가지게 되고 빈곤한 계층은 당장 먹고사는 것이 버겁기에 빈부격차의 문제점 및 대안을 제기할 여력조차 없으며 결국 기존 제도에 적응하는데 에너지를 전부 소모하게 되어 순응하게 된다고 한다. 즉, 가난은 오로지 개인의 노력이 부족해서만 이 아니라 기존의 불평등한 구조 속에서 개혁을 일으킬 수 있는 실마리조차 제공되지 않는 상황이 연속되기 때문에 나타난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우리는 빈곤함에 대한 인식을 바꿔야 하고 단지 먹고사는 것에 대한 지원이 아닌 생각할 여유를 만들도록 하는 지원을 적극적으로 펼쳐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8기 김은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창북중학교를 이끄는 학생회! 2018.09.04 오정연 468
발 디딜 틈이 없었던, 2018 중앙고 석전잔치 2018.09.03 권오현 478
양곡중학교의 특별한 방학식 file 2018.08.31 최가연 1195
신목고등학교의 열정 동아리, The Shinmok Post 1 file 2018.08.30 신지수 652
대한민국엔 청소년 기자단이 있다면 전북외고에는 ‘COGITO’가 있다! 2 file 2018.08.30 최회원 546
111년 이래 최악의 폭염을 이기는 안성고등학교 학생들의 생활 1 2018.08.29 전도헌 841
'인권 서약서' - 나와 너 그리고 우리의 인권을 위한 약속 file 2018.08.29 박태준 705
이화여자고등학교 주먹도끼 동아리, 위안부 기림일 행사에 참여하다 file 2018.08.28 김수진 634
분리수거는 우리가 책임진다! 대명여자고등학교 환경봉사부 1 file 2018.08.27 안희정 609
빈곤의 원인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file 2018.08.27 김은서 518
전국 제패한 충북고등학교 럭비부 환영식 열려··· file 2018.08.24 허기범 771
인덕원고등학교 역사동아리, 위안부거울 판매 4 file 2018.08.24 박수현 995
영어책을 출판하다 - Chris마스 1 file 2018.08.23 양나겸 530
충북고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전국 럭비대회 “우승” file 2018.08.20 허기범 747
'청심제는 오늘도 빛나리'...이색적인 청심국제중고등학교 축제 2018.08.09 김예림 1877
군산기계공업고등학교에서 혜공제가 열리다! file 2018.08.08 신준용 663
상록고등학교의 동아리 '난새누리', 위안부 배지 제작 3 file 2018.08.06 박서영 877
꿈을 찾는 활동, 경북 구미중학교 두드림 북 만들기 file 2018.08.03 이재혁 798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웠던 안전 체험의 날 file 2018.08.03 유혜영 692
교복에도 드리우는 사회적 코르셋의 검은 그림자 6 file 2018.08.01 손윤정 1045
비어가 좋아 당신과 대화하는 게 아니에요 2018.08.01 김수인 654
권선고등학교 자율동아리 연합 캠페인 활동하다! file 2018.07.31 유서현 660
뜨거운 조명아래 모두가 열정적인 글꽃중학교 자율동아리 문화예술공연 file 2018.07.30 이종혁 511
꿈을 발전시키는 교내 디베이트 대회 file 2018.07.27 김서연 735
예성여고 학생회장 선거 실시... 민주시민으로 가는 한걸음 file 2018.07.25 이정주 774
순천강남여자고등학교의 '2018. 사랑·배려 함께하는 어울림 한마당' file 2018.07.24 송혜원 869
예술인들의 꽃길, '선화예고 미전' file 2018.07.20 조서윤 1161
백운고등학교의 든든한 전통, 제7회 백운 학술 발표회 file 2018.07.18 오지석 879
수리중학교의 '2018 맘껏 꿈꾸며 즐겨라!' 행사 file 2018.07.18 강동형 864
예천여자고등학교 과학동아리 'DNA' file 2018.07.12 이수경 1071
순천 매산여자고등학교에 노벨 물리학상 받은 교수가 방문하다! 2 file 2018.07.11 김지수 925
말 위에서의 "힐링", 용운고등학교에서 새롭게 시작한다 file 2018.07.11 전주현 692
용인외대부고의 경영 동아리 LEADERS를 소개합니다! file 2018.07.10 강민규 983
강진의 특별한 수련회 '푸소체험' 1 file 2018.07.03 국현지 984
권선고등학교 자율동아리 '국경없는 적정기술' file 2018.07.02 유서현 754
전남과학고등학교, 특별한 수행평가가 시행되다 file 2018.06.25 백건우 910
안용복의 후예, 독도체험관에 가다 1 file 2018.06.22 서동녘 1833
권선고등학교 화학반 퀘스천(QUESTION) 2018년 1학기 마지막 실험 file 2018.06.18 유서현 928
예천여자고등학교 자체적으로 민주주의에 관한 토론 열어.. file 2018.06.15 장지혜 1091
웨이하이 한국학교 개교 기념식 열려 file 2018.06.14 박주환 793
지속가능발전교육(ESD) : 업사이클링 2018.06.12 김보미 981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는 한동글로벌학교 file 2018.06.12 방혜은 1134
6.10만세운동을 국가 기념일로! 중앙고등학교가 외치다 2018.06.12 권오현 1047
모든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고 미래를 정할 수 있는 중소기업탐방 프로그램! file 2018.06.08 강민성 747
부모님과 함께 흘린 땀방울, 부자동행 프로그램 1 file 2018.06.08 권준혁 863
태권 꿈나무들의 활기찬 도약, 북인천중학교 태권도부! file 2018.06.07 김민하 1288
학생회가 주관한 김해 구산중학교 간부 수련회! file 2018.06.07 최아령 1234
상원고등학교, 힐링스쿨주간 file 2018.06.07 이가영 88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