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중국의 식문화와 우리 경제의 영향, 한국을 강타한 '마라' 열풍

by 20기권나연기자 posted Dec 09, 2021 Views 34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최근에 발표된 중국 정부의 인구통계에 따르면 약 13억에 이르는 인구 중에서 한족이 차지하는 비율은 98%에 육박하고 있지만, 56개의 다양한 소수민족들이 그들과 함께 살아가는 나라이다. 또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문명으로 지금도 그 역사를 이어가고 있으며, 광활한 규모의 국토와 서역 등과의 오랜 교역을 통해 중국은 다양한 식문화를 지역별로 발전시켜왔다.

중국 지역별 요리의 특징
1. 북경요리
오랜 기간 중국의 수도로 정치, 경제, 사회의 중심지로 역할을 하고 있기에, 북경은 각지에서 올라온 좋은 재료와 독특한 요리법이 모여들었던 도시이다. 특히, 산둥성 출신의 요리사가 많았기 때문에 북방계 요리가 기본이 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황실을 위한 음식을 준비하는 긴 역사 속에서 복잡하고 섬세한 궁정요리가 발전했으며, 추운 겨울 날씨로 자연스럽게 높은 칼로리가 요구되어 일반적으로 지방질이 많은 튀김요리와 볶음요리가 일반적이다. 또한, 어류보다 육류의 사용 비중이 높으며 양고기를 많이 사용하는 특징을 보이고 있다.
2. 상해요리
중국 양쯔강 하류에 있는 소주, 항주, 양주 등의 요리가 모여 새로운 식문화를 만들어낸 곳이 바로 상하이이다. 유명한 상업도시이기도 하지만, 어패류와 농산물이 풍부하고, 중국의 동쪽 바다와 가깝다는 지리적 특성상 물고기나 새우 등이 요리에 자주 활용되고, 술과 간장 등을 활용한 삶은 요리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3. 광둥요리
중국의 남쪽에 위치하고 있어 기후가 따뜻해 다양한 야채가 생산되고, 바다와 인접해 있어 많은 어패류가 요리에 활용된다. 그리고 2,000년 이상 외국과의 무역을 통해 다양한 요리법이 혼용되며 색다른 식문화를 형성해왔다. 그중에서 풍부한 식자재로 유명하며, 상어 지느러미와 제비 둥지 등의 고급 요리들과 불을 세게 하지 않고 야채의 특성을 그대로 살려내며 해삼, 전복 등의 해산물을 함께 요리하는 것이 특색 있다.
4. 사천요리
중국 서남부 양쯔강 상류에 위치하고 있고 넓은 곡창지대를 보유한 지리적 특성과 함께 매운 고추를 요리에 많이 활용하는 것이 대표적인 특징이다. 그 이유도 지리적으로 분지이며, 여름에 온도와 습도가 높아 음식을 안전하게 보존하기 위한 목적으로 고추나 향신료를 많이 사용하게 되었다고 전해진다. 특히, 사천요리의 가장 큰 매력으로 다가오는 것이 마라, 산초, 고추 등 다양한 재료를 통해 복잡한 매운맛이고, 그중에서도 ‘혀가 마비될 정도로 맵고 얼얼한 맛’이라는 의미를 지닌 마라는 중독성 있는 매운맛을 선보이고 있다.

대한민국을 강타한 매운맛 ‘마라’, 그 매력은 무엇인가?
마라의 '마(麻)'는 저리다, '라(辣)'는 맵다는 뜻으로, '혀가 마비될 정도로 맵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최근 젊은 층을 중심으로 중국 사천지방의 매운맛 ‘마라’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마라가 들어간 탕 요리인 ‘마라탕’, 각종 재료를 마라양념과 함께 볶아 만든 요리인 ‘마라샹궈’, 마라 양념에 민물 가재를 볶아 만든 ‘마라롱샤’ 등 마라를 활용한 다양한 요리가 인기이다. 그중에서 마라샹궈는 영화 <범죄도시>에서 배우 윤계상(장첸 역)이 비닐장갑을 끼고 먹던 음식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한국의 한 대기업에서는 최근 트렌드에 맞춰 중국 현지의 매운맛을 재현한 양념 제품을 출시하며 집에서도 간편하게 중국 정통 마라요리를 접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오랜 기간 코로나-19의 여파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며 온라인을 중심으로 마라로 만든 요리 관련 영상이 많이 올라오며, 대한민국 마라의 ‘핫한 매운맛’ 열풍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그리고 매운 음식은 특히 여성들이 스트레스를 날리기 위해 즐겨 찾는다. 매운 음식을 통해 전달되는 통각은 ‘엔도르핀’ 생성을 가져오고, 이 같은 작용을 통해 스트레스를 날려준다고 알려져 있다.

263979252_335208991349990_6659176581687702542_n.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20기 권나연기자]

대한민국에 상륙한 마라탕은 중국 현지에서 즐기는 것과는 그 방법에서 차이가 있다. 중국에서는 원래 마라탕 건더기만 먹고 국물은 먹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유달리 국물 음식을 즐기는 우리 국민의 식문화 특징이 반영되어, 사골과 돼지 뼈 등으로 육수를 내면서 국물까지 다 먹는 방식으로 전환되어 마라탕은 조리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마라탕의 대중화를 이끌고 있는 이유 중 하나가 프랜차이즈 가맹사업의 확장에 있다. 한국 사람들은 왜 마라를 즐기는 것일까? 우선, 우리의 매운맛과 구별되는 마라만의 특별한 매운맛이 대한민국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241853728_3156344254637307_1413971836932180674_n.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20기 권나연기자]

그리고 원하는 재료를 원하는 양만큼 선택해서 먹을 수 있는 것이 신선하게 다가왔고, 진열대의 각종 식자재를 바구니에 담은 후 무게에 따라 가격을 지불하게 하면서 사람마다 서로 다른 자신만의 음식이 탄생한다는 것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20기 권나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243552
[PICK] 혼자가 더 편한 이들에게 건네는 공감과 위로,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1 file 2021.08.26 한수민 241066
[PICK] 삼성전자의 3세대 폴더블 Z Filp 3를 살펴보다 2 file 2021.08.25 김승원 241718
크리스마스에 관해서 아시나요? file 2021.12.22 이유진 1237
카레의 숨겨진 효능 1 file 2021.12.21 김다혜 1359
영국 내 '오미크론 변이' 확산 비상... 꼬여버린 PL 일정 어쩌나 file 2021.12.21 손동빈 1331
유명 모델 켄달 제너의 테킬라 브랜드 Drink 818의 양면성 file 2021.12.20 강려원 1690
우리의 영원한 영웅들, UN묘지에 잠들다 2021.12.20 김예린 1292
스노든의 태도 <미국 청소년 추천 도서: 스노든 파일> file 2021.12.16 이유진 9144
국회의사당 해태상 밑 100년 화이트 와인 file 2021.12.15 강준서 1467
국회의원 배지의 변천사 2021.12.14 강준서 1920
우리 모두가 알아야 하는 12월 3일, '세계 장애인의 날' file 2021.12.13 이서정 2816
제18회 추억의 충장축제 file 2021.12.13 채원희 1402
통계청 장래인구추계로 알아본 인구절벽 위기와 정부의 정책 대응 file 2021.12.10 엄태우 3103
중국의 식문화와 우리 경제의 영향, 한국을 강타한 '마라' 열풍 file 2021.12.09 권나연 3420
우리나라의 의생활에 남아있는 일제 잔재 file 2021.12.03 김민정 2699
자살을 시도하는 군인을 본다면? file 2021.12.03 김나연 1422
청년들이 제작하는 국내 최초 환경 용어 뉴스레터, '이유있는 기후식' 2021.11.30 지혜진 4736
경제강대국 미국, 알고 보면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중 하나? 2021.11.29 류채연 2566
11월은 남성의 달 “Movember” file 2021.11.29 유수정 1531
백신 패스 등의 위드 코로나 정책, 미접종자에 대한 고려도... 1 file 2021.11.29 황연우 3144
‘Fashion Revolution’ 지속가능한 발전을 향한 발걸음 file 2021.11.29 양연우 1176
점점 발전하는 '해킹'기술...우리가 필수적으로 알아야 할 것 2021.11.29 박채은 2564
역풍 부는 “친환경” 대책… 새로운 해결방안은 file 2021.11.29 오정우 1352
엔돌핀이 마약이라고? - 호르몬에 대한 오해와 진실 2021.11.26 김상우 3263
인텔의 새로운 도약 file 2021.11.26 이준호 1557
쌍란, 과연 쌍둥이 병아리가 태어날까? file 2021.11.26 하지수 1520
지구를 지키는 우리들의 한 발자국, 제로 웨이스트 1 file 2021.11.26 김하영 1524
자가격리, 어떻게 하는 걸까? file 2021.11.26 정서진 1615
MZ세대의 명품 소비,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을 수 있을까? file 2021.11.26 박예슬 1569
더불어민주당 청년들과 소통한다. 새로운 시작, 제1기 청년명예국회의원 본회의 개최 완료 file 2021.11.26 지주희 2090
노스페이스의 뉴 페이스 1 file 2021.11.26 김지민 1570
'위드코로나', 전 세계적으로 효과 있었을까? file 2021.11.25 서승현 3176
포스트잇은 왜 노란색일까? 1 file 2021.11.25 민지혜 1688
11월 22일, '김치의 날'을 아시나요? file 2021.11.23 민유정 3947
문재인 대통령, 수험생들에게 응원의 메시지 전달 file 2021.11.23 강준서 1500
호주-싱가포르 트래블 버블 금일부터 시행 file 2021.11.22 임규리 2700
'한 중 일' 문화대결 승자는? file 2021.11.22 강민지 1403
터키 공화국 수립 98주년과 무스타파 케말 2021.11.22 SeunggwonKim 1458
'기적'을 꺾은 '마법', kt 창단 8년 만에 통합우승... 두산 2년 연속 KS 준우승 file 2021.11.22 손동빈 1424
세계시민문화한마당, 걸어서 세계속으로! file 2021.11.22 채원희 1317
제18회 힐링 YES 광주 충장축제 file 2021.11.22 김명현 1371
마스크 귀걸이 자르기?…우리의 작은 노력으로 지키는 생태계 2 2021.11.22 정지운 4539
한국의 사계절이 사라지고 있다 file 2021.11.22 임나연 1895
임금명세서 교부 의무화, 아르바이트도 무조건 줘야... 위반 시 과태료 file 2021.11.22 조민채 1803
모의 유엔(MUN)은 무엇인가? 1 file 2021.11.16 이서정 14021
대선 후보들은 대학생들의 목소리를 들어라! 11.14 대학생들의 행진 '출격' 3 file 2021.11.15 김동은대학생기자 1813
무기력한 삶에 활력 한 스푼, 2021 랜선 서울학생자치 나눔 축제 file 2021.11.12 김하영 2863
초·중·고에서 대학까지 이어진 컴퓨터 프로그래밍 "코딩" 1 file 2021.11.10 현예린 1953
"미국 CIA 요원 에드워드 스노든 이야기" 푸른숲주니어, '스노든 파일' 신간 출간 3 file 2021.11.09 디지털이슈팀 2366
2021 롤드컵, EDG가 담원기아를 제치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다 1 file 2021.11.08 최은혁 18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0 Next
/ 9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