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우리나라의 의생활에 남아있는 일제 잔재

by 김민정대학생기자B posted Dec 03, 2021 Views 97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우리나라는 35년간 일제의 식민 지배를 받으며 그 과정에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반에 걸쳐 일본으로부터 큰 영향을 받았다. 그중에서도 우리나라의 의생활에 남아있는 일제 잔재에 대해 소개해보려고 한다. 우리나라의 의생활은 주로 서구화된 모습을 보인다. 하지만 그런 와중에도 우리 의생활에 아직 뿌리 깊이 남아있는 일제 잔재들이 꽤 존재하고 있다.

의복은 일상생활에서 타인을 판단하는 단서이자 정보 전달의 요소이다. 또한 의복은 개인의 개성이나 감정, 욕구 등을 표현하기도 한다. 즉, 의복은 실용적인 기능을 갖는 동시에 상징적 기능을 갖는다. 특히 의복은 동조성을 가지게 된다. 동조성이란 개인의 특별한 개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유행에 따르는 것을 말한다. 의생활은 어떤 사상이나 철학 혹은 기조 등의 동조를 드러낸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따라서 일제 잔재가 남아있다는 것은 여전히 우리가 무의식적으로든 의식적으로든 일제의 잔재에 동조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의생활에서 찾아볼 수 있는 일제 잔재의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교복과 제복이다. 우리나라에서 교복을 처음 착용한 것은 1880년대이다. 이때 미국인 선교사에 의하여 교복이 도입되었고 한복 식 교복이 채택되었다. 그러나 일제강점기에 접어들어 통치 기구로서의 조선총독부가 설치되면서 1910년 서구식의 교복이 출현하였다.

KakaoTalk_20211203_14413450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김민정 대학생기자]

이 시기 강제적으로 단발령이 선포되면서 한복을 착용하여 느끼게 되는 정체성의 의미 또한 없애고자 하였다. 일제강점기에는 교복은 물론이고 다양한 제복들이 도입되면서 빠르게 국내의 의생활을 변화시키기 시작하였다. 제복은 집단에 대한 소속감을 느끼도록 하고 동시에 다른 사람과는 차별화된다는 특권의식을 가지게 한다. 따라서 교복이나 제복은 군국주의를 강화하기 위한 정치적 수단으로 일제강점기에 적극적으로 활용되었다.

우리나라는 일제강점기가 끝나고 난 이후에도 교복 착용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학생들의 감수성이나 개성, 가치관 등을 고려하지 않고 획일적으로 교복을 입도록 했다. 이에 따라 학생들은 다양성을 잃었으며 전체주의의 잔재를 자신도 알지 못한 사이에 학습하게 되었다. 사실 국내에서는 일제 잔재를 청산하겠다는 목적으로 교복 제도가 폐지된 적이 있다. 1983년 교복의 착용 및 두발의 제한은 학생의 개성을 잃게 만들고 일제의 잔재에 불과하다는 각계의 의견들이 나오면서 교복 자유화가 시작되었다.

제도가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지만 강제성이 없어졌고 대부분의 학교에서는 교복 제도를 폐지하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가계 부담으로 인한 학부모의 요구가 높아지고 교육계에서도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1986년부터는 다시 학교장 재량으로 교복 착용을 결정할 수 있도록 하였다. 그리고 시간이 흐르면서 교복 착용이 다시 대세가 되어 현재에 이르게 되었다. 결국 일제 잔재를 청산하고자 하는 노력이 있었으나 제대로 된 국민 공감대를 끌어내지 못하여 실패한 것을 알 수가 있다.

제복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이다. 하지만 제복은 특정한 기능을 수행하는 사람들을 상징하는 것임으로 공익적 측면에서 필요하다고 할 순 있지만, 교복의 경우에는 반드시 필요한지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 다양한 개성의 표현을 존중하는 현대 사회의 특성을 고려할 때 교복이 청소년들에게 일제 잔재로서의 제국주의, 전체주의, 군국주의적 시각을 갖도록 하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 보아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5기 대학생기자 김민정]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4.jp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131693
[PICK] 혼자가 더 편한 이들에게 건네는 공감과 위로,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1 file 2021.08.26 한수민 129688
[PICK] 삼성전자의 3세대 폴더블 Z Filp 3를 살펴보다 2 file 2021.08.25 김승원 130476
여보, 아버님 댁에 친환경 콘덴싱 놓아드려야겠어요 newfile 2022.01.25 김하영 148
설날은 우리나라만 있는 것이 아니다? newfile 2022.01.25 이유진 143
급작스러운 넷플릭스의 주가 폭락, 그 원인은? newfile 2022.01.25 서승현 84
'별다꾸' Z세대, 이제는 케이크도 꾸민다 new 2022.01.25 김지민 112
메타버스(Metaverse)가 무엇인가요? newfile 2022.01.24 허민영 192
"22년에도 흥행 이어간다!"... 넷플릭스 2022년 신작 라인업 공개 newfile 2022.01.24 손동빈 218
영화관 매출 내리막, 극복할 수 있을까? newfile 2022.01.24 박예슬 119
“장난감은 언제나 현실의 또 다른 모습이다”, 신비한 장난감 가게 : 작은 것들의 큰 이야기 newfile 2022.01.24 김진영 166
남산타워 조명으로... 대기오염 정보를? newfile 2022.01.24 김명현 141
즐거움을 낚다, 제12회 파주 송어축제 file 2022.01.21 최은혁 443
내 집 마련 부스터, 주택청약종합저축 file 2022.01.17 이서현 376
일반인들의 우주, 도래할 것인가 file 2022.01.13 현예린 1518
얼음덩어리의 내부가 하얀 이유 file 2022.01.10 김다혜 887
곧 시작될 새 학기! 입을 교복, 입고 있는 교복: All about 교복 file 2022.01.05 김유진 392
나만의 향을 기억하다, ‘향수 만들기 클래스’ file 2022.01.03 조민주 688
"OTT" 무슨 말인지는 모르지만 모두가 알고 있는 것 file 2022.01.03 오은진 1120
변화하고 있는 필리핀 골프문화 1 file 2021.12.31 최윤아 2464
항공기의 기본적인 특성을 아는것은 미래를 위한 투자다 file 2021.12.31 박재현 408
올림픽의 열기는 어디로... '난장판' 되어버린 'IBK 기업은행 배구단' file 2021.12.29 신현우 688
자유를 위한 고귀한 희생 file 2021.12.29 허정희 988
다가오는 2022년, CES에서 확인하라 file 2021.12.27 이준호 519
초미세 반도체 위한 신소재 합성에 성공... 실리콘 대체 가능성 증가 file 2021.12.27 한건호 904
스마트도시란 무엇인가 file 2021.12.27 백소윤 510
매일 밤 기억을 잃는다면? - 책 :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 file 2021.12.27 김하영 538
겨울을 녹이는 따뜻한 마음, 여러분은 가지고 계신가요? 1 file 2021.12.23 민유정 1372
중국 애니메이션! 일본 긴장해라? file 2021.12.22 강민지 357
크리스마스에 관해서 아시나요? file 2021.12.22 이유진 403
카레의 숨겨진 효능 file 2021.12.21 김다혜 426
영국 내 '오미크론 변이' 확산 비상... 꼬여버린 PL 일정 어쩌나 file 2021.12.21 손동빈 449
유명 모델 켄달 제너의 테킬라 브랜드 Drink 818의 양면성 file 2021.12.20 강려원 487
우리의 영원한 영웅들, UN묘지에 잠들다 2021.12.20 김예린 492
스노든의 태도 <미국 청소년 추천 도서: 스노든 파일> file 2021.12.16 이유진 4475
국회의사당 해태상 밑 100년 화이트 와인 file 2021.12.15 강준서 503
국회의원 배지의 변천사 2021.12.14 강준서 661
우리 모두가 알아야 하는 12월 3일, '세계 장애인의 날' file 2021.12.13 이서정 1028
제18회 추억의 충장축제 file 2021.12.13 채원희 582
통계청 장래인구추계로 알아본 인구절벽 위기와 정부의 정책 대응 file 2021.12.10 엄태우 1788
중국의 식문화와 우리 경제의 영향, 한국을 강타한 '마라' 열풍 file 2021.12.09 권나연 1816
우리나라의 의생활에 남아있는 일제 잔재 file 2021.12.03 김민정 974
자살을 시도하는 군인을 본다면? file 2021.12.03 김나연 612
청년들이 제작하는 국내 최초 환경 용어 뉴스레터, '이유있는 기후식' 2021.11.30 지혜진 2430
경제강대국 미국, 알고 보면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중 하나? 2021.11.29 류채연 1049
11월은 남성의 달 “Movember” file 2021.11.29 유수정 616
백신 패스 등의 위드 코로나 정책, 미접종자에 대한 고려도... 1 file 2021.11.29 황연우 2058
‘Fashion Revolution’ 지속가능한 발전을 향한 발걸음 file 2021.11.29 양연우 502
점점 발전하는 '해킹'기술...우리가 필수적으로 알아야 할 것 2021.11.29 박채은 1052
역풍 부는 “친환경” 대책… 새로운 해결방안은 file 2021.11.29 오정우 574
엔돌핀이 마약이라고? - 호르몬에 대한 오해와 진실 2021.11.26 김상우 148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8 Next
/ 8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