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엔돌핀이 마약이라고? - 호르몬에 대한 오해와 진실

by 김상우대학생기자 posted Nov 26, 2021 Views 365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호르몬이라고 하면, 우리가 감정을 느끼는데 관여하는 물질이라고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이것은 과학적으로도 자명한 사실이다. 그러나 어떤 호르몬이 어떤 작용을 하는지는 대다수의 대중들이 잘못된 사실을 알고 있다.

 

'기쁘고 즐거우면 몸에서 엔돌핀이라는 좋은 호르몬이 생성되고 화가 나고 스트레스를 받으면 아드레날린이라는 나쁜 호르몬이 생성된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1980년대와 90년대에 채식주의를 기반으로 한 '뉴스타트' 운동을 주장하던 이상구 박사의 발언인데, 덕분에 아드레날린은 나쁜 호르몬이라는 '오명'을 뒤집어쓰게 된 것이다.


KakaoTalk_20211125_231056750.jpg

아드레날린을 '아드네랄린'으로 오기한 한 인터넷 게시글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김상우 대학생기자] 

 

호르몬의 정확한 정의는 '내분비샘에서 분비되어 표적 기관에 작용하는 신호 전달 분자'이다. 쉽게 풀이하자면, 특정한 장기에서 나와서, 목표로 한 신체의 기관에 생리 현상이나 행동을 조절하는 역할을 하는 '메신저'인 것이다. 호르몬은 목표로 한 기관, 즉 표적 기관이 아니면 그 효과가 작용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면, 모기에 물렸을 때 염증 반응을 일으켜 가려움을 유발하는 히스타민의 경우 모기에 물린 부위에만 작용하고 그 외의 신체에서는 아무런 작용도 하지 않는 것이다.

 

그렇다면 '좋은 호르몬'이라는 엔도르핀과 '나쁜 호르몬'이라는 아드레날린의 진실은 무엇일까. 지금부터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자.

 

엔도르핀은 체내에서 생성되는 아주 강력한 마약

엔도르핀(화합물의 표기법이 개정되기 전에는 '엔돌핀'이라고 불렸다)은 영어로는 Endorphin이라고 표기하는데, 이는 몸에서 생성되는 모르핀이라는 뜻(Endogenous Morphine)이다. 모르핀은 아주 강력한 중독성을 가진 마약성 진통제이다. 모르핀은 그 중독성과 강력함 때문에 말기 암 환자에게 고통을 경감시키는 목적으로만 제한적으로 사용하는데, 엔도르핀의 효능은 모르핀의 약 800배이다. 이런 강력한 진통제 성분이기에, 엔도르핀은 매우 강력한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이나 죽기 직전의 심각한 부상, 또는 출산 등의 고통을 견디기 위해 분비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 기쁘고 즐거울 때 나오는 호르몬이 아니라 완전히 정반대의 상황에서 나오는 것이다.


KakaoTalk_20211125_231056750_02.jpg

β-엔도르핀의 분자 구조. 매우 복잡하고 거대한 분자 구조를 지니고 있다.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김상우 대학생기자] 


아드레날린은 스트레스 상황에서 분비돼

아드레날린은 에피네프린(Epinephrine)의 다른 이름이다. 부신수질에서 분비되며, 특이하게 호르몬인 동시에 신경전달물질로도 작용하는 물질이다. 아드레날린은 노르에피네프린과 같이 작용하여 혈압을 높이고, 사람을 흥분시키는 작용을 한다. , 스트레스 상황에서 그 상황을 벗어나거나 해결하기 위해 에너지를 끌어오는데, 이 과정에서 매우 높은 양의 에너지를 요구한다. 스트레스 상황이 계속되면, 아드레날린의 분비는 지속되는데 흥분한 신체를 유지할 에너지가 없어지게 되고, 그러면 인체는 몸의 기초대사에 쓰이는 에너지를 가져다 쓰게 된다. 스트레스가 건강을 악화시키는 주된 원인인 이유다.

 

그렇다면 아드레날린은 '나쁜' 호르몬일까. 정답은 아니다. 스트레스 상황에 주로 분비되는 호르몬이긴 하지만, 사람이 활동적으로 동작하는 대부분의 상황에서도 분비된다. 북미에서는, 아드레날린을 인위적으로 분비시키기 위해 익스트림 스포츠에 몰두하는 이들(아드레날린 정키라고 한다)까지 등장할 정도이다. 몸에 에너지가 도는 그 상황을 즐기는 것이다.


KakaoTalk_20211125_231056750_01.jpg

노르에피네프린 (R-Form)의 분자 구조

신체에서는 자동으로 L-Form으로 변환되어 L-Form만이 작용한다.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김상우 대학생기자] 


사람들이 호르몬에 가지고 있는 오해에 대해서 그 진실을 파헤쳐 보는 시간을 가져보았다한 생명과학 전공자에게 이러한 오해에 대해 인터뷰를 요청한 결과 "호르몬에 관련된 잘못된 편견들이 바로잡아진다면 좋겠다. 전공자로서 잘못된 사실을 보면 속상하다."라고 답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5기 대학생기자 김상우]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266381
[PICK] 혼자가 더 편한 이들에게 건네는 공감과 위로,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1 file 2021.08.26 한수민 263863
[PICK] 삼성전자의 3세대 폴더블 Z Filp 3를 살펴보다 2 file 2021.08.25 김승원 264529
청년들이 제작하는 국내 최초 환경 용어 뉴스레터, '이유있는 기후식' 2021.11.30 지혜진 5098
경제강대국 미국, 알고 보면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중 하나? 2021.11.29 류채연 2924
11월은 남성의 달 “Movember” file 2021.11.29 유수정 1786
백신 패스 등의 위드 코로나 정책, 미접종자에 대한 고려도... 1 file 2021.11.29 황연우 3428
‘Fashion Revolution’ 지속가능한 발전을 향한 발걸음 file 2021.11.29 양연우 1472
점점 발전하는 '해킹'기술...우리가 필수적으로 알아야 할 것 2021.11.29 박채은 2886
역풍 부는 “친환경” 대책… 새로운 해결방안은 file 2021.11.29 오정우 1667
엔돌핀이 마약이라고? - 호르몬에 대한 오해와 진실 2021.11.26 김상우 3650
인텔의 새로운 도약 file 2021.11.26 이준호 1804
쌍란, 과연 쌍둥이 병아리가 태어날까? file 2021.11.26 하지수 1819
지구를 지키는 우리들의 한 발자국, 제로 웨이스트 1 file 2021.11.26 김하영 1837
자가격리, 어떻게 하는 걸까? file 2021.11.26 정서진 1893
MZ세대의 명품 소비,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을 수 있을까? file 2021.11.26 박예슬 1781
더불어민주당 청년들과 소통한다. 새로운 시작, 제1기 청년명예국회의원 본회의 개최 완료 file 2021.11.26 지주희 2364
노스페이스의 뉴 페이스 1 file 2021.11.26 김지민 1850
'위드코로나', 전 세계적으로 효과 있었을까? file 2021.11.25 서승현 3531
포스트잇은 왜 노란색일까? 1 file 2021.11.25 민지혜 1971
11월 22일, '김치의 날'을 아시나요? file 2021.11.23 민유정 4274
문재인 대통령, 수험생들에게 응원의 메시지 전달 file 2021.11.23 강준서 1747
호주-싱가포르 트래블 버블 금일부터 시행 file 2021.11.22 임규리 3016
'한 중 일' 문화대결 승자는? file 2021.11.22 강민지 1671
터키 공화국 수립 98주년과 무스타파 케말 2021.11.22 SeunggwonKim 1754
'기적'을 꺾은 '마법', kt 창단 8년 만에 통합우승... 두산 2년 연속 KS 준우승 file 2021.11.22 손동빈 1685
세계시민문화한마당, 걸어서 세계속으로! file 2021.11.22 채원희 1554
제18회 힐링 YES 광주 충장축제 file 2021.11.22 김명현 1650
마스크 귀걸이 자르기?…우리의 작은 노력으로 지키는 생태계 2 2021.11.22 정지운 4846
한국의 사계절이 사라지고 있다 file 2021.11.22 임나연 2209
임금명세서 교부 의무화, 아르바이트도 무조건 줘야... 위반 시 과태료 file 2021.11.22 조민채 2113
모의 유엔(MUN)은 무엇인가? 1 file 2021.11.16 이서정 14826
대선 후보들은 대학생들의 목소리를 들어라! 11.14 대학생들의 행진 '출격' 3 file 2021.11.15 김동은대학생기자 2095
무기력한 삶에 활력 한 스푼, 2021 랜선 서울학생자치 나눔 축제 file 2021.11.12 김하영 3209
초·중·고에서 대학까지 이어진 컴퓨터 프로그래밍 "코딩" 1 file 2021.11.10 현예린 2211
"미국 CIA 요원 에드워드 스노든 이야기" 푸른숲주니어, '스노든 파일' 신간 출간 3 file 2021.11.09 디지털이슈팀 2668
2021 롤드컵, EDG가 담원기아를 제치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다 1 file 2021.11.08 최은혁 2449
이색 즐거움이 가득한 '2021 핸드아티코리아&일러스트코리아' file 2021.11.08 김세빈 1510
청년들이 세상을 바꾼다! 제5회 '청년의 날' 축제 개최 file 2021.11.08 최우석 1495
'나는 홍빠다' 청년들의 홍준표 지지 릴레이 선언 file 2021.11.04 윤성현 2200
할로윈(Halloween)에 대해서 아시나요? file 2021.11.03 이유진 2323
단계적 일상회복, 마스크 벗는 날 오나? 1 file 2021.11.03 민유정 2827
중국드라마, 얼마나 알고계십니까? file 2021.11.01 강민지 4280
애완용 바다 새우 씨몽키는 사실 새우가 아니다! file 2021.11.01 김다혜 3453
세계 경제를 이끄는 새로운 동력, ‘중국’ 기업 바로 알기 file 2021.10.29 권나연 3036
푸른 빛과 함께 열리는 새로운 시공간, '블루룸' 2021.10.28 조지환 1743
코로나 시대로 열린 새로운 시장 경제 file 2021.10.28 한지윤 1834
K-Pop에 나타난 4세대 아이돌, 음원부터 음반까지 사로잡다! file 2021.10.28 이다영 2302
남에서도 북에서도 피어난 한 여인의 그리움, 그림자꽃 file 2021.10.28 김유진 1736
종이책의 위기, 극복 방법은 없을까? 1 file 2021.10.28 박예슬 2626
2021년 노벨상 올해는 누가 받을까? file 2021.10.28 황태윤 178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0 Next
/ 9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