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공연

“TIMF앙상블 20주년 콘서트: ANEW”, 윤이상, 그리고 현대음악의 진수를 전하다

by 김진영대학생기자B posted Sep 23, 2021 Views 116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김진영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김진영 대학생기자]


 이번 917일 저녁 730, TIMF앙상블의 20주년 콘서트 ‘ANEW’가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진행되었다. 1부와 2부로 나뉘어진 연주는 TIMF앙상블의 ‘2021년 사운드 온 디 엣지 시리즈의 일환으로 디렉팅되었다. 통영국제음악제의 홍보대사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TIMF앙상블은 ‘2002년 통영국제음악제 D-100 연주회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다양한 영역에서 전문연주단체로서 활약 중이다. 그들은 국내 무대를 넘어 해외에서도 활발하게 그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윤이상 100주년 기념 유럽투어에 참가하여 독일, 하노버 등에서 두각을 드러낸 바 있다.

 

 20219, 그들의 20주년 연주회에서 선보인 프로그램으로는 백병동의 인간이고 싶은 아다지오”, 죄르지 쿠르탁의 짧은 메시지들”, 루카 프란체스코니의 다카포”, 박선영의 만약에”, 윤이상의 협주적 단편이 되겠다. 역시 그들의 모토가 되어주는 윤이상 작곡가의 작품이 마지막 순서로 등장하여 그 의지를 확고히 한다. 윤이상은 동아시아 음악의 전통과 음조직의 원리를 20세기 서양 음악어법에 입혀 독특하면서도 완벽에 가까운 동서양의 결합을 보여준 작곡가로 평가 받는다. 작품 "협주적 단편"은 겉보기에는 서양음악의 모습을 띠고 있지만, ‘이라는 한국적 조화로움이 아름답게 드러나는 곡으로 청중에게 다가간다. 게다가 작품 다카포짧은 메시지들은 한국 초연, 그리고 "만약에"는 TIMF앙상블의 세계 초연으로 연주되어 의미가 크다.

 

 현대음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은 어디인가? 국내 작곡과에 재학 중인 많은 대학생들의 고민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듣기 좋은 음악은 왜 기존의 클래식, 혹은 가요 음악에만 머물러야 하는가. 현대음악은 듣기 좋은 음악과는 교집합이 없는 것일까? 물론 무조성 음악이 걸어온 길을 이어 선배 작곡가들의 계보를 탄탄히 해나가는 과정은 중요하다. 계속 하던 것만 할 수 있는 시기는 지났다. 단지 멜로디가 중요하던 시기 또한 예전에 끝났다. 참신성, 대중성, 그리고 구성력을 포함한 실험성을 모두 잡은 음악을 만들어가는 것, 그것이 현대의 작곡가들에게 주어진 임무가 아닐까. TIMF 앙상블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인 연주자와 작곡가들의 모임으로 구성되어 근현대 작곡가들의 현대음악을 청중에게 전하는 것을 주목적으로 지금, 여기, 음악가의 책임을 다하고 있다. 앞으로도 그들은 통영국제음악제의 홍보 및 연주를 주축으로 아카데미 운영을 통한 후배 양성과 전자음악 단체와의 협업으로도 활동 영역을 넓혀가며 국내외 연주단체로서의 입지를 다져가는데 노력을 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4기 대학생기자 김진영]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4.jpg


  1. 새롭게 다가온 미디어의 향연: 미디어 아트展 자연환상곡

    Date2021.09.28 Views941
    Read More
  2. 시공간을 뛰어넘어 펼쳐지는 자연의 빛깔 ‘미디어 아트展 자연환상곡’

    Date2021.09.28 Views1557
    Read More
  3. <비욘더로드> 오감을 자극하는 음악 속에서 나만의 환상을 찾다

    Date2021.09.24 Views1262
    Read More
  4. "내가, 랍스터가 될 때, 나는 예술가가 된다" 대한민국에서 필립 콜버트를 만나다

    Date2021.09.23 Views855
    Read More
  5. “TIMF앙상블 20주년 콘서트: ANEW”, 윤이상, 그리고 현대음악의 진수를 전하다

    Date2021.09.23 Views1168
    Read More
  6. 9月의 한페이지를 의미있게 채우고 싶다면,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

    Date2021.09.23 Views1169
    Read More
  7. 자기를 위해 자기를 내던진 처연한 '자기 혁명가'의 이야기, 뮤지컬 <박열>

    Date2021.09.17 Views1546
    Read More
  8. 상상 그 이상의 블루, 서울 도심에서 즐기는 힐링체험 <블루룸>

    Date2021.09.14 Views1181
    Read More
  9. 레오나르도 다빈치 서거 500주년, 미디어 아트 전시회

    Date2021.09.14 Views1391
    Read More
  10. ‘앤디 워홀 : 비 페이머스(Be Famous)' 막을 내리다

    Date2021.09.14 Views977
    Read More
  11. 도심 속에서 만나는 신비로운 비밀화원 ‘플라워 바이 네이키드’

    Date2021.09.08 Views1200
    Read More
  12. 도심 속에서 만나는 비밀의 화원, 플라워 바이 네이키드

    Date2021.09.08 Views3794
    Read More
  13.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삶을 만나다 '미디어아트 : 다빈치의 꿈'

    Date2021.09.06 Views1243
    Read More
  14. 미디어아트로 꽃의 감성을 느끼다, 플라워 바이 네이키드

    Date2021.09.06 Views1376
    Read More
  15. 디지털 아트 '플라워 바이 네이키드' 홍대 화려한 등장

    Date2021.09.06 Views3453
    Read More
  16. 미디어아트로 만나보는 르네상스 예술의 거장 레오나르도 다빈치

    Date2021.09.03 Views1105
    Read More
  17. 시청각뿐만 아니라 후각까지 더한 새로운 시공간 ‘블루룸’

    Date2021.09.03 Views1279
    Read More
  18. 도심 속 신비로운 화원, 홍대 '플라워 바이 네이키드'

    Date2021.09.01 Views1271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