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공연

자기를 위해 자기를 내던진 처연한 '자기 혁명가'의 이야기, 뮤지컬 <박열>

by 박예빈대학생기자 posted Sep 17, 2021 Views 11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21년 7월 14일부터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4관에서 초연된 뮤지컬 <박열>은 18일 폐막을 앞두고 있다. <박열>은 1923년, 일본의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사건에 바탕을 둔 실화 기반의 창작 뮤지컬이다. 사건을 덮을 일본의 희생양으로 지목된 박열과 그의 아내 가네코 후미코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이 둘 외에 극에 등장하는 인물로는, 이들의 재판을 담당하는 일본인 류지가 있다.


20210819_214735.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박예빈 대학생기자]


박열과 후미코는 억울하게 잡혀왔지만, 이 사건을 역으로 활용하여 자신들이 일제 치하에서 겪어야 했던 부당함과, 현실의 온전치 못한 실체를 만천하에 드러내고자 하는 계획을 꾸민다. 스스로 보전되는 것은 사는 것이 아니라는, 스스로 태우고 부서지는 것이 진정 자신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들의 결연한 신념은 1시간 30분의 뮤지컬 러닝타임 동안 계속되는 감동을 느끼게 하기에 충분했다. 뮤지컬이 실화에 바탕을 두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놀랍고 주목할 만한 점은, 한국인 박열의 연인이자 아내였던 일본인 후미코의 행보이다. 조국의 파렴치한 만행에 동조하지 않고 이를 거세게 비난함으로써 옳음과 정당함을 지향하고자 했던 그녀의 올곧은 신념이 뮤지컬에서도 잘 드러나고 있다. 그녀는 가족으로부터 외면 당한, 그리고 사회로부터 배척 당한 아픈 과거를 지니고 있다. 그러나, 아픔에 주저 앉지 않는 그녀의 대담함. 아픈 사람이 강한 사람이 되어가는 과정의 위대함. 그리고 경험하지 못하였지만, 그래서 더 도달하고 싶어지는 정당하고 나은 가치를 좇는 그녀의 용기가 뮤지컬에서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


20210819_21475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박예빈 대학생기자]


짓밟을 수록 자신 안의 힘은 더 강해진다는 역설과 민중들이 깨어나면 권력은 힘을 잃는다는 진리를 부르짖는 배우들의 노래는 관객들로 하여금 상황에 더 몰입하게 만들기 충분하다. 당장은 변화하진 않지만, 부수고 깨다 보면 그 변화가 결국은 도래한다는 '자기 혁명가'들의 생동감 넘치는 연기와 노래를 직접 경험해보고 싶다면, 얼마 남지 않은 극의 폐막날 전에 한 번쯤 보러가는 것은 어떨까. 자기를 잃지 않기 위해 싸우던 치열한 투쟁가들의 이야기에 나 자신 또한 성찰해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3기 대학생기자 박예빈]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4.jpg


  1. 반려동물의 모든 것 “2021 케이펫페어 송도”

    Date2021.10.08 Views495
    Read More
  2. 건축에 관심있다면? '제58회 MBC 건축박람회'로!

    Date2021.10.05 Views805
    Read More
  3. “당신을 초대합니다”···자연이 보낸 초대장 <미디어 아트展 자연 환상곡>

    Date2021.09.30 Views1413
    Read More
  4. 새롭게 다가온 미디어의 향연: 미디어 아트展 자연환상곡

    Date2021.09.28 Views718
    Read More
  5. 시공간을 뛰어넘어 펼쳐지는 자연의 빛깔 ‘미디어 아트展 자연환상곡’

    Date2021.09.28 Views1266
    Read More
  6. <비욘더로드> 오감을 자극하는 음악 속에서 나만의 환상을 찾다

    Date2021.09.24 Views967
    Read More
  7. "내가, 랍스터가 될 때, 나는 예술가가 된다" 대한민국에서 필립 콜버트를 만나다

    Date2021.09.23 Views646
    Read More
  8. “TIMF앙상블 20주년 콘서트: ANEW”, 윤이상, 그리고 현대음악의 진수를 전하다

    Date2021.09.23 Views968
    Read More
  9. 9月의 한페이지를 의미있게 채우고 싶다면,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

    Date2021.09.23 Views926
    Read More
  10. 자기를 위해 자기를 내던진 처연한 '자기 혁명가'의 이야기, 뮤지컬 <박열>

    Date2021.09.17 Views1118
    Read More
  11. 상상 그 이상의 블루, 서울 도심에서 즐기는 힐링체험 <블루룸>

    Date2021.09.14 Views889
    Read More
  12. 레오나르도 다빈치 서거 500주년, 미디어 아트 전시회

    Date2021.09.14 Views1107
    Read More
  13. ‘앤디 워홀 : 비 페이머스(Be Famous)' 막을 내리다

    Date2021.09.14 Views744
    Read More
  14. 도심 속에서 만나는 신비로운 비밀화원 ‘플라워 바이 네이키드’

    Date2021.09.08 Views856
    Read More
  15. 도심 속에서 만나는 비밀의 화원, 플라워 바이 네이키드

    Date2021.09.08 Views1395
    Read More
  16.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삶을 만나다 '미디어아트 : 다빈치의 꿈'

    Date2021.09.06 Views1004
    Read More
  17. 미디어아트로 꽃의 감성을 느끼다, 플라워 바이 네이키드

    Date2021.09.06 Views1043
    Read More
  18. 디지털 아트 '플라워 바이 네이키드' 홍대 화려한 등장

    Date2021.09.06 Views1193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 Next
/ 5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