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진학&진로

내 인생의 대변인 생기부

by 11기이지환기자 posted Jul 09, 2019 Views 50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생기부 사진.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이지환기자]


요즘 청소년들은 고입, 대입을 위하여 자신의 생기부(생활기록부) 관리를 위하여 독서를 많이 하던지, 동아리 활동을 늘려나가던지, 아니면 떨어진 내신점수를 올리기 위하여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학생들의 엄청난 노력에도 불구하고 생기부에 들어가는 내용의 칸은 점점 줄고 있다.

 

이 상황에서 청소년들은 자신이 준비해오던 많은 활동의 내용을 버리고 줄이며 겨우 자신의 생기부를 완성하게 된다. 하지만 마지막 남은 생기부의 모습은 자신이 원하던 빵빵한 스펙이 아닌 남들과 똑같은 그저 평범한 활동의 추억뿐일 수 있다. 과연 이렇게 생기부의 분량을 줄이는 것은 청소년에게 도움이 될까?

 

청소년에게 생기부는 이제 더는 그저 '기록부'가 아니다. 이제 그것은 학생의 또 다른 학교 인생을 구분 짓는 요소가 될 뿐만 아니라, 특히 고등학생들에게는 인생을 결정짓는 중요한 존재이다. 자신의 모든 것을 대변해줄 수 있는 사실적 근거인 생기부에 만약 활동 그대로가 아닌 그저 요약문이 들어가 있다면 그것은 잘못하면 한 사람의 인생을 망칠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생기부의 양을 제한하는 것이 악의를 품고 결정된 것은 아니다. 바꾸지도 못하며 오직 한 번뿐인 생기부의 내용을 더욱 신중히 신경 써야 한다는 것은 사실이다. 교사들도 학생들의 생기부를 신경 써주며 '종합평가'란에는 특히 주의해서 작성하고 학생들도 자신의 꿈과 원하는 미래가 있다면 그에 맞는 활동을 자신이 직접 신경 써야 한다. 이렇게 교사와 학생의 노력과 관심이 있어야 비로소 완전한 생기부가 나올 수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1기 이지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오서진기자 2019.07.11 22:44
    학생들이 생기부를 채우기 위해 열심히 했을텐데 생기부 몇장으로 대학의 합격과 불합격이 정해진다는 게 안타까워요. 점점 줄어들고 있는 생기부 칸이 공정성을 위해서 그럴 수 있겠지만 불안감이 커지는 것은 맞는거 같아요. 대학입시가 치열해 지고 있는데 그로인해 스카이캐슬같은 드라마도 나온 것이 겠죠? 저는 생기부나 대학입시보다 학생들이 즐겁게 할 수 있는 일을 최우선으로 생각했으면 좋겠습니다. ^^

  1. 외고, 자사고, 국제고의 위기

    Date2019.07.15 Views307
    Read More
  2. 내 인생의 대변인 생기부

    Date2019.07.09 Views501
    Read More
  3. 대구 '2020학년도 대학 연합 수시 입학 박람회'

    Date2019.07.01 Views451
    Read More
  4. 전기/승강기 기능사 알아보기

    Date2019.06.25 Views264
    Read More
  5. 의정부 몽실학교에서 우리가 하고 싶은 것들로 세상을 이롭게 하자!

    Date2019.06.24 Views508
    Read More
  6. 서울대학교 생명공학 캠프에 참여하다

    Date2019.05.30 Views513
    Read More
  7. 서울국제고 '선배님과의 특별한 만남' [글로벌 진로 강연]

    Date2019.05.29 Views445
    Read More
  8. 특성화고 교육 이대로 괜찮을까?

    Date2019.05.23 Views777
    Read More
  9. 주목하세요! 건국대학교 특수대학원에 '미술치료학과'가 있습니다

    Date2019.05.03 Views986
    Read More
  10. 고교학점제 시행 한 달째, 학생·선생님 의견은?

    Date2019.04.12 Views1271
    Read More
  11. 급변하는 교육정책, 학생들의 이해는 누가?

    Date2019.04.04 Views1146
    Read More
  12. 물리학.. 대체 왜 바꾼겁니까?

    Date2019.03.29 Views1451
    Read More
  13. 고1 3월 모의고사, 먼저 맞는 매, 액땜하다

    Date2019.03.26 Views1145
    Read More
  14. "사회에 첫 걸음.." 대경대학교 제25회 학위수여식 개최

    Date2019.02.27 Views825
    Read More
  15. 외교사료관의 청소년 외교관 학교

    Date2019.02.01 Views1906
    Read More
  16. 전라북도 학생들, 베트남에서 평화를 외치다

    Date2019.01.31 Views946
    Read More
  17. 고려대학교 KU Lecture 2 미디어학부 탐방기

    Date2019.01.31 Views1008
    Read More
  18. 울산에서 아랍어, 러시아어를 배우다!

    Date2019.01.28 Views1128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