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공연

'관객들이 곧 살인사건의 목격자' 대학로 연극 '쉬어매드니스'

by 8기옥나은기자 posted Nov 01, 2018 Views 32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IMG_366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옥나은기자]


요즘 대학로에서 매우 인기있는 연극이 있다. 그것은 바로 코믹 추리극 '쉬어매드니스'이다. 이 연극의 특색있는 점은 관객들이 연극에 참여하며 연극을 이어간다는 것이다.


연극 '쉬어매드니스'의 등장인물은 미용실 원장 조호진, 미용실에서 일하는 직원 장미숙, 미용실 손님이자 장미숙과 사귀고 있는 오준수, 미용실의 손님이자 부잣집 사모님으로 우아함을 갖춘 한보현, 나머지 손님 2명 그리고 관객들이다. 


줄거리는 간단하다. 미용실의 원장 조호진과 직원 장미숙은 한가롭게 미용실을 운영하고 있었다. 미용실은 조호진의 유쾌한 성격 때문인지 분위기는 언제나 지나칠 정도로 밝다. 머리를 감기고, 커트를 하고, 면도를 해주는 등 손님들에겐 부담스러울지 몰라도 조호진과 장미숙은 매우 즐거워 보이고 미용실의 분위기도 매우 밝다. 세련된 외모에 정장차림을 한 손님 오준수가 미용실에 들어오고, 우아한 분위기를 풍기는 손님 한보현이 들어온다. 그리고 처음에 들어온 손님 2명이 미용실 밖으로 나간다. 이제 미용실에는 조호진, 장미숙, 한보현, 그리고 오준수만 남았다. 미용실의 원장 조호진은 위층에 사는 피아니스트 '바이엘 하'의 피아노 연주소리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았다. 오늘도 어김없이 들리는 바이엘 하의 연주소리. 화를 참지 못하고 '바이엘 하'가 있는 윗층에 올라간다. 오준수는 잠시 화장실에 갔고, 장미숙은 쓰레기를 버리러 밖으로 나간다. 이제 미용실에 남아있는 사람은 한보현 뿐이다. 잠시 시간이 지난 후 조호진과 오준수가 미용실에 들어오고, 장미숙이 소리를 지르며 바이엘 하가 죽어있다고 말한다. 아까 나갔던 손님 2명이 형사로 등장하고, 수사를 시작한다. 그리고 관객들은 이 살인사건을 모두 지켜본 목격자가 되어 용의자들의 발언이 사실인지 아닌지 말해주어야 한다.

조호진, 장미숙, 오준수, 한보현 이 4명의 용의자들이 알리바이를 대며 수사는 시작된다.


수사를 하는 동안 '관객 참여형 연극'답게 관객들이 4명의 용의자들과 소통하고, 잠시 밖에 나가 있는 형사에게 사실을 알려주기도 한다. 모든 관객과 형사들이 누가 범인일지 추리하여 끝내 범인을 찾아낼 수 있다. '쉬어매드니스'가 사랑받는 이유는 바로 배우들과 관객들이 함께 연극에 참여한다는 점, 그리고 매일 이 연극의 범인은 달라진다는 점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8기 옥나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서울숲 갤러리아포레에서 전시 <슈가플래닛> 개최, “당신의 달콤했던 순간은 언제인가요?”

    Date2018.11.28 Views365
    Read More
  2. [전시] "네가 믿기만 하면 언제든 마법 같은 일이 일어난단다."

    Date2018.11.27 Views239
    Read More
  3. 무료한 일상 속의 달콤함을 찾을 수 있는 곳-슈가플래닛 展

    Date2018.11.27 Views250
    Read More
  4. 그들이 이 음악을 들을 수 있도록, Hearing Vietnam의 Acoustic Night

    Date2018.11.27 Views213
    Read More
  5. No Image

    품격과 멋, 메간 헤스의 패션을 들여다보다

    Date2018.11.26 Views275
    Read More
  6. 아드만과 함께했던 외출, '아드만 애니메이션 展'

    Date2018.11.26 Views226
    Read More
  7. 유니버설발레단 〈라 바야데르〉의 공연

    Date2018.11.21 Views263
    Read More
  8. 충남 최초의 단편영화제, 홍성국제단편영화제

    Date2018.11.21 Views228
    Read More
  9. 방탄소년단의 첫 번째 영화 '번 더 스테이지: 더 무비'

    Date2018.11.19 Views1371
    Read More
  10. '메간헤스 아이코닉展, 패션과 예술의 경계를 허물다'

    Date2018.11.19 Views405
    Read More
  11. 눈부신 황금세계로, 황금문명 엘도라도-신비의 보물을 찾아서

    Date2018.11.19 Views253
    Read More
  12. 다시 한번 마법 세계로 가다,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Date2018.11.16 Views595
    Read More
  13. 마녀로부터 온 초대장..혹시 당신도 마녀?, 강남미술관 <마녀의 초대장>전

    Date2018.11.16 Views443
    Read More
  14. 거짓말은 남을 속이는 게 아니라 너 자신을 속이는 거야

    Date2018.11.15 Views371
    Read More
  15. 어느 날 당신의 우편함에 마녀의 초대장이 도착한다면?

    Date2018.11.12 Views390
    Read More
  16. 중앙아메리카 특별전, '아르코 이리스'

    Date2018.11.05 Views255
    Read More
  17. 2018 슈퍼 펫 쇼를 다녀오다

    Date2018.11.05 Views411
    Read More
  18. '관객들이 곧 살인사건의 목격자' 대학로 연극 '쉬어매드니스'

    Date2018.11.01 Views327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