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진학&진로

변화하는 고등학교 시스템, 고교학점제

by 18기우선윤기자 posted Aug 24, 2020 Views 192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고교학점제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가? 고교학점제란 필수 수업을 제외한 다양한 수업을 학생들이 희망하는 수업을 들은 후 기준 학점을 넘으면 졸업을 할 수 있는 제도이다. 2020년에 마이스터고에 시행되며 2025년, 모든 고등학교에 고교학점제가 도입될 것이다. 고교학점제의 취지는 상대평가로 인한 치열한 입시경쟁을 완화시키며 학생들의 진로에 맞추어 수업을 듣게 하려는 것이다.


8월 진짜진짜 사진.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6기 우선윤기자]


 고교학점제와 고교학점제가 아닌 기존 방식의 학교 운영체제가 어떻게 다른지 살펴보자. 먼저 고교학점제는 절대평가이며 기존 방식은 상대평가라는 것이다. 고교학점제가 도입된다면 성취도의 기준치만 넘는다면 그 성취도가 인정된다. 단 성취기준을 넘지 못한다면 보충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기존 방식은 성적이 높은 학생부터 등급 순서로 메겨진다. 또한 고교학점제는 과정을 중심으로 평가된다. 두 번째로는 졸업 방식이 달라진다. 고교학점제는 학점의 기준치가 넘어야 졸업을 할 수 있게 되어 있다. 하지만 기존 방식은 학교에 출석 일수만 채워도 졸업을 할 수 있었다. 따라서 고교학점제가 도입된 이후부터는 고등학교 졸업이 본질적인 학력 인정이 될 수 있다. 세 번째로는 고교학점제는 학생의 진로와 적성에 맞게 과목을 수강할 수 있다. 반면 기존 방식은 학생이 원하지 않는 수업도 교육과정에 있다면 꼭 들어야 했다. 학생들은 개개인마다 학습의 속도와 목표 등이 다르다. 따라서 고교학점제는 학생들이 희망하는 과목을 선택해서 이수함으로써 개개인의 역량을 최대로 발휘하게 한다. 중학교 3학년 조은영 학생은 ‘듣기 싫은 과목을 안 들어도 되고 잘하고 관심 있는 과목만 들으면 되니까 고교학점제가 괜찮다’라며 의견을 밝혔다. 또한 중학교 3학년 왕서현 학생은 ‘고교학점제를 도입하면 그전의 방식들과는 많이 다른 방식으로 수업이 진행될 테니 학생들이 잘 적응할 수 있을 지가 중요할 것 같다’라며 고교학점제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새로워진 교육시스템인 고교학점제가 도입됨으로써 학교, 학생, 교사들이 그 시스템에 적응해야 하고많은 것이 변하겠지만, 그만큼 학생들의 입시 부담이 덜어지면서 장점도 많이 있을 것이다. 기존의 시스템을 무너뜨리고 새 시스템을 도입하는 만큼 두 개의 시스템이 혼돈되지 않도록 꾸준한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6기 우선윤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 ?
    16기최준서기자 2020.09.14 10:53
    고교학점제가 25년도부터 시행되는게 개인적으로는 안타깝네요. 조금 더 빨리 시행됬었으면 학습의 자유도가 올라갔을텐데요. 잘 운영되길 기대합니다.
  • ?
    16기전민영기자 2020.09.18 18:42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지만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것은 학생들의 의지인 것 같네요. 대한민국 청소년과 학생들을 응원합니다.
  • ?
    17기김성규기자 2020.12.01 11:48

    경기도 지역은 22년도부터 실행한다고 해서 기대됩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1. 서울대, 정시에 변화가 생기다

    Date2021.04.08 Views369
    Read More
  2. 과학영재학교 신입생 68% "수도권 출신"

    Date2021.04.01 Views189
    Read More
  3. 이어지는 자사고 지정 취소 소송, 자사고가 나아갈 방향은?

    Date2021.04.01 Views215
    Read More
  4. 청소년의 밝은 세상, 꿈의대학

    Date2021.03.24 Views399
    Read More
  5. 코로나 격변의 시대, IB M21시험 논란

    Date2021.03.18 Views406
    Read More
  6. 지방 대학 정원 미달, 역대 최다… 이대로 괜찮은가?

    Date2021.03.15 Views1340
    Read More
  7. AI 면접의 시대가 열렸다...AI 면접이란?

    Date2021.03.03 Views573
    Read More
  8. 2월 중 코로나19 백신∙치료제 도입 계획에 따른 교육부, “신학기 개학 연기는 없을 것”

    Date2021.01.27 Views441
    Read More
  9. 2021년 인문지혜 장학생 PAN+ 선발

    Date2021.01.21 Views764
    Read More
  10. 자퇴, 무조건 나쁜 것일까?

    Date2021.01.08 Views990
    Read More
  11. 돈 vs 명예 vs 워라벨! 직업 선택의 기준, 뜨거운 고민의 장

    Date2021.01.08 Views2041
    Read More
  12. 코로나로 인해 물수능급 영어, 한국사

    Date2020.12.30 Views613
    Read More
  13. 우여곡절 속에 일단락된 HSK(중국어 능력 시험)

    Date2020.11.30 Views743
    Read More
  14. 2022학년도 대학 입시 현황은?

    Date2020.10.27 Views1177
    Read More
  15. 빛나는 고등학교가 아닌 내가 빛날 수 있는 고등학교로의 진학, 당신의 선택은?

    Date2020.09.08 Views3542
    Read More
  16. 코로나19 사그라들지 않는 여파, 각종 자격시험 취소에 잇따른 학생과 취준생들의 고통

    Date2020.09.03 Views1445
    Read More
  17. 2020년 광운대학교 진로체험 프로그램-내 꿈은 뭘까?

    Date2020.08.26 Views1192
    Read More
  18. 변화하는 고등학교 시스템, 고교학점제

    Date2020.08.24 Views1925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