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진학&진로

자퇴, 무조건 나쁜 것일까?

by 18기문서현기자 posted Jan 08, 2021 Views 155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자퇴생, 스스로 학교를 그만둔 학생. 자퇴생이라고 하면 흔히 주변에서 부러움과 걱정이 섞인 시선으로 바라본다. 그 이유를 물어보자, 자퇴하면 사회에서 차별을 받을 것이라고 한다. 그들이 이렇게 말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은 통계를 보면 이해할 수 있다. KESS(교육통계서비스)에서 각각 2012년, 2019년에 학업중단자를 대상으로 사유를 조사한 것이다.


기사기사 2012자퇴.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6기 문서현기자A]


 이것은 2012년 자료다. 조사자 33,553명 중 17,454명. 약 52%가 부적응으로 인해 자퇴를 하였다. 이보다 몇 년 전인 통계를 보면 부적응으로 인한 자퇴가 더 많다. 이렇게 오랜 세월 자퇴는 부적응하는 자들이 하는 선택으로 인식되어왔기에 우리는 자퇴자들에게 편견을 갖는 것이다. 그렇다면 현재는 어떨까?


기사기사 2019자퇴.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6기 문서현기자A]


 위의 자료는 2019년 자료다. 2012년 자료에서는 52%를 차지했던 부적응이 29%로 줄고 24%였던 기타는 53%로 늘었다. 과거와 달리 최근에는 부적응으로 인한 자퇴보다 기타사유가 많다. 그렇다면 자퇴 후에 이들은 무엇을 할까?


진짜최종.PNG

윤철경, 성윤숙, 유성렬, 김강호(2015).

학교 밖 청소년 이행경로에 따른 맞춤형 대책 연구 I.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인용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6기 문서현기자A]


 위의 자료를 보면, 전체의 반은 학업을 준비한다. 더 이상 자퇴는 부적응의 회피 수단이 아닌 또 다른 입시 전략인 것이다. 학교에서 다른 과목이나 수행평가 등으로 시간을 쓰는 대신 응시 과목에 집중하는 것이다.


 그러나 무턱대고 자퇴해서는 안 된다. 자퇴 후 사회와 단절이 되고 은둔형으로 전락할 수 있기 때문이다. 건강한 자퇴 후 생활을 위해서는 확실한 목표와 계획이 있어야 하고 이를 실천할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이 아니면 자퇴는 독이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자퇴생을 나쁜 편견으로 보지 말고 하나의 선택을 한 것으로 보는 색안경 끼지 않는 사회가 왔으면 좋겠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6기 문서현기자A]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3.png

  • ?
    16기문청현기자 2021.01.08 14:49
    좀 더 다른 시각에서 자퇴를 접할 줄 아는 사회가 찾아왔으면 좋겠습니다. 좋은 기사 잘 보고 가요.
  • ?
    18기김성희기자 2021.01.11 14:01
    그래프와 표가 있으니 더 이해하기 쉬운 것 같습니다. 주변에서 가끔 자퇴하는 학생들을 볼 수 있었는데 요즘에는 자퇴를 무조건 나쁘게만 보는 인식은 아닌 것 같아요. 자신의 미래를 계획해서 공부보다 꿈을 이루기 위해 자퇴하는 것은 오히려 더 좋은 선택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19기김태희기자 2021.04.01 23:09
    자퇴를 한다고 하면 좋지 않은 시선으로 보는 경우가 있는데, 그런 시선이 개선 되었으면 좋겠네요.

  1. 의무화된 코딩 교육의 본질적인 목표

    Date2021.04.26 Views601
    Read More
  2. 알아야 이롭다! 새롭게 시행되는 대학생을 위한 제도

    Date2021.04.20 Views428
    Read More
  3. 서울대, 정시에 변화가 생기다

    Date2021.04.08 Views708
    Read More
  4. 과학영재학교 신입생 68% "수도권 출신"

    Date2021.04.01 Views519
    Read More
  5. 이어지는 자사고 지정 취소 소송, 자사고가 나아갈 방향은?

    Date2021.04.01 Views589
    Read More
  6. 청소년의 밝은 세상, 꿈의대학

    Date2021.03.24 Views831
    Read More
  7. 코로나 격변의 시대, IB M21시험 논란

    Date2021.03.18 Views816
    Read More
  8. 지방 대학 정원 미달, 역대 최다… 이대로 괜찮은가?

    Date2021.03.15 Views1976
    Read More
  9. AI 면접의 시대가 열렸다...AI 면접이란?

    Date2021.03.03 Views1761
    Read More
  10. 2월 중 코로나19 백신∙치료제 도입 계획에 따른 교육부, “신학기 개학 연기는 없을 것”

    Date2021.01.27 Views671
    Read More
  11. 2021년 인문지혜 장학생 PAN+ 선발

    Date2021.01.21 Views1066
    Read More
  12. 자퇴, 무조건 나쁜 것일까?

    Date2021.01.08 Views1555
    Read More
  13. 돈 vs 명예 vs 워라벨! 직업 선택의 기준, 뜨거운 고민의 장

    Date2021.01.08 Views3156
    Read More
  14. 코로나로 인해 물수능급 영어, 한국사

    Date2020.12.30 Views881
    Read More
  15. 우여곡절 속에 일단락된 HSK(중국어 능력 시험)

    Date2020.11.30 Views1044
    Read More
  16. 2022학년도 대학 입시 현황은?

    Date2020.10.27 Views1533
    Read More
  17. 빛나는 고등학교가 아닌 내가 빛날 수 있는 고등학교로의 진학, 당신의 선택은?

    Date2020.09.08 Views4083
    Read More
  18. 코로나19 사그라들지 않는 여파, 각종 자격시험 취소에 잇따른 학생과 취준생들의 고통

    Date2020.09.03 Views1757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