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인터뷰

1968년 그때 그 시절 추억의 옥수수빵

by 16기정주은기자 posted Aug 26, 2020 Views 386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이미지 2.jpg

[이미지 제공=이낙근,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가끔 우리가 먹는 빵이 옛날에는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궁금할 때가 있다웃어른들의 말씀 중에 옛날에는 밀가루도 참 귀했다며 빵을 드실 때마다 얘기를 꺼내시곤 한다그래서 옥수수빵 이라는 추억의 먹거리를 찾게 되었다. '이낙근 찹쌀떡 베이커리 카페' 사장님과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다.


질문1: 1968년 옥수수빵을 만들 된 동기는 무엇인가요?

답변: 갑작스럽게 만들게 된 것이 아닙니다. 오래전부터 만들려고 했었고 어릴 적 유일하게 빵을 만드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래서 언젠가 는 꼭 그 빵(옥수수빵)을 만들어 보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이제는 다 늙어서 만들게 되었어요^^ 우리나라 급식(1968)에 거의 알지 못하는 가물가물한 빵이고 먹어본 맛과 기억만 조금 있습니다. 그래서 1968년 옥수수빵이 사라져 가는 것이 아니라, 맥을 이어나가기 위해 이 빵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질문2: 1968년에 먹던 옥수수빵을 만드시면서 힘든 점은 없으셨나요?

답변: 힘든 점이라고 하면 그 당시에 제가 옥수수빵을 만드는 자료를 찾아봐도 레시피와 자료가 없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그 당시에 학교에서 옥수수빵을 배급하던 시절이었습니다. 그리고 학교마다 큰 찜 실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학교 자체에서 쪘습니다. 그래서 옥수숫가루를 배급해주었고 학교 별로 배급이 되었지 한 곳에서 배급이 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 당시에는 지금은 사용할 수 없는 사카린과 계란도 넣을 수 없는 시절이었습니다. 그래서 재료적인 부분에서도 많은 차이가 있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이 좀 힘들었습니다.

 

질문3: 1968년 옥수수빵의 장점은 무엇인가요?

답변: 그 당시 1968년 옥수수빵이 급식으로 나왔을 때 정말 획기적이었습니다. 우리가 빵 문화를 시작하기 위한 처음 시작 단계였습니다. 그리고 그 당시에는 오븐이라는 것이 없었기 때문에 다 쪘습니다. 그래서 저희 옥수수빵을 씹을수록 옥수수 맛이 살아나도록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개별 포장을 해서 간편한 디저트용으로 드실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또한 옥수숫가루 90% 밀가루 10%로 만들었습니다. 한 마디로 말씀드리면 건강식입니다.

 

질문4: '이낙근 찹쌀떡 베이커리'2020년에 꼭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으신가요?

답변: 저희가 며칠 전에 백 년 가게로 선정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앞으로도 백 년이 이어갈 수 있게끔 계속 초석을 다지고 싶습니다. 그래서 동네 주민들과 많은 사람이 이용할 수 있는 사랑 받는 제과점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질문5: 혹시 하고 싶은 말씀이 있으신가요?

답변: 옥수수빵은 한 곳에서 쭉~ 나와서 일정하게 배급되는 것이 아닙니다. 아마 국민들도 잘 모르실 것 같습니다. 먹었던 학생들도 잘 모릅니다. 학교마다 자체적으로 만들었습니다. 그것도 작게, 1년 정도 짧은 기간이었습니다. 그리고 몇 달간 먹었습니다. 그래서 어떤 분들은 1968년 옥수수빵을 보고 너무 어려웠던 시절이고, 옛날 시절, 가난했던 시절을 떠올리고 싶지 않다고 말씀을 하십니다. 그런 것을 떠나서 비슷하게 느끼면서 건강도 챙기셨으면 좋겠습니다.


옥수수빵의 장점과  옥수수빵의 역사가 계속 이어져서 많은 사람이 찾는 빵이 되기를 기원한다.


이미지 1.jpg[이미지 제공=이낙근,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6기 정주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4.jpg

  • ?
    18기김성희기자 2020.11.10 12:03
    말로만 듣던 추억의 옥수수빵이라니! 한번 먹어보고 싶어요ㅎ
    좋은기사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장님 응원합니다

  1. 2021-2022 청라달튼외국인학교 학생회, 달튼을 더 밝게

    Date2021.11.11 Views527
    Read More
  2. [인터뷰] 영화 평론하는 신부님, 한국영화평론가협회 이사 괴짜 박태식 교수를 만나다

    Date2021.11.08 Views294
    Read More
  3. 단계적 일상 회복, 학교는 얼마나 준비되어있나? 신방학중학교에 질문한다

    Date2021.11.01 Views1173
    Read More
  4. [인터뷰] 기자가 바라본 "언론중재법"의 현실…

    Date2021.09.29 Views748
    Read More
  5. [PICK] 박일호 밀양시장, 밀양을 해맑게 상상하다

    Date2021.08.11 Views2313
    Read More
  6. 윤리적 토론 모는 낙태, 독인가 득인가?

    Date2021.07.06 Views2251
    Read More
  7. [인터뷰] 프랑스 언어 치료사 되는 길은 '바늘구멍'

    Date2021.06.03 Views2844
    Read More
  8. 다시 돌아온 잊지 못할 봄 0416, 4·16재단 팀장님을 만나다

    Date2021.05.12 Views1356
    Read More
  9. 만 18세 청소년 투표권 하향 1주년, 청소년 단체에게 한국 정치의 미래를 묻다

    Date2021.01.04 Views2984
    Read More
  10. [인터뷰] 고양시 이재준 시장님과의 인터뷰... 정치, 교육 전부 근본적 개혁이 중요해

    Date2020.12.07 Views1780
    Read More
  11. 지금은 다문화시대, 메이커스 이미라 대표를 만나다!

    Date2020.11.25 Views2572
    Read More
  12. 자치분권시대,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을 묻다 <고양시장 간담회>

    Date2020.11.18 Views3211
    Read More
  13. [특별인터뷰] 이재준 고양시장 "자치분권, 코로나19 사태에서 효율성 증명..지역독자성 키우자"

    Date2020.11.10 Views5182
    Read More
  14. 끝없는 열정과 노력의 장인 영주 대장장이 석노기

    Date2020.10.27 Views1726
    Read More
  15. [인터뷰] 청소년 자치의 실현, 부산 금정구 청소년참여위원회

    Date2020.09.28 Views1784
    Read More
  16. 내 안의 또 다른 나를 찾는 공간

    Date2020.09.21 Views1864
    Read More
  17. 제주의 밭담장인, 왜 바다로?

    Date2020.08.31 Views1715
    Read More
  18. 1968년 그때 그 시절 추억의 옥수수빵

    Date2020.08.26 Views3865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