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인터뷰

[인터뷰] 어디에나 있다: 왜 사람들은 퀴어를 혐오하는가?

by 8기김유정기자 posted Sep 03, 2018 Views 45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seereal_adservice_6th_pc.png

YQAY 로고.png

[이미지 제공=YQAY 단체,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YQAY(Youth Queer Ally Youngman : 영남권에 있는 청소년 성소수자들과 그들의 지지자들의 친목 도모를 위해 만들어진 모임) 공동대표 김민준 씨를 인터뷰하였다.

 

"YQAY를 지난달에 설립하셨는데, 향후 계획이나 목표가 있으신가요? 있으시다면 무엇인가요?"

첫 번째는 성소수자 알림이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영남권의 많은 시민분들에게 성소수자 인권을 부각하고 성소수자에 대한 지식들을 공유할 것입니다. 두 번째는 매년 6월에 올랜도 사건(성소수자 혐오 총기 난사 사건)을 추모하는 행사를 진행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영남권에서도 성소수자 인권과 관련된 조례가 나올 수 있도록 돕는 활동을 할 것입니다.

 

 "성소수자 알림이 캠페인’이란?"

 과거의 성소수자들, 성소수자들의 종류 그리고 성소수자에 대해 흔히 알려진 잘못된 편견과 루머들을 제대로 잡는 피켓을 제작하고 전시하는 이벤트를 하는 캠페인을 말합니다.

 

"왜 사람들이 퀴어를 혐오한다고 생각하시나요?"

동성애자라는 단어가 새로 만들어질 때, 성소수자를 탄압하기 위해 성매수자 그리고 성적으로 부도덕한 사람과 같은 단어가 동시에 나왔습니다. 따라서 '성소수자는 성적으로 부도덕한 사람이며 범죄자다'와 같은 취급을 받게 되면서 편견이 생겼습니다. 또한 옛날부터 기독교들을 중심으로 성소수자를 탄압하는 문화가 번져왔습니다. 무엇보다도 에이즈에 대한 잘못된 루머들을 성소수자를 탄압하고자 하는 단체에서 계속 가져왔습니다. 결국, 성소수자 문제에 관심이 없던 사람들도 성소수자를 혐오하는 길로 빠지게 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으신가요?"

흔히 사람들은 '성소수자들은 내 옆에 없겠지?', '내 옆에는 없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많이 할 수 있습니다. 살아가면서 AB형의 인구 비율이 약 10% 정도가 됩니다. 그런데 성소수자 비율이 약 7~8%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즉, AB형 친구가 있듯이 선생님,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그리고 친구들 중에서도 성소수자들이 많이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저는 우리나라의 부모님들에게 말하고 싶습니다. 사실 성소수자들은 부모님에게 질문을 던집니다. 엄마는 '동성애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 '양성애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 이러한 질문을 했다는 것은 인권에 관심이 많다는 것일 수도 있지만, 적어도 약 90% 정도가 자신이 성소수자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부모님들은 알아차리지 못하고 '내 옆에는 없었으면 좋겠어', '난 싫어'와 같이 이야기하는 분들이 계십니다. 이렇게 된다면 자녀는 커밍아웃을 하기가 힘들어집니다. 또한, 어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이러한 경우에 자살률이 일반적인 성소수자들보다 4~5배 정도 높고 우울증이나 에이즈에 걸릴 확률 역시 3~4배 정도 높아진다고 합니다. 따라서 자녀들이 이러한 말을 하면 '나는 괜찮다'와 같이 지지의 말을 심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여전히 혐오하시겠습니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8기 김유정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
  • ?
    8기윤지원기자 2018.09.23 23:11
    YQAY(Youth Queer Ally Youngman) 청소년 성소수자 지지모임 단체를 처음 들어보았는데 성소수자의 비율이 7~8%이고 그 이상일 수도 있다는 생각에 앞으로 관심 갖고 싶다고 생각이 들어요. 기사 잘 보고 갑니다.

  1. 학교폭력예방 어울림마당에 대한 학생들의 의견

    Date2018.10.05 Views126
    Read More
  2. 진로스카우트 - 경희대학교 치과대학을 다녀오다

    Date2018.09.27 Views179
    Read More
  3. 꿈과 열정이 살아 숨쉬는 우리들의 축제, 인화여자중학교의 '슈퍼스타 인화'

    Date2018.09.27 Views159
    Read More
  4. 2018년 이후 서산시 대중교통 계획을 묻다 [서산시청 관계자 인터뷰]

    Date2018.09.04 Views270
    Read More
  5. 청소년들에게 독서를 '2018 독서문화캠프'

    Date2018.09.03 Views266
    Read More
  6. 전주대학교사범대학부설고등학교 과학 동아리 ‘CB’

    Date2018.09.03 Views259
    Read More
  7. No Image

    [인터뷰] 어디에나 있다: 왜 사람들은 퀴어를 혐오하는가?

    Date2018.09.03 Views454
    Read More
  8. 전북현대 U-11, 경주에서 만세를 외치다!

    Date2018.08.30 Views434
    Read More
  9. 고양송산중학교에 물었다, '회복적 써클'이 무엇인가?

    Date2018.08.28 Views419
    Read More
  10. 울산 대회부터 전국 대회까지의 대장정, 학성여자고등학교 연극부에게 듣다

    Date2018.08.28 Views503
    Read More
  11. '김해 평화의 소녀상', 드디어 빛을 보다

    Date2018.08.24 Views3360
    Read More
  12. 천체와 더불어 사는 우리들, 환서중학교 천체관측 동아리 블랙홀

    Date2018.08.13 Views373
    Read More
  13. 동패고등학교에서 '밟구가세' 박주희가 777일간의 자전거 여행을 소개하다

    Date2018.08.01 Views365
    Read More
  14. [인터뷰] '군포의 미래는 공업단지 개발' 군포시장 한대희

    Date2018.08.01 Views773
    Read More
  15. 그들의 이야기를 듣다 – 4.16가족협의회, 4.16기억저장소 이지성 소장

    Date2018.07.25 Views546
    Read More
  16. 이충고등학교 판매왕 IMC

    Date2018.07.25 Views550
    Read More
  17. 사학의 얼룩진 역사, 그 해답을 듣다 <안민석 국회의원 인터뷰>

    Date2018.07.24 Views468
    Read More
  18. 경북여고 과학 실험 동아리 카탈리스트를 만나다.

    Date2018.07.10 Views874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